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봉(劉封)은 본래 나후(羅侯)에 있는 구씨(寇氏)의 아들이며, 장사의 유씨의 조카이다. 유비가 형주에 도착했을 때, 아직 후사를 계승할 아들이 없었으므로 유봉을 양자로 삼았다. 유비는 촉군으로 들어간 후, 가맹으로 돌아와 유장을 공격하려고 했다. 그 당시 유봉은 20여 세 였으며 무예가 있고, 기력이 다른 사람보다 뛰어났으므로 병사들을 이끌고 제갈양ㆍ장비 등과 함께 장강을 거슬러 서쪽으로 올라가며 가는 곳마다 승리를 거두었다. 익주가 평정된 후, 유봉은 부군중랑장으로 임명되었다.

당초 유장은 부풍의 맹달을 법정의 부장으로 파견하고, 각기 병사 2천 명을 인솔하게 하고 강릉에 남아 주둔하도록 했다. 촉나라가 평정된 후, 맹달은 의성태수로 임명됐다.

건안 24년(219)에 맹달에게 명하여 자귀로부터 북쪽으로 방릉을 공격하도록 했다. 방릉태수 괴기가 맹달의 병사들에게 살해되었다. 맹달이 장차 진군하여 상용을 공격하려고 하자, 유비는 맹달이 독자적으로는 승리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은근히 걱정했다. 유비는 곧 유봉을 보내 한중으로부터 면수를 따라 내려가 맹달의 군대를 통솔하도록 하여 맹달과 함께 상용에서 결합하도록 했다.

상용태수 신탐은 사람들을 인솔하여 투항하고 처자와 종족 사람들을 성도로 보내 인사하도록 했다. 유비는 신탐에게 정북장군의 지위를 주고, 상용태수 원향후를 이전처럼 겸임시켰으며, 신탐의 동생 신의를 건신장군ㆍ서성태수로 임명하고, 유봉을 부군장군으로 승진시켰다. 관우는 번성ㆍ양양을 포위한 이후부터 유봉과 맹달을 여러 차례 불러 병사를 일으켜 자신을 돕도록 했다. 유봉과 맹달은 산속의 군이 막 종속되기 시작하여 동요시킬수 없다고 말하고 관우의 명령을 수락하지 안았다. 결국 관우는 패배했고, 유비는 이들을 원망했다. 또 유봉과 맹달은 다투며 화합하지 못했고, 유봉이 맹달의 군악대를 빼앗았다.

맹달은 죄를 지은 것을 두려워하고, 또 유봉의 행위에 대해 분노하여 유비에게 표를 올려 이별을 고하고 부하들을 인솔해 위나라로 투항했다. [주]

[주] 위략 - 맹달이 선주를 떠나며 올린 표 : 엎드려 생각컨데 전하가 장차 이, 여의 업을 세우고, 환, 문의 공을 쫓아 큰일을 시작하고 오, 초를 빌려 있음으로 선비들이 취지를 깊이 바라 볼것입니다. 신이 헌신한 이후 죄의 눈물이 산을 이루어 신이 여전히 스스로 아니 하물며 군주께서 모르겠습니까?! 지금 왕조가 흥함으로서 영준익(英俊鱗) 군집하였는데, 신은 안으로는 보좌의 그릇이 없고 밖으로는 장령의 재주가 없으나 공신의 열에 오르니, 살펴보면 스스로 부끄럽습니다.

신이 듣건데 범려(范蠡)는 식미하여, 강호에 떠돌았습니다. 잘못을 범한 것을 사죄하고 강위에서 머뭇거렸습니다. 무릇 만남의 사이에는 명(命)을 청하고 몸을 비는 것입니다.[請命乞身] 왜 그런한가요? 묶인 것을 제거하려면 바로 나눠집니다. 하물며 신은 비도(卑鄙)하여 중요하고 큰 공훈이 없어, 스스로 묶어 옛날의 선현들을 남몰래 생각해보니 조속히 치욕을 피하는 것을 고려하게 됩니다. 옛날 신생(申生)은 지극한 효가 있었지만 부모에게 의심받았고, 자서(子胥)는 지극한 중이 있었지만 군주에게 주살당했으며, 몽염(蒙恬)은 변경을 배척했지만 큰 형벌[大刑]을 받았으며, 악의(樂毅)는 제를 깨드렸지만 헐뜯음[讒佞]을 만났으니, 신은 매번 그 책을 읽을 때 강개하여 눈물을 흘리지 않은적이 없었고 친히 그 일을 당하자 상처로 인하여 죽겠습니다. 어떤 일인가요? 형주가 패배하여 괴멸되자, 대신은 통제하지 못해 백의 하나도 돌아오지 못했습니다. 오로진 신만이 일을 찾아 스스로 방릉(房陵), 상용(上庸)에 이르러 몸을 구걸해 밖에서 자방(自放)했습니다. 엎드려 생각컨데 신의 마음을 근심하시고, 신의 거동을 애도하시는 전하의 성은은 느끼어 깨닫습니다. 신은 진실로 소인이라 처음부터 한결같이 그것을 알수 없었으니 감히 죄가 아니라 말할수 없었습니다! 신은 매 사이를 절교할때마다 나쁜소리가 없었으며 나아가 원한없이 떠나니, 신은 군자의 가르침에는 틀렸으나 원케데 군왕께서는 용서해주시기 바랍니다.

