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묵(尹黙)은 자가 사잠(思潛)이고, 재동군 부현 사람이다.


익부에서는 대부분 금문으로 된 경학을 중시하고 장구의 정확한 독음은 중시하지 않았다. 윤묵은 그러한 학문의 협소함을 알았으므로 멀리 형주로 유학하여 사마덕조(사마휘)(司馬德操), 송중자(송충)(宋仲子) 등과 함께 고문으로 된 경학을 학습했다.

 

윤묵은 여러 경서와 사서에 모두 통한 후에 또 좌씨의 《춘추》를 전문적으로 연구하고, 유흠의 조례(《좌전》의 범례에 따라 서술한 것)로부터 정중, 가규 부자, 진원, 복건의 주석과 해설에 이르기 까지 모두 암송하여 두번 다시 책을 살펴볼 필요가 없었다.

 

유비는 익주를 평정하고 주목을 겸임했을 때, 윤묵을 권학종사로 임명했다. 태자를 세운 후, 윤묵을 태자 복야로 임명하여 《좌씨전》을 유선에게 가르치도록 했다.

 

유선이 즉위하자, 윤묵은 간의대부로 임명됐다. 승상 제갈량이 한중에 주둔하고 있을 때, 초빙되어 군좨주가 됐다. 제갈량이 세상을 떠나자 윤묵은 성도로 돌아왔으며 태중대부에 임명되었고, 그 후에 세상을 떠났다.

 

아들 윤종이 그의 학문을 계승하여 박사가 되었다.

[주송중자()은 후에 위에 살았다.

 

 

《위략》에서 말하길그 아들(송충의 아들)은 위풍과 함께 반역을 꾀하여 사형에 처해졌다위의 태자(조비曹丕)는 왕랑에의 반서에서 말한다. '옛적, [춘추시대] 석후가 주우(의 공자公子)와 교제하고 있었기 때문에 아버지인 석작은 그가 반란에 가담할 것을 예지하고, [한자(한기) [진의 현인전소와 친했기 때문에 목자(한기의 형한무기)는 그가 인을 좋아한다는 것을 알았다고 한다그러니까 군자는 멀리 나갔을 때에는 반드시 규율을 유지하여집에 있을 때에는 반드시 훌륭한 사인(士人)을 따른다는 것이 정말로 마땅한 말이다

 

아아송충에게는 석작의 선견지명이 없어노년에 이르러 이런 재화를 만났구나. [석작이 자신의 자식 석후를 모반의 이유로 살해한 것처럼이제 와서야 육친을 대하는 애정을 끊어버리고 자신의 자식을 처형해충신으로써의 절의를 세우려고 바란다고 해서어찌 이를 얻을 수 있겠는가.'

 

 

[치쿠마본]

 

윤묵은 자를 사잠이라고 하며재동군 부현의 사람이다익부에는 금문의 학(진 이후의 신자체의 텍스트를 사용한 해석학)을 존중하는 사람이 많아자구의 정확한 훈독을 중시하지 않았다.

 

윤묵은 그러한 학문의 좁음을 깨달았기 때문에멀리 형주에 유학하여사마덕조(), 송중자()등을 따라 고문의 학을 배웠다모든 경서/사서에 통효하였고, 《좌씨춘추》를 전문적으로 자세하게 연구하여유흠의 조례(《좌전》의 범례에 대해서 말한다)를 시작으로정중/가규부자(부친의 이름은 휘)/진원/복건의 주설에 이르기 까지거의 전부 암송하여두 번 다시 서책을 찾아 볼 필요가 없었다.

 

선주는 익주를 평정하여, 목을 겸무하자, 그를 권학종사에 임명하였다. 태자를 세울 때가 되자, 윤묵을 [태자]복으로 삼고, 《[춘추]좌씨전》을 후주에게 교수했다. 후자가 즉위하자 간의대부로 임명되었다. 승상 제갈량이 몰沒하자, 성도로 귀환하여, 태중대부로 임명되어, 죽었다. 아들인 윤종이 그 학문을 전하고, 박사가 되었다.

 

[주] 위와 동일

분류 :
촉서
조회 수 :
4980
등록일 :
2013.05.02
15:07:16 (*.125.69.88)
엮인글 :
http://rexhistoria.net/history_sam/1538/fdf/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rexhistoria.net/153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촉서 촉서 목차 링크 재원 2013-07-08 218156
공지 위서 위서 목차 링크 [2] 재원 2013-06-29 223400
공지 오서 오서 목차 링크 [3] 재원 2013-06-28 157613
133 촉서 왕평전 [1] 견초 2013-05-02 10682
132 촉서 마충전 [4] 견초 2013-05-02 7790
131 촉서 여개전 [1] 견초 2013-05-02 5468
130 촉서 이회전 [1] 견초 2013-05-02 6152
129 촉서 황권전 [1] 견초 2013-05-02 9282
128 촉서 극정전 [2] 견초 2013-05-02 6521
127 촉서 초주전 [4] 견초 2013-05-02 7435
126 촉서 이선전 견초 2013-05-02 4699
» 촉서 윤묵전 견초 2013-05-02 4980
124 촉서 내민전 [5] 견초 2013-05-02 5123
123 촉서 맹광전 [1] 견초 2013-05-02 5232
122 촉서 허자전 [1] 견초 2013-05-02 4628
121 촉서 두경전 [1] 견초 2013-05-02 4816
120 촉서 주군전 [1] 견초 2013-05-02 6205
119 촉서 두미전 [2] 견초 2013-05-02 6608
118 촉서 비시전 [2] 견초 2013-05-02 6799
117 촉서 양홍전 [1] 견초 2013-05-02 6093
116 촉서 장예전 [1] 견초 2013-05-02 5708
115 촉서 상총전 [1] 견초 2013-05-02 5725
114 촉서 상랑전 [1] 견초 2013-05-02 60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