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소문[혹은 개금이라고 한다.]은 성이 천씨이다. 스스로 물 속에서 났다고 하여 사람들을 미혹시켰다. 그는 외양이 웅장하고 의기가 호방하였다. 그의 부친 동부[혹은 서부라고 한다.] 대인 대대로가 사망하자, 개소문이 마땅히 그 뒤를 이어야 할 것이지만, 나라 사람들이 그의 성품이 잔인하고 포악하다 하여 미워하였기 때문에 뒤를 잇지 못하게 되었다. 소문이 머리를 조아리며 여러 사람들에게 사죄하고 그 직위를 서리할 것을 간청하면서, 만약 옳지 않은 행위를 하면 폐하여도 후회하지 않겠다고 하였다. 여러 사람들이 불쌍히 여겨 마침내 이를 허락하였다.


그가 직위를 계승하더니 흉포하고 잔인하여 무도한 행동을 하였다. 이에 따라 여러 대인들이 왕과 은밀하게 모의하여 그를 죽이려 하였으나 이것이 그만 누설되고 말았다. 소문은 자기 부의 군사를 전부 모아 마치 사열하는 것처럼 하고, 동시에 성 남쪽에 술과 음식을 성대히 차려 놓고 여러 대신들을 불러서 함께 사열하기를 권하였다. 손님들이 오자 그는 그들을 모조리 죽였으니, 사망자가 모두 백여 명에 이르렀다. 그는 궁중으로 달려 들어가 왕을 시해하여 몇 토막으로 잘라서 구덩이에 버렸다. 그리고는 왕의 동생의 아들 장을 왕으로 세우고 스스로 막리지가 되었다. 이 관직은 당 나라의 병부 상서 겸 중서령의 직위에 해당한다.


이렇게 되자 그는 원근을 호령하고 국사를 전횡하여 위세가 대단하였다. 그는 몸에 칼을 다섯 자루나 차고 다녔으니, 좌우에 있는 사람들이 아무도 그를 감히 쳐다보지 못하였다. 말에 오르내릴 때마다 항상 귀인과 무장을 땅에 엎드리게 하여 발판으로 삼았으며, 외출할 때는 반드시 대오를 벌려 세우고 갔는데, 앞에서 대오를 인도하는 사람이 길게 외치면 사람들이 모두 도망치면서 구덩이나 골짜기도 피하지 않았으니, 국인들이 이를 몹시 고통스럽게 여겼다.


당태종은 개소문이 임금을 시해하고 국사를 전횡한다는 말을 듣고 그를 치려 하였다. 이 때 장손무기가 말했다.


“소문은 자신의 죄가 큰 줄을 스스로 알고, 또한 대국의 정벌을 두려워하여 수비 대책을 마련해 놓고 있습니다. 폐하께서는 조금 참고 계시다가 그가 스스로 안심하여 나쁜 일을 더욱 마음대로 하고 난 뒤에 그를 공격해도 늦지 않을 것입니다.”


황제가 그의 말을 따랐다.


소문이 왕에게 말하기를


“듣건대 중국에는 삼교가 병행한다고 하는데, 우리 나라에는 도교가 아직 없으니, 당에 사신을 보내 구해 오기를 바랍니다”


하니, 왕이 마침내 표문을 보내 이를 청하였다. 당에서는 도사 숙달 등 8명을 보내며 동시에 「도덕경」을 보내주었다. 이에 고구려에서는 그들을 사찰에 묵게 하였다. 그 때 마침 신라가 당에 가서 말하기를, 백제가 신라의 40여 성을 빼앗고, 또한 고구려와 군사를 연합하여, 신라가 당나라로 들어오는 길을 차단하려하므로, 신라가 부득이 군사를 출동시킬 것이니, 이에 당병의 구원을 엎드려 빈다고 하였다.


