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번역: 고원님, 고원님 블로그

 
관우(關羽)는 자(字)가 운장(雲長)이고 본래 자(字)는 장생(長生)이며 하동(河東)군 해(解)현 사람이다. 망명하여 탁군(涿郡-유주 탁군)으로 달아났다. 선주(先主-유비)가 향리(鄕里)에서 도중(徒衆-무리)을 모으니 관우는 장비(張飛)와 함께 그를 위해 적을 막아냈다.
 
선주가 평원상(平原相)이 되자 관우와 장비를 별부사마(別部司馬)로 삼고 부곡(部曲)을 나누어 통솔하게 했다. 선주는 두 사람과 함께 잠자며 같은 침상을 썼고 은혜가 형제와 같았다. 그러나 여러 사람이 함께 있는 자리에서는 종일토록 시립(侍立)했고, 선주를 따라 떠돌아다니며 고난과 위험을 피하지 않았다. (주1) 

(주1) [촉기]蜀記 – 조공(曹公-조조)이 유비와 함께 하비(下邳)에서 여포를 포위했다. 관우가 공에게 여쭈길, 여포가 진의록(秦宜祿)을 시켜 구원을 청했다 하며 그의 처를 자신에게 달라고 하니 공이 이를 허락했다. 여포가 막 격파되려 할 때 또 여러 번 청하자 공은 그녀가 남다른 미색이리라 의심하여 먼저 사람을 보내 맞아들여 확인했다. 그리하여 그녀를 (자신의 부중에) 머물게 하니 관우는 마음이 편치 못했다. 이는 위씨춘추(魏氏春秋)가 말하는 바와 같다. 
 
※ <명제기> 주 헌제전, <조상전> 주 위략 등에 의하면, 진의록의 처는 두씨(杜氏)이고 조조가 그녀를 부인으로 맞이하면서 그 아들 진랑(秦朗)은 이후 다른 의붓아들인 하안 등과 더불어 조조의 집안에서 함께 키워집니다. 한편, 처를 뺏긴 진의록은 여포가 패망한 후 조조에 의해 패국 질현의 현장으로 임명되었다가 유비가 서주를 점거할 때 유비의 설득에 넘어가 함께 뒤따랐는데, 곧 후회하고 되돌아가려다 장비에 의해 죽임을 당합니다.  

선주는 서주자사 차주(車冑)를 습격해 죽이고, 관우에게 하비성(下邳城)을 지키며 태수의 일을 행하도록 하고(行太守事) (주2) 자신은 소패(小沛)로 돌아갔다.
 
(주2) [위서]魏書 - 관우에게 서주(徐州)를 다스리도록 했다
 
건안 5년(200), 조공(曹公-조조)이 동쪽을 치자 선주는 원소(袁紹)에게로 달아났다. 조공은 관우를 사로잡고 돌아와 편장군(偏將軍)에 임명하고 매우 두텁게 예우했다. 
 
원소가 대장(大將) 안량(顔良)을 보내 동군(東郡)태수 유연(劉延)을 백마(白馬)에서 공격하자, 조공은 장료(張遼)와 관우를 선봉(先鋒)으로 삼아 이를 공격하게 했다. 관우는 안량의 휘개(麾蓋-병거에 달린 대장기 덮개)를 멀리서 보고 말을 채찍질해서 달려가 많은 병사들 사이에서 안량을 찌르고(刺) 그 수급을 베어 돌아왔다. 원소의 제장(諸將)들 중 당해 낼 자가 없었고 마침내 백마의 포위를 풀었다. 조공(曹公)이 표를 올려 관우를 한수정후(漢壽亭侯)에 봉했다. (※)
 
※ 한수정후 / 형주 무릉군의 속현 중에 한수(漢壽)현이 있으므로 이 한수(漢壽)현의 한 정(亭)(이름 불명)을 식읍으로 받은 것으로 보는 설이 많은데, 정후(亭侯)의 명칭에 현 이름을 붙이는 것은 통례에 어긋나므로 한수정(漢壽亭)이라는 별개의 정(亭)이 있었던 것으로 보는 견해도 있습니다. (군-현-향-정) 더 자세한 설명은 삼국지집해 참조.
 
