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소전]]에서 분할



<위씨춘추>


위씨춘추(魏氏春秋)에 실린 격주군문(檄州郡文): 魏 氏春秋載紹檄州郡文曰:「蓋聞明主圖危以制變,忠臣慮難以立權。曩者彊秦弱主,趙高執柄,專制朝命,威福由己,終有望夷之禍,汙辱至今。及臻呂后,祿、產 專政,擅斷萬機,決事省禁,下陵上替,海內寒心。於是絳侯、朱虛興威奮怒,誅夷逆亂,尊立太宗,故能道化興隆,光明顯融,此則大臣立權之明表也。司空曹 操,祖父騰,故中常侍,與左悺、徐璜並作妖孽,饕餮放橫,傷化虐民。父嵩,乞匄攜養,因贓假位,輿金輦璧,輸貨權門,竊盜鼎司,傾覆重器。操贅閹遺醜,本 無令德,僄狡鋒俠,好亂樂禍。幕府昔統鷹揚,掃夷凶逆。續遇董卓侵官暴國,於是提劍揮鼓,發命東夏,方收羅英雄,棄瑕錄用,故遂與操參咨策略,謂其鷹犬之 才,爪牙可任。至乃愚佻短慮,輕進易退,傷夷折衄,數喪師徒。幕府輒復分兵命銳,修完補輯,表行東郡太守、兗州刺史,被以虎文,授以偏師,獎蹙威柄,冀獲 秦師一克之報。而操遂乘資跋扈,肆行酷烈,割剝元元,殘賢害善。故九江太守邊讓,英才俊逸,天下知名,以直言正色,論不阿諂,身〔首〕被梟縣之戮,妻孥受 灰滅之咎。自是士林憤痛,民怨彌重,一夫奮臂,舉州同聲,故躬破於徐方,地奪於呂布,彷徨東裔,蹈據無所。幕府唯彊幹弱枝之義,且不登叛人之黨,故復援旌 擐甲,席卷赴征,金鼓響震,布眾破沮,拯其死亡之患,復其方伯之任,是則幕府無德於兗土之民,而有大造於操也。後會鑾駕東反,群虜亂政。時冀州方有北鄙之 警,匪遑離局,故使從事中郎徐勛就發遣操,使繕修郊廟,翼衛幼主。而便放志專行,脅遷省禁,卑侮王官,敗法亂紀,坐召三臺,專制朝政,爵賞由心,刑戮在 口,所愛光五宗,所惡滅三族,群談者蒙顯誅,腹議者蒙隱戮,道路以目,百寮鉗口,尚書記朝會,公卿充員品而已。故太尉楊彪,歷典三司,享國極位,操因睚 眥,被以非罪,榜楚并兼,五毒俱至,觸情放慝,不顧憲章。又議郎趙彥,忠諫直言,議有可納,故聖朝含聽,改容加錫,操欲迷奪時權,杜絕言路,擅收立殺,不 俟報聞。又梁孝王,先帝母弟,墳陵尊顯,松柏桑梓,猶宜恭肅,而操率將校吏士親臨發掘,破棺裸尸,略取金寶,至令聖朝流涕,士民傷懷。又署發丘中郎將、摸 金校尉,所過墮突,無骸不露。身處三公之官,而行桀虜之態,殄國虐民,毒流人鬼。加其細政苛慘,科防互設,繒繳充蹊,坑阱塞路,舉手挂網羅,動足蹈機陷, 是以兗、豫有無聊之民,帝都有吁嗟之怨。歷觀古今書籍,所載貪殘虐烈無道之臣,於操為甚。幕府方詰外姦,未及整訓,加意含覆,冀可彌縫。而操豺狼野心,潛 苞禍謀,乃欲撓折棟梁,孤弱漢室,除滅中正,專為梟雄。往歲伐鼓北征,討公孫瓚,彊禦桀逆,拒圍一年。操因其未破,陰交書命,欲託助王師,以相掩襲,故引 兵造河,方舟北濟。會其行人發露,瓚亦梟夷,故使鋒芒挫縮,厥圖不果。屯據敖倉,阻河為固,乃欲以螳螂之斧,禦隆車之隧。幕府奉漢威靈,折衝宇宙,長戟百 萬,胡騎千群,奮中黃、育、獲之材,騁良弓勁弩之勢,并州越太行,青州涉濟、漯,大軍汎黃河以角其前,荊州下宛、葉而掎其後,雷震虎步,並集虜庭,若舉炎 火以概飛蓬,覆滄海而沃熛炭,有何不消滅者哉?當今漢道陵遲,綱弛紀絕。操以精兵七百,圍守宮闕,外稱陪衛,內以拘執,懼其篡逆之禍,因斯而作。乃忠臣肝 腦塗地之秋,烈士立功之會也,可不勖哉!」此陳琳之辭。


