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씨 여자는 율리에 사는 백성 집안의 딸이었다. 비록 빈한하고 외로운 집안이었으나 용모가 단정하고 품행이 얌전하여 보는 이들이 모두 그 아름다움에 반하였지만 감히 범접하지 못하였다. 진평왕 때 그의 아버지가 연로함에도 불구하고 정곡에서 곡식을 지키는 당번을 서게 되었다. 딸은 아버지가 노쇠하고 병들어 차마 멀리 보낼 수 없고 또한 여자의 몸으로 아버지를 모시고 갈 수도 없어서 고민만 하고 있었다.


사량부 소년 가실은 비록 가난하고도 궁핍하나 의지를 곧게 기른 남자로서, 일찌기 설씨의 아름다움을 좋아하면서도 감히 말을 못하고 있었다. 그는 설씨가, 아버지가 늙어서 종군하게 되었음을 걱정한다는 말을 듣고 마침내 설씨에게 말했다.


“내 비록 일개 나약한 사나이지만 일찌기 의지와 기개로 자부하던 터이니, 원컨대 불초의 몸이 엄친의 일을 대신코자 하오.”


설씨가 매우 기뻐하며 아버지에게 들어가 이 말을 고하였다. 아버지가 그를 불러서 보고 말하기를


“공이 이 늙은이의 행역을 대신하고자 한다는 말을 들으니 기쁘고도 송구스러워서 어쩔 줄을 모르겠네. 보답을 하고 싶은데 만약 공이 어리석고 누추하다 하여 버리지 않는다면 어린 딸을 주어 받들게 하고 싶네”


라고 하니, 가실이 두 번 절하고 말하기를


“감히 바랄 수는 없으나 원하는 바였습니다”


라 하였다. 이에 가실이 물러 나와 혼인할 기일을 청하였다. 설씨가 말했다.


“혼인은 인간의 대사이니, 함부로 서두를 필요는 없습니다. 제가 이미 마음을 허락하였으니 죽는 한이 있더라도 변함이 없을 것이니, 그대가 방위에 나갔다가 교대하여 돌아온 뒤에 날을 받아 혼례를 치루어도 늦지 않을 것입니다.”


그녀는 말을 마치고, 거울을 절반으로 나누어 각각 한 쪽씩 지니며 말했다.


“이것을 신표로 삼아 뒷날 맞추어 봅시다.” 


가실에게는 말이 한 필 있었다. 그는 설씨에게 말했다.


“이것은 천하의 양마라오. 훗날 반드시 쓸 데가 있을 것이오. 지금 내가 가고 나면 기를 사람이 없으니 여기에 두었다가 쓰기 바라오.”


그는 드디어 설씨와 작별하였다.


공교롭게도 나라에 일이 있어서, 기한 내에 교대를 시켜주지 않는 바람에 가실은 6년이 지나도록 돌아오지 못하였다. 아버지가 딸에게 이르기를


“처음에 3년을 기한으로 하였는데 지금 이미 기한이 지났으니 다른 집으로 시집을 가야겠다”


하니, 설씨가 말하기를


“전일에 아버지를 편안하게 하기 위하여 억지로 가실과 약속을 하였고, 가실이 그것을 믿었기 때문에 여러 해 동안 군무에 종사하여 춥고 배고픔에 고생하고 있습니다. 하물며 적의 국경에 접근하여 손에 병기를 놓지 않고 있으니, 이는 호랑이 입에 가까이 있는 것과 같은지라 항상 물릴까봐 염려되는데, 신의를 버리고 약속을 어기는 것이 어찌 사람의 정리이겠습니까? 아무래도 아버지의 명령을 따를 수가 없으니 다시는 말씀하지 말아 주시기 바랍니다”


라고 하였다. 그 아버지는 늙고 정신이 맑지 않아 딸이 장성하도록 짝이 없다 하여 억지로 시집을 보내려고 몰래 마을 사람과 혼인을 약속하여 날을 정해 놓고 그 사람을 맞아 들였다. 설씨가 굳이 거절하고 몰래 도망하려다가 뜻을 이루지 못하였는데 마굿간에 가서 가실이 두고 간 말을 보고 한숨을 쉬면서 눈물을 흘렸다. 이 때 가실이 교대되어 돌아 왔는데 그의 형상이 초췌하고 의복이 남루하여 집안 사람들도 알아 보지 못하고 다른 사람이라고 하였다. 이에 가실이 앞으로 나아가 깨어진 거울을 던지니 설씨가 이것을 받아들고 소리내어 울고 아버지와 집안 사람들은 기뻐서 어쩔 줄을 몰랐다. 마침내 다른 날로 약정하여 서로 만나 해로하였다.

분류 :
열전
조회 수 :
4590
등록일 :
2013.08.10
22:18:18 (*.52.91.73)
엮인글 :
http://rexhistoria.net/oriental_Korea_three/30703/4cb/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rexhistoria.net/30703

코렐솔라

2013.08.10
22:18:44
(*.52.91.73)
말은 별다른 역할이 없군요. 제가 전래동화를 너무 많이 봤나 봅니다. 말 타고 도망갈 줄 알았거나 주인을 알아본다던가 할 줄 알았는데 말이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7 열전 견훤 코렐솔라 2013-08-10 5996
176 열전 궁예 코렐솔라 2013-08-10 5632
175 열전 개소문 코렐솔라 2013-08-10 5770
174 열전 창조리 [1] 코렐솔라 2013-08-10 4645
173 열전 도미 코렐솔라 2013-08-10 4505
» 열전 설씨 [1] 코렐솔라 2013-08-10 4590
171 열전 효녀 지은 코렐솔라 2013-08-10 4485
170 열전 솔거 [2] 코렐솔라 2013-08-10 4373
169 열전 김생 코렐솔라 2013-08-10 3777
168 열전 검군 코렐솔라 2013-08-10 4668
167 열전 백결 선생 코렐솔라 2013-08-10 4265
166 열전 물계자 코렐솔라 2013-08-10 4530
165 열전 실혜 코렐솔라 2013-08-10 3986
164 열전 성각 코렐솔라 2013-08-10 3789
163 열전 상덕 코렐솔라 2013-08-10 4261
162 열전 계백 코렐솔라 2013-08-10 4483
161 열전 필부 코렐솔라 2013-08-10 4175
160 열전 죽죽 코렐솔라 2013-08-10 4066
159 열전 비녕자 코렐솔라 2013-08-10 4203
158 열전 열기 코렐솔라 2013-08-10 39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