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나라 사람 고계가 지은 시라고 합니다. 이교가 살던 집을 지나다가 감회에 젖어 읊은 것 같은데 아는 만큼 풀이해 놓고 보니 무슨 말인지 모르겠습니다.^^ 전문가 분들의 가르침을 청합니다. 


明代 才子 高啟的 過二喬宅節錄


孫郎武略周郎智

손랑의 무략과 주랑의 지혜가


相逢便結君臣義。 

서로 만나 군신의 의로움을 맺었네.


奇姿聯璧煩江東, 

기이한 자태로 옥처럼 결속하여 강동을 빛내고 


都與喬家做佳婿。 

나란히 함께 교씨 집안의 멋진 사위가 되었네


喬公雖在流離中, 

교공이 비록 유랑 중에 있는 신세라도


門楣喜溢雙乘龍。 

문미(門楣)에 두 마리의 비상하는 용이 노는구나. 

(門楣: 창문 위에 가로 댄 나무.)  두 마리 용은 손책, 주유를 말하는 것 같은데 이 구절은 교공 집안이 잘 났다는 뜻인지?   


大喬娉婷小喬媚

대교는 아리땁고 소교는 예쁘고 


秋水並蒂開芙蓉

가을 물속에 부용꽃이 나란히 피었네.


二喬雖嫁猶知節

이교가 비록 시집 간 몸이라도 여전히 절개를 알아


日共詩書自怡悅

낮에는 시와 글을 함께 하며 스스로 기쁨으로 삼았네.


不學分香歌舞兒

배우지 못해 향을 피우고 가무하는 아이들은


銅台夜泣西陵月

동작대의 밤에서 서릉의 달을 보며 눈물짓네.

조회 수 :
2495
등록일 :
2014.03.18
17:14:22 (*.200.133.96)
엮인글 :
http://rexhistoria.net/community_translators/113692/3b2/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rexhistoria.net/113692

푸른미륵

2014.03.18
17:35:41
(*.50.20.11)
저개 절개갰냐 풍류쯤 되갰지

망탁조위

2014.03.18
17:42:59
(*.36.142.122)
ㄴ마춤법도 모르는 새끼가 지적질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번역가 게시판 공지 사항 코렐솔라 2013-08-02 4725
36 육손전 “始有大功”의 해석 문제에 대한 일고 [3] 사마휘 2016-06-05 1869
35 진서 호분전 중에서 [7] venne 2014-03-26 2457
» 이교가 살던 집을 지나며 [2] 살류쥬 2014-03-18 2495
33 [촉서] 10권 유팽요이류위양전에서 남은 미번역 해석 [2] 사요님 2014-03-15 2471
32 위서 무제기 오류 발견!! [4] breathtaker 2014-03-14 2598
31 [촉서] 11권 곽왕상장양비전 미번역 주석들입니다. [3] 사요님 2014-03-08 2247
30 [촉서] 13권 황이여마왕장전 미번역 부분 보완해보았습니다. 사요님 2014-03-08 1708
29 [촉서] 15권 양희전 미번역 부분만 따로 해석해 올려봅니다. [4] 사요님 2014-03-08 1780
28 [촉서] 계한보신찬 미번역 부분만 따로 해석해서 올립니다. [2] 사요님 2014-03-03 2265
27 [촉서] 황권전 미번역 주석 해석해보았습니다. [4] 사요님 2014-03-03 1970
26 집해에 별 내용 없네여 [3] 르블레 2014-03-02 1851
25 응소의 무서운 이야기 해석 관련ㅠㅠ [8] 장기튀김 2014-02-17 2291
24 태평어람에 나오는 손책 관련 일화, 풀이해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4] 살류쥬 2014-02-08 2295
23 현재 양양기구기 습진이 자살한 뒤에 내용이 더 있는 것 같네요. [12] 코렐솔라 2014-01-17 2860
22 [213년/조위] 어환의 누규평 승룡 2013-12-20 2471
21 [224년/촉한] 등지전의 음화 구절 [6] 승룡 2013-12-18 2590
20 [236년/손오] 육손전 236년 조 아랫부분 [4] 승룡 2013-12-16 2568
19 감택전 배송지가 손권이 조비보다 다섯 살 많다면서 무슨 말을 하고 싶었을까요? [2] 코렐솔라 2013-12-13 2189
18 후한서 왕윤전 후반부 조전열전 전까지 [11] 코렐솔라 2013-12-03 2791
17 누규전 어환의 평 삽질 중 [8] 코렐솔라 2013-11-19 29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