//아래는 이선의 문선에 인용된 것을 번역한 것으로 큰 차이는 없습니다.


모름지기 현명한 임금은 위기를 헤아려 변란을 다스리고, 충신은 어려운 때를 근심하여 나라의 기강을 세운다 하였다. 따라서 비상한 사람이 있어야 비상한 일이 있고, 비상한 일이 있어야 비상한 공을 세울 수 있으니, 무릇 비상한 일은 진실로 비상한 사람에 의해서 비롯되는 것이리라.

지난 날 진나라는 강했으나 임금이 나약하여 간신 조고가 권력을 쥐고 제 마음대로 정사를 휘두르니, 사람들은 두려워 누구 하나 감히 바른 말을 올리지 못하던 터에, 마침내 임금이 망이궁에서 조고의 손에 죽었다. 이에 진나라 조종이 이륙한 업적은 물거품이 궁궐은 불타 그 치욕스런 이름이 천추의 남아 세상의 교훈이 되고 있다.

그 후 여후 말년에 여산과 여록이 권력을 잡아 안으로는 남북 이군을 통솔하고 밖으로는 양나라와 조나라를 다스렸다. 이는 황제의 궁중에서 제맘대로 일을 처리하며 황실을 능멸한 것이라, 세상사람들이 모두 한심스럽게 여겼다. 이때 비분강개한 강후 주발과 주허후 유장이 군사를 일으켜 역적의 무리를 주살하고 태종을 높이 받들자. 왕도가 융성하고 세상이 광명을 되찾았다. 이것은 곧 충신이 나라의 기강을 세운 본보기이다.

사공 조조의 할아비 중상시 조등은 좌관 서황과 함께 사도로 흘러서 온갖 요사한 짓을 다하고 탐욕과 횡포를 일삼아 교화를 해치고 백성을 괴롭혔다. 그의 아비 조숭으로 말하자면 본래 조등의 양자로 들어가 성장했으며 뇌물을 써서 벼슬길에 올랐다. 그는 황제께 아첨하고 황금과 벽옥을 수레로 권문에 바쳐 재상의 지위에 오른 뒤 나라의 법도를 어지럽힌 자였다. 조조는 더러운 환관의 후예로 인덕이 없고 교활하며 표독하고 난을 일으키길 좋아하니, 세상의 재앙을 즐기는 자이다.

내(원소)가 군무를 도맡아 황건적을 소탕하고 나니 동탁이 뒤를 이어 국법을 어기고 난을 일으켰다. 그리하여 나는 장수의 몸으로 병장기를 들고 북을 울려 동하(발해)로 진군하여 천하의 영웅들을 등용하고 허물있는 자를 버렸다. 이 와중에 조조와 함께 일을 도모하고 군사를 내준 것은 그 응견지재가 발톱과 이빨로 삼을 만하다고 여겼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는 경망되고 지모가 없는 위인인지라 경솔하게 진격하고 쉽게 후퇴하여 수많은 병마를 잃고 여러번 싸움에서 패하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조조에게 병마를 내주어 손실을 보충하게 하는 한편, 황제께 표문을 올려 동군 태수, 연주자사에 임명하여 위세를 높여주고 권력을 세워주며 승전보가 울리기만을 기다렸다. 그런데 뜻밖에도 조조는 이를 기화로 발호하여 백성을 수탈하고 어진 사람을 해쳤다.

