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전趙戩의 자는 숙무叔茂이며,


[집해] 혜동(惠棟) : 조전은 조기岐의 조카이다. 어환魚豢의 《위략魏略》에서 이르길, 조전은 성품이 학문을 좋아하고 말에 조리가 있었으며, 《시경詩經》과 《서경書經》을 좋아하였다. 사람을 긍휼히 여기며 인간관계에 대해 논하지 않았고, 공부公府에 벽소되어 상서선부랑尙書選部郞이 되었다가 평릉령平陵令으로 옮겼다.


장릉長陵 사람이다. 성품이 곧고 꾀가 많았다. 초평初平 연간에 상서尙書가 되어 전선典選을 맡았는데, 동탁董卓이 자주 욕심을 내어 사사로이 자기 사람을 뽑아줄 것을 요구하자, 조전은 완강히 거절하고 듣지 않았는데 (거절하는) 말씨와 기색이 매우 단호하였다. 동탁은 노하여 (조전을) 죽이려 하였고, 사람들이 이를 두려워하였으나 조전만은 말과 행동이 태연하였다.


동탁은 곧 후회하여 (조전을) 풀어주었다. 장안長安에서 난리가 일어났을 때, (조전은) 형주荊州로 갔고 유표劉表가 예를 다하여 후하게 대하였다.

 

[집해2] 혜동 : 《전략典略》에서 이르길, 예형禰衡이 경사京師에서 노닐면서 조정의 신하들을 헐뜯다가, 남쪽에서 조전을 보고 탄식하며 말하였다.

"검은 간장幹將과 막야莫耶요, 나무는 의나무 · 오동나무 · 가래나무 · 옻나무이고, 사람은 안회顔 · 염구冉 · 중궁仲弓이로다."


이윽고 조조曹操가 형주를 차지한 후 벽소하니, 조전의 손을 잡으며 말하였다.

"늦게 만난 것이 한스럽소."

(조전은) 상국相國 종요鐘繇의 장사長史로 있다가 죽었다.[1]


[1] 종요의 자는 원상元常이며, 위魏나라 태조太祖(=조조) 때 상국을 지냈다.


조회 수 :
2319
등록일 :
2013.11.29
02:14:24 (*.147.123.78)
엮인글 :
http://rexhistoria.net/history_LaterHan/73830/1d4/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rexhistoria.net/73830
List of Articles
공지 후한서 목차링크 2
재원
18108     2013-07-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