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역&출처: 고원님의 블로그, 史랑방


왜인(倭人)은 대방(帶方) 동남쪽 바다 가운데 있고 바다의 섬에 의지해 국읍(國邑)을 이룬다. 예전에는 백여 국이 있어 한나라 때에 알현하였고 지금 이제 그 역관이 통하는 곳이 삼십 나라에 이른다. 

대방군(郡)으로부터 왜(倭)에 도착하기까지는, 해안을 따라 물길로 가서 한국(韓國)을 거치고, 남쪽으로 가다 동쪽으로 가면 '구사한국'의 북쪽에 이르러 거리가, 칠천여 리나 된다. 다시 바다 하나를 건너며 천여 리를 가면 대마국(對馬國)에 도착한다. 그 큰 관리를 '비구'라 하고, 부관을 '비노모리'라 한다. 

뭍에서 떨어진 외딴섬 거주하는데, 거리가 사백여 리이다. 땅은 산세가 험하고 깊은 숲이 많고, 도로는 짐승이 다니는 길처럼 좁다. 천여 호(戶)가 있다. 좋은 밭은 없어, 해물(海物)을 먹으며 스스로 생활하며 배를 타고 남북으로 다니며 쌀을 사들인다. 

또 남으로 바다 건너 천여 리에 일명 '(瀚海)'를 건너면 큰 나라가 하나 있는데, 그 곳 역시 관리를 '비구'라 하고 부관을 '비노모리'라 한다. 사방 삼백 리이며, 대나무와 나무가 모여 많은 산림을 이루니, 삼천여 가구 정도가 있으며 이들에겐 밭이 있어 밭을 경작하는데 그 양이 부족하므로 역시 남북으로 쌀을 사들인다. 

또 바다 하나를 건너며 천여 리를 가면 말로국(末盧國)에 도착한다. 4천여 호(戶)가 있어 산이나 바닷가에서 사고 초목(草木)이 무성해 길을 다닐 때 앞사람을 볼 수 없을 정도다. 물고기와 전복을 잡기를 좋아하여 물이 깊고 얕고를 가리지 않고 모두 물에 들어가 이를 잡는다. 

육지를 따라 동남쪽으로 오백 리를 가면 '이도국(伊都國)'이 있는데, 관리를 '이지'라 부르고, 부관을 '설모고', '병모고'라 부른다. 천여 호가 있으며, 대대로 왕이 있는데 모두 '여왕국(女王國)'에 속해 있어, (대방)군의 사자(郡使)가 왕래할 때 늘 머무는 곳이다. 

동남으로 백리에 '노국'이 있는데 그곳에서는 관리를 '시마고' 부관을 '비노모리'리 부르는데, 호수가 2만여 호이다. 동쪽으로 백 리 정도 가면 '불미국'이 있어, 관리를 '다모'라 하고 부관을 '비노모리'라 부르며, 호수는 천여 가가 있다. /// 남쪽으로 '투마국'이 있어 물로 이십일을 간다. 남쪽으로 물길로(水行) 20일 가면 투마국(投馬國)에 도착하는데, 관리를 미미, 부관을 미미나리라 하고, 약 5만여 호(戶)가 있다.  

남쪽으로 가면 야마일국(邪馬壹國)에 도착하는데, [집해2] 여왕(女王)의 도읍이며 물길로는 10일, 육로로는 한 달이 걸린다. 

[집해2] 범엽의「후한서」(권85 동이열전 왜전)에는 邪馬臺國(야먀대국)으로 적혀있다. 邪馬臺(야마대)는 즉 일본어 太和(大和?) 두 글자의 역음(譯音)이니 여기서 壹이라 적은 것은 잘못이다. [황준헌(黃遵憲)의] 일본국지(日本國志)에 의하면 신무천황(神武天皇)이 太和의 강원(橿原)에서 즉위했다고 한다.

관리를 '이지마'라 하고 다음을 '미마승', 다음을 '미마획지', 다음을 '노가제'라 하니 호구 수는 약 7만여 호(戶)가 있다. 이 '여왕국'의 북쪽에 있는 나라들에 대해선 그 호구 수나 도로에 관해 위에서처럼 대략적으로 기재할 수 있으나 나라의 호수와 길을 가히 얻어 기록한 것인데 그 나머지 주변의 나라는 너무 멀고 끊어져 있어 상세히 알 수가 없었다. 

