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회(郭淮)는 자가 백제(伯濟)이고, 태원군 양곡현 사람이다. 

곽회의 할아버지는 곽전(郭全)이고 대사농을 지냈고, 아버지 곽온(郭縕)은 안문태수(鴈門太守)를 지냈다.

건안 연간에 효렴으로 천거되었고, 평원부승으로 임명되었다. 문제가 오관장이 되었을 때, 곽회를 불러 문화적조에 임명하였다. 승상병조의령사로 전임되었고, 한중토벌을 수행하였다. 

조조가 돌아올 때, 정서장군 하후연을 남겨 유비에게 대항하도록 하고, 곽회를 하후연의 사마로 삼았다. 하후연이 유비와 싸울 때, 곽회는 질병이 있어서 출병을 하지 못했다. 하후연이 살해된 후, 군대안의 인심은 불안하였다. 곽회가 흩어진 병사들을 모아 탕구장군 장합을 군주로 추천하자, 각 진영은 비로소 안정되었다. 그 다음날, 유비가 한수를 건너 공격해 오려고 했다. 각 장수들은 의논한 결과, 중과부적이고 유비가 승리의 기세를 타고 있는 이상 물에 의지하여 진을 만들고 유비에 대항하려고 했다. 곽회가 말했다.

'이것은 우리들의 연약함을 나타내는 것으로, 적을 꺾기에는 충분하지 못합니다. 물에서 멀리 떨어진 곳에 진을 쳐서 적을 유인하여 반쯤 건넌 후에 공격하는 것만 못합니다. 반드시 유비를 무찌를 수 있을 것입니다.'

진을 친 후, 유비는 의심스럽게 여겨 건너지 않았다. 곽회는 고수하고 돌아올 마음이 없음을 나타냈다. 이런 상황을 보고하자, 조조는 그를 칭찬했으며, 임시로 장합에게 부절을 주었고, 또 곽회를 사마로 임명하였다. 훗날, 문제가 왕위에 오르자, 곽내후의 작위를 하사하였고, 진서장사로 전임되었다. 또 정강호군을 대행하고, 좌장군 장합과 관군장군 양추를 감독하여, 산적 정강과 반란을 일으킨 노수의 오랑캐를 모두 토벌하여 평정시켰다. 관중은 비로소 안정되었고, 백성들은 일을 편안히 할 수 있었다.

황초 원년 (220) 곽회는 문제가 제위에 오른 것을 봉하하는 사자로서 수도를 오는데, 도중에 질병을 얻어서, 거리를 계산하여 머물렀다. 도착하였을 때는, 신하들이 즐겁게 연회를 열고 있었으므로, 문제가 정색을 하고, 곽회를 꾸짖으며, 말했다.

'옛날 우가 도산으로 제후들을 모이게 했을 때, 방풍은 뒤에 도착하자, 사형에 처했소, 지금 하늘이 함께 축하하고 있는데, 그대는 오히려 가장 늦게 왔소. 무엇 때문이오?'

곽회가 대답하여 말했다.

'신은 오제는 교화를 우선으로 하여 백성들을 덕으로써 지도하였고, 하후의 정치가 쇠미해지자, 형벌을 사용하기 시작했다고 들었습니다. 지금 신은 당우의 시대를 만났습니다. 이 때문에 스스로 방풍의 죽음을 면하게 될 것 입니다.'

문제는 그의 말을 듣고 칭찬하고 발탁하여 옹주자사를 겸임하도록 임명했다. 안정의 강족 대사 벽제가 반란을 일으켰으므로, 곽회가 토벌하여 투항하도록 했다. 매번 강족과 오랑캐가 투항해 오면 곽회는 항상 먼저 사람을 보내 그들의 친척관계 남여의 많고 적음을 탐문하도록 했다. 회견할 때, 한두 가지 일로부터 그들의 사정을 하나하나 이해할 수 있었고, 심문을 매우 조밀하게 하였으므로, 모두 그를 신명이라고 칭했다. 

태화 2년 (228) 촉나라 재상 제갈양이 기산에서 나와 장군 마속을 가정까지 파견하고, 고상은 열유성에 주둔하도록 했다. 장합이 마속을 공격하였고, 곽회가 고상의 진영을 공격하여 모두 격파시켰다. 또 농서의 유명한 강족 사람당제를 포한에서 격파시켰으므로 건위장군의 직위를 더해주었다. 

5년 (231) 촉나라가 노성을 공격하러 나갔다. 이때 농우에는 식량이 없었으므로, 관중에서 대량 수송해 오도록 상의했다. 곽회는 위임과 은혜로써 강족과 오랑캐 사람을 어루만지며, 집집마다 곡식을 내게 하고, 공평하게 수송 노역을 할당하였으므로, 군사들의 식량은 충분했다. 양무장군으로 전임되었다. 