위문제 조비는 맹달의 자태와 재능을 칭찬하며 산기상시ㆍ서성 세 군을 합쳐 신성군이라 하고, 맹달에게 신성태수를 맡겼다. 위문제는 정남장군 하후상ㆍ우장군 서황을 보내 맹달과 함께 유봉을 습격하도록 했다. 맹달이 유봉에게 편지를 보내 말했다.

--- 고인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관계가 소원한 사람은 친밀한 사람들 사이의 우정을 찢지 않으며, 새롭게 알게 된 사람은 친밀한 사람들 사이의 우정을 찢지 않으며, 새롭게 알게 된 사람은 오랜 친구에게 혼란을 더하지 않는다.` 이것은 위에 있는 군주가 현명하고 아래에 있는 신하가 정직하면 사악한 일을 하지 못한다는 말입니다. 만일 권세를 쥐고 다른 사람을 속이는 군주는 물론이고 어진 부친이나 자애로운 친척이라도 충신이 공을 세워서 화를 초래하며, 효자가 인의를 따라서 여러움에 빠지는 경우가 있는데, 문종(文種)ㆍ상앙(商?)ㆍ백기(白起)ㆍ효기(孝己)ㆍ백기(伯奇)는 모두 이런 류에 속하는 사람들입니다. [주] 

[주] 문종은 월왕(越王) 구천(句踐)의 신하이고, 상앙은 진효공(秦孝公)의 신하이며, 백기는 진소왕(秦昭王)의 신하인데, 모두 충신이었기 때문에 죽게 됐다. 그리고 효기는 은(殷)나라 고종(高宗)의 아들이고, 백기(伯奇)는 은나라 명신인 윤길보(尹吉甫)의 아들인데, 이 두 사람은 후처의 참언으로 죽음을 맞게 되었다.

그들이 이렇게 된 까닭은 골육지간이 헤어지는 것을 좋아하고 육친이 화를 입는 것을 기뻐해서가 아닙니다. 어떤 때는 은혜의 정이 다른 사람에게로 옮겨 가고 사랑하는 대상을 바꾸며, 또한 어떤 때는 중간에서 참언을 하여 이간시키므로, 비록 충신이라도 군주의 생각을 바꿀수 없고, 효자라고 하더라도 부친의 마음을 돌려놓을 수는 없습니다.

권세나 이익을 더하려고 한다면, 친척을 바꾸어 원수가 되게 하는데, 하물며 친척이 아닌 자야 어떠하겠습니까? 때문에 신생ㆍ위급ㆍ어구ㆍ초건은 선천적으로 받은 군주 모습의 기질로써 정당하게 후사를 계승했어도 이와 같이 되었습니다. 현재 그대와 한중왕은 길에서 만난 사람일 뿐입니다. 친분의 관계에서 보면, 그대는 뼈와 피를 나누지는 않았지만 권세를 차지하고 있고, 명의상으로 보면 군주와 신하 사이라고 할수 없지만, 높은 지위에 있으며, 원정할 때는 한쪽을 책임지는 위엄이 있고, 주둔할 때는 부군장군의 칭호가 있는데, 이것은 멀고 가깝건 간에 모두 알고 있는 것입니다. 아두(유선)를 세워 태자로 삼은 이래 식견있는 사람들은 당신 때문에 두려움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만일 신생이 자여의 말을 따랐다면 반드시 진에서 도망나와 주무왕에게 자리를 양도받아 오명 계획을 들었다면 부친에 대한 비난이 빛나지 않았을 것입니다. 또 소백(제환공)은 다른 나라로 달아났으므로 후에 들어와 패자가 되었고, 중이(진문공)는 담을 넘어 달아났으므로 끝까지 돌아올 수 있었습니다. 이러한 일은 고대로부터 있었던 것이지 유독 현재에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지혜가 귀한 것은 화를 면할 수 있기 때문이고, 고명한 식견이 존중되는 것은 사태를 통찰함이 있기 때문입니다. 저의 판단으로는 한중왕은 마음속으로 결정을 내리고, 밖으로는 의심을 하고 있습니다. 결단을 내리면 마음은 공고해지고, 의심이 생기면 마음은 두려워지게 됩니다. 혼란이나 재화가 발생하고 만들어지는 것은 일찍이 계승자를 폐위시키고 세우는 사이에서 말미암지 않은 적이 없었습니다. 개인적인 원한이나 인정은 관찰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아마도 측근에 있는 사람들은 반드시 한중왕에게 참언을 할 것입니다. 그러한즉 의심은 형성되고 원한이 알려져 순식간에 폭팔할 것입니다. 지금 그대는 먼 곳에 있으므로 잠시 휴식을 얻을 수 있습니다. 만일 위나라 대군이 전진한다면, 그대는 근거지를 잃고 귀환하게 될텐데, 저는 사사로이 위험하게 될 것이라고 느낍니다. 과거 미자(微子)는 은(殷)나라를 버렸고, 지과(智果)는 일족과 헤어졌는데, 재난을 피하고 화를 등지기 위해서 모두 이와 같이 한 것입니다. [주] 

