내가 일찍이 서쪽으로 압록강을 거너서 애양을 지나 요양에 이른적이 있는데, 그 사이 오륙백 리 길이 대개 큰 산과 깊은 골짜기였다. 낭자산을 나오면서 비로소 끝없는 평원이 드넓게 펼쳐져 있고, 해와 달과 나는 새가 들판의 안개 속에서 오르내리는 것을 볼 수 있었다. 다시 동북쪽으로 고개를 돌리니 뭇 산들이 하늘을 두르고 땅을 막아서면서 마치 일자를 그은 것처럼 가지런히 뻗어 있었으니 앞서 큰 산과 깊은 골짜기라 한 곳이 바로 요동 1천 리의 바깥 울타리였던 셈이다. 이에 한숨지으며 "여기가 하늘의 끝이로구나" 하고 탄식하였다.
 
 무릇 요동은 천하의 한 귀퉁이이지만, 영웅과 제왕이 이보다 더 많이 일어났던 곳이 없으니, 대개 그 땅이 연과 제 지방에 인접해 있어서 쉽게 중국의 형세를 엿볼 수 있었기 때문이다. 그런 까닭으로 발해 대씨가 이미 흩어져 미약해진 유민을 이끌고, 더구나 산외 지방을 잘라 포기하였으면서도, 한 귀퉁이에 웅거하며 천하와 겨룰 수 있었던 것이다. 고려 왕씨가 삼한을 통합하였다고 하지만, 압록강을 한 발자국도 끝내 넘어서지 못하였으니, 산천의 할거와 득실에 관한 자취를 대체로 여기서 찾아볼 수 있다.

 무릇 부녀자가 보고 듣는 것은 용마루를 넘지 못하고, 어린아이가 노는 곳은 겨우 문지방에 미칠 뿐이니, 담장 밖의 일을 말하기가 어려운 법이다. 우리 나라 선비들이 신라 영토 안에서 태어나 그 바깥의 일에 대해서는 눈과 귀를 틀어막아 버리고, 또한 한나라와 당나라, 송나라, 명나라의 흥망과 전쟁에 관한 일도 알지 못하니, 어찌 발해의 역사를 알 수 있겠는가?

 내 친구 유혜풍(주:유혜풍은 유득공의 자 중에서 하나이다)은 박식하고 시를 잘 지으며 과거의 일도 상세히 알고 있으므로, 이미 이십일도시주를 지어 우리 나라의 볼 만한 것들을 자세히 밝혀 놓았다. 더 나아가 발해고 1권을 지어서  인무르 군현, 왕의 계보, 연혁을 아주 미세한 것까지 세세히 엮어서 종합해 놓았으니, 가히 기쁜 일이다. 그가 말하고자 하는 바는, 고려 왕씨가 고구려 영토를 회복하지 못하였음을 한탄하는 것이니, 왕씨가 옛 땅을 회복하지 못함으로써 계림과 낙랑의 터전이 마침내 애매모호해지고 스스로 천하와 단절되어 버렸던 것이다.

 이에 내가 전에 검토한 바와 서로 부합되는 것을 알게 되었고, 천하의 형세를 살피고 왕도와 패도의 지략을 엿볼 수 있는 유혜풍의 재능에 감탄하였다. 또한 이 책이 어찌 일개 국가의 문헌으로만 가치를 논하겠는가, 중국의 호회, 마령이 지은 책과 그 장단점을 함께 비교할 수 있을 따름이다. 그러므로 이처럼 서문을 지어 논한다.

 

정조9년(1785) 가을

 

渤海考

渤海考 柳得恭 廿一都詩注
余甞西踰鴨綠, 道靉陽遼陽, 其間五六百里, 大抵皆大山深谷, 出狼子山, 始見平原無際, 混混茫茫, 日月飛鳥, 升沈于野氣之中, 而回視東北諸山, 環天塞地, 亘若畫一, 向所稱大山深谷, 皆遼東千里之外障也, 乃喟然而歎曰, 此天限也, 夫遼東, 天下之一隅也, 然而英雄帝王之興, 莫盛於此, 蓋其地接燕齊, 易覘中國之勢, 故渤海大氏, 以區區散亡之餘, 劃山外而棄之, 猶足以雄視一方, 抗衡天下, 高麗王氏, 統合三韓, 終其世不敢出鴨綠一步, 則山川割據得失之迹, 槪可以見矣, 夫婦人之見, 不踰屋脊, 孩提之遊, 僅及門閾, 則固不足語垣墻之外矣, 士生新羅, 九州之內, 錮其目而廢其耳, 且不知漢唐宋明興亡戰伐之事, 而况於渤海之故哉, 吾友 柳君惠風( , 博學工詩嫺於掌故, 旣撰 廿一都詩注 , 以詳域內之觀, 又推之爲渤海考一卷, 人物·郡縣·世次·沿革·組縷
纎悉錯綜, 可喜, 而其言也, 歎王氏之不能復句麗舊疆也, 王氏之不復舊疆, 而鷄林·樂浪之墟, 遂貿貿焉自絶於天下矣, 吾於是, 有以知前見之相符, 而歎柳君之才, 能審天下之勢, 闚王覇之略, 又豈特備一國之文獻, 與葉隆禮·汪楫之書, 挈其長短而已哉, 故序而論之如此。
 

上之九年秋

 

 

 

 

 

 

 
 
 

 

 

 

 

조회 수 :
4666
등록일 :
2013.08.09
00:13:36 (*.109.52.190)
엮인글 :
http://rexhistoria.net/Balhae/28599/aa1/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rexhistoria.net/28599

바람처럼

2013.08.09
00:14:25
(*.109.52.190)
네이버의 lucky9th 님의 자료 참고. http://blog.naver.com/lucky9th?Redirect=Log&logNo=2014959734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 발해고 - 군고(왕에 대한 고찰) 3. 무왕 [1] 바람처럼 2013-08-09 4839
4 발해고 - 군고(왕에 대한 고찰) 2. 고왕 [1] 바람처럼 2013-08-09 4948
3 발해고 - 군고(왕에 관한 고찰) 1. 진국공(대걸중상) [1] 바람처럼 2013-08-09 5349
2 발해고 - 유득공의 서문 [1] 바람처럼 2013-08-09 6312
» 발해고 - 박제가의 서문 [1] 바람처럼 2013-08-09 46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