청룡 2년 (234) 제갈양이 사곡에서 공격하여 나왔고, 아울러 난항에서 둔전을 하였다. 당시 사마선왕(사마의)은 위남에 주둔하고 있었다. 곽회는 제갈량이 반드시 북원을 다툴 것이므로 응당 먼저 그곳을 점거해야 된다고 계획했다. 논의하는 자들은 대부분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곽회가 말했다.

'만일 제갈량이 위수를 넘어서 고원으로 올라와 병사들을 북산에 이어서 농으로 가는 길을 끊어버리고, 백성이나 오랑캐를 동요시킨다면, 이것은 국가에 이로울 것이 없습니다.'

사마선왕은 그의 의견에 찬성하였다. 곽회는 곧 북원에 주둔했다. 참호와 보루가 아직 완성되지 않았는데, 촉나라 병사가 대대적으로 이르렀으므로, 곽회는 맞아서 그들을 공격했다. 

며칠 후, 제갈량은 병력을 과시하면서 서쪽으로 진군하였는데, 장수들은 모두 서위를 공격하려고 한다고 말했지만 오직, 곽회만은 제갈양이 서쪽에서 형체를 드러내는 것은 관병으로 하여금 중병을 서쪽에서 대응하게 하려는 것으로, 실제로는 틀림없이 양수를 공격할 것이라고 했다. 그날 밤, 과연 양수를 공격하였는데, 준비를 하고 있었으므로 성을 공략할 수는 없었다. 

정시 원년 촉나라 장수 강유가 농서로 진격해 나왔다. 곽회는 곧 진군하여 강중까지 추격하였다. 강유는 곧 물러났다. 곽회는 곧 강인 미당 등을 토벌하고, 저인 3천 부락을 순찰하여, 위로하고, 그들을 옮겨 관중을 충실하게 하였다. 좌장군으로 승진했다. 양주의 휴도, 호양, 원벽 등 종족 부락 2천여 가구를 이끌고 옹주로 귀속했다. 곽회는 상주하여 그들로 하여금 안정군의 고평에서 거주하도록 하여, 주민이 되게 하기를 요청했다. 그 후, 그들 때문에 서주도위를 설치했다. 전장군으로 바꿔 임명되었고, 이전과 같이 옹주를 관리했다. 

정시 5년 (244) 촉을 토벌하자, 곽회는 군사들을 지휘하여 선봉이 되었다. 곽회는 형세가 불리하다고 판단하고 즉시 군사를 적지에서 탈출시켰기 때문에, 크게 패하지는 않았다. 돌아오자, 곽회에게 절이 주어졌다.

정시 8년 (247) 농서, 남안, 금성, 서평의 각 강족들인 아하, 소과, 벌동, 아차새 등이 서로 결탁하여 반란을 일으켜서 그들에게 호응했다. 토촉호군의 하후패는 군사들을 지휘하여 위시에 주둔했다. 곽회의 군대가 막 적도에 이르렀을 때, 논의하는 자들은 먼저 포한을 공격하여 평정한 후에야 내부의 흉악한 강인을 평정 할 수 있고, 외부의 적의 음모를 꺾을 수 있다고 했다. 곽회는 강유가 반드시 하후패를 공격해 올 것이므로 풍중으로 들어가서 남쪽으로 방향을 바꿔, 하후패를 맞이하려는 계획을 세웠다. 강유는 과연 위시를 공격해 왔는데, 마침 곽회의 군대를 만나자, 강유는 점차 퇴각했다. 곽회는 모반한 강족 사람들을 토벌하여 아하와 소과를 베어버렸는데 이때, 항복한 자가 1만여 부락이나 되었다. 

정시 9년 (248) 아차새등은 하과와 백토의 옛 성에 주둔하면서 황하를 거점으로 하여 위나라 군대에 항거했다. 곽회는 상류의 형세를 보고 비밀리에 하류로 군대를 건너게 하여, 백토성을 점거하고, 공격하여 크게 격파시켰다. 치무대가 무위를 포위했지만, 그의 가족들은 서해에 남아있었다. 곽회는 군대를 전진시켜 서해까지 나아가 그들의 물자와 귀중품을 습격하여, 취하려 했는데 마침 돌아오는 치무대와 마주치게 되어 용이의 북쪽에서 교전하여 그를 무찔러 달아나게 했다. 영거라는 흉악한 오랑캐가 석두산의 서쪽에 있었는데 큰 길을 끊어버려 왕의 사신을 왕래하지 못하게 하였다.