[주] 국어(國語): 지선자(智宣子)가 아들 요(瑤)를 후계자로 삼으려고 하자, 지과(智果)는 그가 서자인 소(?)만 못하다고 생각했다. 지과의 생각은, 소는 강인함이 겉으로 나타나는 인물이고, 요는 아름다운 수염과 체격, 활쏘기와 수레몰기, 기예, 문장을 교묘하게 하고 변설하는 것 등 다섯 가지 점에서는 일반 사람보다 우수하지만 인자함에 있어서는 미치지 못한다고 보았다. 그래서 만일 후계자가 된 요가 우수한 다섯 가지를 갖고 사람들을 능멸하며 인(仁)을 행하지 않는다면, 지씨는 멸망을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지선자는 지과의 말을 듣지 않았다. 지과는 일족과 헤어져 태사(太史; 씨족을 관할하는 것)를 나와 보씨(輔氏)가 되었다. 지씨(智氏)가 멸망했을 때, 보과(輔果)만은 무사할 수 있었다.

지금 그대가 부모를 버리고 다른 사람의 아들이 된것은 예가 아니며, 화가 장차 이르게 될 것임을 알면서 그곳에 머무는 것은 지혜가 아니고, 바른 것을 보고 따르지 않고 의심하는 것은 의로운 행위가 아닙니다. 스스로 장부라고 부르면서 이 세 가지를 행하는 것이 어떻게 귀하겠습니까? 그대의 재능으로 몸(유비)을 버리고 동쪽으로 와서 나후(羅侯)를 계승한다면 가까운 사람을 등지는 것이 아니고, 북쪽으로 신하라고 하며 군주를 섬김으로써 군신의 기강을 바르게 한다면 옛 주인을 버리는 것이 아니며, 분노하며 혼란을 초래하지 않음으로써 위험이나 멸망을 면하게 한다면 헛되이 행동하는 것이 아닙니다. 게다가 폐하께서는 방금 선양을 받고 어떤 사심도 없이 현명한 사람이 오는 것을 기다리고, 덕을 갖고 먼 곳에 있는 자를 복종시키고 있습니다.

만일 그대가 마음을 돌려 위나라에 의지한다면, 비단 우리와 동료가 되어 3백 호의 봉록을 받게 될 뿐만 아니라 나국(羅國)의 뒤를 이을 것이고, 응당 진일보하여 큰나라를 영지로 삼도록 하여 초대 군주가 되게 할 것입니다. 폐하의 대군은 이미 전쟁북을 두드렸으며, 촉과 오를 압박하기 위해 수도를 완(宛)과 등(鄧)으로 옮기려 하고 있습니다. 만일 두 적이 소멸되지 않는다면, 군대는 돌아올 기한이 없게 될 것입니다. 그대는 이 기회에 일찍 좋은 계획을 결정해야 합니다. 《역경》에 `고귀한 인물을 보면 좋은 점이 있다` 라는 말이 있고, 《시경》에 `스스로 많은 복을 구한다` 라는 말이 있는데, 실행해야 합니다. 현재 그대는 노력해야만 하며, 호돌(춘추시대 진晉나라 사람)처럼 문을 닫고 나가지도 않으면서, 그대를 보좌하도록 하지 마십시오. ---

유봉은 맹달의 말을 따르지 않았다.

