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자(倉慈)는 자가 효인(孝仁)이고 회남군(淮南郡) 사람이다. 그는 처음에 군에서 부리(府吏)가 되었다. 건안(建安) 연간에 태조가 회남(淮南)에서 둔전을 시작하여 유민을 소집했는데, 창자를 수집도위(綏集都尉)로 임명했다.

황초(黃初) 말년, 창자는 장안(長安)의 현령(長安令)이 되었다. 그는 청렴하고 검약하였으므로 백성들을 다스리는데 모범이 되었다. 관리와 백성들은 그를 두려워하면서도 아꼈다.

태화(太和) 연간에 창자는 돈황태수(燉煌太守)로 승진했다. 이 군은 서쪽의 국경 지대에 위치하고 있었으므로 동란 때문에 중원과 완전히 연결이 끊기고, 태수가 없었던 기간이 20년이나 되었으며 세력이 큰 집안이 영향력을 떨쳤으나, 이곳에서는 이것을 습속으로 만들었다. 전임 태수 윤봉(尹奉) 등은 구습을 따랐으므로 바르게 개혁하지는 못했다. 창자는 임지에 도착한 후 세력가를 억누르고 빈궁한 자를 구휼하여 백성을 다스리는 이치를 터득할 수 있었다. 옛날 호족들의 땅은 남아돌았는데 백성들은 송곳을 세울 땅조차 없었으므로, 창자는 집의 식구 수에 따라서 조세를 할당하고, 빈궁한 사람들로 하여금 그들이 낼 수 있는 만큼의 부세를 내도록 했다. 이 이전에 각 현의 성에서 처리해야 될 일 중에서 소송에 관한 일이 많고 번잡하여 현에서 판결 할 수 없었던 것들이 있었다. 이 일들은 대부분 군으로 모았다. 창자는 친히 가서 사찰하고, 죄의 경중을 검토하고 사형 이외에는 채찍과 곤장으로 처리하고 내보냈다. 1년에 판결을 내린 것은 10명도 채 못 되었다. 또 항상 서역의 이민족(西域雜胡)이 내조하여 공물을 헌상하기를 원했는데, 여러 호족들이 차단시키는 경우가 많았다. 그들과 무역을 할때 그들을 속여 옳고 그름이 대부분 분명하지 않았으므로 이민족은 이점을 항상 원망했다. 창자가 부임한 후 모두 그들을 위로했다. 이민족들 중에서 낙양으로 가려고 하는 자가 있으면 그들을 위해 통행증을 만들어 주었으며, 군으로부터 돌아가려는 자가 있으면 관부에서 그들을 위해 가치를 평가해 주었다. 관부에서는 또 현물로 그들과 교역을 하기도 하고 관리와 백성들을 도로로 보내 그들을 호송하도록 했다. 이로부터 한나라 백성과 이민족은 모두 일치하여 그의 은덕과 은혜를 칭송했다. 수년 후, 창자는 관리 생활을 하는 도중에 세상을 떠났는데 관리와 백성들은 친적을 잃은 것처럼 비통해 했으며, 그의 모습을 그리고 그의 유상(遺像)을 생각했다. 서역(西域)의 여러 이민족(諸胡)들은 창자가 죽었다는 소식을 듣자 모두 무기교위(戊己校尉)와 장리(長吏)들이 다스리는 곳으로 모여 장사를 지내고 슬퍼했다. 어떤 이는 칼로 얼굴을 그어서 창자에 대한 감정이 자신의 피처럼 진실됨을 나타냈고, 또 창자를 위해 사당을 세워 공동으로 창자를 제사지냈다.[1]

[1] [위략]에 이른다. 천수의 왕천이 창자의 뒤를 이어 교대로 그 행적에 좇았으나 이에 이르지 못했다. 금성의 조기가 왕천의 뒤를 이었으나, 역시 왕천에게도 미치지 못했다.가평연간이 되자, 안정의 황보융이 조기를 대신하여 태수가 되었다. 과거 돈황은 경작 방법을 잘 몰라서 언제나 관개를 하여 땅을 침수케 하였다가 그 이후 (땅이 마른 이후)에 경작을 시작했다. 

또한 농기구 만드는 법을 잘 몰라서 물을 끌어들여 파종함에 있어서는 사람도 소도 엄청난 고생을 해야 했고, 그러고도 수확은 그닥 없었다. 황보융은 착임하자 곧 농기구를 쓰는 방법을 가르치고, 도 관개의 방법을 가르쳐, 그 해의 수확을 마치고 계산해보니, 노력은 절반을 들이고도 수확은 오할이 늘어났다. 또 돈황의 습속에서는 부인은 치마를 입었는데, 양의 내장처럼 주름이 잡혔으므로 이를 만드는데 베가 한 필이나 들었다. 

황보융은 또한 (이러한 옷차림을) 금지하고 개량하도록 해, 일체 필요없는 것을 간소화하지 않는 바 없었다. 이 때문에 돈황 사람들이 생각하기로, 황보융은 강한 결단력과 엄격함에서는 창자에 미치지 못하지만, 신실함과 은혜로써 아랫사람들에게 은혜를 베푼다고 여겨, 그에게 차차 복속해 갔다. 

