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거는 신라인인데 출신이 미천하여 가문의 내력을 기록해 놓지 않았다. 그는 선천적으로 그림을 잘 그렸다. 그가 일찌기 황룡사 벽에 노송을 그린 적이 있었는데, 줄기가 비늘 같았으며, 가지와 잎이 구불구불하여 까마귀, 솔개, 제비, 참새 등이 가끔 멀리서 바라보고 날아들다가 벽화에 이르러서는 벽에 부딪혀 떨어지곤 하였다. 세월이 오래 되어 색깔이 변하자 절의 승려들이 단청으로 덧칠을 하였다. 그 후로 까마귀와 참새가 다시는 오지 않았다. 또한 경주 분황사의 관음보살과 진주 단속사의 유마 화상이 모두 그가 그린 것인데 세상 사람들이 대대로 신화라고 말한다.

분류 :
열전
조회 수 :
4000
등록일 :
2013.08.10
22:13:03 (*.52.91.73)
엮인글 :
http://rexhistoria.net/oriental_Korea_three/30693/99f/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rexhistoria.net/30693

코렐솔라

2013.08.10
22:13:15
(*.52.91.73)
덧칠을 하니 다시 찾아오지 않았다니;;;

순욱문약

2013.09.14
21:31:46
(*.71.29.53)
http://mirror.enha.kr/wiki/%EC%8A%A4%ED%8E%98%EC%9D%B8%20%EC%97%90%EC%BC%80%ED%98%B8%EB%AA%A8%ED%99%94%20%ED%9B%BC%EC%86%90%EC%82%AC%EA%B1%B4

스님들의 덧칠 수준이 이랬을지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7 열전 견훤 코렐솔라 2013-08-10 5479
176 열전 궁예 코렐솔라 2013-08-10 5202
175 열전 개소문 코렐솔라 2013-08-10 5344
174 열전 창조리 [1] 코렐솔라 2013-08-10 4269
173 열전 도미 코렐솔라 2013-08-10 4080
172 열전 설씨 [1] 코렐솔라 2013-08-10 4153
171 열전 효녀 지은 코렐솔라 2013-08-10 4055
» 열전 솔거 [2] 코렐솔라 2013-08-10 4000
169 열전 김생 코렐솔라 2013-08-10 3489
168 열전 검군 코렐솔라 2013-08-10 4287
167 열전 백결 선생 코렐솔라 2013-08-10 3858
166 열전 물계자 코렐솔라 2013-08-10 4123
165 열전 실혜 코렐솔라 2013-08-10 3645
164 열전 성각 코렐솔라 2013-08-10 3502
163 열전 상덕 코렐솔라 2013-08-10 3956
162 열전 계백 코렐솔라 2013-08-10 4115
161 열전 필부 코렐솔라 2013-08-10 3847
160 열전 죽죽 코렐솔라 2013-08-10 3721
159 열전 비녕자 코렐솔라 2013-08-10 3839
158 열전 열기 코렐솔라 2013-08-10 36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