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마지司馬芝의 자는 자화(子華)이고, 하내군(河內郡) 온현(溫縣) 사람이다. 젊어서 서생이 되었고, 전란을 피해 형주로 갔는데, 노양산(魯陽山)에서 적을 만났다. 함께 가던 사람들은 모두 노약자를 버리고 달아났는데, 사마지만은 혼자 노모를 앉아서 지켰다. 도적이 와서 사마지에게 칼을 들이댔다. 사마지는 고개를 숙이고 말했다.

“저의 어머니는 늙었습니다. 죽고 사는 것은 오직 당신들에게 달려 있습니다.”

도적이 말했다.

“이 사람은 효자다. 그를 죽이는 것은 의롭지 못하다.”

그래서 그는 해를 면하여, 작은 수레에 어머니를 태우고 갔다. 그는 남방에서 10여 년 살았는데, 몸소 경작을 하며 지조를 지켰다.

태조는 형주(荊州)를 평정하고, 사마지를 제남군 관현(菅縣)의 장으로 임명했다. 당시 천하가 막 세워졌을 때이므로 대부분 법을 받들지 않았다. 군의 주부(主簿) 유절(劉節)은 그 땅의 오래된 족속으로 사람됨이 호방하고 협기가 있어 빈객이 천여 명이나 되었는데, 군 밖으로 나가서는 도적이 되고, 안으로 들어와서는 관리의 통치를 어지럽혔다. 오래지 않아 사마지는 유절의 빈객 왕동(王同) 등을 병사로 삼아 보냈다. 연사(掾史 : 屬官)가 근거를 대며 말했다.

“유절의 집은 이전에도 이후에도 요역을 제공하지 않았습니다. 만일 그가 도착했을 때 숨긴다면, 반드시 부담이 될 것입니다.”

사마지는 그의 말을 듣지 않고, 유절에게 편지를 써서 말했다.

- 당신은 큰 종족이고 게다가 군에서는 중요한 신하입니다. 그러나 당신의 빈객들은 항상 부역을 하지 않으니, 백성들은 모두 원망하고 있으며, 떠도는 나쁜 명성이 윗사람에게까지 들리고 있습니다. 지금 왕동(王同) 등을 병사로 삼겠으니, 이 기회에 그를 보내시기를 희망합니다.

병사들은 이미 군에 집결했지만, 유절은 왕동 등을 숨기고, 독우(督郵)로 하여금 병사 조달이 부족한 현의 장과 관리를 추궁하도록 했다. 현의 연사는 방법이 없었으므로 왕동 등을 대신하여 가기를 원했다. 사마지는 곧 발 빠른 말로 문서를 써서 제남에 보내 유절의 죄상을 하나하나 진술했다. 제남태수 적광(赤光)은 평소 사마지를 존경하고 신임하였으므로 즉시 유절에게 왕동을 대신하여 가도록 했다.

그래서 청주 사람들은 사마지를 이렇게 불렀다.

“군의 주부(主簿)로써 병사로 삼았구나.”

광평현(廣平)의 령(令)으로 승진했다. 정로장군(征盧將軍) 유훈(劉勳)은 신분이 높고 은총을 받고 있었으며, 교만하고 호사스럽고 또 사마지의 출신 군의 장수였는데, 그의 빈객과 자제들은 군의 경계 안에서 여러 차례 법을 범했다. 유훈은 사마지에게 편지를 보내 성씨와 이름을 쓰지 않고, 모두 법대로 처리했다. 후에 유훈은 불법적인 행위를 하여 처형되었고, 관련 있는 자들은 모두 처벌받았지만, 사마지는 칭찬을 받았고 대리정(大理正)으로 승진했다.


위략(魏略)에 이르길:유훈(劉勳)의 자는 자대(子臺)로 낭야(瑯邪) 사람이다. 中平末,為沛國建平長,與太祖有舊。後為廬江太守,為孫策所破,自歸太祖,封列侯,遂從在散伍議中。勳兄為豫州刺史,病亡。兄子威,又代從政。勳自恃與太祖有宿,日驕慢,數犯法,又誹謗。為李申成所白,收治,并免威官。

관부의 베와 비단을 훔쳐 변소에 갖다 놓은 자가 있었다. 관리들이 여공(女工)을 의심하고 붙잡아서 옥에 가두자, 사마지가 말했다.

