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자(倉慈)는 자가 효인(孝仁)이고 회남군(淮南郡) 사람이다. 그는 처음에 군에서 부리(府吏)가 되었다. 건안(建安) 연간에 태조가 회남(淮南)에서 둔전을 시작하여 유민을 소집했는데, 창자를 수집도위(綏集都尉)로 임명했다.

황초(黃初) 말년, 창자는 장안(長安)의 현령(長安令)이 되었다. 그는 청렴하고 검약하였으므로 백성들을 다스리는데 모범이 되었다. 관리와 백성들은 그를 두려워하면서도 아꼈다.

태화(太和) 연간에 창자는 돈황태수(燉煌太守)로 승진했다. 이 군은 서쪽의 국경 지대에 위치하고 있었으므로 동란 때문에 중원과 완전히 연결이 끊기고, 태수가 없었던 기간이 20년이나 되었으며 세력이 큰 집안이 영향력을 떨쳤으나, 이곳에서는 이것을 습속으로 만들었다. 전임 태수 윤봉(尹奉) 등은 구습을 따랐으므로 바르게 개혁하지는 못했다. 창자는 임지에 도착한 후 세력가를 억누르고 빈궁한 자를 구휼하여 백성을 다스리는 이치를 터득할 수 있었다. 옛날 호족들의 땅은 남아돌았는데 백성들은 송곳을 세울 땅조차 없었으므로, 창자는 집의 식구 수에 따라서 조세를 할당하고, 빈궁한 사람들로 하여금 그들이 낼 수 있는 만큼의 부세를 내도록 했다. 이 이전에 각 현의 성에서 처리해야 될 일 중에서 소송에 관한 일이 많고 번잡하여 현에서 판결 할 수 없었던 것들이 있었다. 이 일들은 대부분 군으로 모았다. 창자는 친히 가서 사찰하고, 죄의 경중을 검토하고 사형 이외에는 채찍과 곤장으로 처리하고 내보냈다. 1년에 판결을 내린 것은 10명도 채 못 되었다. 또 항상 서역의 이민족(西域雜胡)이 내조하여 공물을 헌상하기를 원했는데, 여러 호족들이 차단시키는 경우가 많았다. 그들과 무역을 할때 그들을 속여 옳고 그름이 대부분 분명하지 않았으므로 이민족은 이점을 항상 원망했다. 창자가 부임한 후 모두 그들을 위로했다. 이민족들 중에서 낙양으로 가려고 하는 자가 있으면 그들을 위해 통행증을 만들어 주었으며, 군으로부터 돌아가려는 자가 있으면 관부에서 그들을 위해 가치를 평가해 주었다. 관부에서는 또 현물로 그들과 교역을 하기도 하고 관리와 백성들을 도로로 보내 그들을 호송하도록 했다. 이로부터 한나라 백성과 이민족은 모두 일치하여 그의 은덕과 은혜를 칭송했다. 수년 후, 창자는 관리 생활을 하는 도중에 세상을 떠났는데 관리와 백성들은 친적을 잃은 것처럼 비통해 했으며, 그의 모습을 그리고 그의 유상(遺像)을 생각했다. 서역(西域)의 여러 이민족(諸胡)들은 창자가 죽었다는 소식을 듣자 모두 무기교위(戊己校尉)와 장리(長吏)들이 다스리는 곳으로 모여 장사를 지내고 슬퍼했다. 어떤 이는 칼로 얼굴을 그어서 창자에 대한 감정이 자신의 피처럼 진실됨을 나타냈고, 또 창자를 위해 사당을 세워 공동으로 창자를 제사지냈다.[1]

[1] [위략]에 이른다. 천수의 왕천이 창자의 뒤를 이어 교대로 그 행적에 좇았으나 이에 이르지 못했다. 금성의 조기가 왕천의 뒤를 이었으나, 역시 왕천에게도 미치지 못했다.가평연간이 되자, 안정의 황보융이 조기를 대신하여 태수가 되었다. 과거 돈황은 경작 방법을 잘 몰라서 언제나 관개를 하여 땅을 침수케 하였다가 그 이후 (땅이 마른 이후)에 경작을 시작했다. 

또한 농기구 만드는 법을 잘 몰라서 물을 끌어들여 파종함에 있어서는 사람도 소도 엄청난 고생을 해야 했고, 그러고도 수확은 그닥 없었다. 황보융은 착임하자 곧 농기구를 쓰는 방법을 가르치고, 도 관개의 방법을 가르쳐, 그 해의 수확을 마치고 계산해보니, 노력은 절반을 들이고도 수확은 오할이 늘어났다. 또 돈황의 습속에서는 부인은 치마를 입었는데, 양의 내장처럼 주름이 잡혔으므로 이를 만드는데 베가 한 필이나 들었다. 