태조 때부터 함희(咸熙) 연간에 이르기까지 위군태수(魏郡太守)인 진국(陳國)의 오관(吳瓘), 청하태수(清河太守)인 악안(樂安)의 임오(任燠), 경조태수(京兆太守)인 제북(濟北)의 안비(顏斐), 홍농태수(弘農太守)인 태원(太原)의 영호소(令狐邵), 제남의 상(濟南相)인 노국(魯國)의 공예(孔乂)가 있었는데, 그들 중 어떤 이는 백성을 불쌍히 여겨 재판을 하고, 어떤 이는 성의로 은혜와 애정을 나타냈으며, 어떤 이는 청렴결백한 태도를 가졌고, 어떤 이는 나쁜 일을 적발하여 드러냈으므로 모두 식읍이 2천 석이 되었다.[2]

[2] 오권, 임욱에 관한 글은 이 외에 보이지 않는다. 

[위략]에 말한다.

[[안비전]]으로 분할

[[영호소전]]으로 분할


[공씨보]를 살펴보니 공예(孔乂)는 자를 원준(元雋)이라 하며 공자(孔子)의 후예이다. 증조부 공주()는 자를 원구(元矩)라 하며, 진국의 상이었다. 한 환제는 고현의 뇌향에 노자묘를 세우고, 공자의 모습을 벽에 그려두었는데, 공주는 진국 상이 되자 공자의 비를 공자상 앞에 세웠다. 지금도 현존하고 있다. 공예의 아비와 할아비는 모두 이천석 받이(태수)로 공예가 산기상시가 되어 상소를 올려 간한 기록이 [삼소제기]에 기록되어 있다.대홍려까지 승진했다. 아들 ()공순(공준?)은 자를 사신(士信)이라 하며 진나라의 평동장군, 위위가 되었다. 

- 평하여 말한다

임준(任峻)은 처음으로 의병을 일으켜 태조(太祖)에게 귀의했으며, 황무지를 개간하여 곡식을 심어 식량 창고를 가득차게 했으니, 공적은 으뜸이라고 할 수 있다. 소칙(蘇則)은 위엄과 용맹으로 반란을 평정했으며 나라를 다스림에 뛰어났고, 위엄도 있고 강직했으며, 그의 풍모와 절개는 칭찬할 만하다. 두기(杜畿)는 너그러움과 용맹스러움이 뛰어났고, 어진 은혜로 백성들을 편안하게 해주었다. 정혼(鄭渾)과 창자(倉慈)는 백성을 구휼함에 있어서 방법이 있었다. 이들은 모두 위(魏)나라 역사상 유명한 태수(名守)라고 할 수 있다. 두서(杜恕)는 그 당시 정치의 이익과 폐단에 대해서 자주 진술했으며, 통치의 본질에 관한 점을 논하였는데, 볼만한 점이 있다.

분류 :
위서
조회 수 :
5893
등록일 :
2013.05.04
10:47:36 (*.148.47.205)
엮인글 :
http://rexhistoria.net/history_sam/2491/cb0/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rexhistoria.net/2491

코렐솔라

2013.06.05
18:22:44
(*.52.89.212)
위략에 있는 내용이 모두 빨간색으로 안 되어있고 한자와 주석이 빠져있기에 추가했습니다.

코렐솔라

2013.06.05
18:23:23
(*.52.89.212)
그리고 안비의 자 문림이 문휴로 잘못되어있기에 수정했고 공예의 조상이 공자인데 고자로 되어있어서 수정했습니다.

코렐솔라

2013.07.22
18:42:45
(*.104.141.18)
모든 주석이 다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촉서 촉서 목차 링크 재원 2013-07-08 235643
공지 위서 위서 목차 링크 [2] 재원 2013-06-29 235738
공지 오서 오서 목차 링크 [3] 재원 2013-06-28 166022
253 위서 여건전 [1] 견초 2013-05-04 5781
252 위서 문빙전 [1] 견초 2013-05-04 8457
251 위서 장패전 [3] 견초 2013-05-04 8909
250 위서 이통전 [1] 견초 2013-05-04 8542
249 위서 이전전 [2] 견초 2013-05-04 8445
248 위서 주령전 재원 2013-05-04 6716
247 위서 서황전 [1] 재원 2013-05-04 13935
246 위서 장합전 재원 2013-05-04 13017
245 위서 우금전 [1] 재원 2013-05-04 10719
244 위서 악진전 재원 2013-05-04 10559
243 위서 장료전 [1] 재원 2013-05-04 18155
» 위서 창자전 [3] 견초 2013-05-04 5893
241 위서 정혼전 [3] 견초 2013-05-04 32054
240 위서 두서전 [1] 재원 2013-05-04 5994
239 위서 두기전(백후) [1] 견초 2013-05-04 6642
238 위서 소칙전 [1] 견초 2013-05-04 5558
237 위서 임준전 [4] 견초 2013-05-04 5477
236 위서 <배송지주>양패전 재원 2013-05-04 4983
235 위서 <배송지주>이부전 재원 2013-05-04 4950
234 위서 가규전 [5] 견초 2013-05-04 90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