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육전]]에서 분리


과거 방육의 외조부 조안
(趙安)은 같은 현 출신의 이수(李壽)에게 죽임을 당하였고, 방육의 외숙 세 명도 동시에 병사하고 말았으므로, 이수의 집안은 기뻐했다. 방육의 어미 조아(娥) 아비의 원수를 갚지 못함을 슬퍼하여 수레에 장막을 치고 검을 숨겨, 대낮에 이수를 도정 앞에서 찔러 죽였다. 일을 마치자, 조용히 현에 출두하였는데, 안색이 바뀌지 않았으며, 말하기를 

[아비의 원수는 이미 갚았습니다. 형벌을 내려주시길 바랍니다.]

라 하였다. 녹복현장 윤가(尹嘉)는 인수를 버리고(관직을 버리고) 그녀를 풀어주었는데, 조아는 이를 승낙치 않았으므로 수레에 억지로 태워서 집에 돌려보냈다. 마침 대사면이 내려 죄를 면하게 되었는데, 주와 군이 그녀를 칭송하며 조아의 의거를 돌에 새겨 마을 입구에 세워두었다.

황보밀의 [열녀전]에 이른다. 주천의 열녀 방아친(龐娥親, 방 씨 집에 시집갔으니 방씨라 함.) 이라 하는 자는, 표씨현의 방자하의 처로 녹복의 조군안의 딸이다. 군안은 같은 현 출신의 이수에게 죽임을 당했다. 아친에게는 남동생 셋이 있어, 이들 모두 복수를 맹세했으므로, 이수는 이를 깊이 주의했다. 그러나 때마침 유행병이 돌아 세 사람 모두 죽고 말았다. 이수는 이를 듣고 크게 기뻐하며 일족을 불러 연회를 열고는 이를 축하했다.

[조씨의 강장(남자)은 이제 없어졌고 고작 여자와 아이들만 있을 뿐이다. 이제 더는 걱정할 것도 없겠구나!]

라 말하고는 방비를 태만히 하게 되었다. 

아친의 아들 방육이 밖에 나왔다가 이 이야기를 듣고는 돌아가 어미에게 고하였다. 아친은 본래 복수심을 갖고 있었으므로 이수의 말을 듣고는 감정이 격해져 눈물을 흘리며 창연히 말했다. 

[이수여, 너는 즐거워하고 있느냐. 너를 살려둘 수는 없겠구나! 하늘을 이고, 땅을 밟으며 (평안히) 사는 것은 우리 가문의 세 사람(죽은 동생들)의 수치로구나. 어찌 아친이 손에 칼을 잡고 너를 죽이지 못할 거라고 다행히 여기느냐!] 

은밀히 명검을 구입하여 긴 칼을 품에 품고 단도를 손에 들고 밤낮 가리지 않고 비통해하였는데, 바라는 것은 오직 이수를 죽이는 것이었다. 이수의 사람됨은 흉폭하였으니, 아친의 이야기를 듣고는 말에 올라 칼을 차고 나서려 하니 향리의 사람들이 모두 그를 두려워하였다.

그 근방에 서씨(徐氏)라는 여인이 살았는데, 아친이 복수하려는 것을 걱정하여, 되려 당하여 죽는 것이 아닌가 걱정해 늘 복수를 그만두도록 이야기했다. 

[이수는 사내입니다. 게다가 본래 흉악한 성정인데다가 오늘은 몸을 굳게 방비하고 있기까지 합니다. 당신에게 굳은 뜻이 있다고는 하지만 강약이 서로 부동하니 상대가 안 될 겁니다. 혹여 조우하여 보복하려 한다면 이수한테 당하여 가문이 멸절될지도 모릅니다. 그 굴욕과 아픔이 어찌 작은 것이겠습니까? 부디 마음을 돌려 가문을 생각하세요.] 

아친이 이에 답하여 말했다. 

[부모의 원수와는 천지 일월을 같이 할 수 없습니다. 이수가 죽지 않으면 혹여 아친이 살아남는다 하더라도 살 보람이 무엇이 있겠습니까! 이미 세 동생이 일찍 죽어 가문은 멸망했다고는 하지만 아직 아친이 남아있습니다. 어찌 남의 손을 빌리겠습니까? 그대의 생각으로는 내 행동이 이해가 안 되겠지만, 내 처지에서 생각해 보면 이수를 필히 죽여야만 합니다.] 

밤이 되자 소지하고 있던 칼을 갈고는 이를 깨물며 눈물을 흘리며 탄식하였으나, 하인들이나 향리에서는 모두 이를 두고 웃었다. 아친은 좌우의 사람들에게 말했다. 

[그대들은 웃고 있으니, 이는 내가 연약한 여자임에도 이수를 죽이려고 생각하기 때문이겠지요. 반드시 이 칼날을 이수의 목줄기 피로 더럽히고, 그대들에게 그 피 묻은 칼을 보여주지요.] 

결국 집안일을 버려두고는 녹거에 올라 이수를 노리고 나섰다.

광화2년 2월 상순 대낮, 도정 앞에서 이수와 조우했다. 곧 수레에서 내려 이수의 말을 가로막고는 그를 질타했다. 이수는 경악하여 말을 돌려 도망하려 하였다. 아친은 칼을 휘두르며 그를 베었다. 동시에 그의 말도 상처를 입었으므로 말을 놀래 이수를 길가 도랑에 떨어뜨렸다. 아친은 그가 떨어진 근처를 찾으며 칼을 휘둘렀으나 수란 나무에 맞아 칼이 부러져버렸다. 이수는 상처를 입었으나 아직 죽지는 않았다. 이에 아친은 달려들어 이수의 패도를 빼앗아 그를 죽이고자 하였다. 이수는 칼을 움켜쥐며 눈을 번뜩이며 큰소리를 지르면서 도랑 위로 뛰어올랐다. 아친은 몸을 던지며 손을 휘둘러 왼손으로 그의 이마를 누르고 오른손으로 그의 목줄기를 찔렀다. 몇 차례나 거듭 찌르니 과연 반응이 있어 이수가 쓰러졌다. 