당초 조공은 관우의 사람됨을 크게 여겼으나 그의 심신(心神-마음)에 오래 머물 뜻이 없음을 살피고는 장료에게 이르길

“경이 시험 삼아 그의 뜻을 물어보시오”

라고 했다. 그 뒤 장료가 관우에게 묻자 관우가 탄식하며 말했다, 
 
“나는 조공께서 후히 대우 해주시는 것을 잘 알고 있으나, 유장군(劉將軍-좌장군 유비)의 두터운 은혜를 입었고 함께 죽기로 맹세했으니 이를 저버릴 수는 없소. 나는 여기 끝까지 머물 수는 없으나 반드시 공을 세워 조공께 보답한 뒤에 떠날 것이오.” 
 
장료가 관우의 말을 조공에게 보고하니 조공이 이를 의롭게 여겼다. (주3)

(3) [부자]傅子 - 장료는 태조(太祖-조조)에게 고하려니 태조가 관우를 죽일까 두려웠고, 고하지 않으려니 주군을 섬기는 도리가 아니므로 이에 탄식하며 말했다, 

“공(公)은 군부(君夫)이고 관우는 형제로다!” 

결국 태조에게 이를 고했다. 태조가 말했다. 

“주인을 섬김에 그 근본을 잃지 않았으니 천하의 의사(義士)로다. 언제 떠날 것 같소?” 

장료가 말했다, 

“관우가 공의 은혜를 입었으니, 필시 공을 세워 공께 보답한 뒤에 떠날 것입니다." 

관우가 안량을 죽이게 되자 조공은 관우가 필시 떠날 것임을 알고 포상을 더욱 무겁게 베풀었다. 관우는 하사받은 것을 모두 봉해 놓고 작별을 고하는 서신을 올린 후 원소군에 있던 선주(先主)에게로 달아났다. 좌우(左右)에서 이를 추격하려 하자 조공이 말했다, 

“그는 각기 자신의 주인을 위한 것이니 뒤쫓지 말라.” (주4)
 
(4)신 송지가 보건대(주석자인 배송지裵松之의 논평), 조공은 관우가 머물지 않을 것을 알고도 마음으로 그 뜻을 가상히 여겨, 떠나는 관우를 추격하지 않아 그의 의(義)가 이루어지게 했다. 스스로 왕패의 도량(王覇之度)을 품지 않고 어찌 이런 일을 할 수 있겠는가? 이는 실로 조공의 훌륭한 행동이다.

선주(先主)를 따라 유표(劉表)에게로 나아갔다. 유표가 죽고 조공이 형주(荊州)를 평정하니, 선주는 번(樊)으로부터 장차 남쪽으로 가 장강을 건너려 하며, 따로 관우를 보내 수백 척의 배를 타고 가게 해 강릉(劉表)에서 만나기로 했다. 조공이 추격하여 당양(當陽) 장판(長阪)에 이르렀고, 선주는 한진(漢津)으로 비스듬히 나아가다 때마침 관우의 배와 서로 만나게 되어 함께 하구(夏口)에 도착했다. (주5) 

(주 5) [촉기]蜀記 – 당초 유비가 허도에 있을 때 조공과 함께 사냥한 적이 있는데, 사냥 중에 무리가 흩어지자 관우는 유비에게 공(公-조조)을 죽이도록 권했으나 유비가 따르지 않았다. 하구(夏口)에 있으며 강 가를 전전함에 이르자 관우가 화를 내며 말했다, 

“지난날 사냥 중에 만약 저 관우의 말을 따랐다면 가히 오늘의 어려움은 없었을 것입니다.” 

유비가 말했다, 

“그때는 또한 국가를 위해 그를 아꼈을 뿐이다. 만약 천도(天道)가 보정(輔正)된다면 이것이 복이 되지 않을 줄 어찌 알겠느냐!” 

/ 신 송지가 보건대, 유비가 뒤에 동승(董承) 등과 결모하였으나 다만 일이 누설되어 성공시키지 못했을 뿐이니, 국가를 위해 조공을 아꼈다는 어찌 그가 이 같은 말을 했겠는가! 만약 관우가 참으로 이처럼 권했으나 유비가 이를 따르지 않았다면 이는 장차 조공의 복심(腹心-심복), 친척과 따르는 자가 실로 많았고 일이 숙구(宿構-미리 계획됨)되지 않아 다음에 할 바를 정하지 못한 것이다. 비록 조공을 죽일 수 있다 해도 자신이 화를 면하지 못하니 이 때문에 이를 헤아려 계책을 멈춘 것이지, 어찌 조공을 아껴서였겠는가! 이미 지나간 일이므로 가탁하여 아름다운 말을 했을 뿐이다.
 