“무릇 죄인에게 형벌을 가함에 있어서 과실이 있다면 그 과실은 가혹하게 함에 있습니다. 지금 장물을 먼저 획득한 후에 그녀를 심문하십시오. 그녀가 만일 견디지 못하면, 억울하게 죄를 뒤집어쓰게 될 것입니다. 억울하게 죄를 뒤집어씌우려는 정서로는 재판할 수 없습니다. 간명하여 쉽게 따르게 하는 것이 대인(大人)의 교화입니다. 죄를 지은 자를 도망가지 못하게 하는 것은 평범한 시대의 통치일 뿐입니다. 지금 의심받은 자를 용서함으로써 쉽게 따르게 하는 의로움을 융성하게 하는 것이 또한 옳지 않겠습니까?”

태조는 그의 건의를 따랐다. 감릉(甘陵)ㆍ패(浿)ㆍ양평태수(陽平太守)를 역임하고, 재임하는 곳마다 공적이 있었다.

황초(黃初) 연간에 중앙으로 들어가 하남윤(河南尹)이 되었다. 그는 임지에 도착하여 강자를 누르고 약한 사람을 도와주고, 사사로운 청탁은 받지 않았다. 마침 내관이 사마지에게 일을 의뢰하려고 하였지만, 감히 직접 말하지 못하고, 사마지의 아내의 백부(伯父)인 동소(董昭)에게 전하도록 했다. 동소 또한 사마지를 두려워했으므로 그를 알리지 않았다. 사마지는 교령(敎令)을 만들어 아랫사람들에게 주며 말했다.

“군주는 교령을 세울 수 있지만, 관리들로 하여금 반드시 범하지 못하게 할 수는 없다. 관리는 교령을 범할 수는 있지만 군주로 하여금 반드시 알지 못하게 할 수는 없다. 교령을 만들었지만 위반한다면 군주가 못난 것이고, 교령을 범하여 군주로 하여금 알게 하는 것은 관리의 화인 것이다. 군주는 위에서 열등하고, 관리는 아래에서 화를 만나니, 이것은 정사에 이치가 없는 원인이다. 각자 힘써야 한다.”

그래서 휘하의 관리들은 스스로 힘을 기울이지 않는 다가 없었다.

부하인 순행(循行 : 관직명)이, 문간(門幹 : 관직명)이 비녀를 훔쳤다고 의심하였다. 문간은 사실과 맞지 않는다고 말했지만, 관리가 체포하여 옥에 가두었다. 사마지가 교령을 발표했다.

“무릇 사물은 서로 유사하여 구별하기 어려운 것이 있으므로 이루(離婁 : 고대에 시력이 좋았던 사람)가 아니면 의심하지 않을 수 있는 것이 드물다. 이 일이 사실 문간의 행위라면, 순행은 어떻게 비녀 하나는 아주 아까워하면서 동료에게는 경솔하게 상처를 주는가! 이 일은 다시 문제 삼지 마라.”

명제(明帝)가 즉위한 후, 사마지에게 관내후(關內侯)의 작위를 하사했다. 오래지 않아, 특진 조홍(曹洪)의 유모(乳母), 당(當)이 임분공주(臨汾公主 : 內親王)의 시녀와 함께 무간산(無澗山)의 신에게 제사를 지내다가 옥에 갇혔다.


[주] 신 송지가 보건대 무간은 산의 이름으로 낙양의 동북쪽에 있습니다.


변태후는 황문(환관)을 사마지의 관소로 보내 뜻을 전하였지만, 사마지는 통보하지 않고 낙양의 옥리에게 칙령을 내려 심리하도록 하고 상서를 올려 말했다.