다음에 <사마국>, <이백지국>, <이사국>, <도지국>, <미노국>, <호고도국>, <불호국>, <저노국>, <대소국>, <소노국>, <호읍국>, <화노소노국>, <귀국>, <위오국>, <귀노국>, <사마국>, <궁신국>, <읍리국>, <지유국>, <오노국>, <노국>,이 있는데, 이 여왕을 경계의 끝이다. 남쪽에 '구노국'이 있는데, 남자가 왕을 하고, 관리를 '구고지비구'라 하는데, 여왕에 속해 있지 않다. 대방군으로부터 여왕국(女王國)에 이르기까지 1만 2천여 리이다.

남자들은 애 어른 가리지 않고 모두 얼굴에 문신을 하는데, 예로 내려온 것이다. 사신이 중국에 이르러 스스로를 대부라 자칭하였다. [집해3] 

[집해3] 범엽의「후한서」동이열전 왜전에서 “(후한 광무제 중원2년, 서기57년) 왜노국(倭奴國)이 봉공(奉貢)하며 조하했는데 그 사자가 대부(大夫)를 자칭하며 왜국의 가장 남쪽 지경에 있는 나라라 하였다. 광무제가 인수(印綬)를 하사했다.” 하였다.

'하후소강'의 아들을 '회계'에 봉하였는데, 머리를 깎고 문신을 함으로써 교룡이 해를 끼치는 것을 피하였다. 

이제 '왜'의 사람들이 자맥질하여 물고기와 조개 잡기를 좋아하니 문신으로 큰 물고기와 바다짐승이 싫어하게 하여 후에 점점 꾸미게 된 것이다. 여러 나라의 문신은 각각 다르다. 혹은 왼쪽에 있고, 혹은 오른쪽에, 크고 자고, 신분의 높고 낮음의 차이가 있다. 그 도리를 헤아려 볼 때 응당 왜는 중국의 회계(會稽), 동야(東冶)의 동쪽에 있을 것이다. 

그 풍속은 음란하지 않고 남자는 모두 맨머리를 드러내고 목면(木緜)으로 머리를 묶는다. 그 옷은 가로로 된 옷감을 묶기만 하여 서로 연결하고 대체로 바느질하지는 않는다. 부인들은 머리를 풀어 굽게 묶고, 옷을 홑이불처럼 만들어 그 중앙에 구멍을 내고 머리부터 옷을 입는다. 벼, 모시풀을 심고 누에를 치고 뽕나무를 심어 길쌈하여 가는 모시와, 비단과 명주를 산출한다. 

그 땅에 소와 말, 호랑이, 돼지, 양, 까치가 없다. 병기로 창과 방패, 나무 활을 쓰고, 목궁은 아래는 짧고 위가 길다. 대나무로 화살에 쇠나 혹은 뼈로 화살촉을 하기도 하는데, 그 나라에 있거나 없는 것이 (중국의) 담이(儋耳), 주애(朱崖)와 같다

'왜'의 땅은 따뜻하여 겨울에도 생채(生菜)를 먹고 모두 맨발이다. 집이 있어 부모 형제가 함께 거하지만 거처는 다르다. 붉은색 진흙 같은 것을 몸에 바르는데, 중국의 분가루를 사용하는 것과 같다. 음식을 하는 데는 '변두'를 사용하고 손으로 밥을 먹는다. 사람이 죽으면 관이 있으나 곽은 없이 흙으로 무덤을 만든다. 처음 사람이 죽으면 시신을 매장하지 않고 10여 일 머물게 하는데, 이때에는 고기를 먹지 않으며 상주가 곡을 하고 다른 사람들은 가무, 음주를 한다. 장례를 마치면 온 식구가 물속으로 들어가 목욕하니 이는 중국의 연목(練沐)과 같다. 

