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희(楊戲)는 자가 문연(文然)이고 건위군(犍為) 무양현(武陽) 사람이다. 어려서 자가 공홍(公弘)인 파서군(巴西)의 정기(程祁), 자가 계유(季儒)인 파군(巴郡)의 양태(楊汰), 자가 백달(伯達)인 촉군(蜀郡)의 장표(張表)와 함께 이름이 알려졌다. 양희는 항상 정기를 추천하며 그들 가운데 제일 뛰어난 자라고 주장했는데, 승상(丞相) 제갈양(亮)은 그를 충분히 알았다. 


양희는 20여 세 때, 익주(州)의 서좌(書佐)에서 독군종사(督軍從事)가 되었고 형벌을 주관했는데, 법률에 따라 의심나는 사건을 처리하여 공평 타당하다고 불렸으며, 승상의 부로 불러가 그의 소속 주부(主簿)가 되었다. 

제갈양이 세상을 떠난 후, 상서우선부랑(尚書右選部郎)으로 임명됐고, 자사(刺史) 장완(蔣琬)에게 초빙되어 치중종사사(治中從事史)가 됐다. 장완(琬)은 대장군(大將軍)의 신분으로 부(府)를 열었을 때, 또 양희를 초빙하여 동조연(東曹掾)에 임명했고, 남중랑참군(南中郎參軍)으로 승진시켰으며, 내강도독(庲降都督)의 부장이 되었고, 건녕태수(建寧太守)를 겸임했따. 질병으로 인해 성도로 소환되어 호군감군(護軍監軍)에 임명되었다. 지방으로 나가 재동태수(梓潼太守)를 겸임하고, 중앙으로 들어와 사성교위(射聲校尉)가 되었다. 관직에 있으면서 청렴하고 간략하며 번잡함이 없었다.

연희(延熙) 20년(257)에 대장군(大將軍) 강유(姜維)를 따라 출전하여 망수(芒水)까지 갔다. 양희는 평소 마음속으로는 강유에게 복종하지 않고 있었기 때문에 술을 마신 후 담소할 때, 늘상 조소하는 말을 했다. 강유는 겉으로는 관대하게 보였지만 내심으로는 견딜 수 없었다. 군대가 돌아온 후, 담당관리는 강유의 마음을 알고 상주하여 양희를 면직시켜 평민이 되도록 했다. 그 후 양희는 경요 4년(261)에 세상을 떠났다.

양희의 성격은 비록 게으르고 일을 허투루했지만, 일찍이 다른 사람에게 감언을 하지도, 지나친 애정을 대하지도 않았다. 문서로 사무상의 지시를 줄 경우는 종이 한 장을 전부 사용할 때가 드물었다. 그러나 옛 친구에 대한 우정은 독실하여 정성과 두터운 정으로써 대했다. 파서군(巴西)의 한엄(韓儼)ㆍ여도(黎韜)는 어려서부터 서로 친했는데, 후에 한엄은 심한 질병으로 인해 폐인처럼 되고, 여도는 선행이 없어 버림받게 되었다. 양희는 그들을 위해 각종 사무를 경영하고 생활을 원조하여 처음과 같은 우정을 나눴다. 또 당시 사람들은 초주(譙周)는 그 시대에 맞는 재능이 없다고 말하며 그를 존경하는 자가 적었지만, 양희만은 그를 중시하였다. 그는 일찍이 이렇게 칭찬의 말을 했다.

“우리들의 자손은 시종 이 키다리(초주를 말하는 것인데 초주는 키가 8척이 되었다고 함)만 못할 것입니다.”

식견있는 자들은 이 때문에 양희를 존경하며 중시했다.

장표(張表)는 장중한 의표와 태도를 갖추었고, 처음에는 명성과 관위가 양희와 같았는데, 후에 상서(尚書)까지 올라갔고, 독내강(督庲降)ㆍ후장군(後將軍)이 되었고, 양희보다 먼저 세상을 떠났다. 정기(祁)와 양태(汰)는 각기 일찍 세상을 떠났다.



[주] 희동현(戲同縣)에는 후진(後進)으로 이밀(李密)이란 사람이 있었다. 그의 자는 령백(令伯)이었다.

화양국지(華陽國志): 이밀(李密)의 조부는 이광(李光)으로 주제태수(朱提太守)였다. 아버지는 빨리 죽었다. 어머니 하씨(何氏)씨는 경적(更適)사람이다. 이밀은 할머니에게 길러졌다. 춘추좌씨전을 배웠다.