구강태수 변양은 인물이 준수하고 재주가 남달라 널리 이름이 알려진 사람으로, 바른 말을 잘하고 결코 남에게 아첨하는 법이 없었다. 결국 조조의 눈밖에 나서 머리가 잘리는 등 처참히 주륙당하고 처자까지도 몰살을 당하였다. 이때부터 선비들이 통분하고 백성들이 원망하는 소리가 드높아 필부 한 사람이 떨쳐일어나도 온 천하가 호응하기에 이르렀다. 결국 조조는 서주에서 도겸과 싸워 패하고 여포에게까지 패하여 기반을 잃고 동쪽 변방을 전전하게 되었다.

이 때 나는 줄기를 강하게 하려면 가지를 쳐서 약하게 해야 한다고 여겨, 반역자 여포의 편을 들지 않고 다시 갑옷을 입고 깃발을 세워 떨쳐일어나니, 징과 북이 울리는 곳마다 여포의 무리는 흩어져 달아나고 말았다. 그리하여 조조는 몰락의 비운을 면하고 방백의 지위를 회복하게 되었으니 이는 실로 연주의 백성들에게는 은덕을 베풀지 못한 채 조조에게만 큰 은혜를 베푼 꼴이 되고 말았다.

황제께서 환도하신 후. 동탁을 비롯한 도적들이 사방에서 들끓던 무렵 나는 공손찬의 공격을 막아내느라 기주 북쪽 변경을 떠날 겨를이 없었다. 그리하여 대신 종사종랑 서훈으로 하여금 조조를 경사로 보내 종묘사직을 중수하고 어린 황제를 보좌할 것을 지시하였다.

그러나 방약무도한 조조는 황제를 협박하여 도읍을 옮긴 후 스스로 사공이 되었을 뿐 아니라 삼대를 장악해 정사를 쥐고 흔들며 나라의 기강을 어지럽혔다. 이렇듯 왕실을 업신여긴 조조는 상벌도 제 마음대로 누렸으니, 마음에 드는 자는 오종에 이르기까지 부귀영화를 누리게 하고 제 눈밖에 난 자는 삼족을 멸하였다. 뿐만 아니라 무리지어 담론하는 이는 드러내놓고 쳐형하며, 비밀리에 모여서 말하는 무리는 쥐도 새도 모르게 죽여버리니, 벼슬아치들은 모두 입을 드물고 길을 오가는 자들은 눈짓만으로 뜻을 전할 뿐 하나같이 말을 경계한다. 조종의 대신들 역시 모양 좋게 자리만 채우고 있을 뿐 허수아비나 다름없다.

태위 양표도 일찍이 이사(사공,사도)의 높은 지위에 있었건만 하찮은 일로 조조의 미움을 사서 죄도 없이 억울하게 화를 입었다. 조조는 이처럼 한결같이 사사로움에 따라 움직일 뿐 국법 따위는 전혀 염두에 두지 아니했다. 또한 의랑 조언은 언제나 직언하는 자로서, 황제께서도 얼굴빛을 고치고 그의 말에 귀를 기울이며 존중하여 높은 벼슬까지 내리셨건만, 조조는 언로를 막아 자신의 지위를 지키기 위해 황제께 아뢰지도 않고 그의 직책을 빼앗은 다음 사형에 처하였다.

