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선(徐宣)의 자는 보견(寶堅)이고, 광릉군(廣陵郡) 해서현(海西縣) 사람이다. 전란을 피해 강동(江東)으로 갔었는데, 손책의 초빙을 거부하고 본군(本郡)으로 돌아왔다.

서선은 진교(陳矯)와 함께 요직을 맡았으며, 두 사람은 명성이 나란했지만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것에는 차이가 있었다. 그러나 모두 태수(太守) 진등(陳登)에게 중시되었고, 또 진등과 함께 태조에게 마음을 의지했다. 해서(海西)와 회포(淮浦) 두 현의 백성들이 반란을 일으켰을 때, 도위(都尉) 위미(衛彌)와 현령(令) 양습(梁習)은 밤에 서선의 집으로 도망쳤으며, 서선은 몰래 그들을 호송하여 죽음을 면해 주었다. 태조는 독군(督軍) 호질(扈質)을 파견하여 반란을 일으킨 백성들을 토벌하도록 하였지만, 병력이 적어 나아가지 않았다. 서선은 몰래 호질을 만나 문책하고, 형세를 설명했다. 호질은 곧 진군하여 적을 무찔렀다. 태조는 그를 불러 사공연속(司空掾屬)으로 삼았다. 동민(東緡)ㆍ발간(發干)의 령(令)으로 임명됐으며, 제군태수(齊郡太守)로 승진하였고, 중앙으로 들어가 문하독(門下督)이 되었으며, 태조를 따라 수춘(壽春)으로 갔다. 마침 마초(馬超)가 난리를 일으켰고, 대군은 서쪽 정벌에 나섰다. 태조는 관속(官屬)을 보고 말했다.

“지금 나는 원정을 가야만 하는데, 이곳이 평정되지 못하였으니, 후에 걱정거리가 될 것이라는 생각이오. 응당 청렴하고 공정하며 덕이 있는 사람을 뽑아 이곳을 진무하고 통솔하도록 해야만 하오.”

그래서 서선을 좌호군(左護軍)으로 삼아 남아서 군사들을 통솔하도록 했다. 대군이 돌아오자, 서선은 승상동조연(丞相東曹掾)이 되었고, 지방으로 나가 위군태수(魏郡太守)가 되었다. 태조가 낙양(洛陽)에서 붕어하자, 신하들은 궁전 안으로 들어와서 상(喪)을 발표했다. 어떤 사람이 여러 성의 군수를 교체시키고, 조씨와 동향인 초(譙)ㆍ패(沛) 사람을 기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선이 엄한 목소리로 말했다.

“지금 국가는 통일되었고, 사람들은 각기 충성을 다하려고 생각하고 있는데 어찌하여 초(譙)ㆍ패(沛) 사람만을 기용해야 하는가? 이것은 각 성을 지키고 있는 장수들의 마음을 싸늘하게 하는 것이다.”

문제는 서선의 말을 듣고 말했다.

“이른바 사직지신(社稷之臣)이오.”

문제가 제위에 오르자, 어사중승(御史中丞)으로 승진했으며, 관내후(關內侯)의 작위를 받았고, 성문교위(城門校尉)로 바꿔 임명되었으며, 1개월 후에는 사예교위(司隸校尉)로 승진하였고, 산기상시(散騎常侍)로 전임되었다. 그는 문제를 따라 광릉(廣陵)에 갔는데, 전군이 배를 탔을 때 폭풍이 불어와 파도가 쳤다. 문제의 배가 빙그르 돌더니 기울어지자, 서선은 뒤에 떨어져 있는 것이 싫어 파도를 타고 앞으로 나아가 제일 먼저 목적지에 도달했다. 문제는 그의 용감함을 칭찬하고 상서(尚書)로 승진시켰다.

명제(明帝)가 즉위하자, 서선은 진양정후(津陽亭侯)로 봉해졌으며, 식읍은 2백 호였다. 중령군(中領軍) 환범(桓範)은 서선을 명제에게 천거하며 말했다.

“신이 듣건대 제왕께서 인물을 기용하실 경우에는 시대를 헤아리는 유능한 인재를 임명하고, 천하를 쟁탈하는 시대에는 책략을 우선으로 하며, 천하가 평정된 이후에는 충의(忠義)를 제일로 한다고 하였습니다. 때문에 진문공(晉文)은 구범(舅犯)의 계책을 사용했지만 옹계(雍季)의 정의로운 말을 칭찬했고, 고조(高祖)는 진평(陳平)의 지혜를 사용했지만 어린 군주를 주발(周勃)에게 부탁했습니다. 저는 사사로이 상서(尚書) 서선(徐宣)을 살펴보았는데, 사람됨이 충의롭고 성품은 돈후하고 정직하고 성실한 성격을 갖고 있으며, 유달리 청결하고 전아하며 세속에 구애되지 않고, 확고하여 움직이기 어려우며 국가에 대한 절의가 있고, 주와 군의 장관을 역임하면서 모두 그 직무를 빛냈습니다. 지금 복야(僕射)의 직책이 결원이니, 서선에게 이 일을 대신 관장하도록 하십시오. 책임이 무거우니, 서선보다 적임자는 없을 것입니다.”


