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옹(簡雍)의 자는 헌화(憲和)이며, 탁군(涿郡) 사람이다. 어려서 선주와 친했는데, 선주를 수종해 두루 돌아 다녔다. 


선주가 형주에 이르자 간옹과 미축, 손건이 함께 종사중랑(從事中郞)이 되었고, 항상 얘기상대가 되어주었고, 사명(使命)을 받들어 왕래하였다.


선주가 익주로 들어 갔을 때, 유장이 간옹을 보고, 매우 그를 아꼈다. 후에 선주가 성도를 포위하자, 간옹을 보내 유장을 설득하게 하니, 유장이 마침내 간옹과 수레에 함께 타고 성을 나와 항복하였다. 선주가 간옹을 소덕(昭德)장군에 배수하였다.


유유자적한 풍채와 생각에다, 성품은 찬찬하지 않고 오만하고(簡傲) 방종하며 질탕하여, 선주가 자리에 앉아 있어도, 오히려 두 다리를 뻗고 앉아 몸을 기대어 있으니, 위의(威儀)가 엄숙하지 않고 뜻 가는대로 행하였다. 제갈량 밑으로의 사람들이면, 혼자 걸상 하나를 차지하고 목에 베개를 베고 누워 말하니, 굴하는 바가 없었다.


때마침 날이 가물어 금주령을 내렸는데, (마침) 술 빚는 자에게 형벌이 있었다. 관리가 그 집에서 술 빚는 도구를 수색해 찾아내니, 논자들이 술 만든 것과 같은 형벌을 내리고자 하였다. 간옹과 선주가 돌아다니며 살펴보는데, 한 남녀가 길을 가는 것을 선주에게 말하길 


“저들은 음란한 일을 하였는데, 어찌 결박하지 않습니까?” 


라 했다. 선주가 


“경이 어찌 그것을 아오?” 


라 물으니, 간옹이 대답하여 말하길 


“저들에게도 도구(具)가 있으니, 술 빚고자(釀) 한 것과 같습니다.” 


라 했다. 선주가 크게 웃으며, 술 빚으려 한 자를 용서했다. 간옹의 골계(滑稽)가 대개가 이런 부류였다. (양(釀)이 "술을 빚다"란 뜻도 있지만, "자아내다, 점차 만들어내다. 잡다하게 뒤섞다"란 뜻도 있습니다. 금주령을 은근히 성에 비유해 풍자한 셈이죠) [주]


[주] 혹자가 이르길 간옹의 본성은 경(耿)씨인데, 유주(幽州) 사람들의 말에 경(耿)을 간(簡)이라 해서, 마침내 음을 따라 변한 것이라고 한다.


진수의 평: 미축, 간옹, 이적은 모두 포용력이 있는 태도로 풍자의 논의를 받들어 그 시대에 예우를 받았다.

분류 :
촉서
조회 수 :
10000
등록일 :
2013.05.28
00:07:18 (*.52.89.212)
엮인글 :
http://rexhistoria.net/history_sam/7443/93d/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rexhistoria.net/7443

코렐솔라

2013.07.23
02:07:47
(*.52.89.87)
모든 주석 존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촉서 촉서 목차 링크 재원 2013-07-08 222886
공지 위서 위서 목차 링크 [2] 재원 2013-06-29 226590
공지 오서 오서 목차 링크 [3] 재원 2013-06-28 159126
351 오서 육윤전 [1] 견초 2013-07-01 5872
350 오서 <배송지주>정천전 [2] 코렐솔라 2013-06-28 5162
349 오서 <배송지주>유찬전 재원 2013-06-28 5767
348 촉서 강유전 [1] 견초 2013-06-07 28346
347 촉서 여예전 [9] 견초 2013-05-28 8188
346 촉서 진지전 [3] 재원 2013-05-28 8588
345 촉서 동윤전 [4] 견초 2013-05-28 22973
344 촉서 진진전 [1] 견초 2013-05-28 7747
343 촉서 마속전 [4] 견초 2013-05-28 13127
342 촉서 마량전 [2] 견초 2013-05-28 10273
341 촉서 유파전 [1] 견초 2013-05-28 12647
340 촉서 동화전 [1] 견초 2013-05-28 7585
339 촉서 진밀전(진복전) [13] 견초 2013-05-28 9568
338 촉서 이적전 [1] 견초 2013-05-28 7910
» 촉서 간옹전 [1] 견초 2013-05-28 10000
336 촉서 손건전 [1] 견초 2013-05-28 8941
335 촉서 미축전 [1] 견초 2013-05-28 11034
334 촉서 허정전 [1] 견초 2013-05-28 9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