할머니 모시는 것이 효성이 지극하다는 소문이 났다. 할머니가 병이라도 나면 몰래 눈물을 흘리고 [泣涕], 두렵고 불안해 했고 [側息], 밤낮을 떠나지 않고, 탕약을 끓여 드리고, 항상 자기가 직접입으로 맛을 먼저 보았다. 본래의 군에서 예명(禮命,예적禮籍과 책명策命. 여기서는 예법에 따른 관작의 승진 임명을 뜻하는 듯?)을 받았으나 가지 않았다. 나중에 주에서 불러서 종사상서랑(從事尚書郎)이 되고, 대장군 주부( 大將軍主簿), 태자세마(太子洗馬)가 되었으며, 오나라에 사신으로 가기도 했다.

손권이 촉나라에는 말이 맣은지 적은지 물었다. 이밀은 대답했다.

"관리들이 쓰기에는 여유가 있고, 백성들은 스스로 자급합니다"

고 대답했다. 또한 손권은 형제의 우열에 대하고 논의를 걸어


"사람의 형(오빠)이 되는 것보다도, 남동생이 되는 것이 좋다(손권은 손견의 차남)"

라고 주장했다. 이밀은

"저는 바라건대 형이 되고 싶습니다"

라고 말했다. 손권이 대답했다.

"왜 형이 되고십습니까?"

이밀이 대답했다.

"형이 되면 그 만큼 부모님을 길게 돌볼 수 있을테니까"

라고 대답했고, 오의 군신은 모두 감탄했다.

하지만, 40세 때에 촉한이 위에 항복했고, 그후 정서장군(征西將軍) 등애(鄧艾)가 이밀의 이야기를 듣고, 그를 불러들여, 주부(主簿)로 삼고, 급기야 편지를써서 초빙해 만나기를 청했으나, 모두 이밀은 가지 않았다. 할머니가 병이들고 늙어서 마음이 색양(色養: 부모의 얼굴 살피는 것)에 있었다.

진무제(晉武帝: 사마염)이 태자가 되어 이밀을 태자세마(太子洗馬)로 불렀는데, 조서를 여러차례 보냈고, 군현들도 그곳 때문에 힘들었는데, 이때 이밀이 표를 올려 말했다.

신 이밀(李密)은 아룁니다.:

"신은 운수가 사납고 죄가 많아 어린나이에 불행을 당하였습니다. 태어난지 6개월만에 자애로우신 부친이 돌아가시고 나이 4살때 외삼촌이 어머니의 뜻을 꺾고 개가시켰습니다. 조모유씨는 제가 외롭고 약함을 불쌍히 여기여 몸소 어루만지며 키워주셨습니다. 신은 어려서 병이 많아 9살까지 잘 걷지 못하고 외롭고 쓸쓸히 고생하며 성년에 이르렀습니다. (신에게는)숙부.백부도 없고, 형제도 없습니다. 가문은 쇠하고 박복하여 늦게서야 자식을 두었습니다. 밖으로는 기복과 공복을 입거나 억지로라도 가까이할 친척이 없으며 안으로는 문에서 맞이하는 시종도 없습니다. 외로이 홀로선채 몸과 그림자만 서로 위로할 뿐이었는데 유씨가 일찍부터 병에 걸려 침상에 누워계시니 신은 탕약을 받들어 일찍이 버려두고 떠난적이 없습니다. 성스러운 조정을 받들기에 이르러 맑은 교화를 흠뻑입었습니다. 앞서 태수 규가 신을 효렴에 추천하더니 후에 자사인 영이 신을 수재로 천거해주었습니다. 그러나 신은 공양을 맡을 사람이 없어서 사양하고 명을 받들지 않았습니다. 조서가 특별히 내려져 신을 낭중 벼슬에 임명하시고 얼마후 나라의 은혜를 입게 되어 신에게 세마의 벼슬을 제수하였습니다. 외람되이 미천한 몸으로 동궁(태자)를 모시게 되어서 신은 죽어서도 보답하지 못할 것입니다.