- 사형에 처해야만 되는 사람은 모두 먼저 상주하여 사형 집행의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 이전 칙령에는 사악한 신에게 제사지내는 것을 금지하여 풍속을 바르게 하였습니다. 지금 당 등이 범한 것은 음란한 죄행으로서 사어(辭語)가 비로소 정해졌는데, 황문(黃門) 오달(吳達)이 신을 찾아와 태황태후의 명령을 전달했습니다. 신은 감히 이 명령을 받지 못하고, 명령 주에 범인을 돕거나 보호하라는 내용이 있을까 두려워하였습니다. 성상께서 빨리 알도록 했다면 부득이 범인을 불쌍히 여겨 그녀들을 보호하라고 하셨을 것입니다. 이러한 일은 일찍이 없었던 것이 원인이지만, 이것은 신의 죄입니다. 때문에 통상적인 규정을 무시하고 즉시 낙양현에 칙령을 내려 심리를 하도록 하였습니다. 신이 독단적으로 처형을 시행하였으니, 엎드려 처벌을 기다리겠습니다.

명제는 친히 답장을 하여 말했다.

- 표를 살펴보니, 그대의 지극한 충성심은 분명해졌소. 그대가 조서를 받들려고 임기응변으로 일을 처리한 것은 옳소. 이것은 그대가 조서의 취지를 받든 것인데, 무엇을 사죄한단 말이오? 지금 이후로 황문이 다시 그대에게 간다면 일을 신중히 처리하고 그들을 만나지 말도록 하시오.

사마지는 그 관직에 11년 동안 있었는데, 여러 차례에 걸쳐 법조문의 불합리한 점에 대해 논의했다. 그는 공경들 사이에서 곧은 태도로 행동했다. 마침 여러 왕이 입조하여 금령을 어기고 수도 사람들과 교류하였는데, 사마지는 관직을 박탈당했다.

나중에 사마지는 대사농(大司農)이 되었다. 이보다 앞서 농정을 담당하는 각각의 관리와 서민들은 세력 하여 두고 상공업에 종사하여 이익이 들어오도록 했다. 사마지가 상주했다.

- 왕이 된 자의 정치는 근본(농업)을 숭상하고 말업(末業 : 상업)을 억제해야 하며, 농업에 힘쓰고 식량에 치중해야만 합니다. 왕제(王制)에 이르기를 ‘3년간의 식량이 저장되어 있지 않으면, 그 나라는 나라 구실을 하지 못한다.’고 했습니다. 관자(管子) 구언(區言 : 任法ㆍ明法ㆍ正世ㆍ治國ㆍ內業 5편을 가리킴)에서도 식량을 축적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했습니다.

지금 오와 촉의 두 적국이 소멸되지 않았고, 전쟁은 부단히 이어지고 있으므로, 국가에서 가장 중요한 일은 곡식과 비단에 있습니다. 무황제(태조)께서는 특별히 둔전의 관직을 개설하여 농사와 양잠을 본업으로 하여 전문적으로 종사하도록 했습니다.

건안 연간, 천하의 창고가 꽉 차 있어서, 백성들도 은근히 만족하고 있었습니다. 황초 이래로 농정을 담당하는 제관들이 각기 부하들을 위한 계책을 생각했는데, 이것은 진실로 국가의 큰 본질로부터 마땅함을 얻은 것이 아닙니다. 무릇 왕 되는 자는 천하를 집으로 하여야만 하기 때문에 전에서 ‘백성들이 부족한데, 어찌 군주가 풍족할 수 있겠는가!’라고 했습니다. 풍족의 근원은 하늘의 때를 잃지 않고 땅의 힘을 다하는 데 있습니다. 지금 상업으로 추구하는 것은 비록 두 배나 되는 현저한 이익을 있을지라도 천하를 통일하는 계획에 있어서는 이미 셀 수 없을 정도의 손실이 있는 것이니, 밭을 개간하여 한 이랑의 땅의 수확을 증가시키는 것만 못합니다. 농민들이 밭에서 일을 하는 것은 정월부터 밭을 갈고 파종하며 호미로 잡초를 제거하고 뽕잎을 자르고, 화전을 일구어 보리를 심고 벼를 베고 작업장을 공고히 하고, 11월이 되면 일을 완결시킵니다. 그런 연후에 창고를 다스리고 교량을 설치하여 부세를 운반하고 도로를 반듯하게 닦고 다리를 수리하며 집 담장과 창문을 꾸미는데, 이로써 1년을 마치게 되니 하루라도 농사를 짓지 않을 때가 없습니다.