이에 태종이 사농승 상리 현장으로 하여금 새서를 가지고 고구려에 와서 왕에게 칙명을 내리기를


“신라는 우리의 맹방으로서 조공을 게을리하지 않았으니, 그대와 백제는 각각 군사를 거두어야 하리라. 만일 다시 공격한다면 명년에는 군사를 출동시켜 그대의 나라를 토벌하겠노라”


하였다. 처음 현장이 국경에 들어왔을 때, 소문은 이미 군사를 거느리고 신라를 쳤었는데 왕이 그를 소환하였다. 현장이 칙서를 선포하니 소문이 말하기를


“옛날 수나라가 우리를 침략하였을 때, 신라가 이 틈을 타서 우리의 성읍 5백 리를 빼앗아 갔다. 이로부터 원한과 간극이 이미 오래되었으니, 만일 잃어버린 우리 땅을 돌려주지 않는다면 전쟁을 그만 둘 수가 없다”


고 하였다. 현장이 말하기를


“기왕의 일을 어찌 추론하겠는가? 지금의 요동은 본래 모두 중국의 군현이었으나, 중국에서는 이를 오히려 따지지 않는데, 어찌 고구려가 반드시 옛 땅을 찾으려 하는가?”


하였으나 소문이 그의 말을 듣지 않았다. 현장이 돌아가서 사실대로 모두 고하니 태종이 말했다.


“개소문이 그의 임금을 시해하고 그의 대신들을 살해했으며, 백성들을 못 살게 하고 지금은 또한 나의 명령을 어기니 토벌하지 않을 수 없다.”


태종은 다시 사신 장엄을 보내 타일렀으나 소문은 끝내 조서를 받들지 않고 군사로써 위협하였다. 사자가 이에 굴하지 않자 소문은 마침내 그를 굴 속에 가두었다. 이에 태종이 크게 군사를 일으켜 직접 정벌하였으니, 이 사실이 모두 「고구려본기」에 기재되어 있다.


소문은 건봉 원년에 죽었다. 그의 아들 남생은 자가 원덕인데 9세에 아버지의 임명으로 선인이 되었다가 중리 소형으로 영전되었으니, 이는 당의 알자에 해당하는 벼슬이었다. 남생은 또한 중리 대형이 되어 국정을 보살피게 되었으니, 모든 사령을 그가 주관하게 되었고, 중리 위두 대형으로 승진되었다. 오랜 뒤에 그는 막리지 겸 3군 대장군이 되었고, 결국 대막리지가 되었다. 그가 여러 부에 나가서 안찰하게 됨에 따라 그의 아우 남건과 남산이 국사를 보살피게 되었다. 누군가 남건과 남산에게 말하기를


“남생은 그대들이 자신을 핍박해 오는 것을 싫어하여 없애버리려 한다”


고 하였으나, 남건과 남산이 이를 믿지 않았다. 또한 어떤 자가 남생에게 남건과 남산이 그대를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였다. 그러자 남생이 첩자를 보내 두 동생을 살펴보게 하였는데, 남건이 그 첩자를 잡아 두었다. 그리고 즉시 왕명을 가장하여 남생을 소환하니, 남생이 두려워 하여 감히 들어가지 못하였다. 남건이 남생의 아들 헌충을 죽였다. 남생은 도주하여 국내성을 지키며 무리를 거느리고 거란, 말갈병과 함께 당나라에 투항하였다. 그는 아들 헌성을 보내 하소연하였다. 고종이 헌성에게 우무위 장군을 제수하고, 수레, 말,비단, 보검을 주어 돌아가 보고하게 하였다.


고종이 설필하력에게 조서를 내려 군사를 거느리고 남생을 구원하게 하니 남생이 이에 화를 면하였다. 고종이 남생에게 평양도 행군 대총관 겸 지절 안무 대사를 제수하니, 그는 가물, 남소, 창암 등의 성을 가지고 항복하였다. 황제가 또한 서대 사인 이 건역에게 명하여 남생의 군중에 가서 위로하게 하고 포대 금구 일곱 가지를 하사하였다. 이듬해에 그를 불러 입조케 하여, 요동대도독현토군공의 직함으로 바꾸고 서울에 거처를 하사하였다. 그리고 조서를 내려 군중으로 돌아가 이 적과 함께 평양을 공격하고, 성 안으로 들어가 왕을 사로잡게 하였다. 황제는 자기의 아들에게 조서를 주어 요수로 가서 그들을 위로하고 상을 주게 하였다. 남생은 군중에서 돌아와 우위 대장군 변국공으로 승진하였다. 그는 46세에 죽었다. 남생은 순후하고 예의가 있었으며, 이치에 합당하게 상주를 올렸으며, 말을 잘 하였고, 또한 활을 잘 쏘았다. 그가 처음 당에 갔을 때 도끼에 엎드려 대죄하니 세상에서 이것으로 그를 칭찬하였다.


