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저전(許猪傳) 

허저의 자는 중강(仲康)이고, 호국(護國) 초현(醮縣) 사람이다. 신장 이 8척(尺) 남짓하고, 허리 크기가 10위(十圍 ; 一圍는 5*)이고, 용모는 위엄있고 강인하며, 용맹함과 힘이 보통 사람을 뛰어넘었다. 동한 말, 청년과 종족 수천 명을 모아 함께 단단한 벽을 쌓아 도적들을 막았다. 당시 여남군 갈피(葛陂)의 적 1만여 명이 허저의 성벽을 공격했는데 허저의 무리가 적어 대적할 수 없었지만 목숨을 다해 싸워 피로가 극도에 달했다. 그들은 화살을 모두 사용했으므로, 성안에 있는 남녀에게 돌을 모아 간두(杆斗)처럼 만들어 성의 사방에 놓도록 명령했다. 허저가 돌을 날려 적을 맞추면, 맞는 것은 모두 부서졌으므로 적은 감히 진격하지 못했다. 성벽 안에 양식이 다 떨어지자 허저는 거짓으로 적과 장화를 맺어, 적에게 소를 주고 식량과 바꾸었다. 적이 와서 소를 가지려 하자, 소는 놀라 도망쳐 돌아왔다. 그래서 허저는 진영 앞으로 나가 한 손으로 소꼬리를 거꾸로 하여 끌어당겨 적군이 있는 쪽으로 백 보 남짓 걷도록 했다. 적군은 그의 용맹스럼움에 매우 놀랐으며, 결국에는 소조 차도 감히 달아나지 못했다. 때문에 회(淮). 여(汝). 진(陳). 양(梁) 일 대에서는 이 사실을 듣고 모두 그를 두려워했다. 

조조가 회수와 여수를 함락시키자, 허저는 병사를 이끌고 조조에게 귀순했다. 조조는 허저를 보고 용맹함을 느껴 말했다. 

"이는 나의 번쾌(樊快 ; 고조의 容將)로다!" 

그날로 도위都慰()로 임명하여 조조를 호위하도록 하고, 허저를 따르 협객들을 모두 호사(虎士 ; 근위병)로 임명했다. 허저는 조조를 따라 장수를 정벌하러 가서 앞 진영에 섰으며, 만여 명의 머리를 베었으므로 교위(校慰)로 승진했다.從征張繡, 先登, 斬首萬計, 遷校尉. 계(計)-어림짐작,미루어 보건데 라는 뜻 (허저가 혼자서 1만명을 죽였다는게 아니라 허저가 앞장서고, 조조군이 적병을 1만명을 죽였다는 뜻)

조조를 따라 관도에서 원소를 토벌하였다. 그 당시 항상 조조를 호위하던 병사 서타(徐他) 등이 음모하여 반란을 일으켰으나, 허저가 항상 좌우에서 호위했으므로 그를 두려워하여 감히 행동 하지 못했다. 허저가 항상 쉬러 갈 때를 기다렸다가 서타등은 칼을 품고 조조가 머물고 있는 곳으로 들어오려고 했다. 허저는 아래 진영에 있었는데 마음이 불안하여 즉시 돌아와 모셨다. 서타 등은 허저가 돌아온 줄도 모르고 있다가, 장막 속으로 들어와 허저를 보고 매우 놀랐다. 서타는 아연실색을 했고, 허저는 그들의 음모를 발각하고는 즉시 그들을 죽였다. 조조는 이 때문에 허저를 더욱 아끼고 신임했으며 나가고 들어올 때 그와 동행하고 곁을 떠나지 못하게 했다. 조조를 따라 업성을 포위하여 공격 할 때, 용맹을 떨쳐 적을 죽이고 공을 세웠으므로 관내후라는 작위를 받았다. 조조를 따라 동관에서 한수(韓遂)와 마초(馬超)를 토벌했다. 

조조는 북쪽으로 가기 위해 황하를 건너기 전에 먼저 군대를 건너가게 하고, 허저와 호사 백여 명을 남쪽 해안에 주둔시켜 뒤를 끊도록 했다. 마초는 보병과 기병 만여 명을 이끌고 조조군을 추격하여 왔는데 화살이 비처럼 쏟아졌다. 허저는 조조에게 적군이 너무 많이 오고, 지금 병사들은 이미 다 건넜으니 떠나야만 한다고 말하고는 조조를 부축하여 배에 태웠다, 적군은 더욱 빨리 추격하였고 군사들은 배에 오르려는 자들을 죽이고 왼손으로 말 안장을 들어 조조에게 날아오는 화살을 막았다. 사공이 날아오는 화살에 맞아 죽자, 허저는 오른손으로 배를 저어 나아가게 하여 가까스로 황하를 건넜다. 이날, 허저가 없었다면 조조는 위험에 빠졌을 것이다. 이후 조조는 한수. 마초 등과 단독으로 회담하였는데 좌우에 아무도 따르지 못하게 하고, 오직 허저 한 사람만을 데리고 있었다. 마초는 그의 힘에 의지하여 사사로이 앞으로 나가 조조를 죽이려고 했으나, 평소 허저의 용맹함을 듣고 조조를 수행하는 기병이 바로 허저라고 의심하며 조조에게 물었다. 

"조공에게는 호후(虎侯)가 있다는데, 어디에 있습니까?" 

