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이와 같이 들었다. 

어느 때 부처님께서 사위국을 유행하실 적에 승림급고독원(勝林給孤獨園)에 계셨다. 그 때 존자 만동자(?童子)13)는 혼자 편안하고 고요한 곳에서 연좌(燕座)하고 사색하다가 마음으로 이렇게 생각하였다.  

  "이 세상은 영원한가, 이 세상은 영원하지 않은가? 세상은 끝이 있는가, 세상은 끝이 없는가? 목숨이 곧 몸인가, 목숨과 몸은 다른가? 여래는 마침이 있는가, 여래는 마침이 없는가, 여래는 마침이 있기도 하고 마침이 없기도 한가, 여래는 마침이 있지도 않고 마침이 없지도 않는가? 세존께서는 이런 소견들은 다 제쳐놓고 전혀 말씀하지 않으셨다. 그러나 나는 그것을 원하지 않고, 나는 그것을 참을 수 없으며, 나는 그것을 옳게 여기지 않는다. 

만일 세존께서 나를 위하여 '세상은 영원하다'라고 분명히 말씀해 주신다면 나는 그 분을 따라 범행을 배우리라. 그러나 만일 세존께서 나를 위하여 '세상은 영원하다'라고 분명히 말씀해 주지 않으신다면 나는 그를 힐난한 뒤에 그를 버리고 떠나리라. '세상은 영원하지 않은가? 세상은 끝이 있는가, 세상은 끝이 없는가? 목숨이 곧 몸인가, 목숨과 몸은 다른가? 여래는 마침이 있는가, 여래는 마침이 없는가, 여래는 마침이 있기도 하고 마침이 없기도 한가, 여래는 마침이 있지도 않고 마침이 없지도 않는가?'라는 견해에 대해서도 마찬가지이다. 

만일 세존께서 나를 위하여 '이것은 진실이요 다른 것은 다 허망한 말이다'라고 분명히 말씀해 주신다면, 나는 그분을 따라 범행을 배우리라. 그러나 만일 세존께서 나를 위하여 '이것은 진실이요 다른 것은 다 허망한 말이다'라고 분명히 말씀해 주지 않으신다면, 나는 그를 힐난한 뒤에 그를 버리고 떠나리라." 

존자 만동자는 해질 무렵에 연좌에서 일어나 부처님께 나아가 머리를 조아려 예배하고 물러나 한쪽에 앉아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저는 오늘 혼자 편안하고 고요한 곳에서 연좌하고 깊이 사색에 잠겼다가 마음으로 이렇게 생각하였습니다. 

 '이 세상은 영원한가, 이 세상은 영원하지 않은가? 세상은 끝이 있는가, 세상은 끝이 없는가? 목숨이 곧 몸인가, 목숨과 몸은 다른가? 여래는 마침이 있는가, 여래는 마침이 없는가, 여래는 마침이 있기도 하고 마침이 없기도 한가, 여래는 마침이 있지도 않고 마침이 없지도 않는가? 세존께서는 이러한 견해에 대해서는 다 제쳐놓고 전혀 말씀하지 않으셨다.'  

그러나 저는 그것을 원하지 않고, 저는 그것을 참을 수 없으며, 저는 그것을 옳게 여기지 않습니다. 만일 세존께서 분명하게 '세상은 영원하다'고 알고 계신다면 세존이시여, 저를 위하여 말씀하여 주소서. 만일 세존께서 '세상은 영원한가'에 대해 분명하게 알지 못하신다면 '나는 모른다'고 정직하게 말씀하여 주소서. 이와 같이 '세상은 영원하지 않은가? 세상은 끝이 있는가, 세상은 끝이 없는가? 목숨이 곧 몸인가, 목숨과 몸은 다른가? 여래는 마침이 있는가, 여래는 마침이 없는가, 여래는 마침이 있기도 하고 마침이 없기도 한가, 여래는 마침이 있지도 않고 마침이 없지도 않는가?' 라는 견해에 대해서도 마찬가지입니다. 만일 세존께서 '이것은 진실이요, 다른 것은 다 허망한 말이다'라고 분명하게 아신다면 세존이시여, 저를 위하여 말씀하여 주소서. 그러나 만일 세존께서 '이것은 진실이요, 다른 것은 다 허망한 말이다'라고 분명하게 알지 못하신다면 '나는 모른다'고 정직하게 말씀하여 주소서." 

