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국지가 노래하네

우리가 알면 알수록 삼국지는 웃는다!

또 한 편의 글이 오픈백과에 등재되었습니다.


[집필] 정사와 다른 삼국연의18. 유표의 형주 양도


정사를 살펴보다보면 정사의 얘기, 당시의 시각, 그 뒤의 민담이 참 잘 아울어져서 삼국지연의가 만들어졌다는 생각이 듭니다. 나관중도 그렇고, 모종강도 그렇고 우리에겐 그저 쉽고 재미있게 읽는 삼국지이지만 그 사람들에겐 생업이었기에, 정말 열심히 생각하고 고민하면서 글을 정리하고 새 내용을 덧붙였던 것이겠죠.


형주 문제가 유비에게는 배신당한 일이겠지만 유표에게는 자식의 안위, 부손을 비롯한 형주 사람들에게는 목숨이 달린 일이었습니다. 어떤 결정도 자기의 현실 입장에서 벗어나 이상만을 추구할 수는 없기에 유표나 양양 호족들의 결정도 그럴 수 있겠다.. 싶은 느낌이 듭니다.


오후 시간도 즐겁게 보내시길~~. ^^

분류 :
군웅
조회 수 :
4664
등록일 :
2015.01.28
18:32:36 (*.229.34.196)
엮인글 :
http://rexhistoria.net/bong1717/149521/a4a/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rexhistoria.net/14952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 촉한 유비와 리더십 승룡 2015-04-13 4574
29 군웅 [200년] 안량과 관우 [2] 승룡 2015-03-27 5899
» 군웅 [208년] 유표의 형주 양도 승룡 2015-01-28 4664
27 촉한 [221년] 유비의 즉위 승룡 2015-01-19 4140
26 촉한 [234년] 제갈량과 위연 승룡 2014-12-26 4695
25 조위 [280년] 사라진 후반기 [1] 승룡 2014-10-21 4486
24 군웅 [204년] 원씨의 신하들 [6] 승룡 2014-10-17 5394
23 조위 [220년] 조비 선양의 정당성 승룡 2014-10-14 4885
22 후한 [193년] 제갈량의 누이 승룡 2014-09-30 5211
21 군웅 [192년] 여포의 장안 탈출 승룡 2014-09-30 4701
20 조위 [223년] 위 신하의 유비 죽음 경하 승룡 2014-09-30 5132
19 촉한 [223년] 유비미화론 승룡 2014-09-26 4751
18 촉한 [219년] 관우의 죽음 승룡 2014-09-19 5756
17 손오 [211년] 손권의 여동생 승룡 2014-09-15 4656
16 촉한 [184년] 유비의 어머니 [1] 승룡 2014-09-11 5201
15 손오 [252년/오] 손권평 [1] 승룡 2014-08-05 5554
14 촉한 [234년/촉] 제갈량의 군재 승룡 2014-08-05 5102
13 조위 13. [249년] 회남삼반 중 왕릉 [3] 승룡 2014-05-09 5898
12 손오 12. [222년] 이릉대전과 병크 [7] 승룡 2014-01-15 8488
11 조위 11. [225년] 제갈량 없이 남정북벌 보기 [6] 승룡 2014-01-13 7334
삼국지가 춤을 추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