황보융은 또한 (이러한 옷차림을) 금지하고 개량하도록 해, 일체 필요없는 것을 간소화하지 않는 바 없었다. 이 때문에 돈황 사람들이 생각하기로, 황보융은 강한 결단력과 엄격함에서는 창자에 미치지 못하지만, 신실함과 은혜로써 아랫사람들에게 은혜를 베푼다고 여겨, 그에게 차차 복속해 갔다. 

태조 때부터 함희(咸熙) 연간에 이르기까지 위군태수(魏郡太守)인 진국(陳國)의 오관(吳瓘), 청하태수(清河太守)인 악안(樂安)의 임오(任燠), 경조태수(京兆太守)인 제북(濟北)의 안비(顏斐), 홍농태수(弘農太守)인 태원(太原)의 영호소(令狐邵), 제남의 상(濟南相)인 노국(魯國)의 공예(孔乂)가 있었는데, 그들 중 어떤 이는 백성을 불쌍히 여겨 재판을 하고, 어떤 이는 성의로 은혜와 애정을 나타냈으며, 어떤 이는 청렴결백한 태도를 가졌고, 어떤 이는 나쁜 일을 적발하여 드러냈으므로 모두 식읍이 2천 석이 되었다.[2]

[2] 오권, 임욱에 관한 글은 이 외에 보이지 않는다. 

[안비전]

[위략]에 말한다. 안비(
顏斐)는 자를 문림(文林)이라 한다. 재능과 학식이 있어 승상이 불러들여 태자세마로 삼았고, 황초연간 초두에 전임하여 황문시랑이 되고, 이후 경조태수가 되었다. 당초 경조에서는 마초가 패배한 이후에도 많은 백성들이 농업식산에 전념치 않았고, 또 서너사람의 이천석 받이(태수)가 역임하였음에도 눈앞의 해결책만을 채택하여 민중을 위해 장기적인 계획을 세우는 이 없었다. 

안비가 착임하자, 속하의 현에 명을 내려 길을 정비케 하고, 뽕나무나 과실수를 심게 하였다. 이때, 백성의 많은 수가 수레가 소를 갖고 있지 않았다. 안비는 또한 백성에게 농한기에 수레의 재료를 모으게 의무를 지우고, 서로 수레를 만드는 법을 배우게 하였다. 또한 백성 가운데 소를 갖지 못한 자에 대해서는 의무를 지워, 돼지나 개를 사육케 하였고, 이것을 팔아 소를 사게 하였다. 

처음에는 백성들이 이를 귀찮게 여겼으나, 일이년 사이에 집집마다 수레, 큰 소를 갖게 되었다. 또한 문학을 진흥하여 관리 백성 가운데 글 읽기를 바라는 자에게는 담당한 부역을 유지하도록(더 부과하지 않도록) 규정하였다. 또한 관청 근처에 채소밭을 만들고 관리들에게 명하여 일하는 사이사이에 경작케 하였다. 또한 민중에게 의무를 지워, 조세를 수송할 때, 수레나 소 마다 각기 두 다발의 장작을 부과하였고, 추운 겨울 동안에는 필묵을 가까이 하게 하였다. 

이렇듯 풍속의 교화는 훌륭히 행해져, 관리는 백성을 귀찮게 하지 않고, 백성도 관리에게 요구하는 바가 없게 되었다. 경조는 풍익, 부풍 과 경계를 접하고 있었는데, 두 군에서는 도로가 모두 어지러워져 통행이 어려웠고, 밭에서도 잡초가 우거져 백성들은 기근에 허덕였다. 그러나, 경조에서는 모든 것이 (도로)정돈되고, (논밭)개발되어 풍부함이 항상 옹주 십군 가운데 필두가 되었다. 

안비는 또한 스스로를 청렴히 다스려 (재산을 늘리기를 꾀하지 않고) 봉록만 받을 뿐이었다. 

이러한 일로 관리 백성은 그가 전임할까 걱정하였다. 

청룡연간이 되자, 사마선왕은 장안에 주둔하여 군영에 시장을 설치하였는데, 부대의 관리나 병사들은 현민을 깔보며 약탈하는 경우가 많았다. 안비는 이를 선왕에게 상주하였다. 선왕은 이에 노하여 군의 시후(시장의 감찰역)을 불러들여 즉각 안비 앞에서 백대의 매질을 하였다.이때, 장안의 전농(전농교위?)은 안비와 함께 앉아있었는데, 안비에게 사과하고자 생각하고 이에 은밀히 안비를 불렀다. 