조조는 고개를 돌려 허저를 가리켰고, 허저는 눈을 둥그렇게 뜨고 그를 바라보았다. 마초 등은 감히 움직이지 못하고, 각자 진영으로 돌아갔다. 며칠 후, 쌍방이 교전을 하였다. 허저는 마초 등을 크게 무찌르고 무위중랑장(武衛中郞將)으로 승진했다. `무위(武衛)`라는 호칭은 이로부터 나타났다. 군중에서는 허저의 힘이 호랑이 같고 용모가 백치 같았기 때문에 호치(虎癡)라고 불렀다. 때문에 마초가 허저를 호후라고 지칭하였으며, 천하가 모두 이와 같이 그를 일컫고 그의 성명을 말한다고 생각했다. 

허저는 성품이 신중하고 법령을 엄수했고, 질박하고 무겁고 말이 적었다. 조인이 형주에서 조조를 보러 왔는데, 조조가 아직 나오지 않았으므로 조인은 들어간 후 허저와 궁전 밖에서 만났다. 조인이 허저를 불러들여 곧 말을 하려는데, 허저가 말했다. 

"왕(조조)께서 곧 나오십니다." 

말이 끝나자마자 돌아와 어전으로 들어갔으므로, 조인은 마음속으로그를 원망했다. 어떤 사람이 허저를 질책하며 말했다. 

"정남장군은 조공의 종족이고 조정의 중신인데, 낮추어 존경하며 그 대를 불렀거늘 당신은 무엇 때문에 거부했소?" 

허저가 말했다. 

"그는 비록 친족의 중신이지만, 결국은 외번(外蕃)입니다. 저는 조정신하의 일원이므로 일이 있으면 여러 사람의 말을 종합하면 되는데 무엇 때문에 반드시 방으로 들어가 속삭이겠습니까?" 

조조는 듣고 더욱 그를 좋아하였으며 중견장군(中堅將軍)으로 승진시켰다. 조조가 세상을 떠나자 허저는 통곡하며 눈물을 흘리고 선혈을 토했다. 문제가 황제의 자리에 오르자 허저를 만세정후(萬歲亭侯)로 봉하였으며 무위장군으로 승진시켜 중군(中軍)의 숙위(宿衛)를 담당하는 근위병을 지휘하게 하고, 측근들과 매우 친하게 지내도록 했다. 처음, 허저가 호사로 임명된 사람들을 인솔하여 조조를 따라 정벌하러 갔는데, 조조는 그들이 모두 장사(壯士)라고 생각하고, 동시에 장수로 임명했다. 

이후 공에 따라 장군이 된 열후가 몇 사람 있었고, 도위. 교위가 된 사람이 백여 명 있었는데 모두 검객이었다. 명제가 즉위한 후, 허저를 모향후 (牟鄕侯)로 봉하고 식읍 7백 호를 주었으며, 그의 아들에게 관내후의 작위를 주었다. 허저가 죽자, 시호를 장후(壯侯)라고 했다. 

아들 허의(許儀)가 작위를 계승했고, 허저의 형 허정(許定)은 군공(軍功)으로 인해 진위장군(振威將軍)의 관직을 받아 행차하는 길을 순시하 는 호분(虎賁)을 지휘하였다. 

태화 연간에 황제는 허저의 충효를 생각하고 조서를 내려 칭찬했고, 또허저의 자손 두 명에게 관내후의 작위를 하사했다. 허의는 종회(鐘會) 에게 살해되었다. 

태시(泰始) 초, 아들 허종(許縱)이 작위를 이었다.

분류 :
위서
조회 수 :
6677
등록일 :
2013.05.04
10:51:55 (*.148.47.205)
엮인글 :
http://rexhistoria.net/history_sam/2515/28a/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rexhistoria.net/2515

코렐솔라

2013.07.19
07:52:32
(*.52.89.87)
배주가 없으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촉서 촉서 목차 링크 재원 2013-07-08 172084
공지 위서 위서 목차 링크 [1] 재원 2013-06-29 179900
공지 오서 오서 목차 링크 [3] 재원 2013-06-28 130631
270 위서 진태전 [3] 재원 2013-05-04 6703
269 위서 진군전 [2] 견초 2013-05-04 6285
268 위서 환계전 [3] 견초 2013-05-04 4315
267 위서 부하전 [1] 견초 2013-05-04 4818
266 위서 유소전 [1] 견초 2013-05-04 4548
265 위서 유이전 [1] 견초 2013-05-04 4201
264 위서 위기전 [3] 견초 2013-05-04 4628
263 위서 왕찬전 [9] 견초 2013-05-04 5440
262 위서 무문세왕공전(조조, 조비 아들들, 조충전 등) [6] 견초 2013-05-04 8635
261 위서 소회왕웅전(조웅전) [1] 견초 2013-05-04 3935
260 위서 진사왕식전(조식전) [3] 견초 2013-05-04 7877
259 위서 임성위왕창전(조창전) [10] 견초 2013-05-04 6135
258 위서 염온전 [1] 견초 2013-05-04 4491
257 위서 방육전 [3] 견초 2013-05-04 4205
256 위서 방덕전 [1] 견초 2013-05-04 8093
255 위서 전위전 [2] 견초 2013-05-04 7708
» 위서 허저전 [1] 견초 2013-05-04 6677
253 위서 여건전 [1] 견초 2013-05-04 4547
252 위서 문빙전 [1] 견초 2013-05-04 6489
251 위서 장패전 [1] 견초 2013-05-04 66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