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계(桓階)는 자가 백제(伯諸)이고, 장사군 임상현 사람이다. 군에 임용되어 공조가 되었다.


위서에서 이르길: 조부는 환초(桓超) 아버지는 환승(桓勝)이다. 모두 주군에서 역임했다. 조승은 상서(尚書)가 되었고, 남방(南方)에서 명성을 얻었다.


태수 손견은 환계를 효렴으로 천거하였고, 환계는 상서랑으로 임명되었다. 환계는 아버지가 죽은 후 고향으로 돌아왔다. 마침 손견은 유표를 공격하다가 전사했는데, 환계는 생명의 위험을 무릅쓰고 유표를 만나 손견의 시신을 청했다. 유표는 그의 의기에 감동하여 시신을 내주었다. 후에 조조(曹操)가 원소(袁紹)와 관도에서 서로 대치하고 있을 때, 유표는 형주를 인솔하여 원소를 호응했다. 환계는 장사태수 장선(張羨)에게 권하여 말했다.

"무릇 큰 일을 거행하면서 도의에 근본을 두지 않으면 실패하지 않은적이 없습니다. 때문에 제환공은 제후들을 통솔하여 주왕을 받들었고, 진문공은 숙대를 방축시켜 주왕을 영접했습니다. 지금 원소는 이것에 반대되는 행동을 하고 있고, 유목은 이에 호응하고 있는데, 이것은 화를 초래하는 방법입니다. 명부께서 반드시 공로를 세워 정의를 밝히고 행복을 보존하고 화를 멀리하시려고 한다면 그와 연합하지 말아야 합니다."

장선이 말했다.

"그러면 나는 누구에게 향하면 괜찮겠소?"

환계가 대답했다.

"조공은 비록 세력은 약하지만, 의로움에 기대어 병사를 일으켜 위험에 빠진 조정을 구하고, 황상의 명령을 받들어 죄있는 자를 토벌하였는데, 누가 감히 복종하지 않겠습니까? 지금이라도 네 개 군을 들고 세 강을 보존하면서 그가 오기를 기다렸다가 그를 위해 안에서 호응한다면 역시 옳지 않겠습니까!"

장선이 말했다.

"좋소."

그래서 장사와 옆의 세 군을 인솔하여 유표에게 항거하고, 사자를 보내 조조를 만났다. 조조는 매우 기뻐했다. 마침 이때, 원소와 조조가 전투를 계속했으므로 조조의 군대는 남쪽으로 나아갈 수 없었다. 그래서 유표는 급히 장선을 공격하였고, 장선은 병들어 죽었다. 성은 함락되었으며, 환계는 스스로 몸을 숨겼다. 오랜 시간이 지난 후, 유표는 그를 종사좨주로 임명하고, 처의 여동생 채씨(氏)를 그에게 시집보내려고 생각했다. 환계는 스스로 이미 혼인했다고 설명하고 거절하였으며, 그것을 기회로 병을 핑계삼아 관직에서 물러났다.

조조는 형주를 평정한 후, 환계가 장선을 위해 계책을 세웠다는 것을 듣고 그를 평가하고는 불러서 승상연주부로 임명하고, 조군태수로 승진시켰다. 위나라가 처음 세워졌을 때, 호분중랑ㆍ시랑이 되었다. 당시 태자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는데 임치후 조식이 총애를 받았다. 환계는 문제의 덕이 높고 나이도 많으므로 응당 태자가 되어야 한다고 자주 진술했다. 공개석상에서 충언하고 은밀하게 권하였으며, 앞뒤로 지극히 간절했다.


魏書稱階諫曰:「今太子仁冠群子,名昭海內,仁聖達節,天下莫不聞;而大王甫以植而問臣,臣誠惑之。」於是太祖知階篤於守正,深益重焉。


또 모개(毛玠)와 서혁(徐奕)은 강직하여 교우관계가 적고, 서조연 정의(丁儀)의 미움을 받았다. 정의는 자주 조조에게 이 두 사람의 단점을 말했는데, 환계의 도움으로 생명을 온전히 보존하였다. 그가 시세에 순응하며 정의에 의지하여 어려움을 구하는 것은 대부분 이와 같았다. 승진하여 상서로 임명되고, 관리선발을 관장했다. 조인이 관우에게 포위되자, 조조는 서황을 파견하여 그를 구하도록 했지만, 성공하지 못했다. 조조는 직접 남정하려고 신하들에게 의견을 구하였다. 신하들은 모두 말했다.

"대왕께서 빨리 출발하지 않으면, 지금이라도 패할 것입니다."

환계만은 이렇게 말했다.

"대왕께서는 조인등이 사태에 대처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까, 할 수 없다고 생각합니까?"

조조가 대답했다.

"할 수 있소."

환계는 또 질문했다.

"대왕께서는 두 사람이 힘을 다하지 않을까 걱정하십니까?"

조조가 말했다.

"아니오."

