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계자는 나해 이사금 때 사람으로서 집안은 미천하였으나 사람됨이 활달하였으며 젊어서는 장대한 뜻을 가지고 있었다. 이 때 포상의 여덟 나라가 공모하여 아라국을 치니 아라의 사신이 와서 구원을 청하였다. 이사금이 왕손 나음에게 근군 및 6부의 군사를 주어 그들을 돕게하여 마침내 여덟 나라의 병사를 격파하였다. 이 전쟁에서 물계자는 큰 공을 세웠으나 왕손에게 미움을 샀기 때문에 그 공이 기록되지 않았다. 어떤 사람이 물계자에게 말했다.


“그대의 공이 컸는데도 기록이 되지않아 원망스러운가?”


물계자가 말했다.


“무슨 원망이 있겠는가?”


어떤 사람이 또 말하기를


“왜 임금님께 아뢰지 않는가?”


하니, 물계자가 말하기를


“공을 자랑하고 이름을 구하는 것은 지사가 할 일이 아니다. 다만 마음을 갈고 닦아 후일을 기다릴 따름이다”


라고 하였다. 그 뒤 3년이 지나 골포, 칠포, 고사포 등 세 나라 사람들이 와서 갈화성을 침공하자, 왕은 군사를 거느리고 나가 구원하여 세 나라의 군사를 대파하였는데, 물계자가 수십여 명을 잡아 목베었으나 공을 논할 때 또한 소득이 없었다. 그러자 그는 그의 부인에게 말했다.


“일찌기 듣건대 신하된 도리는 위급한 것을 보면 목숨을 내놓고, 어려운 일을 당하면 자기 몸을 잊는다고 하였소. 전 날의 포상갈화에서의 싸움은 위급하고도 어려운 일이었다고 할 수 있었건만 목숨을 내놓거나 몸을 버리며 싸울 수 없었고. 이것이 세상에 알려졌으니, 장차 무슨 면목으로 거리에 나가겠소?”


그는 마침내 머리를 풀고 거문고를 지닌 채 사체산으로 들어가 다시는 나오지 않았다.

분류 :
열전
조회 수 :
4123
등록일 :
2013.08.10
22:08:01 (*.52.91.73)
엮인글 :
http://rexhistoria.net/oriental_Korea_three/30684/2e0/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rexhistoria.net/3068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7 열전 견훤 코렐솔라 2013-08-10 5479
176 열전 궁예 코렐솔라 2013-08-10 5202
175 열전 개소문 코렐솔라 2013-08-10 5344
174 열전 창조리 [1] 코렐솔라 2013-08-10 4269
173 열전 도미 코렐솔라 2013-08-10 4080
172 열전 설씨 [1] 코렐솔라 2013-08-10 4153
171 열전 효녀 지은 코렐솔라 2013-08-10 4055
170 열전 솔거 [2] 코렐솔라 2013-08-10 4001
169 열전 김생 코렐솔라 2013-08-10 3489
168 열전 검군 코렐솔라 2013-08-10 4287
167 열전 백결 선생 코렐솔라 2013-08-10 3859
» 열전 물계자 코렐솔라 2013-08-10 4123
165 열전 실혜 코렐솔라 2013-08-10 3645
164 열전 성각 코렐솔라 2013-08-10 3503
163 열전 상덕 코렐솔라 2013-08-10 3957
162 열전 계백 코렐솔라 2013-08-10 4115
161 열전 필부 코렐솔라 2013-08-10 3847
160 열전 죽죽 코렐솔라 2013-08-10 3722
159 열전 비녕자 코렐솔라 2013-08-10 3839
158 열전 열기 코렐솔라 2013-08-10 36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