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장전(劉璋)

유장의 자는 계옥(季玉)으로, 유언의 자리를 이어받았는데, 장로가 점차 교만해지고 방자해져 유장을 순종하게 받들지 않으니, 유장이 장로의 모친과 동생들을 죽여서, 마침내 (서로) 원수과 되었다. 유장이 여러번 방희(龐羲) 등을 보내 장로를 공격하게 했으나, 수차례 격파되었다. 장로의 부곡들이 파서(巴西)에 많이 있었기에, 방희를 파서태수로 삼아 병사를 거느리고 장로를 막게 했다. 

[주 : 『영웅기(英雄記)』에 이르길 「방희와 유장은 예전의 우의가 있었고, 유장의 여러 아들을 (방희가) 난에서 구해주었기에, 그래서 유장은 방희를 후덕하게 대해주고, 방희를 파서태수로 삼게 하였기에, 마침내 (방희가) 권세를 제멋대로 하였다」고 한다.]


후에 방희와 유장의 우호관계에 틈이 나자, 조위(趙韙)가 병사를 일으켜 안에서 호응하여서, 사람들은 흩어져 죽음을 당했으니, 이것은 유장이 명쾌하게 결단함이 적은데, 외부에서 (촉으로) 들어간다고 말하는 것에서 비롯되었다. 

[주 : 『영웅기』에 이르길 「이에 앞서 남양(南陽), 삼보(三輔) 사람들이 수만 가가 익주로 흘러 들어오자, 이들을 거두어 병사로 삼고, 동주병(東州兵)이라 불렀다.(남양과 삼보지역은 익주에 비해 동쪽에 있습니다) 유장의 성품은 너그럽고 유순하며, 위략(威略)이 없어, 동주 사람들은 예부터 있던 (익주의) 백성들을 침탈하고 폭행했지만, 유장은 능히 막지 못하고, 정령(政令)은 빠진 게 많아, 익주사람들은 자못 원망을 품었다. 조위는 본래 인심을 얻고 있어서, 유장이 그에게 위임했었다. 조위는 백성들의 원망을 틈타 모반하여, 이에 형주에 뇌물을 보내 강화를 청하고, 몰래 주중의 대성(大姓) 호족들과 연계하여, 이들과 함께 병사를 일으켜, 돌아서 유장을 공격했다. 촉군(蜀郡), 광한(廣漢), 건위(犍爲)군의 모두 조위에거 호응하였다. 유장은 성도로 달려 들어가 성을 지키고, 동주 사람들은 조위를 두려워 해, 모두 마음을 합치고 힘을 모아 유장을 도우니, 모두가 죽을 각오를 하고 싸워 마침내 반란군을 격파하고, 강주(江州)의 조위에게로 진공하였다. 조위의 장수 방락(龐樂)과 이이(李異)가 모반하여 조위군을 참살하고, 조위를 참수했다.」고 한다.


『헌제춘추(獻帝春秋)』에 이르길 「한 조정이 익주에서 난이 일어났다는 소식을 듣고, 오관 중랑장(五官 中郞將) 우■(牛■)를 파견해 익주자사로 삼고, 유장을 불러 경(卿)으로 삼았지만, (유장이) 오지 않았다.」고 한다.]

유장은 조공이 형주를 정벌하고 이내 한중(漢中)을 평정한다는 소식을 듣고, 하내(下內)사람 음박(陰薄)을 보내 조공에게 경하를 드리게 하였더니, (조공이) 유장에게 진위(振威)장군을 더하고, 형인 유모(劉瑁)는 평구(平寇)장군으로 삼았다. 유모는 미친 병이 나서 죽었다(物故). 

[주 : 신 송지가 살피건대, 위대(魏臺)가 물고(物故)의 뜻에 대해서 물으니, 고당륭(高堂隆=고당륭은 『삼국지 위서』 25권에 열전이 있습니다)이 답하길 “옛 스승님(先師)에게 듣길, 물(物)은 없다(無)는 뜻이고, 고(故)는 일(事)이다. 어떤 일에 다시는 뭔가를 할 수 없음을 말한다.”고 했다.]


