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조리는 고구려인인데 봉상왕 때 국상이 되었다. 당시에는 모용 외가 변경의 걱정거리가 되어 있었다. 왕이 여러 신하들에게 이르기를


“모용씨는 병력이 강력하여 누차 우리의 강역을 침범하니 이를 어찌 할 것인가?”


하니, 창조리가 대답하기를


“북부 대형 고노자가 현명하고도 용감하니, 대왕께서 외적을 막아 백성을 편안하게 하시려면 고노자가 아니고는 쓸 만한 자가 없습니다”


라고 하였다. 왕이 고노자를 신성 태수로 삼으니, 모용외가 다시는 오지 못했다. 9년 가을 8월에 왕이 15세 이상 되는 전국의 장정을 징발하여 궁실을 수리하자, 백성들이 식량이 부족하고 노역에 시달리게 되어 고향을 떠나 유랑 생활을 하였다. 창조리가 간하여 말하기를


“천재가 거듭되고 곡식이 잘 익지 않아서, 백성들은 살 곳을 잃고, 장정들은 사방으로 유랑하고, 노인과 아이들은 구렁텅이에서 뒹굴고 있습니다. 그러니 지금은 참으로 하늘을 두려워하고 백성을 걱정하며 두려움을 가지고 자신을 반성할 때입니다.

대왕께서는 이것을 생각하지 않으시고 기아에 허덕이는 백성들을 부려 토목공사에 시달리게 하시니, 이것은 백성의 부모된 사람이 할 일과는 크게 어긋나는 것입니다. 더구나 가까운 이웃에 강한 적이 있는데, 만약 우리가 피폐해진 틈을 타서 그들이 쳐들어 온다면 사직과 생민을 어떻게 하시렵니까? 원컨대 대왕께서는 깊이 생각하소서.”


왕이 노하여 말했다.


“임금이란 백성들이 우러러 보는 존재이다. 궁실이 장려하지 않으면 위엄을 보일 수 없다. 이제 상국은 과인을 비방함으로써 아마도 백성들의 칭송을 얻으려는 모양이구나.”


조리가 말했다.


“임금이 백성을 불쌍히 여기지 않으면 인한 것이 아니며, 신하가 임금에게 간언을 하지 않으면 충성이 아닙니다. 신은 이미 국상의 빈 자리를 이어받고 있으므로 감히 말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이지, 어찌 감히 백성의 칭송을 바라겠습니까?”


왕이 웃으며 말했다.


“국상은 백성을 위하여 죽으려는가? 다시 말하지 말기를 바란다.”


조리는 왕에게 개전의 정이 없음을 알고 물러나와 여러 신하들과 함께 폐위시킬 것을 모의했다. 왕은 사태를 모면할 수 없음을 알고 스스로 목매어 죽었다.

분류 :
열전
조회 수 :
3957
등록일 :
2013.08.10
22:22:39 (*.52.91.73)
엮인글 :
http://rexhistoria.net/oriental_Korea_three/30714/574/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rexhistoria.net/30714

코렐솔라

2013.08.10
22:22:54
(*.52.91.73)
헐, 창조리가 아니라 왕이 스스로 죽었네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7 열전 견훤 코렐솔라 2013-08-10 5189
176 열전 궁예 코렐솔라 2013-08-10 4885
175 열전 개소문 코렐솔라 2013-08-10 5024
» 열전 창조리 [1] 코렐솔라 2013-08-10 3957
173 열전 도미 코렐솔라 2013-08-10 3766
172 열전 설씨 [1] 코렐솔라 2013-08-10 3821
171 열전 효녀 지은 코렐솔라 2013-08-10 3744
170 열전 솔거 [2] 코렐솔라 2013-08-10 3701
169 열전 김생 코렐솔라 2013-08-10 3234
168 열전 검군 코렐솔라 2013-08-10 3950
167 열전 백결 선생 코렐솔라 2013-08-10 3547
166 열전 물계자 코렐솔라 2013-08-10 3857
165 열전 실혜 코렐솔라 2013-08-10 3370
164 열전 성각 코렐솔라 2013-08-10 3215
163 열전 상덕 코렐솔라 2013-08-10 3679
162 열전 계백 코렐솔라 2013-08-10 3785
161 열전 필부 코렐솔라 2013-08-10 3540
160 열전 죽죽 코렐솔라 2013-08-10 3406
159 열전 비녕자 코렐솔라 2013-08-10 3561
158 열전 열기 코렐솔라 2013-08-10 33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