그들이 사신을 보내 바다를 건너 중국으로 올 때 한 사신은 머리에 빗질하지 않고, 이나 서캐도 잡지 않고, 의복은 더럽게 하고, 고기도 먹지 않고, 부인과 가까이 하지 않으니 상을 치루는 사람과 같다. 이를 '지쇠'라고 한다. 만일 길을 가는 자가 좋은 일이 있으면, 함께 재물을 그 사람에게 주고[집해4], 만일 질병이 있거나, 나쁜 해를 당하면 이를 죽이려고 하는데, '지쇠'가 삼가지 않았다고 그런 것이다. 

[집해4] 범엽의「후한서」에는 “ 길을 가다 길하거나 이로우면 재물을 그 보수로 주고"로 적었다. 

진주와 푸른 옥이 나온다.  산에는 붉은 빛(丹)이 있고, 그 나무로는 남·저·예장·유력·투강·오호·풍향 등이 있고, 대나무로는 가는대와 조지가 난다. 생강과 귤, 산초나무와 양화가 있지만, 왜인들은 그것이 맛있다는 것은 모른다. 그 풍속에 일이 있거나 어디를 왔다 갈 때 뼈를 불살라 갈라진 모양을 보고 길흉을 점친다. 그 법이 거북점과 같다. 모임에서 앉거나 기립할 때 부자와 남녀의 차이가 없다. 그 사람들 성정은 술을 즐긴다. [1]

[1]「위략魏略」왈, 그 법속에서는 정월과 해와 사계절이나 사계절의 절기를 몰라 다만 봄에 밭갈고 가을에 수확하는 것을 헤아려 연기(年紀)로 삼는다.

대인(大人)을 보면 공경의 예를 취할 때 단지 손을 맞잡거나 무릎을 꿇고 절한다. 그 사람들은 장수하여 때로는 백년, 때로는 8-90년을 살기도 한다.

그 풍속에서는 나라의 대인(大人)들은 모두 4-5명의 부인을 두고 하호(下戶)들도 때로 2-3명의 부인을 두기도 한다. 부인들은 음란하지 않고 투기하지 않는다. 도둑질하지 않고 소송이 적다. 법을 어겼을 때 죄가 가벼우면 그 처자를 몰수하고 죄가 무거우면 그 문호와 종족을 멸한다. 신분의 높고 낮음에 각기 등급이 있어 족히 서로 신복(臣服)한다. 조세를 거두며 창고가 있다.

나라마다 시장이 있어 있거나 없는 것을 서로 교역하고 대왜(大倭)(여왕국?)로 하여금 이를 감독하게 한다. 여왕국의 북쪽에 특별히 대솔(大率) 한 명을 두어 여러 나라를 감독하니 여러 나라들이 그를 두려워하며 꺼린다. 대솔은 항상 이도국(伊都國)을 본부로 삼아 거주하니 나라 안에 있는 중국의 주자사(刺史)와 같다. 왕이 중국의 경도(京都)나 대방군(帶方郡), 여러 한국(韓國)에 사자를 보낼 때 및 대방군(郡)에서 왜국에 사자를 보낼 때에는 모두 나루터에서 검사한 뒤 문서와 기증하는 물품을 여왕에게 보내어 착오가 없도록 한다. 
 
하호(下戶)가 도로에서 대인(大人)과 서로 만나면 뒷걸음질 쳐서 도로 곁의 풀 속으로 들어간다. 말을 전할 때나 사정을 설명할 때는 때로는 웅크리고 앉거나 때로는 꿇어앉아서 양손을 땅에 짚어 공경을 표한다. 응답할 때 희(噫)라 소리 내니 이는 승낙하는 것과 같다.

본래 그 나라는 남자가 왕이었다. 그런데 7-80년 후에 [집해5] 왜국에 난이 일어 여러 해 동안 서로 공격하고 벌하며 지내다 함께 여자 한명을 세워 왕으로 삼았다. 

[집해5] 심가본 왈,「태평어람」에는 한 영제 광화 연간에 라는 글자가 적혀 있고, 범엽의「후한서」에는 환제, 영제 사이에 적혀 있다.

※ 태평어람 - “위지 왈 후한 영제 광화(178-183년) 연간에 왜국에 난이 일어 서로 공벌하여 안정되지 못하니 이에 여자 한 명을 세워 왕으로 삼았으니 그녀의 이름은 비미호였다. 

