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충(馬忠)은 자가 덕신(德信)이고 파서군 낭중현 사람이다. 어려서 외가에서 길러졌으며 성을 호(弧)라 하고 이름을 독(篤)이라 했는데, 후에 성을 바꾸고 이름을 충(忠)으로 고쳤다. 마충은 군의 관리가 되었고, 건안 말년에 효렴으로 천거되었으며, 한창현의 장으로 승진했다.
 
유비가 동쪽 정벌에 나섰다가 효정에서 실패했을 때, 파서태수 염지는 여러 현의 병사 5천여 명을 징발하여 군사가 없는 곳을 보충시켰으며, 마충을 파견하여 그곳으로 가도록 했다. 유비는 벌써 영안으로 돌아왔고, 마충을 만나 함께 대화를 나누고 상서력 유파에게 말했다.
 
"비록 황권을 잃었지만, 또 호독을 얻었다. 이것은 세상의 현인이 부족한 것이 아니다."
 
건흥 원년(223)에 승상 제갈량이 막부를 열어 마충을 문하독에 임명했다. 3년(225)에 제갈량은 남쪽으로 들어갔으며, 마충을 장가태수로 삼았다.
 
(장가군의) 승(丞) 주포가 모반을 했다. 주포가 반란을 일으킨 후 3년 만에 평정되었는데 마충은 주민들을 위로하고 구제하였으며, 가르치고 관리하여 위엄과 은혜가 컸다.
 
건흥 8년(230)에 유선은 마충을 불러 승상참군으로 임명하고 장사 장완의 차관으로 남겨 부의 일을 보도록 하였다. 마충은 또 주의 치중종사로 겸임했다. 다음해 제갈량이 기산으로 출격했을 때, 마충은 제갈량이 있는 곳으로 가서 군대 안의 시무를 관리했다. 군대가 돌아온 후, 장군 장의 등을 지휘하여 반란을 일으킨 문산군의 강족을 토벌했다.
 
건흥 11년(233)에 남방 만족의 호족 우두머리 유주가 모반하여 각 군을 소란하게 했다. 유선은 내강도독 장익을 불러 돌아오도록 하고, 마충이 장익을 대신하도록 했다. 마충은 빠르게 유주를 참수시켜 남쪽 땅을 평정했다. 마충에게 감군분위장군을 더하고 박양정후로 봉했다.
 
당초 건영군 태수 정앙을 죽이고, 그 후에 임명된 태수 장예를 결박하여 오나라로 보냈으므로 내강도독은 항상 편이현에 주둔했다. 마충에 이르러서는 독부를 미현으로 옮겨 만족 주민들이 거주하는 사이에 있었다. 월수군 또한 장기간 토지를 잃었으므로 마충은 태수 장의를 이끌고 옛날 군을 수복했다. 이로부터 마충은 안남장군의 관직을 더하고 승진하여 팽향후에 봉해졌다.
 
연희 5년(242)에 마충은 조정으로 돌아왔고, 그 후 한중에 도착하여 대사마 장완을 만나 조서를 전하였으며, 진남대장군에 제수되었다.
 
연희 7년(244) 봄에 대장군 비의는 북쪽으로 가서 위나라 군대에 저항하고, 마충을 성도에 남게 하여 상서의 일을 맡도록 했다. 비의가 돌아온 후에 마충은 곧 남쪽으로 돌아갔다.
 
연희 12년(249)에 마충은 세상을 떠났다. 아들 마수가 후사를 이었다.
 
마충은 사람됨이 관대하고 도량이 컸으며, 농담을 잘 하고 크게 웃으며, 분노할 때도 얼굴에 나타내지 않았다. 그러나 일을 처리함에 있어서는 결단을 할 수 있었으며, 위엄과 은혜를 함께 갖추고 있었다. 이 때문에 만족은 그를 두려워하면서도 사랑했다.
 
마충이 세상을 떠났을 때, 장례를 치르는 곳에 와서 눈물을 흘리며 애도하는 마음을 다하지 않는 자가 없었다. 이 때문에 묘당을 세워 제사지냈으며, 그것은 현재까지 남아 있다.
 
장표(張表)는 당시의 명사로 첨령과 명망이 마충을 뛰어넘었다.
 
염우(閻宇)는 줄곧 공로와 재간이 있었고 정치적인 일에 열심이었다. 그는 마충의 뒤에서 그의 직무를 이었지만, 위풍과 정치적인 업적은 모두 마충에 미치지 못했다.
 
익주기구전(益部耆舊傳)에 따르면 “장표(張表)는 장숙()의 아들이다. 화양국지(華陽國志)에 따르면 장표는 장송(張松)의 아들이다.“ 했지만 (어느 것이 옳은지) 자세하지 않다. 염우(閻宇)의 자는 문립(文平)으로 남군 사람이다.
분류 :
촉서
조회 수 :
7791
등록일 :
2013.05.02
16:03:38 (*.125.69.88)
엮인글 :
http://rexhistoria.net/history_sam/1578/bf4/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rexhistoria.net/1578

코렐솔라

2013.07.23
18:59:40
(*.52.89.88)
주석 추가

무명

2013.09.20
04:27:09
(*.86.193.215)
益部耆舊傳曰:張表,肅子也。華陽國志云:表,張松子,未詳。閻宇字文平,南郡人也。
익주기구전에 따르면 “장표는 장숙의 아들이다. 화양국지에 따르면 장송의 아들이다.“ 했지만 (어느 것이 옳은지) 자세하지 않다. 염우의 자는 문립으로 남군 사람이다.

코렐솔라

2013.09.20
10:12:39
(*.166.245.166)
아버지가 누군지 모르다니 특이한 경우도 봤군요. 반영했습니다.

코렐솔라

2013.09.20
10:49:38
(*.166.245.166)
사실 둘 중 한명은 여자면 모든 문제가 해결되는군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촉서 촉서 목차 링크 재원 2013-07-08 218162
공지 위서 위서 목차 링크 [2] 재원 2013-06-29 223404
공지 오서 오서 목차 링크 [3] 재원 2013-06-28 157614
133 촉서 왕평전 [1] 견초 2013-05-02 10683
» 촉서 마충전 [4] 견초 2013-05-02 7791
131 촉서 여개전 [1] 견초 2013-05-02 5469
130 촉서 이회전 [1] 견초 2013-05-02 6153
129 촉서 황권전 [1] 견초 2013-05-02 9283
128 촉서 극정전 [2] 견초 2013-05-02 6522
127 촉서 초주전 [4] 견초 2013-05-02 7436
126 촉서 이선전 견초 2013-05-02 4700
125 촉서 윤묵전 견초 2013-05-02 4981
124 촉서 내민전 [5] 견초 2013-05-02 5123
123 촉서 맹광전 [1] 견초 2013-05-02 5232
122 촉서 허자전 [1] 견초 2013-05-02 4628
121 촉서 두경전 [1] 견초 2013-05-02 4816
120 촉서 주군전 [1] 견초 2013-05-02 6205
119 촉서 두미전 [2] 견초 2013-05-02 6608
118 촉서 비시전 [2] 견초 2013-05-02 6799
117 촉서 양홍전 [1] 견초 2013-05-02 6093
116 촉서 장예전 [1] 견초 2013-05-02 5708
115 촉서 상총전 [1] 견초 2013-05-02 5725
114 촉서 상랑전 [1] 견초 2013-05-02 60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