안비는 사과를 받지 않고 굳은 표정으로 말했다. 

[안비가 마음으로부터 명공의 치세하는 일을 분담받은 책임을 살펴, 많은 백성을 하나로 결집코자 바라였는데, 이는 분명코 (아무렇게나) 좌우될 일이 아니오. 그럼에도 전농은 은밀히 안비에게 사과코자 하였소. 혹여 안비가 사과를 받았다면 이는 명공의 뜻을 따르지 않는 것이라 여기오.] 

선왕은 그 자리에서 관리, 병사들에 대하여 엄숙함을 유지하도록 명했다. 

이로써 군영, 군현은 각기 그 맡은 바 (영역과 재물을 말하는 듯)를 지키는 것이 가능해졌다. 수년 후, 전임하여 평원태수가 되었는데, 관리, 백성들이 눈물을 흘리며 길을 막았으므로 수레가 나가지 못했고, 한발한발 겨우 나가며 열흘이 걸려서야 겨우 군 경계를 벗어날 수 있었다. 동쪽으로 향하여 효산에 이르자 병이 들어 괴로워했다. 안비는 본심으로부터 경조 땅을 사랑하고 있었으니, 그의 가족, 종자들은 안비의 병이 심함을 보고, 

[평원님, 부디 힘을 내십시오.]라고 말하자, 안비는 답했다. 

[나의 마음은 평원(의 태수직을)을 바라지 않고 있다. 너희는 나를 부르는데 어째서 경조님이라고 부르지 않느냐?] 

결국 세상을 떠났고, 안비의 유체는 평원에 도착했다. 경조에서는 이를 듣고 눈물을 흘리며 그를 위해 비를 세워 지금도 그를 추모하며 칭송하고 있다. 

[영호소전]

영호소(
令狐邵)는 자를 공숙(孔叔)이라 한다. 그의 아비는 한조에 출사하여 오환교위가 되었다.건안연간 초엽, 원씨가 기주에 자리잡자, 영호소는 고향을 떠나 업에 살 터를 마련했다. 9년, 얼마간 출타하여 무안의 모성의 성중에 거하였다. 그 무렵 태조가 업을 격파하고 그대로 모성을 포위하였다. 성이 함락되자 영호소 등 십여인의 무리가 붙잡혀 모두 참수될 처지가 되었다. 태조는 그를 알현하고, 그의 의관을 이상히 여겨 선조가 누구인지 물으니, 그의 부친과 면식이 있음을 알게 되었다. 이에 석방하여 군모연으로 임명하였다. 군수, 국상을 역임하고 이후 승상주부로 옮겼고, 지방관으로 파견되어 홍농태수가 되었다.그는 가는 곳마다 차가운 눈처럼 청렴하여, 처자가 관청에 오는 일은 드물었다.선한 일을 권하여 민중에게 가르치고 관용으로서 사람을 대우하며, 소송을 좋아하지 않고, 아랫사람을 살갑게 대했다. 


이 때, 군에는 경전을 아는 자가 없었다.(학식있는 자가 없었다.) 

이에 관리들에게 차례로 물어, 멀리까지 가서 공부하고자 하는 이가 있으면 곧 휴가를 주어 파견해, 하동에 가서 악상에게 경전을 배우게 하고, 대개 이해가 된 이후에 돌아오게 해 이로써 학문을 가르치게 하였다.이리하여 홍농의 학업은 크게 흥했다. 

황초연간 초엽이 되자, 조정으로 불러들여져 우림랑의 관직을 받고, 호분중랑장으로 승진하여 3년이 지나 병으로 죽었다. 처음 영호소의 족자 영호우가 평민이었을 때, 그가 언제나 높은 뜻을 갖고 있었으므로 사람들은 영호우가 필시 영호씨를 번영케 하리라고 말했다.그러나, 영호소만은 이렇게 말하였으니

[영호우는 성질이 호탕하여 덕을 닦으려 하지 않으면서 큰 뜻만 품고 있다. 필시 우리 일족을 멸할 녀석이다.] 

영호우는 영호소의 말을 듣고는 이를 마음에 품고 있었다. 영호소가 호분낭장이 되었을때, 영호우는 출사, 승진을 하여 그 명성이 있었다. 영호우는 영호소와 만나 그를 책망하였다.

[이전에 어른께서 영호우를 일컫기를 일족의 맥을 끊을 자라고 하셨음을 들었습니다. 이제 와서는 뭐라고 말씀하시겠습니까?] 

영호소는 가만히 쳐다보기만할 뿐 대답하지 않았다. 그러나 이후 은밀히 처자에게 말했다. 