유장이 다시 별가종사(別駕從事)인 촉군 사람 장숙(張肅)을 파견해 늙은 병사 3백명과 아울러 잡다한 어물(御物)을 조공에게 보내니, 조공이 장숙을 광한태수로 삼았다. 유장이 다시 별가 장송(張松)을 파견해 조공에게 가게 하였으나, 조공이 그 때 이미 형주를 정벌하고 선주를 패주시켜서, 다시 장송에게는 마음에 담아두었다가 채용(存錄)하지 않으니, 장송이 여기에 원망을 가졌다. 조공의 군대가 적벽에서 불리해지고 겸하여 병으로 (병사들이) 죽었다. 장송이 돌아와, 조공을 비난하며 헐뜯고, 유장에서 직접 관계를 끊도록 권하였다. 

[주 : 『한서춘추(漢書春秋)』에 이르길 「장송이 조공을 만났는데, 조공은 때마침 정벌을 스스로 자만하며, 장송을 기억해 두었다가 채용하지 않았다. 장송이 돌아와, 이에 유장에게 관계를 끊도록 권하였다.」고 한다.


습착치(習鑿齒=『한진춘추(漢晉春秋)』의 저자)가 말하길 「옛날 제 환공은 자기의 공을 오로지 자만하자 모반한 것이 아홉 나라였고, 조공이 정벌을 스스로 교만해 하자 천하가 삼분되었으니, 모두가 수십년동안 근면하였다가 고개를 숙였다 쳐드는 순간에 버리게 되었으니, 어찌 애석치 아니한가! 이것은 군자가 근면하고 겸양하는 것은 해 저물 듯하고, 하인을 생각하듯 하여, 공이 높아도 겸양에 거처하고, 세력이 존귀해도 비천함으로 지켜야 하는 것이다. 인정(情)이란 사물과 가까워야 하니 그래서 비록 귀해지더라도 사람들이 그 중함을 싫어하지 않고, 덕이 젖어들어 나와야 그래서 공업이 넓어지더라도 천하가 그 경사를 흔연히 기뻐한다. 그렇게 되면, 능히 부귀를 가지고, 공업을 보전하며, 당시에는 융성하고 현달해지고, 백세동안 복을 전할 수 있으니, 어찌 교만하고 자긍하겠는가! 군자는 이로써 조조가 마침내 천하를 겸병할 수 없음을 아는 것이다.」라 했다.] 

그리고 유장을 설득하며 말하길 “유예주(劉豫州)는 사군(使君)의 지친이시니, 가히 통교할 수 있습니다.”라 했다. 유장은 그 말이 모두 옳다고 여겨, 법정(法正)을 보내 선주와 화호관계를 맺게 하고, 곧장 또 법정 및 맹달(孟達)에게 영을 내려 병사 수천을 보내어 선주를 도와 수비토록 하였는데, 법정은 마침내 돌아왔다.

후에 장송이 다시 유장을 설득하길 “지금 주 중의 여러 장수들인 방희와 이이 등은 모두 자기 공을 믿고 교만하고 호강(豪强)하여, 다른 뜻을 품고자 하니, 유예주를 얻지 못하면, 적은 밖에서 공격하고 백성들은 그 안을 공격하니, 반드시 패망하는 길입니다.”라 했다. 유장이 또한 이 말을 따라 법정을 보내 선주를 청해 오게 하였다. 유장의 주부 황권(黃權)이 그 이해관계를 진언하고, 종사(從事)인 광한 사람 왕루(王累)는 스스로 주의 성문에 거꾸로 매달려 간언하였으나, 유장은 하나도 받아들이지 않고, 가는 곳마다 선주를 공손히 받들라고 명령하니, 선주는 (익주의) 경계로 들어오는 게 집에 들어가듯 하였다. 

선주가 강주(江州)의 북쪽에 이르러, 강수로부터 꺾어 들어왔다. 부(涪)성으로 갔다. 성도와 거리가 360리이니, 이해는 건안(建安) 16년(211)이다. 유장이 보기(步騎) 3만여 명을 거느리고, 수레에는 휘장을 치니 정결한 빛이 빛나는 해와 같았고, 가서 (유비와) 더불어 회합하였다. 선주가 거느린 장수와 병사들은 서로의 상대편과 바꿔서 술을 권하길 1백여 일이나 했다. 유장은 선주에게 군자(軍資)를 공급해 주고, 장로를 토벌하게 한 연후에 따로 나눠졌다. 

