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동북아역사재단


왜(倭)는 한(韓)의 동남쪽 큰 바다 가운데 있고, [이들은] 산이 많은 섬에 의지하여 살아가고 있는데, 무릇 100여 나라[國]이다. 무제(武帝)가 조선(朝鮮)을 멸망시킨 후에 사역(使驛)을 이용하여 한(漢)과 통한 것이 30여 개 나라[國]이다. [이] 나라들의 [수장(首長)]은 모두 왕(王)을 칭하였는데, 대대로 왕통(王統)이 이어졌다. 그 대왜왕(大倭王)은 야마대국(邪馬臺國)에 있다. 낙랑군(樂浪郡)의 변경에서 그 나라는 만 2천 리 떨어져 있고, 그 나라의 서북방에 있는 구야한국(拘邪韓國)에서는 7천여 리 떨어져 있다. 그 땅은 대략 회계[군](會稽) 동야[현](東冶縣)의 동쪽에 있고, 주애[군](朱崖郡) 및 담이[군](儋耳郡)과 서로 가깝다. 따라서 그들의 법속(法俗)은 같은 것이 많다.


땅은 벼, 모시[麻紵] 그리고 양잠에 적합하며 [왜인들은] 천을 짜는 법과 실 잣는 법을 알아서 좋은 비단[縑]과 베를 만들었으며, 백주(白珠)와 푸른 옥이 산출되고 산에는 붉은 흙[丹土]이 난다. 기후가 온난하여 겨울과 여름에 채소[菜茹]가 생산된다. [그러나] 소, 말, 호랑이, 표범, 양 그리고 까치는 없다. 무기로는 창, 방패, 나무로 된 활, 대나무로 된 화살이 있고, 뼈로 화살촉[鏃]을 만들기도 한다.


남자는 모두 얼굴과 몸에 문신(文身)을 하는데, 왼쪽과 오른쪽, 크고 작음에 따라서 존비(尊卑)의 차이를 구별한다. 그들 남자의 옷은 모두 가로의 폭이 넓은 천을 묶어서 서로 이었다. 여인은 머리카락을 풀어헤치거나 말아서 뒤로 묶었는데, 옷은 홑이불과 같고 머리를 넣어서 입는다. 붉은 가루를 몸에 바르는데, 중국에서 분(粉)을 쓰는 것과 같다. [이 나라에는] 성책(城柵)과 옥실(屋室)이 있다. 부모와 형제는 거처하는 곳을 달리 하지만, 단 한 곳에 모일 때에는 남녀의 차별은 없다. 마시고 먹을 때 맨손으로 하지만, [음식을 담는 것은] 대나무와 나무로 만든 그릇을 이용한다. 풍속은 모두 맨발로 다니고, 양 무릎은 꿇고 허리를 낮추는 것[蹲踞]으로 공경을 나타낸다. [이] 사람들은 천성적으로 술을 즐긴다. 대부분이 장수(壽考)하여, 1백여 세가 된 자도 대단히 많다. [이] 나라에는 여자가 많아서, 대인(大人)은 모두 4~5명의 처를 두고 있고, 그 나머지 남자들도 [처를] 2명 혹은 3명 두고 있다. [그러나] 여인들은 간음(姦淫)을 하지 않고 투기(妬忌)도 하지 않는다. 또 풍속이 도둑질을 하지 않으며, 다투고 소송(訴訟)하는 일이 적다. 범법자는 그 처와 자식들을 몰수하고, [좌가] 무거운 자는 그 가문의 사람들이나 일족을 족멸(族滅)한다. 사람이 죽으면 10여 일 동안 매장하지 않고, 그 집안사람[家人]들은 곡을 하며 울고, [죽은 사람에게] 술과 음식을 바치지 않으며, [그들의] ‘등류(等類)’는 노래하고 춤추면서 즐겁게 논다. 뼈를 불로 지져서 점복(占卜)을 치는데, 그것으로써 길흉(吉凶)을 결정한다.


사행[行]이 바다를 건너서 [중국으로] 올 때에는 한 사람에게 머리를 빗거나 목욕하지 못하도록 하고, 고기[肉]를 먹거나 여자와 가까이 하지 못하도록 하는데, [그를] ‘지최(持衰)’라고 하였다. 만약 [여행] 도중에 좋은 일과 이로운 일이 있으면, 재물을 가지고 그에게 보답한다. 만약 질병이 생기거나 재해를 만나면, 지최(持衰)가 삼가하지 않았다고 여겨서 곧 함께 그를 죽였다.


[광무제(光武帝)] 중원(中元) 2년(57)에 왜(倭)의 노국(奴國)이 공물(貢物)을 바치고 조하(朝賀)하였는데, 사인(使人)은 대부(大夫)를 자칭하였다. [노국은] 왜국(倭國)에서 가장 남쪽에 있는 나라이다. 광무제는 [노국(奴國) 사자에게] 인수(印綬)를 하사하였다. 안제(安帝) 영초(永初) 원년(107)에 왜(倭)의 국왕(國王) 수승(帥升) 등이 생구(生口) 160인을 바치고 황제에게 알현하기를 원하였다.