지금 농정을 담당하는 모든 관리들은 각기 ‘남아 있는 자가 상업으로 떠난 자를 위해 농사 계획을 세우고, 힘을 다해 농사를 지으니, 형세가 부득이할 뿐입니다. 농업이 조금이라도 황폐화하지 않으려면, 국가는 평소 여력이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신의 어리석은 생각으로는, 이들이 다시는 상업의 일로써 농업을 어지럽게 못하게 하고, 전적으로 농업과 양잠에 힘쓰게 하여 국가의 계책에 편리하게 해야 됩니다.

명제는 그의 의견을 따랐다.

매번 상관이 불러서 물어보려고 하면, 사마지가 항상 먼저 연사를 만나 의도를 판단하였다. 그가 승낙하고 반대할 때의 상황은 모두 예상한 바와 같았다. 사마지는 천성이 밝고 정직하였지만, 품행을 바르게 하려고 애쓰지는 않았다. 빈객과 의논할 경우, 그의 생각에 수긍할 수 없으면 곧 정면에서 그 사람의 단점을 지적하지만, 물러난 후에는 비난하는 일을 하지 않았다.

관직에 있을 때 세상을 떠났는데, 집에는 남아 있는 재산이 없었다. 위나라로부터 지금(사마염이 세운 진나라 시기. 진수가 삼국지를 편찬하는 시기)에 이르기까지 하남윤을 지낸 사람 중에서 사마지에 미치는 자는 없었다.

사마지가 죽은 후 아들 사마기(司馬岐)가 작위를 이었다. 사마기는 하남의 승으로부터 정위정(廷尉正)으로 전임되었다가 진류(陳留)의 상(相)으로 승진했다.

양군(梁郡)에 죄인들이 붙잡혀 있었는데 대부분 서로 연루된 바가 있어 몇 년이 지나도록 판결을 내리지 못했다. 황상은 조서를 내려 사마기의 관할 하에 있는 현으로 재판을 옮기도록 했다. 현에서는 형구를 미리 설치할 것을 요청했는데, 사마기가 말했다.

“지금 죄인은 수십 명이고, 그들의 말은 교활하고 거짓이 있어 부합되기 어렵지만, 이미 그 정황은 쉽게 판단할 수 있소. 어찌 또 감옥에서 오랫동안 있도록 하겠소?”

죄인들이 도착하였고, 그들을 심문할 때 모두 감히 숨기거나 거짓말을 하는 이가 없었으므로 하루 만에 판결을 끝마쳤다. 이 때문에 사마기는 또 정위(廷尉)로 발탁되었다.

이 당시 대장군(大將軍) 조상(爽)이 권력을 휘두르고, 상서(尚書) 하안(何晏)ㆍ등양(鄧颺) 등이 그를 보좌했다. 남양(南陽)의 규태(圭泰)는 일찍이 조상의 뜻에 어긋나는 말을 하여 체포되어 정위에 구류되었다. 등양은 심문을 하여 규태를 무거운 형벌에 처했다. 사마기는 등양에게 여러 차례 말했다.

“당신은 국가의 정치를 움직이는 대신이고, 왕실의 보좌를 맡고 있습니다. 당신은 왕실의 교화를 돕고 도덕을 완성하여 옛날 사람과 아름다움을 견줄 수 없고 마음 내키는 대로 당신의 사사로운 분한을 발설하고 무고한 사람에게 억지로 형벌을 정했습니다. 백성들로 하여금 위급하다는 마음을 갖게 하였으니, 이것이 그르지 않다면 또 무엇이겠습니까?”

