已將勳業配伊呂 / 이미 세운 훈업 이려에 짝할 만하니
宇宙千年獨擅高 / 천년토록 우주에 높은 공 독차지했어라
石蕝如今猶壯峽 / 돌무더기는 지금도 협곡에 웅장하건만
驛樓當日幾濡毛 / 역루에서 당시 몇 번이나 붓을 적셨더뇨
治成自足四三代 / 치세가 이뤄졌으면 절로 사삼대가 됐으련
事定無論十倍曹 / 사세가 결정됨에 십배조는 말할 것 없었지
可笑薛能底見識 / 우스워라 저 설능은 무슨 식견이런고
公然調戲出師勞 / 공공연히 당시의 출사를 조롱하다니

분류 :
타작
조회 수 :
3417
등록일 :
2014.05.02
20:38:08 (*.177.232.97)
엮인글 :
http://rexhistoria.net/novel/127222/f0d/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rexhistoria.net/127222
List of Articles
공지 자작 문학게시판 공지 0.2 Ver
작은나무
9878     2014-0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