헌성은 천수 연간에 우위 대장군으로 우림위를 겸하였다. 무후가 일찌기 금폐를 내놓고, 문무관 중에서 활 잘 쏘는 사람 다섯 명을 골라 이것을 상으로 주기로 하였다. 내사 장광보가 먼저 헌성에게 양보하여 그가 제일이 되었고, 헌성은 다시 우왕 검위 대장군 설토마지에게 양보하니, 마지는 또한 헌성에게 양보하였다. 얼마 후에 헌성이 아뢰기를


“폐하께서 활 잘 쏘는 사람을 뽑으셨지만 대부분 중국 사람이 아닙니다. 신은 당의 관리들이 활 쏘는 일을 수치스럽게 여길까 두렵사오니 그만 두는 것이 낫겠습니다”


하니, 무후가 옳다고 여겨 받아들였다.


내준신이 일찌기 헌성에게 재물을 요구했는데, 헌성이 이에 응하지 않았다. 이에 내 준신이 헌성이 모반한다고 무고하여 목매어 죽였다. 무후가 나중에 헌성이 억울하게 죽은 것을 알고 우우림위 대장군을 추증하고 예를 갖추어 다시 장사지냈다.


저자의 견해 : 송신종이 왕개보와 사적을 논하여 말했다.


“태종이 고구려를 쳤을 때, 왜 승리하지 못하였는가?”


개보가 대답하였다.


“개소문은 비상한 인물이었습니다.”


그런즉 소문도 역시 재사였는데, 정도로써 나라를 받들지 못하고, 잔인 포악하여 제멋대로 행동하다가 대역에 이른 것이다. 「춘추」에는


“임금이 시해되었는데도 역적을 토벌하지 못하면 나라에 사람이 없다고 한다”


라고 하였는데, 소문이 몸을 보전하여 집에서 죽은 것은 가히 요행으로 토벌을 면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남생과 헌성은 비록 당나라의 황실에 이름이 알려졌지만, 본국의 입장에서 말하자면 반역자라는 비난을 면할 수 없을 것이다.

분류 :
열전
조회 수 :
5024
등록일 :
2013.08.10
22:33:41 (*.52.91.73)
엮인글 :
http://rexhistoria.net/oriental_Korea_three/30733/1a0/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rexhistoria.net/3073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7 열전 견훤 코렐솔라 2013-08-10 5189
176 열전 궁예 코렐솔라 2013-08-10 4885
» 열전 개소문 코렐솔라 2013-08-10 5024
174 열전 창조리 [1] 코렐솔라 2013-08-10 3958
173 열전 도미 코렐솔라 2013-08-10 3766
172 열전 설씨 [1] 코렐솔라 2013-08-10 3821
171 열전 효녀 지은 코렐솔라 2013-08-10 3744
170 열전 솔거 [2] 코렐솔라 2013-08-10 3701
169 열전 김생 코렐솔라 2013-08-10 3234
168 열전 검군 코렐솔라 2013-08-10 3950
167 열전 백결 선생 코렐솔라 2013-08-10 3547
166 열전 물계자 코렐솔라 2013-08-10 3857
165 열전 실혜 코렐솔라 2013-08-10 3370
164 열전 성각 코렐솔라 2013-08-10 3215
163 열전 상덕 코렐솔라 2013-08-10 3679
162 열전 계백 코렐솔라 2013-08-10 3785
161 열전 필부 코렐솔라 2013-08-10 3540
160 열전 죽죽 코렐솔라 2013-08-10 3406
159 열전 비녕자 코렐솔라 2013-08-10 3561
158 열전 열기 코렐솔라 2013-08-10 33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