 / 후한서 동이열전 왜전 - “환제, 영제 사이에 왜국에 대란이 일어 서로 공격하고 벌했다” 

그녀의 이름은 비미호(히미코)라 하는데, 술법을 행하여 뭇 사람들을 능히 미혹하고 나이가 이미 많으나 남편은 없고 남동생이 있어 나라를 다스리는 것을 보좌하였다. 왕이 된 이래로 그녀를 본 사람이 적었고 계집종 천명에게 시중들게 하며 오직 남자 한 명이 있어 음식을 공급하고 비미호의 말을 전하면서 출입하였다. 거처하는 궁실에는 누각, 성책을 엄히 설치하였고 늘 병기를 지니고 수위하는 자가 있었다.
 
여왕국에서 동쪽으로 바다를 건너 천여 리를 가면 또 나라가 있으니 모두 왜의 종족이다. 또한 주유국이 그 남쪽에 있는데 사람들의 키가 3-4척에 불과하고 여왕국에서 4천여 리 떨어져 있다. 또한 나국, 흑치국이 다시 그 동남쪽에 있는데 배를 타고 1년쯤 가야 도착한다. 왜의 땅을 탐문해 보건대 바다 가운데의 섬 위에 멀리 떨어져 있으며 때로 끊어지거나 때로 연결되어 있어 그 주변을 돌면 5천여 리쯤 된다.
 
위나라 명제 경초 2년(238년) 6월[집해6], 왜 여왕이 대부 난승미 등을 대방군(郡)으로 보내 천자에게로 와서 조공하기를 청하니 대방태수 유하가 사자를 보내 그들을 데리고 경도까지 호송하게 했다. 

[집해6] 심가본(沈家本) 왈, 태평어람에는 ‘경초 3년에 공손연이 죽자 왜 여왕이 대부 난승미 등을 보내 대방군에 말했다’고 적었다. 살펴보건대, 공손연이 죽은 것은 경초 2년 8월이니 공손연이 죽고 왜(倭)의 사자가 처음으로 위나라와 통한 것은 응당 경초 3년의 일일 것이다. 만약 경초 2년 6월의 일이라면 그때는 요동이 바야흐로 위나라와 맞서던 때라 위나라의 대방태수는 아직 없고 왜의 사자 또한 통할 수 없다. 이 글은 태평어람이 더 마땅하다 생각된다. 다만 공손연은 경초 2년에 죽었으나 태평어람에서 3년에 죽은 것으로 서술한 것은 아마도 왜(倭)의 사자가 통하게 된 까닭을 분명히 하고자 하여 추서(追敘)했을 것이다. 

또한 살펴보건대, 아래 글에서 ‘그해 12월에 조서를 내려 왜 여왕에게 답했다’ 운운하고 ‘정시 원년(240년)에 태수 궁준(弓遵)이 건중교위 제준 등을 보내 조서와 인수를 받들어 왜국으로 나아갔다’ 운운했으니 이는 경초3년 12월에 조서를 내리고 정시 원년에 대방에 도착한 것으로 그 연월(年月)이 매우 분명하다. 만약 경초 2년의 일이라면 조서가 이미 내렸는데도 1년을 격(隔)한 뒤에야 비로소 대방에 도착했을 리 없다. 이런 점이 더더욱 (위 본문의) 2년을 3년으로 적어야 할 명확한 증거이다. 
 
그해 12월, 조서를 내려 왜 여왕에게 답했다. 
 
“친위왜왕(倭王) 비미호에게 다음의 조서를 내린다. 대방태수 유하가 사자를 보내 너의 대부 난승미와 차사 도시우리를 호송하고 네가 바친 남자 노비 4명, 여자 노비 6명, 반포 2필 2장을 가지고 도착하였다. 너는 아득히 먼 곳에 있으면서도 사자를 보내 공헌하니 이는 너의 충효로다. 내가 너를 매우 갸륵하게 여기노라. 이제 너를 친위왜왕으로 삼아 금도장 자수(자주색 인끈)를 내리니 이를 넣어서 밀봉하여 대방태수에게 맡겨 네게 대신해서 수여하게 한다. 종인들을 안무하고 효순에 힘쓰도록 하라. 네가 난승미, 도시우리를 사자로 보내 그들이 먼 길을 걸으며 부지런히 애썼으니 이제 난승미를 솔선중랑장, 도시우리를 솔선교위로 삼아 은인, 청수을 내리고 불러서 만나 위로하고 상을 내린 뒤 되돌려 보낸다. 이제 강지교룡금 5필[2], 강지추속계 10장(張), 천강 50필, 감청 50필로써 네가 헌공한 것에 답한다. 

