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연國淵은 자가 자니(子尼)이고 낙안국(樂安國) 개현(蓋縣) 사람이며, 정현에게 가르침을 받았다. 


전대흔錢大昕이 말한다 : 갑蓋현은 태산泰山에 속하였지, 낙안樂安이 아니다. '갑'은 마땅히 익益을 잘못 쓴 것일 것이다.


현별전(玄別傳): 국연은 처음부터 이름이 알려지지 않았다.


현별전(玄別傳): 국자니(국연)는 재주가 뛰어난 인재이다. 내가 그를 보건데, 필시 나라를 다스릴 인재(國器)이다.


나중에 병원(邴原)ㆍ관녕(管寧) 등과 더불어 요동(遼東)에서 동란을 피했다. 


魏書曰:淵篤學好古,在遼東,常講學於山巖,士人多推慕之,由此知名。

요동에서 옛날 땅으로 돌아온 태조는 그를 불러 사공(司空)의 속관으로 삼았다. 그는 매번 조정에서 의논할 때, 항상 정색을 하고 직언하였지만, 물러나서는 사사로운 감정을 갖지 않았다. 태조는 넓은 지역에 둔전을 실시하고자 생각하고, 국연에게 그 일을 관장하도록 했다. 국연은 여러 차례에 걸쳐 태조에게 이 제도의 손실과 이익을 진언하였고, 토지를 헤아려 백성을 살게 하고 인구를 헤아려 관리를 두었으며, 공과(功果)의 법령을 밝히니, 5년 만에 창고는 풍부해지고, 백성들은 다투어 노력하고 즐겁게 일했다.

건안 16년(211)에 태조가 관중(關中)을 정벌하러 갈 때 국연을 거부장사(居府長史)로 삼아 남아서 지키는 일을 총괄하게 했다.

전은(田銀)과 소백(蘇伯)이 하간(河間)에서 반란을 일으켰는데, 전은 등은 이미 격파되었으나 그 잔당들이 남아 있어서 태조는 이들을 모두 법에 따라 처단하려고 했다. 그러나 국연은 이 사람들은 주모자가 아니라고 생각하여, 그들을 처형하지 말 것을 간청했다. 태조는 그의 생각에 따랐는데, 국연에 의지해 목숨을 건진 사람들이 천여 명이나 되었다. 적군을 쳐부순 공식 문서에는 하나를 열로 계산하는 구습이 있었으나, 국연은 싸움터에서 베어 노획한 적군의 목을 상주할 때, 그 실제적인 숫자와 똑같게 했다. 태조가 그 까닭을 묻자, 국연이 말했다.

“대체로 경계 밖의 도적을 정벌하고 참수하거나 포로로 잡은 숫자를 실제보다 많게 보고하는 것은 무공(武功)을 크게 하여 백성들의 귀에 과시하려는 것입니다. 하간은 봉토 구역 이내인데도 전은 등이 반란을 일으켰습니다. 비록 우리가 크게 이겨 공을 세웠더라도 저는 마음속으로 부끄럽게 생각했습니다.”

태조는 크게 기뻐하며, 국연을 위군태수(魏郡太守)로 옮겼다.

당시에 투서를 하여 태조를 비방하는 자가 있었는데, 태조가 그것을 싫어하여 그 주모자를 반드시 알고자 했다. 국연은 서신을 남겨, 이 일을 바깥으로 알리거나 새어나가지 않게 했다. 그 서신에는 여러 번에 걸쳐 이경부(二京賦)가 인용되었다. 국연은 공조에게 명을 내려 말했다.

“우리 이 군(郡)은 꽤 크며, 지금은 천자가 여기에 있소. 그러나 학문하는 자들이 적소. 이해력이 있고 나아가 적은 사람 몇을 골라 주시오. 스승에게 보내 배우도록 하고자 하오.”

공조는 세 사람을 선발하여 국연에게 보이자, 국연은 말했다.

“너희들은 학문이 아직 미치지 못한다. 이경부라는 것은 온갖 일을 적은 책이다. 세상 사람들은 이것을 소홀히 취급하고 있어 그 스승이 적다."

이경부를 해독할 수 있는 사람을 찾도록 했다. 열흘도 채 못 되어, 읽을 줄 아는 사람을 드디어 찾았으므로 가서 수업했다. 관리들이 기회를 이용하여 한 통의 편지를 쓰도록 하여 그가 쓴 서신과 비교해 보니, 투서를 쓴 사람과 같은 필체였다. 체포하여 심문해 본 결과, 사실 여부가 모두 드러났다.

국연은 태복(太僕)으로 승진하여 구경의 고위직에 놓이게 되었으나, 보잘것없는 옷과 음식을 입고 먹었으며 봉록과 하사품을 옛 친구와 친족들에게 모두 나눠 주었다. 공손하고 근검하며 스스로를 지키다가 재직 중에 죽었다.