신의가 유봉을 배반했다. 유봉은 싸움에서 지고 달아나 성도로 돌아왔다. 신탐은 위나라에 항복했으며, 위나라에서는 신탐에게 회집장군을 대리시키고 남양으로 이주하여 살도록 했다. 신의는 위흥태수로 임명되고 원향후로 봉해졌으며, 순구(洵口)에 주둔했다. [주] 

[주] 위략에서 이른다 : 신의(申儀)의 형은 이름이 신탐()으로 자는 의거(義舉)이다. 원래 서평, 상용 사이에 수천가를 모았는데 후에 장로와 통하였고 또 사자를 보내 조공에게 도착하였으니, 조공은 그 칭호에 장군을 더하고 전례에 따라 령 상용도위로 파견하였다. 건안 말에 이르자 촉의 공격을 받아 그 군이 서쪽에 속했다. 황초 년간, 신의는 다시 돌아왔는데, 조서를 내린즉 형의 옛 칭호를 신의에게 더하였고 위흥태수에 배임하고, 열후에 봉하였다. 태화 년간, 신의와 맹달이 불화하여 수차례 달이 촉에 두 마음이 있다고 말씀을 올렸고, 맹달의 반란에 미쳤을 때 신의는 촉길을 끊고 구원하지 못하게 하였다. 맹달이 죽고 난후 신의는 완에 도착해 사마선왕을 뵜는데, 선왕이 내조하지를 권하였다. 신의가 경사에 다르자 조를 내려 신의를 옮겨 누선장군 에 배임하고, 예의를 표하였다.

유봉이 도착하자, 유비는 유봉에게 맹달을 압박하고 침해한 것과, 또 관우를 구원하지 않은 것에 대해 문책을 했다. 제갈양은 유봉이 용맹하고 강직한 인물이므로 유비가 세상을 떠난 이후에는 제어하기 어려울 것으로 생각했다. 이 때문에 유비에게 그를 제거시킬 것을 권했다. 그래서 유봉에게 자살하도록 했다. 유봉은 탄식하며 말했다.

"맹자도(孟子度 : 맹달)의 말을 받아들이지 않은 것이 한스럽구나."

유비는 그를 위해 눈물을 흘렸다. 맹달은 본래 자가 자경(子敬)이었는데, 유비의 숙부인 유경(劉敬)의 이름을 피해 자도(子度)라고 바꾸었던 것이다.
분류 :
촉서
조회 수 :
11123
등록일 :
2013.05.02
10:58:52 (*.0.203.45)
엮인글 :
http://rexhistoria.net/history_sam/1409/b20/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rexhistoria.net/1409

코렐솔라

2013.07.23
17:33:57
(*.52.89.88)
주석 어디 출처인지 조금 수정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촉서 촉서 목차 링크 재원 2013-07-08 218170
공지 위서 위서 목차 링크 [2] 재원 2013-06-29 223412
공지 오서 오서 목차 링크 [3] 재원 2013-06-28 157621
113 촉서 왕련전 [1] 견초 2013-05-02 4911
112 촉서 <배송지주>나헌전 [2] 재원 2013-05-02 7269
111 촉서 곽준전 [1] 견초 2013-05-02 7305
110 촉서 양의전 [1] 재원 2013-05-02 7432
109 촉서 위연전 [2] 재원 2013-05-02 15957
108 촉서 유염전 [4] 견초 2013-05-02 6070
107 촉서 이엄전 [23] 견초 2013-05-02 12133
106 촉서 요립전 [9] 견초 2013-05-02 7798
105 촉서 팽양전 [2] 견초 2013-05-02 6848
» 촉서 유봉전 [1] 견초 2013-05-02 11123
103 촉서 장비전 재원 2013-05-02 22294
102 촉서 관우전 [6] 재원 2013-05-02 37721
101 촉서 동궐, 번건전 재원 2013-05-02 8432
100 촉서 제갈첨전(제갈량의 아들) [1] 재원 2013-05-02 11255
99 촉서 제갈교전(제갈근의 아들, 제갈량의 양아들) [1] 재원 2013-05-02 8125
98 촉서 <배송지주>서서전 [2] 재원 2013-05-02 12488
97 촉서 제갈량전 [6] 재원 2013-05-02 66202
96 촉서 유선전(유비의 손자, 황태자) [1] 견초 2013-05-02 7643
95 촉서 유리전 [1] 견초 2013-05-02 6486
94 촉서 유영전 [1] 견초 2013-05-02 67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