등양은 부끄러워하며 화가 나서 물러났다. 사마기는 두려움이 오랜 시간 지속되었으며 질병이 생겨 관직에서 떠났다. 오랜 기간 재임하면서 그는 집으로 돌아온 지 1년도 안되어 죽었는데, 서른다섯 살이었다. 아들 사마조(司馬肇)가 작위를 이었다.


사마조(司馬肇)는 진 태강 연간에 기주자사, 상서가 된 것이 백관지 백관명에 보인다.


- 평하여 말한다.

서혁(徐奕)ㆍ하기(何夔)ㆍ형옹(邢顒)은 엄격함을 존중하였고, 그 시대의 명사가 되었다. 모개(毛玠)는 청렴하고 공정했으며 행적이 맑았고, 사마지(司馬芝)는 충성스럽고 밝았으며 바르지 못한 곳에 빠지지 않았다. 그들은 대부분 동요되지 않는 사람들이었다. 최염(崔琰)은 품격이 높고 가장 우수했으며, 포훈(鮑勛)은 바른 길을 견지하여 결점이 없었다. 그러나 이 두 사람 모두 죽음을 면하지 못했으니 애석하구나! 시경 대아(大雅)에서는 ‘똑똑한데도 밝은 것(既明且哲)’을 귀하게 여겼고, 우서(虞書)에서는 ‘충직하고 온화하다(直而能溫)’는 것을 숭상했는데, 스스로의 재능을 겸비하지 않았다면, 누가 이것을 할 수 있으랴!

분류 :
위서
조회 수 :
5073
등록일 :
2013.05.03
12:59:04 (*.104.28.55)
엮인글 :
http://rexhistoria.net/history_sam/2072/f49/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rexhistoria.net/2072

코렐솔라

2013.07.13
10:27:31
(*.52.89.87)
주석 추가했습니다.

21442326

2013.12.29
13:00:09
(*.100.108.153)
진태강, 중 되었다 기주자사, 상서... 뭔 소릴까

Levi-Strauss

2014.04.14
23:53:18
(*.41.239.80)
肇(사마조: 사마기의 아들)는 진 태강 연간에 기주자사, 상서가 된 것이 백관지 백관명에 보인다.

재원

2014.04.15
15:13:38
(*.53.109.73)
제보 감사합니다. 수정하였습니다.

venne

2014.04.14
01:05:27
(*.111.14.48)
臣松之案:無澗,山名,在洛陽東北。
신 송지가 보건대 무간은 산의 이름으로 낙양의 동북쪽에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촉서 촉서 목차 링크 재원 2013-07-08 172093
공지 위서 위서 목차 링크 [1] 재원 2013-06-29 179914
공지 오서 오서 목차 링크 [3] 재원 2013-06-28 130640
230 위서 장기전 [7] 견초 2013-05-04 6345
229 위서 양습전 [1] 견초 2013-05-04 4589
228 위서 사마랑전 [2] 견초 2013-05-04 5897
227 위서 유복전 [4] 견초 2013-05-04 5915
226 위서 유방전 [11] 견초 2013-05-04 6372
225 위서 장제전 [3] 견초 2013-05-04 6225
224 위서 유엽전 [7] 견초 2013-05-04 7988
223 위서 동소전 [1] 견초 2013-05-04 5452
222 위서 곽가전 재원 2013-05-04 13197
221 위서 정욱전 [3] 견초 2013-05-04 7778
220 위서 왕숙전 [1] 재원 2013-05-03 5550
219 위서 왕랑전 [1] 견초 2013-05-03 5681
218 위서 화흠전 [1] 견초 2013-05-03 5003
217 위서 종요전 [3] 견초 2013-05-03 6649
» 위서 사마지전 [5] 견초 2013-05-03 5073
215 위서 포훈전 [2] 견초 2013-05-03 4359
214 위서 형옹전 [1] 견초 2013-05-03 4352
213 위서 하기전 [1] 견초 2013-05-03 4621
212 위서 서혁전 [1] 견초 2013-05-03 4328
211 위서 모개전 [2] 견초 2013-05-03 51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