[주 : 『오서(吳書)』에 이르길 「유장은 쌀 20만곡과 말 1천필, 수레 1천 승, 각종 비단을 군자로써 유비에게 주었다.」고 한다.]


다음 해(212) 선주가 가맹(葭萌)관에 이르러, 병사를 돌려 남쪽으로 향하니, 가는 곳마다 모두 이겼다. (건안) 19년(214), 성도로 진격해 수십일 포위하였으나, 성중에는 아직 정예병 3만 명과 곡식과 비단은 1년을 지탱할 수 있으니, 관리와 백성들은 모두 죽기를 각오하고 싸우고자 하였다. 유장이 말하길 “(우리) 부자가 20여 년동안 이 주에 있으면서, 은덕을 백성들에게 베푼 적이 없다. 백성들은 3년이나 전쟁하느라, 시체가 벌판에 널렸으니, 이 유장 때문인데, 어찌 마음을 편히 할 수 있겠는가!”라 했다. 마침내 성문을 열고 나와 항복하니, 사람들이 울며 눈물을 흘리지 않는 자가 없었다. 선주가 유장을 남군(南郡)의 공안(公安)으로 옮기고, 그의 재물과 예전에 차던 진위장군의 인수를 모두 돌려주었다.


손권이 관우를 죽이고 형주를 취하고는, 유장을 익주목으로 삼고, (남군의) 자(秭)현에 머물다가 돌아왔다. 유장이 죽자, 남쪽 지역의 호족들을 거느린 옹개(雍闓)가 익군(益郡)을 점거하며 반란을 일으켜, 오(吳)에 붙었다. 손권이 다시 유장의 아들인 유천(劉闡)을 익주자사로 삼고, 교주와 익주의 경계 머리에 거처하게 했다. 승상 제갈량이 남쪽 지역을 평정하자, 유천은 오로 돌아가니, (오에서는 유천을) 어사중승(御史中丞)으로 삼았다. 

[주 : 『오서』에 이르길 「유천의 다른 이름은 유위(劉緯)인데, 사람됨이 공손하고, 재물을 경시하고 의를 아끼니, 인자하고 겸양한 풍모가 있었는데, 후에 병에 걸려 집에서 죽었다.」고 한다.]


유장의 장자 유순(劉循)의 아내는 방희의 딸이다. 선주가 촉을 평정하고는 방희를 좌장군(左將軍) 사마(司馬)로 삼았고, 유장은 그 때 방희에게 유순을 보도(輔導)하도록 남겨두었는데, 선주가 그를 봉거(奉車) 중랑장으로 삼았다. 이 때문에 유장의 두 아들의 후손이 오와 촉에 나눠 있게 되었다.


-평하여 말한다



옛날 전한 초기에 위표魏豹는 허부許負의 말을 듣고 박희薄姬를 아내로 맞이 하였고,


공연 孔衍 의 한위춘추 漢魏春秋 에서 이르길 : 허부는, 하내河內 온현溫縣의 부인으로, 한고조漢高祖가 명자정후明雌亭侯에 봉했다.

 

신 배송지가 여기건대 : 지금의 동쪽 사람들은 모母를 부負라고 부르니, 공연이 허부를 부인으로 여김은, 유사함이 있는 듯하나, 한고조 때 모든 열후를 봉하며, 아직 향鄉, 정亭이란 작위는 없었으니, 아마도 이 봉작은 옳지 않습니다.


유흠劉歆은 도참圖讒(장래의 길흉을 에언한 책) 의 문장을 보고 이름과 자를 바꾸엇지만 끝내 몸은 그 위험을 면하지 못하고 두 군주(전한의 효문제孝文帝와 후한의 광무제光武帝)에게 그 행운이 주어졌다. 이는 신명神明이란 헛되이 구할 수 없고, 천명天命은 망령되이 바랄 수 없는 것이라는 말에 대한 필연적인 증거이다. 그런데 유언은 동부의 말을 듣고 익주 땅에 마음을 두고, 점치는 사람의 말을 듣고 오吳씨와 혼인을 구하고, 급히 천자의 수레와 관복을 만들고 황제 자리를 훔치려고 기도하였으니 그의 미혹됨이 심하다. 유장의 재능은 영웅에 미치지 못하지만 땅을 차지하고 세상을 혼란스럽게 만들었다. 소인이 군자의 지위를 빼앗아 도둑이 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이치이다. 그가 익주목의 지위를 탈취당한 것은 결코 불행이라고 할 수 없다.


