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량의 아우는 마속(馬謖)이며, 자는 유상(幼常)으로, 형주종사로써 선주를 따라 촉에 들어갔고, 면죽(綿竹) 성도령(成都令), 월준태수에 제수되었다. 

재주와 기량이 남들보다 뛰어나고, 군사 계책을 논하기를 좋아하니, 승상 제갈량이 더욱 그의 기량을 빼어나게 여겼다. 

선주가 임종 때에 제갈량에 이르길 

“마속은 말이 그 실제를 과장하니, 크게 기용할 수 없소. 그대가 이를 살펴보시오.”

라 했다. 제갈량은 오히려 그렇지 않다고 생각하여, 마속을 참군(參軍)으로 삼고, 매양 불러서 얘기하기를 밤낮으로 했다. [주]
 
[주] 양양기襄陽記)에 이르길 : 건흥 3년, 제갈량이 남중(南中)을 정벌하러 갈 때, 마속이 수리나 와서 전송하였다. 제갈량이 말하길 

“비록 함께 모의한 지 오래되었으나, 지금이라도 좋은 계책으로 바꿀 수 있을 것이오.”

라 하니, 마속이 대답하길 

“남중은 그 멀고 험한 것은 믿고서 불복 한지 오래되어서, 오늘 격파하고 나며 내일 다시 반역할 것입니다. 지금 공께서 바야흐로 온 나라의 힘을 기울려 북벌을 하느라 강적을 맡고 계시니, 저들은 관리들의 형세가 안으로 텅 빌 것을 알고서, 그 반역함이 또한 신속한 것입니다. 만약 저 무리들을 다 없애 후환을 없애고자 한다면, 그것은 어진 자의 마음이 아니며, 또한 창졸간에 할 수도 없습니다. 무릇 용병(用兵)의 도(道)에는 마음을 공격하는 것을 상책으로 삼고 성을 공격하는 것을 하책으로 삼으며, 마음으로 싸우는 것을 상책으로 치고 병사로 싸우는 것을 하책으로 여기니, 원컨대 공께서는 저들의 마음을 복종시키십시오.”

라 했다. 제갈량이 그 계책을 받아들여, 맹획을 사면하고 남방을 복종시켰다. 그래서 제갈량이 죽을 때까지, 남방은 다시는 반란을 일으키지 않았다.
 
건흥 6년, 제갈량이 군대를 출정시켜 기산(祁山)으로 향했는데 당시 숙장(宿將)인 위연, 오일(吳壹) 등이 있어 논자들은 마땅히 그들을 선봉이 되도록 해야 한다고 했으나, 제갈량은 뭇 의견을 거스르고 마속을 발탁하여 대군을 통솔하여 선두에 서게 하였다.

위의 장수 장합(張郃)과 가정(街亭)에서 싸웠으나, 장합에게 격파되고 병사들은 흩어졌다. 

제갈량은 진군하려 해도 거점이 될 곳이 없어 군대를 퇴각시켜 한중으로 돌아왔다. 마속은 하옥되어 죽었다(物故). 

제갈량이 그를 위해 눈물을 흘렸다. 마량이 죽을 때 나이는 36세였고, 마속은 39세였다. [주]
 
[주] 

//양양기에 이르길 : 마속이 임종할 때 제갈량에게 보낸 글에서 말하길 

“명공께서는 저는 자식처럼 보아주시고, 저도 명공을 아버지처럼 보았으니, 원컨대 오직 곤(鯀)을 죽여 우를 흥하게 했던 의리를 깊게 하시고, 여기에서 평생의 교류가 훼손되지 않도록 하십시오. 저는 죽더라도 황천에 한이 없을 것입니다”

이때 십만의 병사들이 그를 위해 눈물을 흘렸다. 제갈량이 직접 그의 제사에 임하여, 그 남겨진 자식들을 대우하길 평생토록 하겠다고 했다. 장완(蔣琬)이 후에 한중으로 가서, 제갈량에게 이르길 

“옛날 초나라가 (재상인) 성득신(成得臣)을 죽이자, 그런 연후에 진문공이 기뻐했음을 알 수 있었습니다. 천하가 아직 평정되지 않았는데, 지모 있는 선비를 죽이는 것이 어찌 후회되지 않겠습니까?”

라 했다, 제갈량이 눈물을 흘리며 

“손무가 능히 천하에서 제압하여 승리했던 까닭은, 법을 운용하는데 밝았기 때문이오. 양간(楊干)이 법을 어지럽히자 위강(魏絳)이 그의 노복을 죽였소. 사해가 분열되고 군대의 교전이 이제 막 시작되었는데, 만약 다시 법을 폐한다면, 무얼 써서 적을 토벌하겠소?”