손권이 군대를 보내 선주를 도와 조공을 막았고 조공이 군을 이끌고 물러났다. 선주는 강남(江南-장강 남쪽)의 여러 군을 거두어들이고는 으뜸 되는 큰 공훈을 세운 사람들을 봉배(封拜)하니 관우를 양양(襄陽)태수 탕구장군(盪寇將軍)으로 삼아 강북(江北-장강 북쪽)에 주둔하게 했다. 선주가 서쪽으로 익주(益州)를 평정할 때 관우를 동독형주사(董督荊州事-형주의 사무를 지휘 감독)로 임명했다. 
 
관우는 마초(馬超)가 항복해 왔다는 말을 듣고는 예전부터 친분, 내왕이 있는 이가 아니기에 제갈량에게 서신을 보내 마초의 사람됨과 재주가 누구에 비교될 수 있는지 물었다. 제갈량은 관우의 호승심이 강함을 알았으므로 이에 다음과 같이 답했다, 
 
“맹기(孟起-마초)는 문무를 겸비하고 웅렬(雄烈-굳세고 맹렬함)이 남보다 뛰어난 일세의 호걸로 경포(黥布), 팽월(彭越)과 같은 무리입니다. 응당 익덕(益德-장비)과 말머리를 나란히 해 달리며 선두를 다툴 수는 있으나 염(髥-수염) 그대의 절륜(絶倫) 일군(群羣-출중함)함에는 미치지 못합니다.” 
 
관우는 수염이 아름다웠으니 이 때문에 제갈량이 관우를 일컬어 염(髥)이라 한 것이다. 관우는 이 서신을 읽어보고 크게 기뻐하며 빈객(賓客)들에게 보여주었다.
 
일찍이 관우는 화살에 맞아 왼팔을 관통 당한 일이 있었다. 그 뒤 비록 상처는 치유되었으나 몹시 흐리며 비오는 날이면 늘 뼈가 아팠다. 의원이 말했다, 

“화살촉에 독이 있어 이 독이 뼈에까지 들어갔습니다. 응당 팔을 갈라 상처를 내고 뼈를 깎아 내 독을 제거해야 하니 그 연후에야 이 통증이 없어질 것입니다.” 
 
관우는 이내 팔을 뻗어 의원에게 자신의 팔을 가르게 했다. 이때 관우는 때마침 제장들을 청하여 음식을 먹으며 함께 하고 있었는데, 팔에서 피가 흘러 반기(盤器-대야, 접시)에 가득 찼으나 관우는 구운 고기를 자르고 술잔을 끌어당겨 담소를 나누며 태연자약했다. 
 
건안 24년(219년), 선주(先主)가 한중왕(漢中王)이 되자 관우를 전장군(前將軍), 가절월(假節鉞)로 삼았다.
 
이 해, 관우가 군사를 이끌고 번(樊)에서 조인(曹仁)을 공격했다. 조공이 우금(于禁)을 보내 조인을 돕게 했다. 가을, 큰 비가 내려 한수(漢水)가 범람하고 우금이 이끌던 7군(七軍)이 모두 물에 잠겼다. 우금은 관우에게 항복했고, 관우는 또 장군 방덕(龐德)을 참수했다. 양(梁-예주 양국), 겹(郟-영천군 겹현) 육혼(陸渾-홍농군 육혼현)의 군도(群盜-뭇 도적)들이 혹 멀리서 관우의 인호(印號-관인과 봉호)를 받아 그의 일당이 되었고 관우의 위세가 화하(華夏-중국)를 진동했다. 
 
조공이 허도(許都)를 옮겨 그 예봉을 피할 것을 의논했는데, 사마선왕(司馬宣王-사마의)과 장제(蔣濟)가 말하길, ‘관우가 뜻을 이루는 것을 손권이 필시 원하지 않을 것이니 가히 사람을 보내 손권이 그 배후를 치도록 권할 만합니다. 강남(江南)을 떼어내어 손권을 봉하는 것을 허락한다면 번(樊)의 포위는 저절로 풀릴 것입니다’라 했고 조공이 이에 따랐다. 
 
