羊耽妻辛氏,字憲英,隴西人,魏侍中毗之女也。聰朗有才鑒。初,魏文帝得立為太子,抱毗項謂之曰:「辛君知我喜不?」毗以告憲英,憲英歎曰:「太子,代君主宗廟社稷者也。代君不可以不戚,主國不可以不懼,宜戚而喜,何以能久!魏其不昌乎?」

양탐의 처 신씨의 이름은 헌영이며, 농서사람이고, 위나라 시중 신비의 여식이다. 총랑하고 사리에 밝았고, 생각하는 재주가 있었다. 젊었을 때, 위문제(조비)가 태자의 자리에 오르자, 신비를 껴앉으며, 일컫어 말하기를 :「신군(신비를 말하는 듯함)은 제가 얼마나 기쁜지 아십니까?」신비는 이에 신헌영에게 알리자, 신헌영이 탄식하며 말하기를「태자는 군주를 대신해 종묘, 사직을 지키는 자이니 태자는 우선 근심을 해야 하고, 국가도 두려워해 합니다. 걱정을 해야하거늘 기뻐한다는 것을 보니 위나라는 크지 못할 것입니다.」

弟敞為大將軍曹爽參軍,宣帝將誅爽,因其從魏帝出而閉城門,爽司馬魯芝率府兵斬關赴爽,呼敞同去。敞懼,問憲英曰:「天子在外,太傅閉城門,人云將不利國家,於事可得爾乎?」憲英曰:「事有不可知,然以吾度之,太傅殆不得不爾。明皇帝臨崩,把太傅臂,屬以後事,此言猶在朝士之耳。且曹爽與太傅俱受寄託之任,而獨專權勢,於王室不忠,於人道不直,此舉不過以誅爽耳。」敞曰:「然則敞無出乎?」憲英曰:「安可以不出!職守,人之大義也。凡人在難,猶或恤之;為人執鞭而棄其事,不祥也。且為人任,為人死,親昵之職也,汝從衆而已。」敞遂出。宣帝果誅爽。事定後,敞歎曰:「吾不謀於姊,幾不獲於義!」

아우 신창이 대장군 조상의 참군이 되자, 선제가 조상을 죽이기 위해 위나라 황제가 밖으로 나가자 성문을 닫았고, 조상의 사마 노지는 병사들을 거느리고 관을 베어 조상에게 다다렀고, 신창에게 같이 가기를 불렀다. 신창은 두려워하며, 묻자 헌영이 말하기를 :「천자는 밖에 계시는데, 태부(=사마의)는 성문을 닫았고, 사람들은 국가에 불이익을 가지고 온다고 하고있지만, 이런 일이 나도 괜찮은 것입니까?」신헌영이 말하기를 :「국가에는 알지 못하는 일이 많다만,(내가 보건데) 법도에,태부(=사마의)는 분명히 가까울 것 이다.명황제가 붕할 때,태부의 팔뚝을 잡고 후사를 부탁했고,이 말은 마땅히 조신들의 귀에 남아있다. 또한 조상과 더불어 태부가 함께 임의 부탁을 받았거늘, 홀로 오로지 권세를 쥐었으니,이는 왕실에 대한 불충이며,인도가 옳지 아니한 것이로니,이번에 일어난 것은 조상을 벰으로서 나무라려는 것이다.」신창이 말하기를 :「그렇다면, 제가 나가지 말까요?」신헌영이 말하기를 :「 나가지 않는 것도 방법이나 직무는 사람의 대의이다. 위험에 있어도 대의를 생각하지 않으면 안 된다. 사람의 하인이 되었다면 그 일을 방관하는 것은 길하지 못하고, 그 쪽을 위해서 죽어도 다하는 것이 중요하기에 성을 나올 수밖에 방법은 없다.」신창은 밖으로 나갔고, 선제는 조상을 죽였다. 일이 정리된 후에 신창이 탄식하며 말하기를 : 「누이의 계책이 아니었다면, 내가 의를 저버릴 뻔하였구나.」