라 했다.
 

/습착치가 말했다, “제갈량이 상국(上國-위나라)을 겸병하지 못한 것이 어찌 당연하지 않겠는가! 무릇 진나라는 순임보를 살렸으니 폐법(廢法)하여 공을 이루었고, 초성왕은 득신이 자신에게 도움이 된다는 것을 몰랐기에 그를 죽이고 거듭 패배했다.


이제 촉은 궁벽한 한 귀퉁이의 나라로 인재가 상국보다 적은데 그 준걸을 죽이고 물러서서 어리석은 자를 거두어 쓰니 명법(明法)을 인재보다 중히 여겼던 것이다. 이는 삼패지도(三敗之道)를 배우지 못한 것으로 장차 대업을 이루는 것이 어찌 어렵지 않았겠는가!


또한 선주(유비)가 마속을 크게 쓰지 말라고 경계했지만 어찌 마속이 인재가 아니라 말할 수 있으리? 제갈량이 유비의 가르침을 받들고도 이를 따르지 않은 것은 분명 마속을 완전히 버리기에는 어려웠기 때문일 것이다.


천하의 재상으로 큰 공을 세우려 하면서 재능을 헤아려 임무를 제한하지 않고 그 그릇에 따라 일을 맡기지 않았다. 만약 사람을 알아보는 일에 허물이 있었다면 주군의 가르침을 위배한 것이고, 능력을 헤아림에 실수가 있었다면 유익한 인재를 죽인 꼴이다. 이를 두고보면 (제갈량을) 지혜로운 자라 말하기 어렵다 할 것이다"

분류 :
촉서
조회 수 :
13126
등록일 :
2013.05.28
00:35:58 (*.52.89.212)
엮인글 :
http://rexhistoria.net/history_sam/7474/3a5/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rexhistoria.net/7474

코렐솔라

2013.07.23
15:19:36
(*.52.89.88)
모든 주석이 있습니다.

코렐솔라

2013.08.07
13:21:10
(*.104.28.55)
밑의 주석 수정했습니다.

코렐솔라

2013.09.01
16:18:27
(*.166.245.166)
양간이 법을 어지럽혀서 위나라가 죽였다는 주석의 오류는 dragonrz님의 제보로 위강으로 바꿨습니다. 도움 주셔서 감사합니다.

히무라켄신

2014.09.11
13:05:27
(*.176.78.229)
[주] 양양기襄陽記)에 이르길 : 건흥 3년, 제갈량이 남중(南中)을 정벌하러 갈 때, 마속이 수리나 와서 전송하였다. 제갈량이 말하길
“비록 함께 모의한 지 오래되었으나, 지금이라도 좋은 계책으로 바꿀 수 있을 것이오.”

- 이 주석이 예전에는 제갈량이 마속에게 계책을 구걸하는 식으로 표현되어 있었는데, 번역하신 분이 달라지신건지 내용도 달라졌군요.
근데 결국은 같은 뜻인것 같은데, 이런 애매모호한 해석은 혹, 제갈량을 미화하려는, 다시 말해 제갈량이 마속에게 계책을 구걸하는
식의 모습을 숨기려는 것이 아닌지 의심되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촉서 촉서 목차 링크 재원 2013-07-08 222886
공지 위서 위서 목차 링크 [2] 재원 2013-06-29 226590
공지 오서 오서 목차 링크 [3] 재원 2013-06-28 159126
351 오서 육윤전 [1] 견초 2013-07-01 5872
350 오서 <배송지주>정천전 [2] 코렐솔라 2013-06-28 5162
349 오서 <배송지주>유찬전 재원 2013-06-28 5767
348 촉서 강유전 [1] 견초 2013-06-07 28346
347 촉서 여예전 [9] 견초 2013-05-28 8188
346 촉서 진지전 [3] 재원 2013-05-28 8588
345 촉서 동윤전 [4] 견초 2013-05-28 22973
344 촉서 진진전 [1] 견초 2013-05-28 7747
» 촉서 마속전 [4] 견초 2013-05-28 13126
342 촉서 마량전 [2] 견초 2013-05-28 10273
341 촉서 유파전 [1] 견초 2013-05-28 12647
340 촉서 동화전 [1] 견초 2013-05-28 7585
339 촉서 진밀전(진복전) [13] 견초 2013-05-28 9568
338 촉서 이적전 [1] 견초 2013-05-28 7910
337 촉서 간옹전 [1] 견초 2013-05-28 10000
336 촉서 손건전 [1] 견초 2013-05-28 8941
335 촉서 미축전 [1] 견초 2013-05-28 11034
334 촉서 허정전 [1] 견초 2013-05-28 9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