양효왕은 선제의 모후에게서 태어난 형제간이라, 그 능묘와 주위의 나무들마저도 마땅히 귀히 여겨야 하건만, 조조가 군사를 거느리고 가서 무덤을 파헤치고 관을 쪼게 시체를 드러낸 뒤 그 속에 들어 있는 보물을 약탈했으니 황제께서도 눈물을 흘리시고 모든 백성들이 슬퍼하였다. 또한 조조는 발구중랑장이니 묘금도위니 하는 따위들을 두었는데, 이들이 지나는 곳마다 무덤이 파헤쳐져 백골이 드러나지 않는 법이 없었다. 조조가 이제 몸은 삼공의 지위에 있으나 하는 짓은 도적과 다름이 없어 나라의 체통을 손상시키고 백성을 괴롭히며 그 해독이 귀신에게까지 이를 지경이 되었다. 정치는 혹독하고 법이 까다로워서 조금만 움직여도 누구나 법망에 걸리고 함정에 걸려들게 마련인지라, 연주와 예주에는 가난하여 의지할 곳 없는 백성이 생기고, 도읍에는 한숨과 원망의 소리가 드높았다. 고금의 역사서에 무도한 신하가 무수히 나와 있지만, 그 잔인하고 참혹하기가 조조보다 심한 자는 없었으리라.

나는 외부의 간적을 치느라 정리하거나 교훈할 겨를이 없었던 탓에, 제 스스로 은인자중하여 뉘우치기를 기대했건만, 조조는 승냥이와 이리 같은 야심을 키워 역적질할 음모만 꾸미고 충성되고 의로운 신하들을 제거하여 한실을 약화시키고 있었다. 지난해 내가 북을 울려 공손찬을 치려 했을 때 적은 포위당하고서도 1년 동안이나 항거하였다. 조조는 몰래 공손찬에게 서신을 보내어 내통하고, 겉으로는 나를 돕는 체하면서 실제로는 공손찬을 도와 나를 공격하려 했으나, 사자가 잡히는 바람에 이 사실이 드러났고 공손찬도 죽어 조조는 도모하던 바를 이루지 못하였다.

조조가 지금 오창에 군사를 주둔시켜 강건너를 지키고 있으니 이는 사마귀가 앞발을 들어 수레바퀴를 막으려 하는 것과 같도다. 이제 나는 한나라의 위령을 받들어 천하의 대적 조조를 응징하려 하노라. 장창이 1백만이요 뛰어난 장수가 1천을 넘고 중황,하육,오획과 같은 용사가 굳센 활과 강한 쇠뇌로 무장했으며 병주(고간)은 태항산을 넘고 청주(원담)은 제수와 탑하를 건너며, 대군은 황하에 배를 띄워 앞서 나가고,형주(유표)는 완과 섭 고을의 배후를 쳐서 번개와 범처럼 적을 무찌르면, 타오르는 불로 쑥을 사르고 푸른 바다로 숯불을 끄는 듯하리니 그 누군들 멸하지 않겠는가.

조조의 장병 중에 싸울 만한 자는 모두 유주와 기주 출신이며, 그들은 조조를 원망하여 눈물을 흘려 북쪽 하늘을 바라보면서 고향을 그리워하고 있다. 그 나머지 연주,예주의 백성과 여포,장양의 옛 부하들도 싸움에 진 후 조조의 협박을 받아서 비록 한때 복종하고 있지만, 마음속의 상처가 깊어서 언제고 보복할 기회를 노리고 있다. 이제 나의 군대가 높은 언덕에 올라 북을 불고 나팔불며 흰기를 들어 항복할 길을 열어놓으면 칼에 피가 묻기를 기다릴 것도 없이 저절로 무너지고 말리라.

