太興初進號平南將軍尋加都督交州軍事及王敦舉兵反詔侃以本官領江州刺史尋轉都督湘州刺史敦得志上侃復本職加散騎常侍時交州刺史王諒為賊梁碩所陷侃遣將高寶進擊平之以侃領交州刺史錄前後功封次子夏為都亭侯進號征南大將軍開府儀同三司及王敦平遷都督荊梁州諸軍事領護南蠻校尉征西大將軍荊州刺史餘如故楚郢士女莫不相慶


태흥太興 년 초평남장군平南將軍으로 진급했으며이윽고 도독교주군사都督交州軍事가 더해졌다


왕돈王敦이 거병해 반란하자조서를 내려 도간의 본관本官(주 관직?)을 영강주자사領江州刺史로 하고이윽고 도독都督상주자사湘州刺史로 옮겼다


왕돈이 뜻을 얻자(성공하자)도간을 다시 본래 관직(광주자사)로 돌리도록 진헌하였으며산시상시散騎常侍를 더했다


당시 교주자사交州刺史 왕량王諒은 도적 양석梁碩에 의해 (교주가) 함락되었는데도간이 장수 고보高寶를 보내 공격해 평정하게 하였다


도간을 영교주자사領交州刺史로 삼았다


전후의 공을 기록해차남 도하를 도정후都亭侯에 봉했으며정남대장군征南大將軍개부의동삼사開府儀同三司로 진급시켰다


왕돈王敦이 평정되자도독형옹익양주제군사都督荊梁州諸軍事로 옮겼으며영호남만교위領護南蠻校尉정서대장군征西大將軍형주자사荊州刺史로 삼았는데나머지 관직은 이전과 같게 하였다


초영楚郢의 백성들이 서로 기뻐하지 않은 바가 없었다

 

侃性聰敏勤於吏職恭而近禮愛好人倫終日斂膝危坐閫外多事千緒萬端罔有遺漏遠近書疏莫不手答筆翰如流未嘗壅滯引接疏遠門無停客常語人曰:「大禹聖者乃惜寸陰至於眾人當惜分陰豈可逸遊荒醉生無益於時死無聞於後是自棄也。」諸參佐或以談戲廢事者乃命取其酒器蒱博之具悉投之於江吏將則加鞭撲:「樗蒱者牧豬奴戲耳!《》《浮華非先王之法言不可行也君子當正其衣冠攝其威儀何有亂頭養望自謂宏達邪!」有奉饋者皆問其所由若力作所致雖微必喜慰賜參倍若非理得之則切厲訶辱還其所饋嘗出遊見人持一把未熟稻侃問:「用此何為?」人雲:「行道所見聊取之耳。」侃大怒曰:「汝既不田而戲賊人稻!」執而鞭之是以百姓勤於農殖家給人足時造船木屑及竹頭悉令舉掌之鹹不解所以後正會積雪始晴聽事前餘雪猶濕於是以屑布地及桓溫伐蜀又以侃所貯竹頭作丁裝船其綜理微密皆此類也


도간의 성품은 총명하고 민첩해부지런히 직무를 다하니공손하기가 예법에 맞고인륜人倫을 좋아하였다


종일 무릎을 거두어 단정히 앉으면서군부의 직무가 매우 많으며일일히 가릴 수 없을 만큼 많지만빈틈 없이 처리했다


멀고 가까운 곳에서 온 서신들에손수 답장을 쓰지 않음이 없었고문장 쓰기가 물 흐르듯 하여막히는 바가 없었다


소원疏遠한 사람들도 들어와서 만나보니문에는 정체하는 손님이 없었다


항상 사람들에게 말하였다


위대하신 우임금께서는 성인聖者임에도촌음寸陰을 아끼셧으니많은 이들에 이르러서는의당 분초分陰를 아껴야 하오어찌 편안하게 놀고 술에 취해태어나서는 시대에 아무런 이익을 보태지 못하고죽어서는 후세에 명성이 없게 된다면이는 스스로 자신을 버리는 것이오。」


여러 참좌參佐(보좌) 중에 누군가 잡담과 유희로 일을 하지 않는 자가 있으면그의 술잔도박기구를 가져오라 명해모두 강에 던져관리와 장수들에게 채찍을 치며말하였다


저포樗蒱라는 것은돼지를 치는 종놈들의 놀이이다!《》《은 겉만 화려하여선왕들이 모범으로 삼지 않았으니행할 수 없다군자君子란 마땅히 그 의관衣冠을 바르게 하며그들의 위의威儀를 다스려야 하는데어찌 헝클어진 머리로 명망을 얻으려 하며 또 스스로를 통달했다고 말하려는가!」