其後鍾會為鎮西將軍,憲英謂耽從子祜曰:「鍾士季何故西出?」祜曰:「將為滅蜀也。」憲英曰:「會在事縱恣,非持久處下之道,吾畏其有他志也。」及會將行,請其子琇為參軍,憲英憂曰:「他日吾為國憂,今日難至吾家矣。」琇固請於文帝,帝不聽。憲英謂琇曰:「行矣,戒之!古之君子入則致孝於親,出則致節於國;在職思其所司,在義思其所立,不遺父母憂患而已。軍旅之間可以濟者,其惟仁恕乎!」會至蜀果反,琇竟以全歸。祜嘗送錦被,憲英嫌其華,反而覆之,其明鑒儉約如此。泰始五年卒,年七十九。

그 뒤, 종회는 진서장군이 되었고, 신헌영이 조카 양호에게 이르며 말하기를 :「종사계(종회의 자)는 어떤 이유로 서쪽으로 나가는가?」양호가 말하기를 :「장차 촉을 멸망시킬 생각입니다」신헌영이 말하기를 :「종회는 제멋대로 일을 합니다. 언제나 신하로 머무를 사람이 아닙니다. 다른 야심을 갖고 있지 않은지 걱정입니다.」종회가 문득 행하며 (신헌영의) 아들 양수를 참군으로 청하자, 신헌영이 걱정하며 말하기를 :「다른날에는 내가 국가를 위하여 걱정하였는데, 이제는 우리 집안에 까지 이르느냐」양수가 완고하게 문제(사마소)에 의지하며 청하였으나, 문제는 듣지 아니하였다. 신헌영이 양수에게 이르며 말하기를「예부터 군자는 집에서는 부모에게 효도해, 밖에서는 나라에 충성을 맹세해, 일자리에 있어서는 그 의무를 생각하고 도의에 관해서는 가져야 할 태도를 생각해, 부모에게 걱정을 끼치지 않는 것을 유의했다. 군대 안에 있어 필요한 것은 오로지 자비심이 깊고 마음이 어질어, 마음 쓰는 것이 후함) 뿐이니라!」종회는 촉에 이르러 끝내 반역했으나, 도리어 양수는 온전히 돌아왔다. 양호는 일찍이 비단옷을 보냈으나, 신헌영은 아름다운 것을 싫어하여, 능히 돌려보냈고, 그것은 검소함의 본보기가 되었다. 태시5년에, 79살의 나이로 죽었다.

분류 :
KM학생
조회 수 :
3172
등록일 :
2013.08.31
15:13:34 (*.100.108.153)
엮인글 :
http://rexhistoria.net/oldtrans/42056/956/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rexhistoria.net/42056

KM학생

2013.08.31
15:18:39
(*.100.108.153)
두예전은 포기했고 열녀전 번역이나 계속할까나..

코렐솔라

2013.09.01
01:33:37
(*.52.91.247)
번역 다 하셨으면 진서에 옮길까요?

KM학생

2013.09.01
10:29:43
(*.226.158.172)
네 뭐 번역 다했습니다. 옮겨도 될 듯 하군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 KM학생 왕기전 주석 번역중 KM학생 2014-03-16 2415
14 KM학생 뭔가 좀 이상하기는 하지만 [1] KM학생 2014-03-15 2368
13 KM학생 이 주석 자치통감에도 나오네요. [5] KM학생 2014-03-15 2658
12 KM학생 [진서] 안평왕열전 (사마부) KM학생 2013-11-02 2971
11 구다라 오지 삼사주전의 진수 평론과 배송지 주석 [2] 구다라 2013-10-10 3643
10 구다라 원매(袁買)라는 이름의 남자 [5] 구다라 2013-10-09 3152
9 구다라 <고사전> 관녕전 번역 [1] 구다라 2013-09-14 2482
8 구다라 위지 명제기 배주 맹타전 [5] 구다라 2013-09-09 2372
7 구다라 육손전 배송지주 일부 번역 [2] 구다라 2013-09-04 2776
6 KM학생 [진서] 열녀전 - 두씨 (허연의 처) KM학생 2013-09-02 2969
» KM학생 [진서] 열녀전 - 신헌영 [3] KM학생 2013-08-31 3172
4 구다라 왕찬전 오류 수정 번역 [3] 구다라 2013-08-06 2848
3 구다라 상림전 주석 시묘전을 번역해 봅시다. [6] 코렐솔라 2013-08-04 3036
2 구다라 조웅전 미번역 주석 번역중에 [10] KM학생 2013-08-02 3128
1 구다라 테스트용 원문 [2] 재원 2013-07-31 25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