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나라 첫 황제 조비는 탁월함에 대한 심미적 이상을 신봉헇고, 이는 이후 수 세기 동안 유력가문이 주장하는 세습적 권리를 뒷받침했다. 조비는 사인士人의 품성에 관해 [사조士操]라는 책을 썻지만 지금은 전하지 않는다. 그러나 조비의 다른 글을 통해, 그가 인성은 문장에 드러난다고 여겼음을 알 수 있다. 그러므로 조비가 시 짓는 능력을 관료 채용에 있어 기준으로 삼은 것도 당연해보인다.

(중략)

조비와 조식은 시단의 중심 인물이었고, 조비는 중국 문학 비평이론의 아버지로 평가받는다. 그가 시를 판단하는 기준은 인성을 판단하고 청담을 평가하는데 적용하는 기준과 동일한 것이었다.

(중략)

조조의 지위를 계승한 큰 아들 조비와 작은 아들 조식 역시 유명한 시인이 되었다. 조비는 중국 최초의 주요 문학이론가였고,.

(중략)

서정 시가를 짓는 것이 문인의 지위를 가늠하는 척도가 되었던 바로 그때, 문인들은 문학적 글쓰기가 그 자체로 고상한 일이라는 새로운 주장을 내놓았다. 이러한 시도의 첫번째는 조비의 책 전론典論에서 문학을 논한 장인 논문論文중 현재 남아있는 일부분에서 확인된다. 여기서 조비는 문학이 도덕을 보조하는 것이라기보다는 인간의 행위 중 최고의 형태이며 한 사람의 인생에 의미를 부여하는 주된 방법이라고 주장한다.

문장은 나라를 경영하는 대업이고 영구히 변치 않을 성대한 일이다. 사람의 수명은 때가 되면 다하고, 영예와 즐거움은 자기 몸에 그친다. 두가지가 반드시 오랜 시간동안 지속되도록 하는 데에는 문장의 무궁함보다 나은 것이 없다. 이런 까닭에 옛날의 작자들은 자신의 몸을 붓과 먹에 맡겼고, 자신의 뜻을 전적에 드러내었다. 좋은 역사가의 말을 빌리지 않고 힘 있는 자의 권세에 의탁하지 않았고도, 그들의 명성은 저절로 후대에까지 전해졌다.
-조비, 전론-

이는 문학 사상에 있어서 새로운 시대를 여는 주장이었다. 사후에도 변치 않을 명예를 이루는 일에 대한 이전의 논의에서는 덕을 세움(입덕), 공을 세움(입공), 말을 세움(입언)의 위계가 제시되어 있었다. 그러나 여기서도 '말'은 성현의 정치적 발언 혹은 도덕적 가르침을 가르켰다. 사마천 같은 이전의 작자들이후세에 이름을 전하는데 있어 문학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한 적이 있지만, 이는 성공적인 정치 경력이라는 이상을 이루지 못할 경우에 대한 불충분한 대안이라 간주되었다. 시의 사교적 기능에 대한 조비 자신의 편지를 통해 알수 있듯이, 친구들이 모두 전쟁이나 전염병으로 죽었던 탓에 조비에게 있어 문학을 통해 영원한 생명을 얻는다는 관념은 특별한 절실함을 지녔다. 그의 문장은 삶의 덧없음과 친구들과의 이별에 관한 상념으로 마루리 되고 있다.

[논문]은 이처럼 문학의 중요성을 새롭게 주장하였을 뿐아니라, 어떻게 작자의 인성이 문학을 통해 드러나는지를 처음으로 분명하게 논한 글이기도 했다.

"글은 기氣를 중심으로 삼는다. 기의 맑음이나 탁함은 형체를 지니므로 억지로 얻을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이를 음악에 비유하자면, 곡조가 동일하고 박자가 같더라도 끌어내는 기가 같지않으니, 재주가 있거나 서투른 것은 원래 타고난다. 아버지나 형에게 있다라고 해도 아들이나 동생에게 옮아갈 수 는 없는 것이다." -조비, 전론-

기가 중심이라는 이 주장의 바로 앞에는 당시 유명한 문인들의 장점과 단점이 열거되어 있는데, 이들 문인의 성향은 빈번하게 기의 차원에서 설명되고 있다. 각 작가는 특유의 선천적인 기를 타고났고 그러한 기로 인해 각 작가는 시의 특정한 면을 발현시키고 다른 면에는 소홀하게 된다. 여기서 조비는 개인의 문학적 스타일을 타관 인성에서 비롯된 것으로 파악하며, 그 결과 글쓰기는 한 개인이 영원한 생명을 얻는 첩경일 뿐만 아니라 또한 그 본성의 궁극적 표현이기도 하다는 것이다.


출처:

하버드 중국사 남북조 분열기의 중국 -마크 에드워드 루이스 지음ㄷ


글에서 로망으로 영생하는
삼국의 영웅들을 예언하듯한 조비의 이론
조회 수 :
135
등록일 :
2020.06.18
02:08:16 (*.24.101.165)
엮인글 :
http://rexhistoria.net/community_three/170477/991/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rexhistoria.net/17047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신 게시판 관리 기준 운영진 2014-01-28 38116
공지 (필독공지) 삼국지 이야기 방입니다. 아리에스 2013-07-24 41405
958 적벽대전 손유 연합군의 공헌도에 대한 rafe 교수의 주장 [1] 81년생제갈량 2020-07-01 92
957 rafe 교수 삼국지 인물사전 관우 81년생제갈량 2020-07-01 70
» 하버드 중국사 조비 언급되는 파트 정리 81년생제갈량 2020-06-18 135
955 rafe 교수가 평가한 형주-이릉에서의 손권과 육손 81년생제갈량 2020-04-25 542
954 rafe교수가 평가한 조비의 이릉대전 불참이유 [1] 81년생제갈량 2020-04-25 419
953 자치통감 삼국지 파트를 영역한 achilas Fang 하버드 교수의 한진춘추, 습착치, 손성 평가 81년생제갈량 2020-04-24 280
952 Rafe de Crespigny 교수의 촉한 평가 [1] 81년생제갈량 2020-04-21 816
951 고전이 아니면 입을 안 여는 공융 [10] 독우 2020-04-17 448
950 지식의 전파를 방해한 동탁 file 이전만성 2017-08-22 3514
949 차가운 허도남자 조콩 (인증) 佈倚仙人 2016-12-18 3734
948 튀김장기 때문에 놀러왓더만 佈倚仙人 2016-12-11 2697
947 기주-촉주 佈倚仙人 2016-12-11 2813
946 자환 자건 佈倚仙人 2016-12-11 4816
945 중국에서 넘어 온 마미코니안 가문 [3] file 이전만성 2016-09-06 5525
944 조숭이 죽은 시점에 대한 단서를 찾은것 같습니다 file 이전만성 2016-08-27 3414
943 오나라의 숨겨진 승상(?) [3] file 이전만성 2016-08-24 5789
942 주나라의 장척(丈尺: 길이)을 계승한 촉나라와 오나라 file 이전만성 2016-08-23 2910
941 그림을 잘 그렸던 조모 file 이전만성 2016-08-12 3121
940 동이를 토벌하는 조조 [1] file 이전만성 2016-07-22 4559
939 마대(馬岱)에 대한 잡설 [1] 포증 2016-07-19 67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