먹을 것을 바치는 사람이 있으면그것들이 어디서 났는지를 전부 물었다


만약 힘들여 얻은 것이라면비록 작은 것이라도 기뻐하였고그 세 배를 하사하며 위로하였다만약 이치에 맞지 않게 얻은 것이라면사납고 모질게 꾸짖고 욕하며그 먹을 것들을 돌려보냈다


일찍이 밖에 나가서 놀다가한 사람이 덜 익은 벼를 들고 있는 것을 보고도간이 물었다


이를 어디에 쓰려고 하는가?」


그 사람이 말하였다


길을 걷다 보이길래그냥 뜯었습니다。」


도간이 크게 노하며 말하였다


너는 농사를 짓지도 않으면서놀이 삼아 다른 사람의 벼를 도적질하는 것이냐!」


잡아서 매질하였다


이리하여 백성들은 농업에 부지런하였고집집마다 사람들이 풍족하였다


배를 만들면서나무 조각과 대나무 머리를 모두 기록하여 관리하게 했는데모두 그 이유를 알지 못했다


후에 정월의 모임에서눈이 쌓이다가 개였는데청사聽事 앞에 남은 눈에 습기가 있어이에 나무조각을 땅에 깔았다


환온桓溫이 촉을 정벌하자또한 도간이 쌓아 둔 대나무 머리로 정장선丁裝船을 만들었다


그가 조리있게 처사하는 것은 자세하고 세밀하여모두 이와 같았다

 

暨蘇峻作逆京都不守侃子瞻為賊所害平南將軍溫嶠要侃同赴朝廷明帝崩侃不在顧命之列深以為恨答嶠曰:「吾疆場外將不敢越局。」嶠固請之因推為盟主侃乃遣督護龔登率眾赴嶠而又追回嶠以峻殺其子重遣書以激怒之侃妻龔氏亦固勸自行於是便戎服登舟星言兼邁瞻喪至不臨五月與溫嶠庾亮等俱會石頭諸軍即欲決戰侃以賊盛不可爭鋒當以歲月智計擒之累戰無功諸將請於查浦築壘監軍部將李根建議請立白石壘侃不從:「若壘不成卿當坐之。」根曰:「查浦地下又在水南唯白石峻極險固可容數千人賊來攻不便滅賊之術也。」侃笑曰:「卿良將也。」乃從根謀夜修曉訖賊見壘大驚賊攻大業壘侃將救之長史殷羨曰:「若遣救大業步戰不如峻則大事去矣但當急攻石頭峻必救之而大業自解。」侃又從羨言峻果棄大業而救石頭諸軍與峻戰陳陵東侃督護竟陵太守李陽部將彭世斬峻於陣賊眾大潰峻弟逸復聚眾侃與諸軍斬逸於石頭

 

소준蘇峻이 반란하기에 이르자경도京都를 지킬 수 없어도간의 아들 도첨은 도적들에게 살해되었고평남장군平南將軍 온교溫嶠는 도간에게 함게 조정朝廷으로 나아가자 요청하였다


처음에명제明帝가 붕함에도간은 고명顧命의 무리에 들어가지 않아매우 한스러워했으며온교에게 대답하였다


나는 강장疆場(변방)에 있는 외진 장수인데감히 구역을 벗어날 수 없습니다。」


온교가 굳게 청하니이로 인해 맹주盟主로 추대되었다


도간은 이에 독호督護 공등龔登을 보내 무리를 인솔하여 온교에게 나아가게 하였으며그러고선 또 쫓아가 돌아오게 하였다


온교소준이 그의 아들(도첨)을 살해하였으니거듭 편지를 보내 그를 격노激怒하게 하였다


도간의 처공씨龔氏 역시 스스로 나아가길 굳게 권하였다


이에 곧 갑옷을 입고 배에 올라밤에도(星言/별이 있을 때에도) 빠르게 나아갔으며도첨의 상에도 가지 않았다


5온교溫嶠유량庾亮 등과 석두石頭에서 모였다


제군들은 즉시 결전하기를 원했으나도간은 적들의 기세가 성하니다툴 수 없고마땅히 세월을 보내면서 지혜와 계책으로 사로잡아야 한다 하였다


여러 번 싸웠는데 공이 없자제장들은 사포查浦에 누를 쌓기를 청했다


감군부장監軍部將 이근李根이 건의하여백석루白石壘를 세우자 청하였다


도간(이근의 말을) 따르지 않으며말하였다


만약 누가 완성되지 않으면이 마땅히 연좌될 것이오。」


이근이 말하였다


사포查浦의 땅은 낮고물이 남쪽으로 흐르는데오직 백석白石만이 땅이 높고 험준하며수천 명을 수용할 수 있으니적들이 와서 공격하기는 쉽지 않고이는 적을 멸할 술수입니다。」


