蜀中西南高山之上,有物,與猴相類,長七尺,能作人行,善走逐人,名曰「猳國」,一名「馬化」,或曰「玃猿。」伺道行婦女有美者,輒盜取,將去,人不得知。若有行人經過其旁,皆以長繩相引,猶故不免。此物能別男女氣臭,故取女,男不取也。若取得人女,則為家室。其無子者,終身不得還。十年之後,形皆類之。意亦迷惑,不復思歸。若有子者,輒抱送還其家,產子,皆如人形。有不養者,其母輒死;故懼怕之,無敢不養。及長,與人不異。皆以楊為姓。故今蜀中西南多諸楊,率皆是「猳國」「馬化」之子孫也。<수신기>

 

蜀山南高山上,有物如猕猴。长七尺,能人行,健走,名曰猴玃,一名马化,或曰猳玃。伺行道妇女有好者,辄盗之以去,人不得知。行者或每遇其旁,皆以长绳相引,然故不免。此得男子气,自死,故取女不取男也。取去为室家,其年少者终身不得还。十年之后,形皆类之,意亦迷惑,不复思归。有子者辄俱送还其家,产子皆如人,有不食养者,其母辄死,故无敢不养也。及长,与人无异,皆以杨为姓,故今蜀中西界多谓率皆猳玃、马化之子孙,时时相有玃爪也。<박물지>

 

------------

 

> 촉땅의 서남쪽에는 양씨(楊氏)의 집성촌이 있다 (가국의 후손들이 양씨를 성으로 삼아 모여 살았다는 기록)

 

> 양씨는 원숭이처럼 생긴 손톱을 가지고 있다 (수신기에서는 삭제된 기록)




노란색으로 표시한 부분이 박물지에는 기록되어 있지만 수신기에서 삭제된 내용인데 박물지 = 개구라 라는 인식이 너무 강해서 그렇지 기록을 자세히 보면 


<촉땅의 서남쪽에 집성촌을 이루고 사는 양씨는 원숭이처럼 생긴 손톱을 가지고 있는데 이 사람들의 기원이 가국 혹은 마화라는 사람처럼 생긴 괴물이라고 한다>


라는 내용입니다. 즉 특이한 생김새를 가진 사람들의 기원을 상상의 괴물에서 찾고 있는건데 수신기에서는 양씨나 원숭이 손톱에 대한 이야기가 모두 삭제되면서 촉땅 서남쪽에 사람처럼 생긴 괴물이 실존했던 것처럼 와전이 되었습니다. 간보가 의도적으로 자료를 조작한건지 실수로 빼먹었는지는 알 수 없지만 이런식으로 '진실'을 다룬 기록이 왜곡된 사례가 더 있을 것 같습니다. 간보는 '지괴소설'이라는 편찬의도에 맞게 원래 있던 자료를 고의로 왜곡한 것일까요?

분류 :
역사
조회 수 :
2602
등록일 :
2013.09.22
18:29:54 (*.71.244.138)
엮인글 :
http://rexhistoria.net/community_western/56880/985/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rexhistoria.net/56880

코렐솔라

2013.09.22
21:29:30
(*.166.245.166)
배송지주에 인용된 주석만 봐도 원문의 내용이 출췌된 곳과 내용이 다른 경우가 꽤 있는데 배송지가 인용한 수신기도 내용이 꽤 다릅니다. 화완포의 경우가 대표적인데 묘하게 상당 부분이 빠지고 추가된 부분이 있더군요.

전 기본적으로 그 정도의 차이는 전사 과정 or 버전의 차이로 생기는 오류가 아닐까 싶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영국사 동서양사 게시판입니다 재원 2013-07-31 20878
49 역사 [청말] 태평천국운동의 序, 봉천토호격 사마휘 2013-10-03 3262
48 역사 전설의 일본 1군에 버금가는 전공 없는 전설의 장수, 김덕령 [1] 신불해 2013-10-03 3485
47 워털루 운명을 지배하는 인간, 운명 앞에 쓰러지다 - 워털루, 1815 (3) 신불해 2013-10-03 3983
46 워털루 운명을 지배하는 인간, 운명 앞에 쓰러지다 - 워털루, 1815 (2) [1] 신불해 2013-10-02 4531
45 워털루 운명을 지배하는 인간, 운명 앞에 쓰러지다 - 워털루, 1815 (1) [1] 신불해 2013-10-01 5140
44 역사 베테랑과 신병의 전투력 차이 [1] 재원 2013-09-23 4184
» 역사 수신기에서 고의로 자료를 왜곡했을까요? [1] 이전만성 2013-09-22 2602
42 역사 주 5일제의 시행은 헨리포드로부터 출발했군요 [1] 재원 2013-09-22 2776
41 역사 보나파르트, 마침내 프랑스를 손아귀에 쥐다. 브뤼메르 18일 쿠데타 [3] 신불해 2013-09-18 7295
40 역사 어원으로 살펴보는 율곡 이이의 10만양병설(십만양병설) [4] 미백랑 2013-09-12 8334
39 역사 아부키르 만의 사투가, 전 유럽을 잠에서 깨우다 ─ 나일강 해전 [1] 신불해 2013-09-12 5112
38 영국사 [영국의 역사] (18) 헨리 5세와 영국의 영광 [2] 신불해 2013-09-09 5830
37 역사 전근대 이전 중국 역사상 유례없는 외교적 문헌의 내용과 이로 인한 촌극 [2] 신불해 2013-09-06 3100
36 영국사 [영국의 역사] (17) 헨리 4세의 분투와 랭커스터 왕가 신불해 2013-09-06 4890
35 영국사 [영국의 역사] (16) 리처드 2세의 몰락과 14세기 잉글랜드의 사회상 [1] 신불해 2013-09-04 5932
34 영국사 [영국의 역사] (15) 리처드 2세와 농민반란 신불해 2013-09-03 5032
33 영국사 [영국의 역사] (14) 백년전쟁의 첫번째 국면과 의회의 발달 신불해 2013-09-01 5361
32 2차 포에니전쟁 리비우스 21권 3권 [1] 재원 2013-08-30 4007
31 영국사 [영국의 역사] (13) 에드워드 3세와 백년전쟁의 서막 신불해 2013-08-28 5271
30 영국사 [영국의 역사 : 외전] (7) 결정적인 승리 [3] 신불해 2013-08-27 4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