곽회는 돌아갈 때, 토벌하여 크게 무찔렀다. 강유는 석영으로부터 나와 강천을 따라서 서쪽으로 치무대를 맞이하고, 음평태수 요화를 석중산에 남겨 두어 성을 쌓게 하였고, 패배한 강인들을 거두어 인질로 삼았다. 곽회가 군대를 분산시켜 그들을 취하려 했다. 장수들은 강유의 군세를 서쪽으로 강력한 만족과 이어져 있고, 요화가 요충지를 점거하고 있는데, 우리 편의 군대를 두 방향으로 나누어 대처하는 것은 군대의 세력만 약화시키는 것이고, 전진해도 강유를 제압할 수 없고, 물러나도 요화를 함락시킬 수 없으니 계책이 아니고, 모두 합쳐서 함께 서쪽으로 가는 것만 못하며 아직은 만족과 촉나라가 연견되지 않아 그 안팎이 끊어져 있으니, 이는 연합하여 적을 토벌하는 방법이라 생각합니다. 곽회가 말했다.

'지금 가서 요화를 취하고, 적이 생각지도 못했는데 출동하면 강유는 반드시 낭패할 것이요. 그리고 강유로 하여금 명령에 따라 분주히 돌아다녀 피곤하게 하는 것이오. 군대는 멀리 서쪽으로 가지 못하고, 호인과 촉나라의 연합은 자연스럽게 끊어지게 될 것이오. 이것은 하나를 들어 둘을 온전하게 하는 계략이요.'

곧 따로 하후패 등을 파견하여 답중까지 강유를 추격하게 했다. 곽회는 직접 군사들을 인솔하여 요화들을 공격하였다. 강유는 과연 달려 돌아와 요화를 구하였으니 모두 곽회가 계산한 것처럼 되었다. 나아가 도향후로 봉해졌다. 

가평원년 (249) 정서장군 도독옹양제군사로 승진했다. 이해 옹주자사 진태와 함께 계책을 정하여, 촉나라 아문장군 구안 등을 시 옆에서 항복시켰다. 

가평 2년 (250) 조서를 내렸다.

'옛날 한천 싸움에서 거의 전멸하였지만, 곽회는 위험에 직면하여 어려움을 구제하였으므로 공로가 왕부에 기록되어 있다. 그는 관중에서 30여년 있으면서 밖으로는 적을 정벌하고 안으로는 백성들을 안정케 하였다. 근년이래로 요화를 격파하고 구안을 포로로 잡았으니, 공적은 현저하다. 짐은 매우 칭찬하는 바이다. 지금 곽회를 거기장군, 의동삼사로 삼고, 지절, 도독은 옛날과 똑같이 하라.'

그는 승진하여 양고후로 봉해졌고, 식읍이 2천7백8십호가 되었는데 3백호를 분할하여 한 아들을 정후(亭侯)로 봉했다.

세어(世語)에서 이르길:곽회의 부인은 왕릉(王淩)의 누이이다. 왕릉이 죄를 지어 곽회의 부인은 연좌를 받게 될 지경에 처했고 시어사가 그려를 체포하러 왔다. 그러자 독장 및 강(羌)족과 호(胡)족의 우두머리 수천 명이 머리를 조아리며 곽회에게 부인을 놓아달라는 상주문을 올리라고 청했으나 곽회는 따르지 않았다. 부인이 압송의 길에 오르자 눈물을 흘리지 않는 자가 없었으며 사람들마다 주먹을 불끈 지고 분노하면서 그녀가 가는 길을 막으려 했다. 곽회의 다섯 아들이 머리를 찧어 피를 흘리면서 곽회에게 청원하자, 곽회는 차마 이를 볼 수가 없어서 마침내 부인을 뒤쫓아 가라고 명했다. 이에 수천 명의 기병이 추격하여 부인을 다시 모시고 돌아왔다. 곽회는 곧 사마선왕(司馬宣王=사마의)에게 서찰을 보내 말하길

"다섯 아들이 어미를 불쌍히 여겨 자신의 목숨도 아끼지 않으니, 만일 그 어미가 죽는다면 다섯 아들은 살 수 없을 것이고, 다섯 아들이 죽는다면 저 또한 살 수 없을 것입니다. 지금 급히 뒤쫓아 가서 다시 데려온 것은 국법에 어긋나는 일이오니 군주로부터 죄받음이 마땅합니다. 서찰이 도착하자 선왕은 마침내 조정에 상주해 그녀를 사면해 주었다.