[공치(영호우)의 성격 태도는 과거 그대로이다. 내가 보기로는 결국에는 파멸할 것이다. 그저 내가 오래 살아 그에게 연좌될지 어쩔지는 모르겠구나, 너희들에게 화가 미치겠구나!] 

영호소가 죽은 후, 10년이 지나 영호우는 연주자사가 되었고, 왕릉과 더불어 천자의 폐위를 획책, 가족들은 주살되었다. 영호소의 아들 영호화는 당시 홍농군승이 되었으나, 친족관계가 멀었던 덕에 연좌는 되지 않았다.


[공씨보]를 살펴보니 공예(孔乂)는 자를 원준(元雋)이라 하며 공자(孔子)의 후예이다. 증조부 공주()는 자를 원구(元矩)라 하며, 진국의 상이었다. 한 환제는 고현의 뇌향에 노자묘를 세우고, 공자의 모습을 벽에 그려두었는데, 공주는 진국 상이 되자 공자의 비를 공자상 앞에 세웠다. 지금도 현존하고 있다. 공예의 아비와 할아비는 모두 이천석 받이(태수)로 공예가 산기상시가 되어 상소를 올려 간한 기록이 [삼소제기]에 기록되어 있다.대홍려까지 승진했다. 아들 ()공순(공준?)은 자를 사신(士信)이라 하며 진나라의 평동장군, 위위가 되었다. 

- 평하여 말한다

임준(任峻)은 처음으로 의병을 일으켜 태조(太祖)에게 귀의했으며, 황무지를 개간하여 곡식을 심어 식량 창고를 가득차게 했으니, 공적은 으뜸이라고 할 수 있다. 소칙(蘇則)은 위엄과 용맹으로 반란을 평정했으며 나라를 다스림에 뛰어났고, 위엄도 있고 강직했으며, 그의 풍모와 절개는 칭찬할 만하다. 두기(杜畿)는 너그러움과 용맹스러움이 뛰어났고, 어진 은혜로 백성들을 편안하게 해주었다. 정혼(鄭渾)과 창자(倉慈)는 백성을 구휼함에 있어서 방법이 있었다. 이들은 모두 위(魏)나라 역사상 유명한 태수(名守)라고 할 수 있다. 두서(杜恕)는 그 당시 정치의 이익과 폐단에 대해서 자주 진술했으며, 통치의 본질에 관한 점을 논하였는데, 볼만한 점이 있다.

분류 :
위서
조회 수 :
4246
등록일 :
2013.05.04
10:47:36 (*.148.47.205)
엮인글 :
http://rexhistoria.net/history_sam/2491/2cc/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rexhistoria.net/2491

코렐솔라

2013.06.05
18:22:44
(*.52.89.212)
위략에 있는 내용이 모두 빨간색으로 안 되어있고 한자와 주석이 빠져있기에 추가했습니다.

코렐솔라

2013.06.05
18:23:23
(*.52.89.212)
그리고 안비의 자 문림이 문휴로 잘못되어있기에 수정했고 공예의 조상이 공자인데 고자로 되어있어서 수정했습니다.

코렐솔라

2013.07.22
18:42:45
(*.104.141.18)
모든 주석이 다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촉서 촉서 목차 링크 재원 2013-07-08 153505
공지 위서 위서 목차 링크 [1] 재원 2013-06-29 158317
공지 오서 오서 목차 링크 [3] 재원 2013-06-28 113504
250 위서 이통전 [1] 견초 2013-05-04 6020
249 위서 이전전 [2] 견초 2013-05-04 6123
248 위서 주령전 재원 2013-05-04 4918
247 위서 서황전 [1] 재원 2013-05-04 9511
246 위서 장합전 재원 2013-05-04 8736
245 위서 우금전 [1] 재원 2013-05-04 7427
244 위서 악진전 재원 2013-05-04 7534
243 위서 장료전 [1] 재원 2013-05-04 12867
» 위서 창자전 [3] 견초 2013-05-04 4246
241 위서 정혼전 [2] 견초 2013-05-04 30229
240 위서 두서전 [1] 재원 2013-05-04 4186
239 위서 두기전(백후) [1] 견초 2013-05-04 4593
238 위서 소칙전 [1] 견초 2013-05-04 4028
237 위서 임준전 [4] 견초 2013-05-04 3990
236 위서 <배송지주>양패전 재원 2013-05-04 3616
235 위서 <배송지주>이부전 재원 2013-05-04 3523
234 위서 가규전 [5] 견초 2013-05-04 6675
233 위서 온회전 [2] 견초 2013-05-04 4186
232 위서 <배송지주>염행전 재원 2013-05-04 4849
231 위서 <배송지주>성공영전 재원 2013-05-04 35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