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우(운장, 본래 장생): 하동 출신 


어떠한 이유로 신변의 위협을 느껴 관우는 zhou commander로 피난했다. 그곳에서 그는 유비에게 합류했고 그러면서 사병(private force)를 길렀다 관우와 장비는 유비의 가장 가까운 동료가 되었으며, 그들은 한편으론 서로 형제처럼 여겨졌다. 그리고 장비와 관우는 제국 동방에서의 유비의 캠폐인에 동행했다.


200년 초반 조조는 유비를 패배시키고 관우를 생포했다. 

조조는 관우를 관대하게 대했고, lieutenant-genral로 임명했다.

보답으로 관우는 원소의 장군 안량을 죽였다. 

안량의 camp 중간에서 안량을 반갈죽시켰다. 그리고 그 적을 후퇴하게 만들었다.


조조는 marquis of hanshou vilage로 임명했고 

관우는 종종 이 작위명으로 알려진다.

관우는 유비에게 다시 합류하기로 결정했고,

그러나 관우가 조조를 탈출할때 조조는 관우를 쫓지안않다.


관우는 유비가 형주로 들어갈때 수행했으며 

유표가 208년에 죽자 관우는 한수 함대의 지휘권을 얻는다.

적벽 방어전에 참가하도록 그걸 가져왔다. 그리고 승리 이후에 general에 임명되고

북 xiangyang에 대한 수비 지휘권을 받는다. 

214년 유비가 익주로 들어갈때 관우는 전체 형주 관할권을 유지받는다

219년 유비가 한중왕을 차지하면서 황제에게 보낸 formal memorial 리스트에 관우는 올라가있다. 그리고 general of the van에 임명받는다. 처음에는 다른 이들과 그의 지위를 나누는 것에 분개했지만 관우는 결국 벼슬을 수락한다. 


위대한 육체적 용기와 기술을 가진 남자로서 (A man of great physical courage and skill)

어느때 관우는 연회중에 심각한 팔 수술을 시술받은적이 있었다. 심지어 피가 흐르는데도 

관우는 먹고, 마시며 평소처럼 웃었다고 한다. 215년 관우는 의무적으로 혹은 부득이하게(was obliged) 형주를 손권과 나누었다. 그러나 관우는 손권의 local 지휘관 노숙에게 강하게 인상받지 못했으며,2019년 조조의 군대를 향해 한수로 북진했으며, 노숙의 후계자 여몽의 어느 위협에도 걱정하지 않았다. 여몽은 이러한 자신감을 부추겼으며, 그러고는 군대를 양쯔강으로 올려 관우의 뒤를 공격했다. 관우는 이미 xiangyang의 조인에게 물려쳐졌으며(already been driven back by cao ren) 관우는 이제 nan commandery에서 차단당했다. 관우와 관우의 아들 관평은 사로잡혀 살해당했다. 


삼국의 위대한 낭만적 영웅 중 하나로서, 관우는 많은 전설과 이야기을 끌어모았고 

그는 후에 전쟁의 신으로 숭배받았다. 오늘날 많은 도교 사원에도 그의 이미지가 나타난다.



a biographical dictionary of later han to the three kindoms (23-220 ad) 

by rafe de crespigny 


277page 



40시간 잠을 안자고 번역한거라 오역이 많을수도 있음. 


조회 수 :
172
등록일 :
2020.07.01
16:23:44 (*.24.101.165)
엮인글 :
http://rexhistoria.net/community_three/170510/657/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rexhistoria.net/17051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신 게시판 관리 기준 운영진 2014-01-28 38586
공지 (필독공지) 삼국지 이야기 방입니다. 아리에스 2013-07-24 41960
958 적벽대전 손유 연합군의 공헌도에 대한 rafe 교수의 주장 [1] 81년생제갈량 2020-07-01 357
» rafe 교수 삼국지 인물사전 관우 81년생제갈량 2020-07-01 172
956 하버드 중국사 조비 언급되는 파트 정리 81년생제갈량 2020-06-18 205
955 rafe 교수가 평가한 형주-이릉에서의 손권과 육손 81년생제갈량 2020-04-25 615
954 rafe교수가 평가한 조비의 이릉대전 불참이유 [1] 81년생제갈량 2020-04-25 529
953 자치통감 삼국지 파트를 영역한 achilas Fang 하버드 교수의 한진춘추, 습착치, 손성 평가 81년생제갈량 2020-04-24 363
952 Rafe de Crespigny 교수의 촉한 평가 [1] 81년생제갈량 2020-04-21 1030
951 고전이 아니면 입을 안 여는 공융 [10] 독우 2020-04-17 547
950 지식의 전파를 방해한 동탁 file 이전만성 2017-08-22 3580
949 차가운 허도남자 조콩 (인증) 佈倚仙人 2016-12-18 3809
948 튀김장기 때문에 놀러왓더만 佈倚仙人 2016-12-11 2746
947 기주-촉주 佈倚仙人 2016-12-11 2859
946 자환 자건 佈倚仙人 2016-12-11 4889
945 중국에서 넘어 온 마미코니안 가문 [3] file 이전만성 2016-09-06 5580
944 조숭이 죽은 시점에 대한 단서를 찾은것 같습니다 file 이전만성 2016-08-27 3488
943 오나라의 숨겨진 승상(?) [3] file 이전만성 2016-08-24 5881
942 주나라의 장척(丈尺: 길이)을 계승한 촉나라와 오나라 file 이전만성 2016-08-23 2967
941 그림을 잘 그렸던 조모 file 이전만성 2016-08-12 3187
940 동이를 토벌하는 조조 [1] file 이전만성 2016-07-22 4639
939 마대(馬岱)에 대한 잡설 [1] 포증 2016-07-19 68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