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역&출처: 고원님 블로그

 


황충(黃忠)은 자(字)가 한승(漢升)이고 남양(南陽) 사람이다.
 
형주목(荊州牧) 유표(劉表)가 그를 중랑장(中郞將)으로 삼아 유표의 조카 유반(劉磐)과 함께 장사군(長沙郡) 유현(攸縣)을 수비하게 했다.  조공(曹公-조조)이 형주를 점령하자 임시로 비장군(裨將軍) 직을 대행하게 하니, 예전 임무에 종사하며 장사태수 한현(韓玄)에 속하게 되었다.
 
선주(先主-유비)가 남쪽으로 여러 군(郡)을 평정하자 황충이 마침내 몸을 맡기기로 하고는 그를 수행해 촉(蜀)으로 들어갔다. 가맹(葭萌)에서 임무를 받아 군대를 돌려 유장(劉璋)을 공격하니 황충은 늘 앞장서서 적진에 올라 함락시켰고 용맹하고 굳셈이 삼군(三軍)의 으뜸이었다. 익주(益州)가 평정된 뒤 토로장군(討虜將軍)에 임명되었다.

건안 24년(219년), 한중(漢中) 정군산(定軍山)에서 하후연(夏侯淵)을 공격했다. 하후연의 군대는 매우 정예했으나 황충은 적의 예봉을 꺾어 어김없이 전진하며 사졸들을 격려하여 이끌고, 징과 북소리는 하늘을 울리고 환성은 골짜기를 뒤흔드니, 한번 싸움으로 하후연을 참(斬)하고 하후연의 군대를 대패시켰다. 정서장군(征西將軍)으로 올랐다.

이 해, 선주(先主)가 한중왕(漢中王)이 되어 황충을 후장군(後將軍)으로 임명하려 하니 제갈량이 선주(先主)를 설득하며 말했다.
 
“황충의 명망(名望)은 본래 관우, 마초와 동등하지 않았는데 이제 곧바로 동렬에 두려 하십니다. 마초, 장비는 가까이에서 그의 공을 직접 보았으므로 그 뜻을 이해할 수 있으나 관우는 멀리서 이를 들으면 필시 달가워하지 않을 것이니 이는 불가한 일이 아니겠습니까?”
 
선주가 이르길 “내가 직접 이해시키겠소.”라 하고는 마침내 관우 등과 더불어 나란한 지위에 두고 관내후(關內侯)의 작위를 내렸다. (※ 전장군 관우, 후장군 황충, 좌장군 마초, 우장군 장비)
 
이듬해(220년) 죽었고, 시호를 추증해 강후(剛侯)라 했다. (※ 시호 추증은 후주後主 경요3년[260년]의 일. <후주전> 참고)
 
아들인 황서(黃敍)는 일찍 죽었고 후사가 없었다.

분류 :
촉서
조회 수 :
13898
등록일 :
2013.05.27
23:35:36 (*.148.48.73)
엮인글 :
http://rexhistoria.net/history_sam/7417/518/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rexhistoria.net/741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촉서 촉서 목차 링크 재원 2013-07-08 270395
공지 위서 위서 목차 링크 [2] 재원 2013-06-29 265263
공지 오서 오서 목차 링크 [3] 재원 2013-06-28 184515
» 촉서 황충전 재원 2013-05-27 13898
59 촉서 <배송지주>마등전 [1] 재원 2013-05-27 10026
58 촉서 마초전 [2] 재원 2013-05-27 23422
57 촉서 비의전 [2] 견초 2013-05-26 11950
56 촉서 계한보신찬 [3] 견초 2013-05-04 21108
55 촉서 양희전 [2] 견초 2013-05-04 8289
54 촉서 요화전 [1] 재원 2013-05-04 12129
53 촉서 종예전 [3] 재원 2013-05-04 8969
52 촉서 장익전 [3] 견초 2013-05-03 9859
51 촉서 등지전 [12] 견초 2013-05-03 10113
50 촉서 장완전 견초 2013-05-03 10098
49 촉서 장억전(장의) [5] 견초 2013-05-03 10418
48 촉서 왕평전 [1] 견초 2013-05-02 12772
47 촉서 마충전 [4] 견초 2013-05-02 9220
46 촉서 여개전 [1] 견초 2013-05-02 6324
45 촉서 이회전 [1] 견초 2013-05-02 7259
44 촉서 황권전 [4] 견초 2013-05-02 10911
43 촉서 극정전 [2] 견초 2013-05-02 7389
42 촉서 초주전 [8] 견초 2013-05-02 8703
41 촉서 이선전 견초 2013-05-02 54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