이제 한나라 황실은 솨약하고 기강이 흐려졌다. 조정에 비록 충신이 있다 하여도 포악한 자의 위협 때문에 그 뜻을 펼치기 어렵도다. 도성안의 충성스런 신하들도 모진 신하에게 눌려 있으니 어찌 그 절개를 펼 수 있으랴. 조조는 정예군사 7백을 두어 궁궐을 지키나니 이는 경호를 빙자하여 황제를 감금하는 것이라. 어느때 변고가 일어날지 예측할 수 없다. 반역의 싹이 여기로부터 비롯되었다. 지금은 바야흐로 충신들이 나랏일에 목숨을 바치고 열사들이 모여 공을 세울 때이니 어느 누가 힘쓰지 않을 수 있으랴.

조조가 또한 황제의 명을 사칭하여 사자를 각지에 보내어 병력을 모을 것이니, 먼 변방에서 속임수에 넘어가 군사를 내주고 세상을 거역하여 모역에 가담할까 두려워하노라. 이름을 더럽히고 천하의 웃음거리가 되는 것은 밝은 선비의 취할 바 아니니라. 오늘로 유주,병주,청주,기주 4주의 군사가 함께 진격하리니, 이 글이 형주에 이르거든 건충장군 장수와 힘을 함쳐 성세를 드날리며, 주와 군은 의병을 일으켜 경계로 진격해 위세를 높이리라. 아울러 종묘사직을 바로잡으면 비상한 공적이 드러나게 되리로다. 조조의 수급을 가져오는 자에게는 5천호후를 봉하고 5천만금을 내릴 것이며, 조조의 사병,편장,비장,장교 및 아전들 중 항복하는 자에 대하여는 그 죄를 묻지 않을 것이다.

이렇듯 은혜와 신의를 베풀고 규정에 따라 시상함을 천하에 포고 하나니, 황제께서 간적 조조에게 핍박당하고 있는 사실을 널리 알려 일제히 떨쳐일어나 시행토록 할 지어다.

분류 :
위서
조회 수 :
5658
등록일 :
2013.07.22
16:33:34 (*.131.108.250)
엮인글 :
http://rexhistoria.net/history_sam/14728/6e4/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rexhistoria.net/1472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촉서 촉서 목차 링크 재원 2013-07-08 153506
공지 위서 위서 목차 링크 [1] 재원 2013-06-29 158317
공지 오서 오서 목차 링크 [3] 재원 2013-06-28 113504
390 오서 오부인전(손견의 부인) 희단 2013-10-03 7679
389 위서 <배송지주>장특전 코렐솔라 2013-11-04 7358
388 위서 <배송지주>오질전 [1] dragonrz 2013-10-28 7765
387 위서 <배송지주>혜강전 dragonrz 2013-10-28 6803
386 위서 <배송지주>완적전 dragonrz 2013-10-26 5774
385 위서 <배송지주>응거, 응정전 [1] dragonrz 2013-10-26 4856
384 위서 <배송지주>노수전 dragonrz 2013-10-26 4775
383 위서 <배송지주>한단순전 [3] dragonrz 2013-10-26 4816
382 위서 <배송지주>유정전 dragonrz 2013-10-11 5445
381 오서 <배송지주>변망론(구다라님 번역) 구다라 2013-10-10 5331
380 위서 진림, 완우전 [6] 재원 2013-05-04 4985
379 오서 <배송지주>변망론 [1] 코렐솔라 2013-09-10 5361
378 위서 <배송지주>마균전 [13] 코렐솔라 2013-08-12 5828
377 위서 <배송지주>시묘전 [1] 코렐솔라 2013-08-05 4444
376 위서 <배송지주>유류전 코렐솔라 2013-07-24 4233
375 위서 <배송지주>왕사전 코렐솔라 2013-07-24 4383
374 촉서 <배송지주>하지전 [1] 코렐솔라 2013-07-23 5879
» 위서 <배송지주>격주군문 코렐솔라 2013-07-22 5658
372 위서 <배송지주>유종전(동우 등) 코렐솔라 2013-07-22 5505
371 위서 종육전 [1] 견초 2013-07-22 48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