呂氏春秋曰:昔晉文公將與楚人戰於城濮,召咎犯而問曰:「楚眾我寡,奈何而可?」咎犯對曰:「臣聞繁禮之君,不足於文,繁戰之君,不足於詐,君亦詐之而 已。」文公以咎犯言告雍季,雍季曰:「竭澤而漁,豈不得魚,而明年無魚。焚藪而田,豈不得獸,而明年無獸。詐偽之道,雖今偷可,後將無復,非長術也。」文 公用咎犯之言,而敗楚人於城濮。反而為賞,雍季在上。左右諫曰:「城濮之功,咎犯之謀也。君用其言而後其身,或者不可乎!」文公曰:「雍季之言,百代之利 也;咎犯之言,一時之務也。焉有以一時之務,先百代之利乎?」

명제는 그래서 서선을 좌복야(左僕射)로 임명하였고, 후에 시중광록대부(侍中光祿大夫)의 관직을 더하였다.


명제가 허창으로 갔을 때, 서선은 수도의 일을 총괄하였다. 명제가 돌아오자 상서의 담당자가 문서를 상정했다. 명제가 조서를 내렸다.

- 내가 보는 것이 복야(僕射 : 서선)가 보는 것과 무엇이 다른가?

결국 보지 않았다. 상방령(尚方令)에서 기물을 함부로 만들었기 때문에 매질하여 죽을 지경에 이르렀는데, 서선은 상소를 올려 형벌이 너무 엄하다고 진술하였으며, 또 궁전을 세우는 일로 백성들의 힘을 소모시키지 말 것을 간언하는 상소를 올렸는데, 명제는 모두 직접 조서를 작성하여 그의 의견을 칭찬하고 장려하고는 아울러 그의 의견을 받아들였다. 서선은 말했다.

“예의 규정에 의하면 일흔 살에는 응당 관직을 떠나야만 합니다. 지금 저는 이미 88세가 되었으니 떠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질병을 이유로 하여 관직을 떠날 것을 강력히 피력했지만, 명제는 끝까지 허락하지 않았다.

청룡(青龍) 4년(236), 세상을 떠났다. 포의(布衣 : 평민이 입는 베로 만든 옷)를 입히고 소건(疏巾 : 눈으로 보아 조잡한 두건)을 써서 당시 통행하던 상복으로 염을 하도록 유언했다. 명제가 조서를 내렸다.

- 서선은 성실하고 겉과 속이 곧고 바르며, 세 조대를 지나며 관리생활을 하였고, 공명하며 엄정하고 나의 보좌를 맡은 절조가 있으니 국가의 주석(柱石) 같은 신하라고 할 수 있다. 나는 항상 그로 하여금 삼공(台輔)의 직무를 담당하도록 하려고 했는데, 관직에 오르게 하지도 못하고, 안타깝게도 그는 세상을 떠났구나! 기를 거기장군(車騎將軍)으로 추증하고, 공작(公)의 예로써 장례를 지내도록 하라.

시호를 정후(貞侯)라고 했으며, 아들 서흠(欽)이 후사를 이었다.

분류 :
위서
조회 수 :
4454
등록일 :
2013.05.04
10:59:06 (*.148.47.205)
엮인글 :
http://rexhistoria.net/history_sam/2553/16b/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rexhistoria.net/2553

코렐솔라

2013.07.14
22:18:14
(*.52.89.87)
서핑하는 서선 원문 주석 추가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촉서 촉서 목차 링크 재원 2013-07-08 172206
공지 위서 위서 목차 링크 [1] 재원 2013-06-29 180057
공지 오서 오서 목차 링크 [3] 재원 2013-06-28 130706
290 위서 고당륭전 [1] 견초 2013-05-04 4942
289 위서 <배송지주>왕이전 [1] 재원 2013-05-04 5059
288 위서 양부전 [1] 견초 2013-05-04 6163
287 위서 <배송지주>신헌영전 [2] 재원 2013-05-04 4118
286 위서 신비전 [1] 견초 2013-05-04 4976
285 위서 왕관전 [1] 견초 2013-05-04 3983
284 위서 손례전 [1] 견초 2013-05-04 4725
283 위서 고유전 [5] 견초 2013-05-04 6227
282 위서 최림전 [1] 견초 2013-05-04 4261
281 위서 한기전 [1] 견초 2013-05-04 3958
280 위서 배잠전 [1] 견초 2013-05-04 4886
279 위서 조엄전 [1] 견초 2013-05-04 5435
278 위서 두습전 [1] 견초 2013-05-04 4467
277 위서 양준전 [1] 견초 2013-05-04 4001
276 위서 상림전 [2] 견초 2013-05-04 4412
275 위서 화흡전 [1] 견초 2013-05-04 4229
274 위서 노육전(노식의 아들) [1] 견초 2013-05-04 5484
273 위서 위진전 [1] 견초 2013-05-04 4370
» 위서 서선전 [1] 견초 2013-05-04 4454
271 위서 진교전 [5] 견초 2013-05-04 5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