장번張璠이 이르길 : 유장은 어리석고 약하나 좋은 말을 지켰으니, 이는 또한 송양공宋襄公, 서언왕徐偃王의 무리로, 무도한 군주가 되지는 않았다. 장송, 법정은, 비록 군신의 의로는 옳지 않으나, 진실로 명분을 쌓고 귀순해 신복했기에, 나아가 사세를 명확히 말하지 못함은, 한숭韓嵩, 유광劉光이 유표를 설득함과 같고, 물러나며 마침을 고하지 않고 달아남은, 진평陳平, 한신韓信이 항우項羽를 떠남과 같으나, 두 사람이 두 마음을 품고, 불충함을 모의함은, 죄에 버금간다.

 

분류 :
촉서
조회 수 :
10129
등록일 :
2013.05.02
07:11:30 (*.148.50.141)
엮인글 :
http://rexhistoria.net/history_sam/1287/a9e/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rexhistoria.net/1287

코렐솔라

2013.05.06
11:32:36
(*.104.28.52)

원소본초님이 재보하신 평부분 추가했습니다.

코렐솔라

2013.07.06
19:29:51
(*.52.89.87)
非不幸也는 아무리봐도 불행이라 할 수 없다기에 불행이라 할 수 없다로 수정합니다.

코렐솔라

2013.07.23
01:26:34
(*.52.89.87)
주석 등록

코렐솔라

2013.07.25
21:48:15
(*.52.89.87)
중간에 유천이 유장의 아들이 빠져있어서 추가

코렐솔라

2013.08.16
21:07:06
(*.131.108.250)
처사군님의 집해에서 진수 평에 있는 주석 두 개 추가했습니다.

코렐솔라

2013.11.24
20:07:06
(*.52.91.73)
taco님의 제보로 http://rexhistoria.net/72611

장모->장로, 아울어->아울러, 자만하묘->자만하며, 받들어라고->받들라고, 남쪽 지역의 호족들이 옹개(雍闓)를 거느리고->남쪽 지역의 호족들을 거느린 옹개(雍闓)가 로 수정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촉서 촉서 목차 링크 재원 2013-07-08 218184
공지 위서 위서 목차 링크 [2] 재원 2013-06-29 223426
공지 오서 오서 목차 링크 [3] 재원 2013-06-28 157631
93 촉서 장황후전(유선의 처인 자매중 동생) [1] 견초 2013-05-02 7123
92 촉서 경애황후전 [2] 견초 2013-05-02 6951
91 촉서 목황후전(유비의 부인 오씨) [2] 견초 2013-05-02 9832
90 촉서 감황후전 [1] 견초 2013-05-02 7672
89 촉서 후주전(유선전) [2] 재원 2013-05-02 19798
88 촉서 선주전(유비전) [2] 재원 2013-05-02 77314
» 촉서 유장전 [6] 견초 2013-05-02 10129
86 촉서 유언전 [5] 견초 2013-05-02 21742
85 오서 화핵전 [1] 견초 2013-05-01 5530
84 오서 위요전(위소) [3] 견초 2013-05-01 5250
83 오서 하소전 [2] 견초 2013-05-01 4738
82 오서 누현전 [2] 견초 2013-05-01 4487
81 오서 왕번전 [3] 견초 2013-05-01 4443
80 오서 복양흥전 [2] 견초 2013-05-01 4674
79 오서 손침전 [4] 견초 2013-05-01 6453
78 오서 손준전 [3] 견초 2013-05-01 5100
77 오서 등윤전 [2] 견초 2013-05-01 4744
76 오서 제갈각전 [10] 견초 2013-05-01 9482
75 오서 조달전 [6] 견초 2013-05-01 4898
74 오서 유돈전 [1] 견초 2013-05-01 4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