환계는 질문했다.

"그렇다면 무엇 때문에 친히 가려고 하십니까?"

조조가 대답했다.

"나는 적의 무리가 너무 많은데 비해 서황 등의 형세가 불리한 것이 걱정될 뿐이오."

환계는 말했다.

"지금 조인등은 겹겹의 포위속에 있으면서도 죽음을 맹세하여 대왕을 배반하지 않을 것입니다. 실제로 먼 곳으로부터 위세를 떨치십시오. 무릇 매우 위험한 지경에 처하게 되면 반드시 죽을 각오로 싸우려는 마음이 있어야 하며, 내심 죽을 각오로 싸울 생각이 있다면 밖으로부터 강력한 원조가 있어야 합니다. 대왕께서는 육군을 인솔하여 여력을 나타내셨는데, 하필 실패를 걱정하여 친히 가려고 하십니까?"

조조는 그의 말을 가상히 여기고, 군대를 인솔하여 마판에 주둔하자, 적은 곧 철수했다.

문제가 제위에 오르자, 환계는 승진하여 상서령이 되었고, 고향정후로 봉해지고, 시중 관직이 더해졌다. 환계가 질병에 걸리자, 문제는 친히 방문하여 살펴보고 말했다.

"나는 육척 고아를 그대에게 부탁하고, 천하의 중임을 그대에게 위탁하려고 하오. 건강을 회복하도록 하시오."

인향후로 바꾸어 봉했고, 식읍 6백 호를 주었으며, 또 환계의 세 아들에게 관내후의 작위를 주었다. 환우()는 후사를 이을 아들이었으므로 봉하지 않았는데 병사하자 또 관내후로 추증했다. 후에 환계가 위독하게 되자, 사자를 보내 태상으로 임명하였다. 그가 죽자 문제는 그를 위해 눈물을 흘렸으며, 시호를 정후(貞侯)라고 했다. 아들 환가()가 작위를 계승했다. 환계의 동생 환찬()을 산기시랑으로 임명하고 관내후의 작위를 주었다. 환가는 승천정공주를 아내로 맞이하고, 가평 연간에 안락태수로 오와 동관에서 싸웠는데, 군대가 패배하고 전사했다. 시호를 장후(壯侯)라고 했다. 아들 환익(翊)이 작위를 이었다.


세어: 환계의 손자 환릉(桓陵)은 자가 원휘(元徽)인데, 진나라 무제때에 이름이 있었다. 형양태수(熒陽太守)가 되었다. 죽었다.

분류 :
위서
조회 수 :
3882
등록일 :
2013.05.04
10:57:00 (*.148.47.205)
엮인글 :
http://rexhistoria.net/history_sam/2545/c2c/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rexhistoria.net/2545

코렐솔라

2013.07.01
22:04:04
(*.52.89.88)
환계의 자를 백서->백제로 수정합니다.

코렐솔라

2013.07.14
21:38:48
(*.52.89.87)
주석추가했습니다. ,卒은 형양태수일 때 죽었다는 것인데 자세히 몰라서 "죽었다. " 고 썼습니다.

코렐솔라

2013.08.23
00:06:23
(*.52.91.73)
환악을 환익(桓翊)으로 고쳤습니다. 만약 환악으로 발음해야하면 알려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촉서 촉서 목차 링크 재원 2013-07-08 153506
공지 위서 위서 목차 링크 [1] 재원 2013-06-29 158317
공지 오서 오서 목차 링크 [3] 재원 2013-06-28 113504
270 위서 진태전 [3] 재원 2013-05-04 6128
269 위서 진군전 [2] 견초 2013-05-04 5706
» 위서 환계전 [3] 견초 2013-05-04 3882
267 위서 부하전 [1] 견초 2013-05-04 4350
266 위서 유소전 [1] 견초 2013-05-04 4063
265 위서 유이전 [1] 견초 2013-05-04 3759
264 위서 위기전 [3] 견초 2013-05-04 4151
263 위서 왕찬전 [9] 견초 2013-05-04 4953
262 위서 무문세왕공전(조조, 조비 아들들, 조충전 등) [6] 견초 2013-05-04 7789
261 위서 소회왕웅전(조웅전) [1] 견초 2013-05-04 3520
260 위서 진사왕식전(조식전) [3] 견초 2013-05-04 7099
259 위서 임성위왕창전(조창전) [10] 견초 2013-05-04 5629
258 위서 염온전 [1] 견초 2013-05-04 4048
257 위서 방육전 [3] 견초 2013-05-04 3780
256 위서 방덕전 [1] 견초 2013-05-04 7380
255 위서 전위전 [2] 견초 2013-05-04 7176
254 위서 허저전 [1] 견초 2013-05-04 6075
253 위서 여건전 [1] 견초 2013-05-04 4096
252 위서 문빙전 [1] 견초 2013-05-04 5915
251 위서 장패전 [1] 견초 2013-05-04 60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