그 칼을 빼앗아 이수의 목을 베고는 그것을 들고 도정에 나아가 자수하였다. 조용히 옥사로 걸어 들어갔는데 말도 안색도 변함이 없었다. 당시 녹복현장이던 수양 출신의 윤가는 아친을 차마 처벌치 못하고, 인수를 버리고 관직을 떠나며 법을 어기면서까지 그녀를 석방하려 하였다. 아친이 말하였다. 

[원수를 갚고 죽는 것이 첩의 소망입니다. 감옥을 다스리고 형벌을 내리는 것이 관원의 도리입니다. 어째서 관아의 법을 어기면서까지 살기를 구걸하겠습니까?] 

향리 사람들이 이 일을 듣고는 성내에 몰려들어 구경하는 자가 벽을 이룰 정도였다. 비분강개하여 탄식치 않는 자 없었다. 수위(관직명)도 공식적으로는 석방치 않았으나, 이만 돌아가라고 은밀히 고하고 남몰래 편의를 봐주었다. 아친은 이에 저항하며 큰 소리를 질렀다. 

[법을 어기면서까지 죽지 않으려 하는 것은 첩의 본심이 아닙니다. 원수에게 보복하였으니, 이제 죽는 것이 첩의 본분입니다. 법률에 따라 국체를 보존하여 주십시오. 만 번 죽더라도 아친은 만족합니다. 삶을 구하여 법에 등 돌리는 것은 안 될 일입니다.] 

수위는 일부러 들리지 않는 척 하면서 상대도 하지 않았으나 이에 다시 아친이 말했다. 

[필부匹婦-하찮은 여인네-는 천한 몸이지만 법률이 어떠한지 알고 있습니다. 살인은 법률이 용서치 않는 죄입니다. 지금 그러한 죄를 범하였으니 공정함으로부터 도망할 수는 없습니다. 사형에 처해주십시오. 조시(사람이 모인)에서 몸을 자르고 왕법을 분명히 밝혀주시는 것이 아친의 소원입니다.] 

말투가 점차 격해지면서도 두려워하는 모습은 없었다. 위는 그 신념을 바꾸기 어려움을 알고는 강제로 수레에 태워 집으로 돌려보냈다. 

양주자사 주홍(周洪), 주천태수 유반(劉班)이 각기 상표하여 그 열의를 칭찬하고, 마을 초입에 석비를 세워 칭송하였다. 홍농출신의 태상 장환은 그 행동을 귀하게 여겨 비단 스무 필을 보내 사례했다. 

온나라에 이 이야기를 들은 자는 의거를 존중하고 자세를 바르게 하여 애닳게 여기지 않는 자 없었다.

전직 황문시랑으로 안정 출신의 양관은 뒤에 아친의 일을 기록하고 그녀를 위해 전傳을 썼다. 

현안선생(황보밀)이 생각건대, 부모의 원수와 같은 하늘아래 살지 않는다고 하였는데, 그것은 사내들의 이야기이다. 그럼에도 아친은 연약한 여자의 몸으로 부친이 받은 굴욕의 가혹함을 생각하고 원수의 흉악한 말에 분격하여 검을 휘둘러 목을 쳐, 사람과 말을 모두 베어 죽은 아비의 원한을 생각하여 넋을 달랬고, 세 사람의 동생의 한을 갚았다. 근세 이래 아직까지 없었던 일이다. 

시에 말하거니와 [修我戈矛,與子同仇창을 갈고 닦아 자식과 더불어 원수를 대한다.]라 한 것은 아친의 일을 가리키게 아니겠는가.
분류 :
위서
조회 수 :
4442
등록일 :
2013.07.19
08:47:51 (*.131.108.250)
엮인글 :
http://rexhistoria.net/history_sam/13928/579/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rexhistoria.net/1392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촉서 촉서 목차 링크 재원 2013-07-08 153753
공지 위서 위서 목차 링크 [1] 재원 2013-06-29 158641
공지 오서 오서 목차 링크 [3] 재원 2013-06-28 113727
367 위서 <배송지주>허윤전 코렐솔라 2013-07-19 4353
366 위서 <배송지주>이풍전 코렐솔라 2013-07-19 4399
365 위서 <배송지주>예형전 코렐솔라 2013-07-19 6407
» 위서 <배송지주>방아친전(조아) 코렐솔라 2013-07-19 4442
363 오서 주이전 [1] 견초 2013-07-16 5669
362 위서 <배송지주>호위전 코렐솔라 2013-07-15 3983
361 오서 <배송지주>풍희전 코렐솔라 2013-07-13 4839
360 위서 <배송지주>정이전 코렐솔라 2013-07-11 3939
359 위서 <배송지주>정의전 코렐솔라 2013-07-11 3979
358 위서 <배송지주>양수전 [1] 코렐솔라 2013-07-11 6316
357 위서 <배송지주>포출전 코렐솔라 2013-07-01 3509
356 위서 <배송지주>양아약전 코렐솔라 2013-07-01 3624
355 위서 <배송지주>손빈석전 코렐솔라 2013-07-01 3739
354 위서 <배송지주>누규전 [2] 코렐솔라 2013-07-01 4156
353 위서 <배송지주>공융전 [2] 코렐솔라 2013-07-01 6155
352 오서 설영전 [1] 견초 2013-07-01 4573
351 오서 육윤전 [1] 견초 2013-07-01 42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