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홍楊洪은 자가 계휴(季休)이고, 건위군 무양현 사람이다. 유장의 시대에 각 군의 관리를 역임했다. 유비가 촉을 평정하자, 태수 이엄은 양홍을 공조로 임명했다. 이엄은 군의 관소를 옮기려고 했는데 양홍이 간곡하게 간청하였지만 듣지 않았다. 그래서 공조를 사직하고 물러나기를 원했다. 이엄은 양홍을 주에 추천하여 촉부종사로 삼으려고 했다.

유비는 한중을 차지하려고 다툴 때, 긴급 문서를 내려 병사를 보낼것을 요구했다. 군사장군 제갈양은 이 문제를 양홍에게 물었다. 양홍은 다음과 같이 대답했다.

"한중은 익주의 인후로서 존망의 기회가 되는 지역입니다. 만일 한중을 잃는다면 촉군은 존재하지 않을 것이며, 이것은 각 가문의 화근입니다. 오늘날의 일은 남자는 마땅히 싸워야 하고 여자는 수송을 담당해야 하는데, 병사를 파견함에 있어 무엇을 의심합니까?"

그 당시 촉군태수 법정은 유비를 수행하여 북쪽으로 갔었다. 제갈양은 이 때문에 표를 올려 양홍에게 촉군태수를 겸임하도록 했다. 양홍은 각종 사무를 모두 처리했으므로, 결국에는 정식으로 태수가 되었다. 오래지 않아 익주치중종사로 전임됐다.

유비를 제(帝)로 칭한 이후, 오나라 정벌에 나섰지만 승리하지 못하고 돌아와 영안에 제류했다. 한가태수 황원은 평소 제갈양이 자신을 잘 대해주지 않았으므로 유비가 위독하다는 소식을 듣고 후환이 있을까 두려워하여 군을 들어 모반을 하고 임공성을 불태웠다. 이때 제갈양은 동쪽으로 가서 유비의 병세를 살피고 있었고, 성도의 병력은 미약하고 텅 비어 있었기 대문에 황원은 더욱더 꺼리는 바가 없었다.

양홍은 이 사실을 즉시 태자에게 알리고 그의 친위병을 파견하였으며, 장군 진홀과 정작에게 황원을 토벌하도록 했다. 사람들은 황원이 만일 성도를 포위할수 없다면 당연히 월수를 지나 남중을 근거지로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양홍이 말했다.

"황원은 천성이 흉포하고 어떠한 은혜나 신의가 없는데, 어찌 이렇게 할 수 있겠습니까? 물의 흐름을 따라 동쪽으로 내려가는 것에 불과할 것입니다. 다행히 주상이 평안하다면 체포되어 죽게 될 것입니다. 만일 이변(유비의 죽음)이 있게 된다면 오나라로 달아나 활로를 구할것입니다. 진홀과 정작에게 명하여 남안협 입구를 차단하도록 했으므로 금방 잡을 수 있을것입니다."

진홀과 정작은 양홍의 명령을 받아 과연 황원을 사로잡았다.

양홍은 건흥 원년(223)에 관내후의 작위를 받았고, 또 촉군태수를 맡았으며 충절장군으로 임명되었다. 후에 월기교위가 되었으며, 이전과 마찬가지로 촉군태수를 겸임했다.

5년(227)에 승상 제갈양이 북쪽으로 정벌나가 한중에 주둔하고 있으면서, 장예를 유부장사로 임명하려고 양홍에게 어떻게 할 것인가를 물었다. 양홍이 대답했다.

"장예는 선천적으로 명찰하여 긴급한 일을 처리함에 있어 뛰어나며, 그의 재능은 이 일을 담당할 수 있지만, 성격이 공평하지 못하여 그 혼자 완전하게 맡아 할 수 있을지 걱정이 됩니다. 상랑을 남기는 것만 못합니다. 상랑은 겉과 속의 차이가 적으므로 장예를 그 아래에서 따르게 하여 그의 재능을 발휘하게 한다면 일거양득일 것입니다."

장예는 어려서부터 양홍과 친했다. 장예가 오나라에서 유랑하고 있을무렵, 양홍이 장예가 다스리던 군으로 부임됐었다. 장예의 아들 장욱을 군리로 임명하고, 미소한 과실로 처벌을 받았을 때 특별히 용서한 적은 없었다.

장예는 훗날 돌아와 이 소식을 듣고 매우 한스러워했으며 양홍과의 우정이 훼손됐다. 양홍은 제갈양을 만나본 후에 물러나 장예가 머물고 있는 곳을 방문하여 자신이 제갈양에게 한 말의 내용을 모두 말했다. 장예가 양홍에게 말했다.