[2] 신 송지(松之)가 보건대, 지는 응당 제(綈,두터운 비단)로 적어야 한다. 한문제가 입은 검은 옷을 익제라 일컬었으니 바로 이것이다. 이 글자가 본래 격식에 맞지 않는 것은 위나라 조정의 잘못이 아니라 삼국지를 베끼며 전한 자의 오류이다.

또한 특별히 네게 감지구문금 3필, 세반화계 5장, 백견 50필, 금 8냥, 오척도 2구, 동경 100매, 진주와 연단 각 50근을 사여하고 이를 모두 장봉하여 난승미, 도시우리에게 맡기니 그들이 도착하면 받도록 하라. 이를 모두 너의 나라 사람들에게 보여주어 국가가 너를 갸륵하게 여김을 알게 하라. 정중히 너에게 좋은 물건들을 주는 것은 이 때문이다.”

경초 2년(238년) 정월에 공손연 토벌의 조서가 내리고 사마의(司馬懿)의 원정군이 사마의의 고향인 하내와 고죽, 갈석을 거쳐 요동에 도착한 것이 6월이고 요동이 함락되고 공손연이 죽은 것이 8월이므로 왜의 사자가 대방군에 도착했다고 한 경초 2년 6월은 심가본의 지적처럼 요동에서 한창 전투가 벌어지던 때입니다. 

위나라 때 왜 여왕인 비미호가 조공한 것은 삼국지 이후의 왜국전에서 자주 거론되는 내용이며 특히 ‘사마의가 공손연을 평정한 뒤에 왜 여왕이 사자를 보내 조공했다’는 식의 기술이 많으나 그 연도에 관해서는 경초 2년, 경초3년으로 제각각입니다. 그런데, 앞서 보았듯 삼국지 한전에서는 “경초 연간에 위나라 명제가 대방태수 유흔과 낙랑태수 선우사를 몰래 보내 바다를 건너 두 군(대방군과 낙랑군)을 평정했다.”고 하였는데, ‘몰래 보냈다’고 한 것으로 볼 때 요동이 함락된 뒤에 낙랑, 대방을 차례로 평정한 게 아니라 사마의가 요동을 공격하는 와중이나 그 이전, 즉 공손씨가 아직 건재할 때에 그 전력을 분산하거나 배후를 끊으려는 등의 이유로 따로 유흔, 선우사를 보내 낙랑군과 대방군을 공략했던 것으로 추정됩니다. 

그러므로 238년 6월 당시에 위나라의 대방군 태수는 아직 없었으리라는 심가본의 견해와 달리, 위나라가 직접 보내거나(유흔의 후임?) 또는 공손씨를 배반하고 위나라에 붙은 대방태수가 존재했을 수 있습니다. 또 238년 12월에 내린 조서를 240년이 되어서야 대방군에서 왜국으로 보낸 것도, 낙양에서 대방으로 되돌아가는 사절이 늦게 출발했거나 대방군에서 지연하는 등의 어떤 사정으로 인한 것으로 볼 수 있구요. 실제로 238년 12월에 위 명제가 중병에 걸려 드러눕자 후계 구도를 둘러싸고 종친과 대신들 간에 암투가 벌어지고 239년 1월에 명제가 죽고 조방이 새 황제로 즉위하는 등 위나라 정국이 어수선하였고, 이런 권력 구도 변화의 맥락에서 대방태수가 유하에서 궁준으로 바뀌어 귀환하는 왜국 사절과 함께 대방군으로 가서 부임한 게 아닌가 싶습니다. 

또 <공손연 패망 – 비미호 조공>의 순서로 기술한 기사들의 경우는 비미호의 사절이 그해 말에 위나라 수도에 도착했으므로 그렇게 인식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겠죠. 심가본의 설처럼 경초 3년으로 보는 게 무난한 듯도 하나 중요한 사료인 삼국지를 오기로 판단하기에는 근거가 미흡하다 느껴지기도 하고 사실 어느 쪽이 맞는지 판단을 내리기가 애매합니다. 어쨌든 삼국지의 ‘경초 2년 6월’을 정확한 기록으로 본다면 다음과 같이 상정해 볼 수 있습니다. 

