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탐羊耽의 처 신씨辛氏의 이름은 헌영憲英이며, 농서隴西사람이고, 위나라 시중 신비辛毗의 여식이다. 총랑하고 사리에 밝았고, 생각하는 재주가 있었다. 젊었을 때, 위문제(조비)가 태자의 자리에 오르자, 신비를 껴앉으며, 일컫어 말하기를 :


"신군은 제가 얼마나 기쁜지 아십니까?"


신비는 이에 신헌영에게 알리자, 신헌영이 탄식하며 말하기를


"태자는 군주를 대신해 종묘, 사직을 지키는 자이니 태자는 우선 근심을 해야 하고, 국가도 두려워해 합니다. 걱정을 해야하거늘 기뻐한다는 것을 보니 위나라는 크지 못할 것입니다."

아우 신창辛敞이 대장군 조상曹爽의 참군이 되자, 선제宣帝가 조상을 죽이기 위해 위나라 황제가 밖으로 나가자 성문을 닫았고, 조상의 사마 노지魯芝는 병사들을 거느리고 관을 베어 조상에게 다다렀고, 신창에게 같이 가기를 불렀다. 신창은 두려워하며, 묻자 헌영이 말하기를 :


"천자는 밖에 계시는데, 태부(=사마의)는 성문을 닫았고, 사람들은 국가에 불이익을 가지고 온다고 하고있지만, 이런 일이 나도 괜찮은 것입니까?"


신헌영이 말하기를 :


"국가에는 알지 못하는 일이 많다만,(내가 보건데) 법도에,태부(=사마의)는 분명히 가까울 것 이다.명황제가 붕할 때,태부의 팔뚝을 잡고 후사를 부탁했고,이 말은 마땅히 조신들의 귀에 남아있다. 또한 조상과 더불어 태부가 함께 임의 부탁을 받았거늘, 홀로 오로지 권세를 쥐었으니,이는 왕실에 대한 불충이며,인도가 옳지 아니한 것이로니,이번에 일어난 것은 조상을 벰으로서 나무라려는 것이다."


신창이 말하기를 :


"그렇다면, 제가 나가지 말까요?"


신헌영이 말하기를 :


"나가지 않는 것도 방법이나 직무는 사람의 대의이다. 위험에 있어도 대의를 생각하지 않으면 안 된다. 사람의 하인이 되었다면 그 일을 방관하는 것은 길하지 못하고, 그 쪽을 위해서 죽어도 다하는 것이 중요하기에 성을 나올 수밖에 방법은 없다."


신창은 밖으로 나갔고, 선제는 조상을 죽였다. 일이 정리된 후에 신창이 탄식하며 말하기를 :


"누이의 계책이 아니었다면, 내가 의를 저버릴 뻔하였구나."

그 뒤, 종회鍾會는 진서장군이 되었고, 신헌영이 조카 양호羊祜에게 이르며 말하기를 :


"종사계(鍾士季 ;종회의 자)는 어떤 이유로 서쪽으로 나가는가?"


양호가 말하기를 :


"장차 촉을 멸망시킬 생각입니다"


신헌영이 말하기를 :


"종회는 제멋대로 일을 합니다. 언제나 신하로 머무를 사람이 아닙니다. 다른 야심을 갖고 있지 않은지 걱정입니다."


종회가 문득 행하며 (신헌영의) 아들 양수를 참군으로 청하자, 신헌영이 걱정하며 말하기를 :


"다른날에는 내가 국가를 위하여 걱정하였는데, 이제는 우리 집안에 까지 이르느냐」양수가 완고하게 문제(사마소)에 의지하며 청하였으나, 문제는 듣지 아니하였다. 신헌영이 양수에게 이르며 말하기를「예부터 군자는 집에서는 부모에게 효도해, 밖에서는 나라에 충성을 맹세해, 일자리에 있어서는 그 의무를 생각하고 도의에 관해서는 가져야 할 태도를 생각해, 부모에게 걱정을 끼치지 않는 것을 유의했다. 군대 안에 있어 필요한 것은 오로지 자비심이 깊고 마음이 어질어, 마음 쓰는 것이 후함) 뿐이니라!"


종회는 촉에 이르러 끝내 반역했으나, 도리어 양수는 온전히 돌아왔다. 양호는 일찍이 비단옷을 보냈으나, 신헌영은 아름다운 것을 싫어하여, 능히 돌려보냈고, 그것은 검소함의 본보기가 되었다. 태시5년에, 79살의 나이로 죽었다.

분류 :
열전
조회 수 :
3262
등록일 :
2013.08.31
15:13:34 (*.100.108.153)
엮인글 :
http://rexhistoria.net/history_Jin/42298/53c/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rexhistoria.net/42298

코렐솔라

2013.11.16
16:02:47
(*.52.91.73)
羊耽妻辛氏,字憲英 인데 자가 아니라 이름으로 고쳐야 하지 않을까요?

코렐솔라

2018.02.20
21:14:41
(*.219.40.61)
돌려보냈다를 뒤집어 입었다로 바꿔야 한다는 말이 있는데 사실관계를 모르는 관계로 놔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진서 진서 목차 링크 [17] 재원 2013-07-26 41286
83 재기 석준 코렐솔라 2013-11-18 3693
82 재기 석세 코렐솔라 2013-11-18 3654
81 열전 나헌열전 희단 2013-10-03 4534
80 열전 오언열전 희단 2013-10-03 3644
79 열전 호분열전 [2] 희단 2013-10-03 3893
78 열전 상수열전 희단 2013-10-03 3345
77 열전 선오왕열전 희단 2013-10-03 5521
76 열전 초왕위열전(사마위열전) 희단 2013-10-03 3354
75 열전 여남왕량열전(사마량열전) 희단 2013-10-03 3831
74 열전 곽혁열전 희단 2013-10-03 2913
73 열전 등수열전 [1] 희단 2013-10-03 2874
72 열전 장광열전 희단 2013-10-03 2996
71 열전 석감열전 희단 2013-10-03 2694
70 13권 오나라의 고취곡 코렐솔라 2013-10-11 3599
» 열전 열녀전 - 신헌영 [2] KM학생 2013-08-31 3262
68 열전 은호열전 코렐솔라 2013-08-27 3193
67 열전 손성열전 코렐솔라 2013-08-22 2709
66 열전 왕은열전 코렐솔라 2013-08-22 2944
65 열전 사마표열전 코렐솔라 2013-08-21 2490
64 열전 진수열전(처사군님 번역) 코렐솔라 2013-08-21 33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