환제(桓帝)와 영제(靈帝)의 치세에 왜국(倭國)에서 대란(大亂)이 일어나서 서로 공격하고 치니 오랫동안 군주(君主)가 없었다. 이름이 비미호(卑彌呼)라는 한 여자가 있었는데, 나이가 들었지만 시집을 가지 않고 귀신의 도[鬼神道]를 섬기면서 괴이한 술수[妖]로 사람들을 미혹하였다. 이에 [사람들이 그녀를] 공동으로 세워[共立] 왕으로 삼았다. [그녀의] 시비(侍婢)는 천여 인이었지만, [그녀를] 볼 수 있는 사람은 적었다. 단, [그녀에게] 음식을 공급하는 한 남자가 있어서 [그녀의] 말을 전하였다. [그녀의] 거처(居處)인 궁실(宮室), 누관(樓觀)69) 그리고 성책(城柵)을 [병사들이] 병기(兵器)를 가지고 수위(守衛)하였다. 법속(法俗)이 엄준(嚴峻)하였다.


여왕국(女王國)에서 동쪽으로 바다를 건너 천여 리를 나아가면 구노국(拘奴國)에 이르는데, (이 나라의 사람들은) 비록 모두 왜종(倭種)이지만, 여왕에게 신속(臣屬)되지 않았다. 여왕국에서 남쪽으로 4천여 리를 가면 주유국(朱儒國)에 이르는데, [이 나라] 사람들의 키는 3~4척(尺)이다. 주유[국]에서 동남쪽으로 배를 타고 1년을 가면 나국(裸國)과 흑치국(黑齒國)에 이르는데, 사역(使驛)이 전하는 곳은 여기에서 끝이 난다.


회계(會稽)의 바다 바깥에 동제인(東鯷人)이 있는데, [이들은] 나뉘어져서 20여 나라를 이루었다. 또 이주(夷洲) 및 단주(澶洲)가 있다. 전해 내려온 말에 “진시황(秦始皇)이 방사(方士) 서복(徐福)을 시켜서 남녀 아이들[童] 수천 명을 데리고 바다로 들어가서 봉래(蓬萊)의 신선(神仙)을 찾게 하였지만 [뜻을] 이루지 못하자, 서복은 [뜻을 이루지 못한 죄를 물어서] 죽임을 당할까 두려워하여 감히 돌아오지 못하고, 마침내 이 주(洲)들에 머무르게 되었으며, 그들은 대대로 이어져서 수만 가(家)를 이루었다.”고 한다. [그] 인민이 때로는 회계(會稽)에 와서 교역하기도 하였다. 회계 동야현(東冶縣) 사람 중에 바다에 들어가서 항해하다가 풍랑을 만나 표류하여 단주(澶洲)에 도착한 자가 있었다. [그러나 그것이] 있는 곳이 대단히 멀어서, 왕래할 수가 없다



조회 수 :
2810
등록일 :
2013.11.11
22:54:38 (*.166.245.168)
엮인글 :
http://rexhistoria.net/history_LaterHan/71031/215/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rexhistoria.net/7103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후한서 목차링크 [2] 재원 2013-07-26 21924
117 광무제기 논 희단 2013-10-03 3509
116 우후열전 희단 2013-10-03 2490
115 마성열전 [1] 희단 2013-10-03 2221
114 동이열전 -논찬 코렐솔라 2013-11-11 1989
» 동이열전 -왜 코렐솔라 2013-11-11 2810
112 동이열전 -한 코렐솔라 2013-11-11 3639
111 동이열전 -예 코렐솔라 2013-11-11 2051
110 동이열전 -옥저 코렐솔라 2013-11-11 1920
109 동이열전 -고구려 코렐솔라 2013-11-11 4670
108 동이열전 -읍루 코렐솔라 2013-11-11 2001
107 동이열전 -부여 코렐솔라 2013-11-11 2689
106 동이열전 -서 코렐솔라 2013-11-11 2096
105 남만서남이열전 -논찬 코렐솔라 2013-11-11 1633
104 남만서남이열전 -염방이 코렐솔라 2013-11-11 1592
103 남만서남이열전 -착도이 코렐솔라 2013-11-11 1782
102 남만서남이열전 -공도이 코렐솔라 2013-11-11 1628
101 남만서남이열전 -애뢰이 [1] 코렐솔라 2013-11-11 1893
100 남만서남이열전 -아량 코렐솔라 2013-11-11 1812
99 남만서남이열전 -판순만 코렐솔라 2013-11-11 1835
98 남만서남이열전 -파군만, 남군만 코렐솔라 2013-11-11 19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