<238 년(경초2년) 초, 중반 공손연 토벌의 일환으로 선우사, 유흔 파견해 낙랑, 대방군 평정 – (한반도나 요동의 정세 급변을 인지했거나 또는 어떤 다른 이유로) 비미호의 조공 사절 출발 – 238년 6월 대방군에 도착. (유흔 전사?) 당시 대방태수는 유하(劉夏) – (사절단 낙양 도착) - 그해 12월, 비미호의 조공에 답하는 조서 반포 – 239년 1월 명제 조예가 죽고 조방이 즉위 – (궁준이 대방태수로 부임해 귀환하는 왜국 사절단과 함께 대방에 도착?) - 240년(정시 원년), 대방태수 궁준(弓遵)이 왜국에 사자를 보내 앞의 조서와 사여품 등을 전달함.>
 
cf. 삼국지 명제기에 의하면, 경초 원년(237년) 7월 관구검이 육로를 통해 공손연을 공격했다가 실패한 뒤 청주, 연주, 유주, 기주의 4개 주에서 해선(海船)을 대거 건조했다고 했는데 이는 공손연을 노린 것임에 분명합니다. 그 다음해 경초 2년 원정에서 사마의의 본군은 요서를 거쳐 육로로 요동으로 진군했으므로 이 선박들은 본군에 대한 물자 공급에 활용되는 한편, 선우사, 유흔 등이 이끄는 별군이 바다를 건너 낙랑군, 대방군을 평정해 공손연의 배후를 끊는데 활용되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사건 나열
 

연도

사건

건안연간(196-220)

공손강이 둔유현 이남에 대방군 신설하고 공손모장창을 보내 한(), ()를 공격

경초연간(237-239)

낙랑태수 선우사, 대방태수 유흔을 보내 바다를 건너 (공손씨 세력을 몰아내고) 낙랑군, 대방군 평정

경초 2년

(238년)

6월, 왜국의 사절이 대방군에 도착했을 당시 대방태수 유하 

정시 원년
(240년)

대방태수 궁준이 왜국에 사자를 보냄

정시 6년
(245년)

낙랑태수 유무, 대방태수 궁준이 영동, 예를 공격하자 불내후 등이 항복


臣智激韓(신분고국)의 대방군 기리영 공격. 낙랑태수 유무, 대방태수 궁준이 이를 치다 궁준 전사

정시 8년
(247년)

대방태수 왕기가 임지인 대방군에 도착

 


위나라 제왕 조방 정시(正始) 원년(240년)[집해7], 대방태수 궁준이 건중교위 제준 등을 보내 조서와 인수를 받들고 왜국으로 가게 하여 비미호를 왜왕으로 임명하고 아울러 조령으로 하사한 금, 비단, 금계(錦罽), 도(刀), 거울, 채색된 깃발, 의복 들을 지니고 갔다. 그러자 왜왕이 사자를 보내 표문을 올리며 은혜로운 조서에 보답하여 사례했다. 
 
[집해7] 정시 원년(240년) 봄 정월에 동왜(東倭)가 여러 나라 말을 거쳐 거듭 통역하면서 공물을 바쳤다.「진서」선제기(宣帝紀)에 보인다.

※ 진서 선제기의 이 기사는 ‘동왜, 언기, 위수, 선비명왕 등이 조공하므로 천자가 이를 재상(사마의)의 공덕으로 돌려 선제(사마의)의 봉읍을 늘려 주었다’는 내용으로 이어집니다. 이는 동왜 등이 정시 원년에 조공했다는 말이 아니라 사마의의 봉읍을 늘려 준 것이 정시 원년 정월이란 말이며 그 이유로써 당연히 그 이전에 있었을 동왜, 언기 등의 납공이 거론된 것으로 읽는 게 맞는 듯합니다. 그리고 이 동왜의 납공은 바로 여기 왜인전에서 앞서 나온 경초 2년의 비미호의 조공을 가리키는 것으로 보입니다.

