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국지가 노래하네

우리가 알면 알수록 삼국지는 웃는다!

삼갤에 올라온 질문을 보고 몇가지 적어본 건데, 가만히 생각해보니 삼국지 도처에 원씨의 구신, 가객들이 득시글거리는데도 게임에 원씨 인물이 부족한 이유도 역시 지명도 때문이라는 거, 그러니까 굳이 원씨 수하들을 찾아보려고 노력하지 않고 조조에게 등용된 사람들만 모으다보니 부족하게 느껴지게 만드는 것이더군요.


무제기나 원소전만 훑어도 유비 못지 않은 인재를 찾을 수 있는데 좀 아쉽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어쨌거나 널리 알려져 있지 않은 원씨 휘하의 인물들을 몇 사람 찾아서 적어준 것인데 파성넷에도 옮겨둡니다.


紹臨發,沮授會其宗族,散資財以與之曰:「夫勢在則威無不加,勢亡則不保一身,哀哉!」其弟宗曰:「曹公士馬不敵,君何懼焉!」

원소의 출발에 임하여 저수는 그 일족을 모으고, 그들에게 재산을 나눠주며 말했다. "무릇 세력이 있으면 위엄은 더해지고, 세력이 없으면 한 몸을 보존할 수 없으니 슬프구나!" 동생 종이 말했다. "조공의 병마는 적이 못 되거늘, 당신[君]은 어찌 두려워하십니까!" [출처:헌제전]


1. 업에 남아있던 동생 저종은 아마도 원상 진영에 자동 소속되지 않았을까요?

 

袁譚在青州,辟脩為治中從事,別駕劉獻數毀短脩。

원담이 청주에 재임하자, 왕수를 초빙하여 치중종사로 삼았는데, 별가 유헌이 자주 왕수를 헐뜯었다.


2. 유헌은 원담 진영이군요.


譚之敗,劉詢起兵漯陰,諸城皆應。

원담이 패하자, 유순이 탑음에서 병사를 일으켰으며, 여러 성이 모두 호응했다.


3. 유순은 원담 진영이었다가 모반했군요.


脩曰:「東萊太守管統雖在海表,此人不反。必來。」後十餘日,統果棄其妻子來赴譚,妻子為賊所殺,譚更以統為樂安太守。

왕수가 말했다. "동래태수 관통은 비록 해안가 멀리 있지만, 이 사람은 배반하지 않고 반드시 올 것입니다." 10여 일 후, 관통은 과연 그의 처자식을 버리고 원담에게 달려왔는데 [관통의] 처자식은 적에게 살해되었고, 원담은 또다시 관통을 악안태수로 삼았다. [출처:왕수전]


4. 관통이 왕수와 더불어 유명한 사람인데 아직 게임 등에서 활용되지 않고 있습니다.


원상과 원담 진영에 몇 명만 늘어도 게임을 조금은 더 재미있게 할 수 있지 않을런지..

분류 :
군웅
조회 수 :
5505
등록일 :
2014.10.17
23:42:20 (*.229.34.196)
엮인글 :
http://rexhistoria.net/bong1717/141649/21b/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rexhistoria.net/141649

장기튀김

2014.10.20
08:35:01
(*.49.253.108)
저는 특히 장홍이나 응소, 한형이 단 한 번도 등장한 적이

없다는 게 의아하네요 ㅎㅎ;;

승룡

2014.10.20
12:31:02
(*.229.34.196)
지조, 절개로 이름을 남긴 인물들에게 게임 속의 캐릭을 부여하기가 애매한 점이 있을 것 같습니다. 특히 장홍은 현대의 개념으로는 너무 개성파? 같은 느낌이고. 응소는 임무 실패에다가 원소에게 피신한 셈이라.. 신하라고 두기도 애매하고 그 뒤로는 편하게? 죽은 셈이라 역시 캐릭터 기질이 부족. 장개는 등장시키고 응소는 빼는 이유는 역시 임팩트겠죠? ㅋ

장기튀김

2014.10.20
21:27:55
(*.49.253.108)
그렇기야 하지만, 종리비 같은 인물도 등장시켜주는 코에이이니 그냥 관심 부족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ㅎㅎ

아리에스

2014.10.20
13:48:34
(*.144.59.102)
삼국지3에서 넣었던 애들만 다시 빼다 써도 인재부족은 아닐텐데 말이죠.

승룡

2014.10.20
22:12:29
(*.229.34.196)
삼국지 12에서는 인물이 많이 줄었다고 들었습니다. 땅의 분배, 인재의 분배에 신경을 좀 더 쓰면 좋겠다는 생각은 하고 있습니다. 100년의 기간, 성 마흔개에 장수 6백명이 많다고는 할 수 없지만 역시 형주와 익주에 인재가 너무 많아서 유표나 유장으로 진행하기가 쉬운 느낌이 들었습니다. 촉 60명, 오 110명, 위 280명, 후한/진/이민족150명 정도면 좋겠는데 역시 연의에 등장한 인물 중심이라서 오와 진은 너무 적고 촉은 너무 많아서 현실감이 반감..

정윤

2014.10.21
18:35:04
(*.145.89.24)
개인 열전을 찾을 수 있는 인재가 극히 드물다는 것도 지명도 부족의 원인 중 하나라 생각합니다.
저수, 전풍, 순우경 이 정도는 작게나마 개인 전기가 있을 법도 한데 아쉽죠.
전성기의 기록은 없고 몰락기의 씁쓸한 기록들 밖에 없으니...

원가의 하북 통일 전쟁에서 그 가신들이 뭘 했다 이런걸 알 수 없다는 점이 안타깝습니다.
그게 모두 원소 혼자만의 공은 아니었을테니까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 촉한 유비와 리더십 승룡 2015-04-13 4668
29 군웅 [200년] 안량과 관우 [2] 승룡 2015-03-27 5989
28 군웅 [208년] 유표의 형주 양도 승룡 2015-01-28 4753
27 촉한 [221년] 유비의 즉위 승룡 2015-01-19 4229
26 촉한 [234년] 제갈량과 위연 승룡 2014-12-26 4796
25 조위 [280년] 사라진 후반기 [1] 승룡 2014-10-21 4613
» 군웅 [204년] 원씨의 신하들 [6] 승룡 2014-10-17 5505
23 조위 [220년] 조비 선양의 정당성 승룡 2014-10-14 4991
22 후한 [193년] 제갈량의 누이 승룡 2014-09-30 5316
21 군웅 [192년] 여포의 장안 탈출 승룡 2014-09-30 4807
20 조위 [223년] 위 신하의 유비 죽음 경하 승룡 2014-09-30 5229
19 촉한 [223년] 유비미화론 승룡 2014-09-26 4837
18 촉한 [219년] 관우의 죽음 승룡 2014-09-19 5855
17 손오 [211년] 손권의 여동생 승룡 2014-09-15 4750
16 촉한 [184년] 유비의 어머니 [1] 승룡 2014-09-11 5311
15 손오 [252년/오] 손권평 [1] 승룡 2014-08-05 5650
14 촉한 [234년/촉] 제갈량의 군재 승룡 2014-08-05 5198
13 조위 13. [249년] 회남삼반 중 왕릉 [3] 승룡 2014-05-09 5993
12 손오 12. [222년] 이릉대전과 병크 [7] 승룡 2014-01-15 8580
11 조위 11. [225년] 제갈량 없이 남정북벌 보기 [6] 승룡 2014-01-13 7431
삼국지가 춤을 추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