"공은 나를 남도록 했으니, 그대는 막을 수 없소."

그 당시 사람들 가운데 어떤 이는 양홍의 마음속에는 자신이 장사가 되고 싶어하는 것이 있다고 의심했고, 어떤 이는 양홍이 장예가 자신을 싫어한다는 것을 알고 장예가 요직에 올라 후방의 사물르 관장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의심하였다.

훗날 장예는 사염교위 잠술과 화합하지 못하고 원한을 갖는 지경까지 이르게 되었다. 제갈양이 장예에게 편지를 보내 말했다.

"그대가 과거 맥하에서 장비에게 저항하다가 진영을 훼손시켰을 때, 나는 걱정되어 음식을 먹어도 맛을 알지 못했었소. 후에 그대가 남해를 떠돌아다닐 때는 그대를 위해 슬퍼하고 탄식했으며 잠을 자도 자리가 편안하지 못했었소. 그대가 돌아온 이후에는 중임을 맡겨 함께 왕실을 보좌하도록 했소. 나는 그대와는 옛날부터 돌같은 굳은 우의를 맺고 있다고 생각해왔소.

돌같은 굳은 우의의 원칙에 근거하여 원수를 추천하여 서로 이익이 되도록 했고, 골육지간을 떼내면서 마음을 분명하게 했는데, 오히려 서로 용서하지 않았소. 하물며 나는 단지 원검(元儉)에게 기대를 걸소 있소. 그대는 받아들일수 없소?"

양홍은 젊어서는 학문하기를 좋아하지 않았지만 충성스럽고 청렴하며, 성실하고 명석한 인물이었으며, 공적인 일을 자신의 집안일처럼 걱정했고, 계모를 섬김에 있어서도 효성이 극진했다.

건흥 6년(228), 재임중에 세상을 떠났다. 처음 양홍은 이엄의 공고가 되었지만, 이엄이 건위태수로 임명되어 나가기 전에 양홍은 벌써 촉군태수로 승진했다. 양홍은 문하서좌 하지(何祗)를 맞아 재능과 능력이 있었으므로 군리로 추천했으며, 몇 년 후에 광한태수로 임명했다. 당시 양홍 역시 여전히 촉군에 있었다. 때문에 서쪽 사람들은 모두 제갈양의 당대 인물의 능력을 전부 발휘할 수 있도록 기용한 것에 감복했다.


益部耆舊傳雜記: 하지(何祗)는 조회때마다 양홍의 다음 자리에 앉았다. 양홍이 하지를 비웃으며


"그대의 말은 어떻게 하면 달립니까?"


라고 하자, 하지는


"말이 감히 안 달리는 이유는, 어르신께서 채찍을 때리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라고 했다. 사람들은 이 말을 전하며 웃음거리로 삼았다.


[[하지전]]으로 분리

분류 :
촉서
조회 수 :
8090
등록일 :
2013.05.02
11:22:10 (*.0.203.45)
엮인글 :
http://rexhistoria.net/history_sam/1440/ec2/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rexhistoria.net/1440

코렐솔라

2013.05.02
11:22:25
(*.0.203.45)

자가 계휴인데 계림으로 적혀있기에 수정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촉서 촉서 목차 링크 재원 2013-07-08 300311
공지 위서 위서 목차 링크 [2] 재원 2013-06-29 298178
공지 오서 오서 목차 링크 [3] 재원 2013-06-28 208536
133 촉서 왕평전 [1] 견초 2013-05-02 14279
132 촉서 마충전 [4] 견초 2013-05-02 10238
131 촉서 여개전 [1] 견초 2013-05-02 7180
130 촉서 이회전 [1] 견초 2013-05-02 8130
129 촉서 황권전 [4] 견초 2013-05-02 12062
128 촉서 극정전 [2] 견초 2013-05-02 8269
127 촉서 초주전 [8] 견초 2013-05-02 9752
126 촉서 이선전 견초 2013-05-02 6220
125 촉서 윤묵전 견초 2013-05-02 6477
124 촉서 내민전 [5] 견초 2013-05-02 6608
123 촉서 맹광전 [1] 견초 2013-05-02 6992
122 촉서 허자전 [1] 견초 2013-05-02 5994
121 촉서 두경전 [1] 견초 2013-05-02 6254
120 촉서 주군전 [1] 견초 2013-05-02 8266
119 촉서 두미전 [2] 견초 2013-05-02 8778
118 촉서 비시전 [2] 견초 2013-05-02 8990
» 촉서 양홍전 [1] 견초 2013-05-02 8090
116 촉서 장예전 [1] 견초 2013-05-02 7771
115 촉서 상총전 [6] 견초 2013-05-02 7673
114 촉서 상랑전 [3] 견초 2013-05-02 82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