그러나 신이 빠짐없이 표를 고하고, 사퇴하고 관직에 나아가지 않았더니 조서는 절실하고 준엄하게 신의 회피적이고 태만함을 책망하셨습니다. 군과현의 관리들은 다그쳐서 신이 길을 떠나도록 재촉하였으며, 주의 관리들도 집에 찾아와 급하게 성화를 부렸습니다. 신은 조명을 받들어 나아가고 싶지만 유씨의 병이 날로 심하고 잠시 사사로운 정에 따르고자 하여도 하소연을 허락하지 않으니 신은 (벼슬길에)나아가야 할지 물러나야 할지 참으로 어찌할바를 모르겠습니다.

엎드려 생각하옵건데 지금의 조정은 효로써 천하를 다스리시어 모든 노인들까지 오히려 가엾이 여겨 돌봐주는 은혜를 받고 있는데 하물며 신은 홀로 고생하는 것이 특히 더욱 심합니다. 또한 신은 젊어서 위조를 섬기고 낭서에서 관직을 거쳤습니다만 본래 출세하기만 꾀하였을뿐, 명예나 절조따위는 숭상하지 않았습니다. 더구나 지금 신은 망국의 천한 포로로서 지극히 미천하고 지극히 비루한데도 과분히 발탁되어 총애하여 내리신 명령 두터우니 이런 사사로운 정감으로 그만두고 떠날 수가 없습니다.

신 이밀은 지금 44세요. 조모 유씨는 96세입니다. 이는 신이 폐하께 충절을 다할날은 길고, 조모 유씨께 보답할날은 짧다는 것입니다. 까마귀가 어미새에게 보답하려는 사사로운 마음으로 보양을 마치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저의 괴로움은 다만 촉의 인사뿐 아니라, 양주.익주의 장관들까지도 모두 보아 훤히 알고 있을뿐만 아니라, 천지 신명도 실로 보아 다 아는 바입니다.

바라건대, 폐하께서 어리석은 저의 정성을 가엾이 여기셔서 저의 보잘것없는 뜻을 들어주소서. 바라건대 유씨가 다행히 여생을 보전하여 마치게 된다면 신은 살아서는 목숨을 바치고 죽어서는 결초보은 할것입니다.

신은 견마(신하가 왕을 두려워 하는 마음)의 두려움을 이기지 못하겠기에 삼가 표를 올려 이렇게 아룁니다."

사마염은 이밀(李密)의 표를 살펴보고 말했다. 

"이밀이 유명하다더니 빈말이 아니구나." 

하면서 그의 효성에 크게 감동하여, 노비 2명을 하사하고, 군과 현에 명하여 이밀의 조모를 모시는데 같이 노력하라고 했다.

할머니가 죽고 상이 끝나자, 이밀은 상복을 벗고, 상서랑(尚書郎)으로부터  하내(河內) ()현의 령로 승진하여 엄격하고 명백히 정치함으로써 백성들을 교화했다. 중산제왕이 매번 온현을 지나갈 적마다, 반드시 트집을 잡아 재화를 청하니, 온현의 백성과 관리들을 (이를) 근심으로 여기고 상당히 걱정하였다. 이밀의 치세에 이르러, 중산왕(中山王) ()현을 지날 때, 추교(: 말이나 소를 먹이던 풀)와 땔나무를 요구하였더니 이밀은 한() 고제(高祖)가 패()현을 지날 적에, (패현의) 늙은이와 어린아이에게 예의를 갖추어 극진히 대접하고 고향의 공물은 한치도 번거롭고 요란한 누를 끼치지 않으며 받지 않던 옛 고사를 인용하여 상주문을 올렸다.

 

- 삼가 생각하건대, 명왕(明王)께서 효도하는 생각이 법이 되고, 몸소 경계를 기울이셔서 알고 움직이시면, (백성들이) 나라를 우러러 보는 근본이 될 것입니다. (그렇지 않고) 노래를 부르며 춤을 추고, 백성의 재물 따위를 강제로 요구하여 빼앗는 것은 (성현의) 가르침을 들었다고 할 수 없을 것입니다. -

 

이후로 중산왕은 (온현을) 지나간 적이 있으나 감히 번잡스럽게 추태를 부리지 않게 되었다. 농서왕(西王) 사마자서(司馬子舒=사마태(司馬泰), 사마의 동생 사마규의 둘째 아들)와는 친구로서 깊이 공경하여 지냈으나, 그 집안의 권세에 마음두는 일 없이 공정하고 정직히 사귀었다.