도간이 웃으며 말하였다


은 훌륭한 장수요。」


이에 이근의 모략을 따라밤에 만들기 시작해 새벽에 완성하였다


적들은 누를 보고 크게 놀랐다


적들이 대업루大業壘를 공격해도간이 장차 구원하려 했는데장사長史 은선殷羨이 말하였다


만약에 병사를 보내 대업大業을 구원한다면보병들은 소준처럼 싸우지 못하니곧 대사大事는 떠날 것입니다다만 의당 급하게 석두石頭를 공격한다면소준은 반드시 (석두를) 구할 것이고그리하여 대업大業의 포위는 자연스럽게 풀릴 것입니다。」


도간역시 은선의 말을 따랐다


소준은 과연 대업大業을 버리고 석두石頭를 구원하였다


제군들과 소준과 진릉陳陵의 동쪽에서 싸웠는데도간의 독호督護인 경릉태수竟陵太守 이양李陽의 부장部將 팽세彭世가 소준을 진에서 참수하니적들의 무리는 크게 무너졌다


소준의 동생 소일이 다시 무리를 취하였다


도간과 제군들은 소일을 석두石頭에서 참수하였다

 

庾亮少有高名以明穆皇後之兄受顧命之重蘇峻之禍職亮是由及石頭平懼侃致討亮用溫嶠謀詣侃拜謝侃遽止之:「庾元規乃拜陶士行邪!」王導入石頭城令取故節侃笑曰:「蘇武節似不如是!」導有慚色使人屏之侃旋江陵尋以為侍中太尉加羽葆鼓吹改封長沙郡公邑三千戶賜絹八千匹加都督交寧七州軍事以江陵偏遠移鎮巴陵遣諮議參軍張誕討五溪夷降之


처음에유량庾亮은 젊어서 높은 명성이 있었고명목황후明穆皇後의 오라비라 고명顧命의 중임을 받았지만소준蘇峻의 재앙은오로지 유량으로부터 말미암았다


석두石頭가 평정되자(유량은) 도간에게 토벌당할까 두려웠는데유량은 온교溫嶠의 모략을 써도간에게 가 절하며 사과하였다


도간(유량을) 멈추게 하며말하였다


유원규庾元規가 어찌 도사행陶士行에게 절을 하십니까!」


왕도王導가 석두성石頭城에 들어가옛 절(부절)을 찾으라 명했는데도간이 웃으면서 말하였다


소무蘇武의 절(부절/절개)는 이와 같지 않아 보입니다!」


왕도는 부끄러워하는 기색을 띄면서수하들에게 감추라 하였다


도간은 강릉江陵으로 돌아갔는데이윽고 시중侍中태위太尉가 되었고우보고취羽葆鼓吹(군악특권)을 더해졌으며고쳐서 장사군공長沙郡公에 봉해지고식읍이 3천호가 되었으며또 명주8천필을 하사받았으며도독교광녕칠주군사都督交寧七州軍事를 더해주었다


강릉江陵이 멀리 치우쳐져 있기에옮겨서 파릉巴陵에 진수하였다


자의참군諮議參軍 장탄張誕을 보내 오계五溪의 이족들을 토벌하게 해항복시켰다

조회 수 :
115
등록일 :
2020.12.04
20:42:02 (*.143.175.95)
엮인글 :
http://rexhistoria.net/jhe/171012/5d4/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rexhistoria.net/171012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9 진서晉書 주서朱序전 [1] 한은 2020-12-15 149
108 진서晉書 주방周訪전(수정재업) - [二] 한은 2020-12-13 104
107 진서晉書 주방周訪전(수정재업) - [一] 한은 2020-12-13 105
106 진서晉書 유홍劉弘전(수정재업) 한은 2020-12-12 116
105 진서晉書 모보毛寶전 - [二] [3] 한은 2020-12-10 136
104 진서晉書 왕여王如전 [2] 한은 2020-12-09 129
103 진서晉書 두증杜曾전 [1] 한은 2020-12-09 128
102 진서晉書 도간陶侃전 - [完] [3] 한은 2020-12-08 190
101 진서晉書 모보毛寶전(수정재업) - [一] 한은 2020-12-07 119
100 진서晉書 조유趙誘전 [1] 한은 2020-12-07 126
99 진서晉書 도간陶侃전 - [四] 한은 2020-12-06 125
» 진서晉書 도간陶侃전 - [三] 한은 2020-12-04 115
97 진서晉書 도간陶侃전 - [二] 한은 2020-12-04 110
96 진서晉書 도간陶侃전 - [一] 한은 2020-12-04 119
95 진서晉書 손증孫拯전 [1] 한은 2019-10-26 766
94 진서晉書 육기陸機전 - [三] [1] 한은 2019-10-25 704
93 진서晉書 육기陸機전 - [二] [1] 한은 2019-10-25 705
92 진서晉書 육기陸機전 - [一] 한은 2019-10-25 690
91 테스트 [2] 코렐솔라 2019-10-25 1186
90 진서(晉書) 환이(桓彞)전 [1] 한은 2017-06-16 17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