정원 2년 (255) 세상을 떠났고, 대장군으로 추증했으며, 시호를 정후(貞侯)라고 했다. 아들 곽통()이 뒤를 이었다. 함희연간, 다섯 등급 작위를 세웠는데 곽회가 앞 조대에서 공훈이 현저하였으므로 바꿔서 부양자(汾陽子)로 봉했다.

진제공찬(晉諸公贊)에서 이르길: 곽회의 동생 곽배(配)는 자가 중남(仲南)으로 중명(重名)이 있어 지위는 성양태수(城陽太守)에 이르렀다. 문채가 뛰어나 가충(賈充)의 사위가 되었다. 아들 곽전(展)의 자는 태서(泰舒)이다. 有器度幹用,歷職著績,終於太僕。次弟豫,字泰寧,相國參軍,知名,早卒。女適王衍。配弟鎮,字季南,謁者僕射。鎮子奕,字泰業。山濤啟事稱奕高簡有雅量,歷位雍州刺史、尚書。

평하여 말한다.

만총은 뜻을 세움에 강인하였으며 용감하면서도 지모가 있었다. 전예는 자신의 몸을 청결한 곳에 두고, 모략을 도모함이 분명하고 숙련되었다. 견초는 큰 뜻이 있고 용감하고 장렬하며 위엄 있는 전공이 현저했다. 곽회의 계책은 정밀하고 상세했으며, 진秦과 옹雍 일대에 명망을 남겼다. 그러나 전예의 관위는 작은 주의 자사에 그쳣고, 견초는 군수로 있으면서 죽었으므로, 그들은 능력을 충분히 발휘할 수 없었다.
분류 :
위서
조회 수 :
9472
등록일 :
2013.05.04
12:58:40 (*.67.12.154)
엮인글 :
http://rexhistoria.net/history_sam/2619/6f8/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rexhistoria.net/2619

코렐솔라

2013.07.04
14:11:17
(*.104.141.18)
원소본초님의 도움으로 평 부분을 추가했습니다.

코렐솔라

2013.09.12
19:42:37
(*.166.245.166)
주석 원문 빠져있기에 추가했습니다 죄송합니다.

브라이트

2019.08.13
16:20:46
(*.175.187.215)
안녕하세요? 오타가 있는 듯 하여 문의드립니다.

"또 정강호군을 대행하고, 좌장군 장합과 관군장군 양추를 감독하여, 산적 정강과 반란을 일으킨 노수의 오랑캐를 모두 토벌하여 평정시켰다."

이 대목인데요. 산적 '정강'이 아니라 '정감(甘)'이 아닌지요?

한국어 위키백과 :
"정강호군(征羌護軍)을 대행해 좌장군 장합과 관군장군(冠軍將軍) 양추를 도와 정감(鄭甘)과 노수호(盧水胡) 토벌에 기여하였다. "
중국어 위키백과 :
"又行征羌護軍,與護左將軍張郃、冠軍將軍楊秋討山賊鄭甘、盧水叛胡等,皆平之。" (山賊鄭甘)

이라 적고 있습니다. 확인해 주실 수 있을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촉서 촉서 목차 링크 재원 2013-07-08 218155
공지 위서 위서 목차 링크 [2] 재원 2013-06-29 223400
공지 오서 오서 목차 링크 [3] 재원 2013-06-28 157613
313 위서 동이전(5) 읍루전 재원 2013-05-04 7786
312 위서 동이전(4) 동옥저전 재원 2013-05-04 7130
311 위서 동이전(3) 고구려전 재원 2013-05-04 14358
310 위서 동이전(2) 부여 [1] 재원 2013-05-04 9825
309 위서 동이전(1) 개요 재원 2013-05-04 9515
308 위서 가비능전 재원 2013-05-04 6208
307 위서 선비전 재원 2013-05-04 7018
306 위서 오환전 [2] 재원 2013-05-04 8517
305 위서 종회전 [19] 견초 2013-05-04 12242
304 위서 등애전 [4] 견초 2013-05-04 13907
303 위서 제갈탄전 [4] 견초 2013-05-04 15143
302 위서 <배송지주>문흠전 재원 2013-05-04 6269
301 위서 관구검전 [3] 재원 2013-05-04 12155
300 위서 왕릉전 [7] 견초 2013-05-04 7035
299 위서 왕기전 [4] 견초 2013-05-04 6865
298 위서 왕창전 [5] 견초 2013-05-04 6182
297 위서 호질전 [1] 견초 2013-05-04 6724
296 위서 서막전 [3] 견초 2013-05-04 6033
» 위서 곽회전 [3] 견초 2013-05-04 9472
294 위서 견초전 재원 2013-05-04 66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