 

이밀이 임기가 끝나, 주대중정(州大中正)이 되었다. 성품이 바르고 곧은지라 사사로이 권력이 있는 자리나 지위에 굽히지 않았다. 순욱(荀勖)과 장화(張華)(잘못을) 지적해 사이가 틀어져 한중태수(漢中太守)로 좌천되었다. 여러 제왕들은 이를 몹시 애석하게 여겼다. 1년 뒤 벼슬에서 나오고(정확히는 면직되었음), 64세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저술한 이론이 10편에 달했고, 안동장군(安東將軍) 호웅(胡熊), 황부사안(皇甫士安= 황보밀(皇甫謐), 황보숭(皇甫嵩)의 증손)과는 서로 사이가 막역하였다.



양희는 연희 4년(241)에 계한보신찬(季漢輔臣贊)을 지었다. 그가 칭송하여 서술한 자는 지금 대부분 촉서(蜀書)에 실려 있다. 이 때문에 아래에 기록하겠다. 이 이후 죽은 사람에 대해서는 시호를 추가하지 않았다. 때문에 간혹 칭송되어 수록되어야 되지만, 이 편에 없는 자도 있다. 양희가 칭찬한 자로 현재 전(傳)이 만들어지지 않은 자는 내가(삼국지의 저자 진수) 모두 양희의 찬사 아래에 그들에 관한 이력을 기록하니, 그들의 대체적인 자취를 소략하게나마 알 수 있을 것이다.


진수의 평: 양희(楊戲)는 사람들에게서 탁월한 점을 발견하려는 의도로 인물을 평가했다. 그러나 그의 지혜에 결함이 있어 세상의 재난을 만났던 것이다.

분류 :
촉서
조회 수 :
7275
등록일 :
2013.05.04
15:22:56 (*.148.47.205)
엮인글 :
http://rexhistoria.net/history_sam/2735/36e/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rexhistoria.net/2735

코렐솔라

2013.07.10
15:30:44
(*.104.141.18)
주석이 주석이 아닌 것처럼 되어 있는 것을 수정하고 번역이 안 된 이 밀의 뒷 이야기를 추가했습니다.

할머니 다음 얘기는 사요님 번역입니다 .http://rexhistoria.net/103794

사요님

2014.03.08
11:40:02
(*.140.31.128)
코렐솔라님// 아...지금와서 오역 발견했습니다.

지난번 아리에스님께서 여쭤본게 있어 메모해 둔 바가 있었는데, 그만 바로 올린거 같습니다.

정정합니다.

진무제는 이를 몹시 애석하게 여겼다. ==> 여러 제왕들은 이를 몹시 애석하게 여겼다.

입니다.

그리고 이 자리를 빌어서 매번 번역게시판 글을 정사 자료실에 기재해주시는 코렐솔라님께 감사의 말 전하고 싶습니다.

감사드립니다. 덕분에 편하게 번역게시판에 포스팅하고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촉서 촉서 목차 링크 재원 2013-07-08 226239
공지 위서 위서 목차 링크 [2] 재원 2013-06-29 228589
공지 오서 오서 목차 링크 [3] 재원 2013-06-28 159987
333 촉서 법정전 재원 2013-05-27 19263
332 촉서 방통전 재원 2013-05-27 25292
331 촉서 조운전 [2] 재원 2013-05-27 35059
330 촉서 황충전 재원 2013-05-27 12456
329 촉서 <배송지주>마등전 [1] 재원 2013-05-27 8755
328 촉서 마초전 [2] 재원 2013-05-27 20351
327 위서 임준전-머그삼국지 [4] 견초 2013-05-27 7021
326 촉서 비의전 [1] 견초 2013-05-26 10333
325 위서 관로전 [2] 견초 2013-05-04 7300
324 위서 주선전 [2] 견초 2013-05-04 5226
323 위서 주건평전 [1] 견초 2013-05-04 5292
322 위서 두기전(공량) [3] 견초 2013-05-04 5645
321 위서 화타전 [5] 견초 2013-05-04 10132
320 촉서 계한보신찬 [3] 견초 2013-05-04 17972
» 촉서 양희전 [2] 견초 2013-05-04 7275
318 촉서 요화전 [1] 재원 2013-05-04 10901
317 촉서 종예전 [3] 재원 2013-05-04 7906
316 위서 동이전(8) 왜 재원 2013-05-04 10551
315 위서 동이전(7) 한(한반도) 재원 2013-05-04 13372
314 위서 동이전(6) 동예전 재원 2013-05-04 77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