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결 선생은 어느 곳 사람인지 알 수 없다. 그는 낭산 밑에 살았는데 아주 가난하였다. 그는 백 군데나 기워 마치 메추라기를 달아맨 것 같은 옷을 입고 다녔기 때문에 당시 사람들이 동리 백결 선생이라고 불렀다.



그는 일찌기 영계기의 사람됨을 흠모하여 거문고를 가지고 다니면서 기쁘고 성나고 슬프고 즐거운 일과 불평스러운 일을 모두 거문고로써 풀었다. 한 해가 저물어 갈 무렵 이웃에서 곡식을 찧으면 그의 아내가 방아소리를 듣고 말하기를


“남들은 모두 찧을 곡식이 있는데 우리만 곡식이 없으니 무엇으로 설을 쇠리오?”


하니 백결 선생이 하늘을 우러러 한탄하기를


“무릇 죽고 사는 것에는 운명이 있고, 부귀는 하늘에 달려 있어, 그것이 와도 막을 수 없고 그것이 가도 좇을 수 없는 법이거늘, 그대는 어찌하여 마음 아파하는가? 내가 그대를 위하여 방아소리를 내어 위로하겠소”


라 하고, 곧 거문고를 타서 방아소리를 내었다. 세상에 이것이 전하는데 대악이라고 부른다.


분류 :
열전
조회 수 :
4408
등록일 :
2013.08.10
22:08:58 (*.52.91.73)
엮인글 :
http://rexhistoria.net/oriental_Korea_three/30686/ea1/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rexhistoria.net/3068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9 열전 견훤 코렐솔라 2013-08-10 6157
48 열전 궁예 코렐솔라 2013-08-10 5762
47 열전 개소문 코렐솔라 2013-08-10 5903
46 열전 창조리 [1] 코렐솔라 2013-08-10 4751
45 열전 도미 코렐솔라 2013-08-10 4605
44 열전 설씨 [1] 코렐솔라 2013-08-10 4729
43 열전 효녀 지은 코렐솔라 2013-08-10 4603
42 열전 솔거 [2] 코렐솔라 2013-08-10 4462
41 열전 김생 코렐솔라 2013-08-10 3864
40 열전 검군 코렐솔라 2013-08-10 4742
» 열전 백결 선생 코렐솔라 2013-08-10 4408
38 열전 물계자 코렐솔라 2013-08-10 4615
37 열전 실혜 코렐솔라 2013-08-10 4043
36 열전 성각 코렐솔라 2013-08-10 3835
35 열전 상덕 코렐솔라 2013-08-10 4317
34 열전 계백 코렐솔라 2013-08-10 4555
33 열전 필부 코렐솔라 2013-08-10 4255
32 열전 죽죽 코렐솔라 2013-08-10 4138
31 열전 비녕자 코렐솔라 2013-08-10 4298
30 열전 열기 코렐솔라 2013-08-10 40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