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회(李恢)는 자가 덕앙(德昻)이며, 건영군 유원 사람이다. 그는 군에서 독우 벼슬을 하였는데, 건령현의 령이었던 고모부 찬습(爨習)이 법령을 위반하는 일이 있었기 때문에 이회는 찬습의 일에 연루되어 파면되었다.

태수 동화(董和)는 찬습이 그 지방의 호족이라는 점을 고려하여 불문에 부치고 사직을 허락하지 않았다.


화양국지에서 이른다 : 습은 후에 관이 령군에 이르렀다.


후에 이회를 주에 천거했다. 이회는 주로 가는 도중에 유비가 가맹에서 돌아와 유장을 공격한다는 소식을 들었다. 이회는 유장이 반드시 실패하고, 유비가 성공할 것을 알고 곧 군의 사자라는 명목으로 북쪽 유비가 있는 곳으로 가서 면죽에서 만났다. 유비는 이회를 칭찬하고 낙성까지 수행하도록 하고, 이회를 한중으로 파견하여 마초와 우호를 맺도록 했다. 마초는 그래서 유비를 따랐다. 성도가 평정된 후, 유비는 익주목을 겸임하고 이회를 익주의 공조서좌주부로 임명했다.

후에 도망자가 이회를 모함하여 이회가 모반하려 한다고 했다. 담당관리가 이회를 체포하여 호송하자, 유비는 사실무근임을 밝히고 다시 이회를 별가종사로 승진시켰다.

장무 원년(221)에 내강[주] 도독 등방이 세상을 떠났다. 유비가 이회에게 질문했다.

[주] 신 송지가 촉나라 사람들에게 내강에 대해 묻자, 내항이라는 지명은 촉에서 2천여 리 떨어진 곳에 있는데, 그 당시는 아직 영주가 세워지지 않아 남중이라 불렀으며, 내항도독을 세워 그 땅을 총괄하도록 하였다가, 진 태시 연간에 처음으로 익주를 분할하여 영주를 두었다고 했다.

"누가 등방을 대신할 수 있겠습니까?"

이회가 대답했다.

"사람의 재능에는 각각 장점과 단점이 있습니다. 때문에 공자는 `사람을 사용할 때는 그 사람의 재덕을 헤아려서 한다` 고 했습니다. 그리고 성명한 군주가 위에 있으면 신하된 자는 마음을 다할 것입니다. 때문에 선령 싸움에서 조충국은 `노신(老臣)만한 자가 없다`고 했습니다. 신은 사사로이 제 자신의 역량을 가늠할 수 없으니, 폐하께서 살피십시오."

유비는 웃으며 말했다.

"나의 본의 역시 벌써 그대에게 있습니다."

그리고 이회를 내강도독ㆍ사지절로 임명하고, 교주자사를 겸임하도록 했으며 평이현에 주둔시켰다.

유비가 세상을 떠나자, 고정은 월수에서 방자한 행동을 했고, 옹개는 건영에서 교만하게 굴었으며, 주포는 장가에서 모반했다. 승상 제갈양은 남쪽 정벌에 나서서 먼저 월수를 지났다. 이회는 길을 따라 건영으로 향했다. 여러 현들은 대대적으로 서로 규합하여 곤명에서 이회 군대를 포위했다.

당시 이회의 병력은 적었고, 적군은 두 배가 되었으며, 또 아직 제갈양의 소식을 듣지 못했으므로 남방 사람들을 속여 다음과 같이 말했다.

"관군은 식량이 다 떨어졌습니다. 병사를 물려 돌아가려고 합니다. 우리는 그 사이 오랫동안 고향을 등지고 있었는데, 오늘에서야 돌아가게 되었습니다. 다시 북쪽으로 갈 수 없다고 하더라도 그대들과 함께 대사를 도모하려고 하기 때문에 진심으로 서로 알리는 것입니다."

남방 사람들은 이회의 말을 믿었고, 때문에 포위를 느슨하게 했다. 그래서 이회는 출격하여 크게 격파시키고, 도주하는 적군을 추격하여 남쪽으로 반강까지 갔으며, 동쪽으로 장가와 연접해 제갈량의 명성과 위세에 서로 호응했다. 남방의 토지는 평정됐으며, 이회의 군공이 많았으므로 한흥정후로 봉하고, 안한장군의 관직을 더했다.

이후에 군대가 돌아오자, 남방의 만족은 또 반란을 일으키고 수비하던 대장을 살해했다. 이회는 직접 토벌에 나서 흉악한 행동을 한 무리들을 근절시키고, 그곳의 유력자들을 성도로 이주시키고, 수와 복땅에서 밭가는 소, 군마, 금은, 무소 가죽을 공물로 납입하도록 하여 지속적으로 군용 물자를 충당했으므로 당시 비용에는 부족함이 없었다.

건흥 7년(229)에 교주가 오에 종속되었으므로 이회의 교주자사직을 해제했다. 다시 건영태수를 겸임시켰으므로 돌아와 본군에 거주하게 되었다. 한중으로 이주했으며, 건흥 9년(231)에 사망했다. 아들 이유(李遺)가 후사를 이었다. 이회의 조카 이구는 우림우부독으로 제갈첨을 수행하여 등애를 방어했으며, 전쟁터에서 명령을 받았고 면죽에서 사망했다.

분류 :
촉서
조회 수 :
8130
등록일 :
2013.05.02
15:58:43 (*.125.69.88)
엮인글 :
http://rexhistoria.net/history_sam/1574/a1f/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rexhistoria.net/1574

코렐솔라

2013.07.23
18:55:36
(*.52.89.88)
주석 추가. 이걸로 끝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촉서 촉서 목차 링크 재원 2013-07-08 300311
공지 위서 위서 목차 링크 [2] 재원 2013-06-29 298178
공지 오서 오서 목차 링크 [3] 재원 2013-06-28 208538
133 촉서 왕평전 [1] 견초 2013-05-02 14279
132 촉서 마충전 [4] 견초 2013-05-02 10238
131 촉서 여개전 [1] 견초 2013-05-02 7181
» 촉서 이회전 [1] 견초 2013-05-02 8130
129 촉서 황권전 [4] 견초 2013-05-02 12062
128 촉서 극정전 [2] 견초 2013-05-02 8269
127 촉서 초주전 [8] 견초 2013-05-02 9752
126 촉서 이선전 견초 2013-05-02 6220
125 촉서 윤묵전 견초 2013-05-02 6477
124 촉서 내민전 [5] 견초 2013-05-02 6608
123 촉서 맹광전 [1] 견초 2013-05-02 6992
122 촉서 허자전 [1] 견초 2013-05-02 5994
121 촉서 두경전 [1] 견초 2013-05-02 6254
120 촉서 주군전 [1] 견초 2013-05-02 8266
119 촉서 두미전 [2] 견초 2013-05-02 8779
118 촉서 비시전 [2] 견초 2013-05-02 8990
117 촉서 양홍전 [1] 견초 2013-05-02 8091
116 촉서 장예전 [1] 견초 2013-05-02 7771
115 촉서 상총전 [6] 견초 2013-05-02 7673
114 촉서 상랑전 [3] 견초 2013-05-02 82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