정시 4년(243년), 왜왕이 다시 대부 이성기, 액야구 등 8명을 사자로 보내 생구(生口), 왜금(倭錦), 강청겸, 면의, 백포, 단목, 짧은 궁시를 바쳤다. 액야구 등이 모두 솔선중랑장으로 임명되어 인수를 받았다. 
 
정시 6년(245년), 조령으로 왜의 난승미에게 노란색의 의장용 깃발을 하사하고 대방군(郡)에 맡겨 대신해서 수여하도록 했다. 
 
정시 8년(247년), 대방태수 왕기가 임지인 대방군의 관부에 도착했다. 왜 여왕 비미호가 구노국의 남왕 비미궁호와 평소 불화하였으니, 왜의 재사, 오월 등을 대방군으로 보내 서로 공격하는 상황에 관해 진술했다. 그리하여 대방군에서 새조연사 장정 등을 보내 조서와 황당(黃幢)을 받들고 가서 난승미에게 벼슬을 주고 격문을 반포해 그들을 타일렀다.
 
비미호가 죽자 무덤을 크게 만들어 지름이 백여 걸음의 크기였고 노비 백여 명을 순장했다. 다시 남왕이 즉위했으나 그 나라 사람들이 불복하여 다시 서로 주살하여 이때 죽은 이가 천여 명에 달했다. 다시 비미호의 종녀인 일여(壹與)가 13살의 나이로 왕이 되니 나라 안이 마침내 안정되었다. 
 
그 뒤 새조연사 장정(張政)이 격문으로 일여(壹與)를 깨우쳤다. 일여는 왜의 대부인 솔선중랑장 액야구 등 20명을 보내 장정 등을 호송하여 대방군으로 돌아가게 하였고 액야구 등이 낙양까지 와 관청에 이르러 남녀 노비 30명을 헌상하고 백주 5천, 공청대구주 2매, 이문잡금 20필을 바쳤다.
 
평한다. (진수의 평)「사기」,「한서」가 조선(朝鮮), 양월(兩越)들에 대해 저술하고 후한 때에는 서쪽의 강족(西羌)에 대해 기록했다. 위(魏)나라 때에 흉노가 마침내 쇠약해졌으나 다시 오환, 선비가 있게 되었고, 동이의 경우 사람들의 왕래가 가끔 통하여 위에서처럼 기록을 할 수 있었으나 어찌 늘 그러하겠는가! 


[출처:史랑방]
분류 :
위서
조회 수 :
10550
등록일 :
2013.05.04
15:16:50 (*.148.48.73)
엮인글 :
http://rexhistoria.net/history_sam/2724/899/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rexhistoria.net/272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촉서 촉서 목차 링크 재원 2013-07-08 226237
공지 위서 위서 목차 링크 [2] 재원 2013-06-29 228589
공지 오서 오서 목차 링크 [3] 재원 2013-06-28 159987
333 촉서 법정전 재원 2013-05-27 19263
332 촉서 방통전 재원 2013-05-27 25292
331 촉서 조운전 [2] 재원 2013-05-27 35059
330 촉서 황충전 재원 2013-05-27 12455
329 촉서 <배송지주>마등전 [1] 재원 2013-05-27 8755
328 촉서 마초전 [2] 재원 2013-05-27 20351
327 위서 임준전-머그삼국지 [4] 견초 2013-05-27 7021
326 촉서 비의전 [1] 견초 2013-05-26 10332
325 위서 관로전 [2] 견초 2013-05-04 7300
324 위서 주선전 [2] 견초 2013-05-04 5226
323 위서 주건평전 [1] 견초 2013-05-04 5292
322 위서 두기전(공량) [3] 견초 2013-05-04 5645
321 위서 화타전 [5] 견초 2013-05-04 10132
320 촉서 계한보신찬 [3] 견초 2013-05-04 17972
319 촉서 양희전 [2] 견초 2013-05-04 7275
318 촉서 요화전 [1] 재원 2013-05-04 10900
317 촉서 종예전 [3] 재원 2013-05-04 7906
» 위서 동이전(8) 왜 재원 2013-05-04 10550
315 위서 동이전(7) 한(한반도) 재원 2013-05-04 13372
314 위서 동이전(6) 동예전 재원 2013-05-04 77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