그 이전에 손권이 사자를 보내 자신의 아들을 위해 관우의 딸을 청한 일이 있는데, 관우가 그 사자를 모욕하며 혼인을 허락지 않으니 손권이 대노했었다. (주6) 
 
(주6) [전략]典略 – 관우가 번(樊)을 포위하자 손권은 사자를 보내 그를 돕기를 청했는데 명을 내려 속히 나아가지 않도록 하고는 또 주부(主簿)를 먼저 보내 관우에게 명을 전하도록 했다. 관우는 그의 지체하고 늦음에 분노하고 또한 스스로 이미 우금 등을 붙잡았으므로 이에 욕하며 말했다, 

“오소리 새끼가 감히 이처럼 구는구나. 번성이 함락되고 나면 내가 네놈들을 멸하지 못하겠느냐!” 

손권이 이를 듣고 관우가 자신을 업신여기는 것을 알고는, 거짓으로 손수 서신을 써서 관우에게 사죄하고 몸소 갈 것을 허락했다. 

/ 신 송지가 보건대, 형(荊)과 오(吳)는 비록 겉으로는 화목했으나 안으로는 서로 시기하고 방비하니 이 때문에 손권이 관우를 습격할 때 은밀한 군사를 몰래 일으켰다. 여몽전(呂蒙傳)에 의하면 ‘구록([舟+冓][舟+鹿]-큰 배의 일종)에 정병을 엎드리게 한 채 백의(白衣-평민)에게 노를 젓게 하고 상고(商賈)의 복장을 만들었다’고 했다. 이 말대로라면 관우는 손권에게 도움을 청하지 않았고 손권은 필시 응당 갈 것이라는 말을 하지 않았을 것이다. 만약 서로 원조하기로 했다면 무슨 까닭으로 그 거동을 숨겼겠는가?
 
또 남군태수 미방(麋芳)이 강릉(江陵)에 있고 장군 사인(士仁)이 공안(公安)에 주둔했는데 (※) 그들 모두는 관우가 자신들을 업신여기는 것에 평소 원한을 품었었다. 

※ 장군 사인(士仁) / <관우전>에는 “傅士仁”으로 적혀 있지만 <양희전>의 계한보신찬, <손권전>, <여몽전>에서는 모두 “士仁”으로 표기되어 있습니다. 이에 의거해 傅를 잘못 삽입된 군더더기 글자로 보고 중화서국 점교본에서 傅를 삭제했습니다. 즉, 성이 사(士), 이름이 인(仁)

관우가 출군한 이래 미방, 사인은 군수물자를 공급했으나 그를 돕는데 전력을 다하지 않자 관우가 ‘돌아가면 응당 죄를 다스릴 것’이라 하니, 미방과 사인은 모두 두려움을 품고 불안해했다. 이에 손권이 은밀히 미방과 사인을 꾀자 미방과 사인은 사람을 시켜 손권을 영접했다. 
 
한편, 조공은 서황을 보내 조인을 구원했고(주7) 관우가 이를 이기지 못하자 군을 이끌고 돌아갔다. 

(주7) [촉기]蜀記 – 관우는 서황과 더불어 예전부터 서로 경애했다. 멀찍이서 함께 대화했는데 다만 평생(平生-평소)의 일만 말할 뿐 군사(軍事)는 언급하지 않았다. 잠시 뒤 서황이 말에서 내리며 영을 내렸다, 

“관운장의 머리를 얻어 오는 자는 금 1천근을 상으로 내릴 것이다.” 

관우가 놀라고 두려워하며 서황에게 말했다, 

“대형(大兄), 이 무슨 말이오!” 

서황이 말했다, 

“이는 나라의 일이오.”