魏書曰:太祖以其子泰為郎。


분류 :
위서
조회 수 :
4098
등록일 :
2013.05.03
12:35:08 (*.104.28.55)
엮인글 :
http://rexhistoria.net/history_sam/2034/2d8/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rexhistoria.net/2034

코렐솔라

2013.07.15
13:11:25
(*.0.203.172)
배주 추가

구라뱅뱅

2013.08.12
11:32:54
(*.49.168.253)
玄別傳曰:淵始未知名,玄稱之曰:「國子尼,美才也,吾觀其人,必為國器。」
현별전 : 국연은 처음부터 이름이 알려지지 않았다.
玄稱之曰 : 국자니(국연)는 재주가 뛰어난 인재이다. 내가 그를 보건데, 필시 나라를 다스릴 인재(國器)이다.

#美才 : 한어사전의 出色的才学, 出色的才学 2개 의미가 있기에, 재주가 뛰어난 인재로 해석하였습니다.

코렐솔라

2013.08.12
11:37:19
(*.104.28.55)
감사합니다. 반영했습니다.

장기튀김

2013.09.29
22:23:14
(*.121.129.101)
낙안국에는 蓋이란 현이 없습니다. 대신에 익(益)현이 있는데, 아무래도 진수가 잘못 적은 것 같네요.

코렐솔라

2013.09.29
22:56:35
(*.166.245.168)
일단 그래도 진수 원문 내용이니 저 상태로 놔두고 파란색 글씨로 밑에 쓰는 것이 맞겠군요. 혹시 집해에서도 같은 얘기를 하고 있나요?

장기튀김

2013.09.29
23:21:24
(*.121.129.101)
지금 수중에 집해가 없어서 확인 못 하겠네요... -_-;; 날 밝는 대로 알아보겠습니다

장기튀김

2013.10.03
02:49:17
(*.147.123.78)
역시... 집해에도 같은 얘기가 있군요.

錢大昕曰 : 蓋縣屬泰山, 不屬樂安. 蓋當爲益字之譌.
전대흔錢大昕이 말한다 : 갑蓋현은 태산泰山에 속하였지, 낙안樂安이 아니다. '갑'은 마땅히 익益을 잘못 쓴 것일 것이다.

이외에도 조일청趙一淸도 같은 주장을 했습니다.

코렐솔라

2013.10.03
09:22:25
(*.166.245.168)
감사합니다. 밑에 파란색으로 달도록 하겠습니다.

장기튀김

2013.10.12
02:45:58
(*.147.123.78)
참고로... 蓋는 '갑'이라 읽는 게 옳습니다.

문재의 '낙안국 蓋현'의 경우, 상정할 수 있는 가능성이

1. 낙안국 익益현의 잘못
2. 태산군 蓋현의 잘못

인데... 2의 경우 蓋의 음은 古盍切... 즉, '갑'입니다.
애초에 蓋 자체가 지명/성씨 등으로 쓸 땐 '갑'으로 읽기도 하고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촉서 촉서 목차 링크 재원 2013-07-08 172093
공지 위서 위서 목차 링크 [1] 재원 2013-06-29 179918
공지 오서 오서 목차 링크 [3] 재원 2013-06-28 130641
210 위서 최염전 [4] 견초 2013-05-03 6070
209 위서 <배송지주>한빈전 [1] 재원 2013-05-03 4898
208 위서 <배송지주>초선전 [1] 재원 2013-05-03 5582
207 위서 <배송지주>호루전 [1] 견초 2013-05-03 3771
206 위서 호소전 [4] 재원 2013-05-03 4128
205 위서 장전전 [1] 재원 2013-05-03 3856
204 위서 <배송지주>왕렬전 [1] 재원 2013-05-03 3640
203 위서 관녕전 [2] 견초 2013-05-03 4291
202 위서 병원전 [1] 견초 2013-05-03 4145
201 위서 왕수전 [1] 견초 2013-05-03 4258
200 위서 전주전 [2] 견초 2013-05-03 5497
» 위서 국연전 [9] 견초 2013-05-03 4098
198 위서 양무전 [2] 견초 2013-05-03 3720
197 위서 장범전 [2] 견초 2013-05-03 3881
196 위서 원환전 [4] 견초 2013-05-03 4550
195 위서 가후전 [1] 견초 2013-05-03 18008
194 위서 순유전 [2] 견초 2013-05-03 9413
193 위서 순욱전 [4] 견초 2013-05-03 15346
192 위서 하후현전 [3] 재원 2013-05-03 6294
191 위서 하후상전 재원 2013-05-03 5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