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녀 지은은 한기부 백성 연권의 딸이다. 그녀는 천성이 지극히 효성스러웠다. 그리하여 어려서 아버지를 여의고 홀로 어머니를 모셨다. 그녀는 나이 32세가 되어도 시집을 가지 않고 어머니를 보살피기 위하여 곁을 떠나지 않았다. 봉양할 거리가 없으면 어떤 때는 품팔이도 하고 어떤 때는 구걸도 하여 밥을 구해서 어머니를 봉양하였다. 그러한 생활이 오래 되자, 피곤함을 이기지 못하여 부잣집에 가서 자청하여 몸을 팔아 종이 되고 쌀 10여 석을 얻었다. 그녀는 하루 종일 그 집에서 일을 해주고 날이 저물면 밥을 지어 가지고 돌아와서 어머니를 봉양하였다. 이렇게 3, 4일 지나자 그의 어머니가 딸에게 이르기를


“전에는 밥이 나빠도 맛이 좋았는데 지금은 밥이 좋은데도 맛이 옛날만 못하고, 마치 살 속을 칼로 찌르는 듯하니 이것이 웬일이냐?”


라고 하였다. 딸이 사실대로 고하니 어머니가 말하기를


“나 때문에 너를 종이 되게 하였으니 차라리 빨리 죽는 편이 낫겠다”


고 하면서 소리를 내어 크게 우니 딸도 따라 울어서 그 슬픔이 길 가는 사람들을 감동시켰다. 이 때 효종랑이 지나가다가 그것을 보고 돌아와서 부모에게 청하여 자기집 곡식 1백 석과 옷가지를 실어다 주었다. 그리고 또한 그녀가 몸을 판 사람에게 몸 값을 보상해 주고 양민으로 만들어 주었다. 이 소식을 들은 낭도 몇 천 명이 각각 곡식 1섬 씩을 주었다. 대왕이 이를 듣고 또한 벼 5백 석과 집 한 채를 하사하고, 부역을 면제하여 주었으며, 곡식이 많아서 도둑이 들까 염려하여 관계자에게 명하여 군사를 보내 교대로 지켜주게 하였다. 그리고 그 마을을 효양방이라 하고 표문을 올려 당나라 왕실에도 그녀의 아름다운 행실을 알렸다.



효종(랑)은 당시 제삼 재상인 서발한 인경의 아들로서 아명은 화달이었다. 왕이 생각하기를 비록 나이는 어리지만 어른스러운 면이 있다고 여겨 즉시 형 헌강왕의 딸을 주어 아내로 삼게 하였다.

분류 :
열전
조회 수 :
4055
등록일 :
2013.08.10
22:14:34 (*.52.91.73)
엮인글 :
http://rexhistoria.net/oriental_Korea_three/30698/709/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rexhistoria.net/3069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7 열전 견훤 코렐솔라 2013-08-10 5480
176 열전 궁예 코렐솔라 2013-08-10 5203
175 열전 개소문 코렐솔라 2013-08-10 5344
174 열전 창조리 [1] 코렐솔라 2013-08-10 4269
173 열전 도미 코렐솔라 2013-08-10 4081
172 열전 설씨 [1] 코렐솔라 2013-08-10 4153
» 열전 효녀 지은 코렐솔라 2013-08-10 4055
170 열전 솔거 [2] 코렐솔라 2013-08-10 4001
169 열전 김생 코렐솔라 2013-08-10 3489
168 열전 검군 코렐솔라 2013-08-10 4287
167 열전 백결 선생 코렐솔라 2013-08-10 3859
166 열전 물계자 코렐솔라 2013-08-10 4124
165 열전 실혜 코렐솔라 2013-08-10 3645
164 열전 성각 코렐솔라 2013-08-10 3503
163 열전 상덕 코렐솔라 2013-08-10 3957
162 열전 계백 코렐솔라 2013-08-10 4116
161 열전 필부 코렐솔라 2013-08-10 3848
160 열전 죽죽 코렐솔라 2013-08-10 3722
159 열전 비녕자 코렐솔라 2013-08-10 3839
158 열전 열기 코렐솔라 2013-08-10 36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