손권이 이미 강릉을 점거하고 관우 사중(士衆-사졸)들의 처자를 모두 사로잡자 관우군이 마침내 흩어졌다. 손권은 장수를 보내 관우를 역격(逆擊)하고 관우와 그의 아들 관평(關平)을 임저(臨沮-형주 남군 임저현)에서 참(斬)했다. (주8) 

(주8) [촉기] – 손권은 장군을 보내 관우를 공격하고 관우와 그 아들 관평을 붙잡았다. 손권이 관우를 살려 유비와 조조에게 대적하려 하자 좌우에서 말했다, 

“낭자(狼子-이리 새끼)는 기를 수 없는 법이니 훗날 반드시 해가 될 것입니다. 조공이 즉시 그를 제거하지 않아 스스로 큰 우환을 불러들여 도읍을 옮길 의논을 할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이제 어찌 그를 살려준단 말입니까!” 

이에 관우를 참수했다. 

/ 신 송지가 오서(吳書)를 살펴보건대, 손권은 장수 반장(潘璋)을 보내 관우의 도주로를 끊고 관우가 당도하자 이내 참수했다. 게다가 임저에서 강릉까지 2-3백리 거리인데 어찌 관우를 때에 맞춰 관우를 죽이지 않고 바야흐로 그 생사를 의논할 여유가 있었겠는가? 또 이르기를 ‘손권이 관우를 살려 유비와 조조에게 대적하려 했다’고 하니 이런 터무니없는 말은 가히 지자(智者)의 말문을 막히게 할 만하다. 

/ [오력]吳歷 – 손권은 관우의 수급을 조공에게 보내고 제후(諸侯)의 예로 그 시해(屍骸-시신)를 장사지냈다.
 
※ 관우의 죽음
1. (강릉의) 옛 성은 관우가 쌓은 것인데, 관우가 북쪽으로 조인을 포위하자 여몽이 이를 습격하여 점거했다. 관우가 이르길, “이 성은 내가 쌓은 성이니 공격할 수 없다.”고 하고는 군을 이끌고 퇴각했다. (舊城, 關羽所築, 羽北圍曹仁, 呂蒙襲而據之. 羽曰:此城吾所築, 不可攻也, 乃引而退. / [수경주] 권34 강수江水)
 
2. (장수漳水는) 또한 남쪽으로 흘러 임저현(臨沮縣)의 장향(章鄕) 남쪽을 지난다. 옛날 관우가 맥성(麥城)을 보전하다 거짓으로 항복하여 달아났는데 이곳에서 반장(潘璋)이 그를 참수했다. 장수(漳水)는 또 남쪽으로 흘러 당양현(當陽縣)을 지나고 또 남쪽으로 흘러 맥성(麥城) 동쪽을 지난다. (又南歷臨沮縣之章鄕南, 昔關羽保麥城, 詐降而遁, 潘璋斬之于此. 漳水又南逕當陽縣, 又南逕麥城東. / [수경주] 권32 장수漳水)
 
관우에게 시호를 추증해 장무후(壯繆侯)라 했다. (주9) 아들 관흥(關興)이 후사를 이었다. 

(주9) [촉기] – 관우가 처음 출군해 번(樊)을 포위했을 때 돼지가 그의 발을 깨무는 꿈을 꾸고는 아들 관평에게 말했다, “내가 올해 쇠약해졌으니 다시 돌아가지 못하겠구나!” 

/ [강표전]江表傳 - 관우는 좌씨전(左氏傳)을 좋아하여, 이를 암송하면 거의 모든 구절이 입에서 술술 흘러 나왔다. 

관흥의 자는 안국(安國)이고 어려서 영문(令問-명성, 좋은 평판)이 있었고 승상 제갈량은 그를 심히 기이(器異-높이 평가하고 중시함)하게 여겼다. 약관(弱冠)의 나이에 시중(侍中), 중감군(中監軍)이 되었다가 몇 해 뒤에 죽었다. 

(관흥의) 아들 관통(關統)이 후사를 이었다. 공주를 아내로 맞았고 관직이 호분중랑장(虎賁中郎將)에 이르렀다. 관통이 죽은 후 자식이 없어 관흥의 서자(庶子)인 관이(關彝)가 봉작을 이어받았다. (주10)
 
(주10) [촉기] – 방덕의 아들 방회(龐會)는 종회(鍾會), 등애(鄧艾)를 따라 촉을 정벌했고, 촉이 격파되자 관씨 일가를 모두 멸족시켰다.

평한다. 관우, 장비는 모두 만인지적(萬人之敵)이라 칭해진 당세의 호신(虎臣-범 같은 신하)이었다. 관우는 조공(曹公)에게 보효(報效-힘써 보답함)하고 장비는 의(義)로써 엄안(嚴顔)을 놓아주었으니 아울러 국사(國士)의 풍모가 있었다. 그러나 관우는 강이자긍(剛而自矜-굳세고 자부심이 강함)하고 장비는 폭이무은(暴而無恩-난폭하고 은혜롭지 않음)하여 자신의 단점으로써 패망하게 되었으니 이수(理數-도리,이치)의 상례로다.
분류 :
촉서
조회 수 :
37722
등록일 :
2013.05.02
07:20:29 (*.148.48.73)
엮인글 :
http://rexhistoria.net/history_sam/1322/5a2/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rexhistoria.net/1322

푸른미르

2013.09.24
12:34:45
(*.214.44.212)
오역이 있네요~
관우의 시호는 장무후가 아니라 장목후입니다.

코렐솔라

2013.09.24
13:13:44
(*.104.28.55)
아 壯繆侯 에서 繆의 음이 무가 아니라 목인가요? 처사군님이 壯缪侯 라고 한 것은 간체의 차이 때문 같은데 일단 고원님이 번역하신 것이라 확인한 다음 수정하도록 하겠습니다

푸른미르

2013.09.24
16:51:00
(*.111.13.184)
자명님 삼빠님 처사군님 모두 장목으로 번역하셨고 자명님께서 그에 합당한 전거도 제시하셨었습니다.

코렐솔라

2013.09.24
16:55:39
(*.0.203.40)
처사군님께서 자세한 내용을 설명해주셨기에 이 부분은 장목이 맞다고 저도 생각되는군요. 다만 고원님께서는 마음대로 바꿔도 된다고 하셨으나 개인적으로 번역가에게 양해를 구해야 한다고 보기에 이 부분의 수정은 조금 시간이 걸릴 것 같습니다.

코렐솔라

2013.09.28
02:12:34
(*.166.245.166)
고원님의 답변이 왔고 이 또한 일리가 있기에 번역가의 의견을 존중해 장무로 놔두기로 하였습니다. http://krighty21.blog.me/50019133666

푸른미르

2013.09.28
03:06:44
(*.111.9.244)
번역자이신 고원님께서 수정을 원치 않으신다면 당연히 어쩔 수 없는 일입니다. 그렇지만 좋은 전거가 될 수 있는 글을 링크해드립니다.

http://cafe.naver.com/sam10/281838

http://cafe.naver.com/sam10/238070

http://cafe.naver.com/sam10/21102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촉서 촉서 목차 링크 재원 2013-07-08 218178
공지 위서 위서 목차 링크 [2] 재원 2013-06-29 223422
공지 오서 오서 목차 링크 [3] 재원 2013-06-28 157627
113 촉서 왕련전 [1] 견초 2013-05-02 4911
112 촉서 <배송지주>나헌전 [2] 재원 2013-05-02 7269
111 촉서 곽준전 [1] 견초 2013-05-02 7305
110 촉서 양의전 [1] 재원 2013-05-02 7432
109 촉서 위연전 [2] 재원 2013-05-02 15957
108 촉서 유염전 [4] 견초 2013-05-02 6071
107 촉서 이엄전 [23] 견초 2013-05-02 12133
106 촉서 요립전 [9] 견초 2013-05-02 7798
105 촉서 팽양전 [2] 견초 2013-05-02 6849
104 촉서 유봉전 [1] 견초 2013-05-02 11125
103 촉서 장비전 재원 2013-05-02 22296
» 촉서 관우전 [6] 재원 2013-05-02 37722
101 촉서 동궐, 번건전 재원 2013-05-02 8433
100 촉서 제갈첨전(제갈량의 아들) [1] 재원 2013-05-02 11256
99 촉서 제갈교전(제갈근의 아들, 제갈량의 양아들) [1] 재원 2013-05-02 8126
98 촉서 <배송지주>서서전 [2] 재원 2013-05-02 12489
97 촉서 제갈량전 [6] 재원 2013-05-02 66203
96 촉서 유선전(유비의 손자, 황태자) [1] 견초 2013-05-02 7644
95 촉서 유리전 [1] 견초 2013-05-02 6487
94 촉서 유영전 [1] 견초 2013-05-02 67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