세존께서 물으셨다. 

"만동자야, 내가 이전에 혹 너에게 '세상은 영원하다. 그러니 너는 나를 좇아 범행을 배우라'고 말한 적이 있었더냐?" 

"아닙니다. 세존이시여." 

"이와 같이 '세상은 영원하지 않은가? 세상은 끝이 있는가, 세상은 끝이 없는가? 목숨이 곧 몸인가, 목숨과 몸은 다른가? 여래는 마침이 있는가, 여래는 마침이 없는가, 여래는 마침이 있기도 하고 마침이 없기도 한가, 여래는 마침이 있지도 않고 마침이 없지도 않은가?' 하는 견해에 대해서도 마찬가지이다. 내가 이전에 혹 너에게 '이것은 진실이요 다른 것은 다 허망한 말이다. 그러니 너는 나를 좇아 범행을 배우라'고 말한 적이 있었더냐?" 

"아닙니다. 세존이시여." 

"만동자야, 너는 이전에 혹 내게 '만일 세존께서 저에게 (세상은 영원하다)고 분명하게 말씀하신다면 저는 세존을 좇아 범행을 배우겠습니다'라고 말한 적이 있었더냐?" 

"아닙니다. 세존이시여." 

"이와 같이 '세상은 영원하지 않은가? 세상은 끝이 있는가, 세상은 끝이 없는가? 목숨이 곧 몸인가, 목숨과 몸은 다른가? 여래는 마침이 있는가, 여래는 마침이 없는가, 여래는 마침이 있기도 하고 마침이 없기도 한가, 여래는 마침이 있지도 않고 여래는 마침이 없지도 않은가?' 하는 견해에 대해서도 마찬가지이다. 만동자야, 너는 이전에 혹 내게 '만일 세존께서 저에게 (이것은 진실이요 다른 것은 다 허망한 말이다)라고 말씀하신다면, 저는 세존을 좇아 범행을 배우겠습니다' 하고 말한 적이 있었더냐?" 

"아닙니다. 세존이시여." 

"만동자야, 나도 이전에 너에게 말한 일이 없고 너도 또한 이전에 내게 말한 일이 없는데, 너 미련한 사람아, 어찌하여 너는 부질없이 나를 모함하고 비방하느냐?" 

이에 존자 만동자는 세존의 면전에서 직접 꾸지람을 듣고 마음으로 근심하고 슬퍼하며 머리를 떨구고 잠자코 말이 없었으나, 무엇인가 물을 것이 있는 것 같았다. 

이에 세존께서 만동자를 면전에서 직접 꾸짖으신 뒤 모든 비구들에게 말씀하셨다. 

"만일 어떤 어리석은 사람이 '만일 세존께서 나에게 (세상은 영원하다)고 분명하게 말씀해 주지 않으신다면, 나는 세존을 좇아 범행을 배우지 않으리라'고 생각한다면 그 어리석은 사람은 마침내 그것을 알지 못한 채 그 중간에 목숨을 마치고 말 것이다. '세상은 영원하지 않은가? 세상은 끝이 있는가, 세상은 끝이 없는가? 목숨이 곧 몸인가, 목숨과 몸은 다른가? 여래는 마침이 있는가, 여래는 마침이 없는가, 여래는 마침이 있기도 하고 마침이 없기도 한가, 여래는 마침이 있지도 않고 마침이 없지도 않은가?' 하는 견해에 대해서도 마찬가지이다. 

만일 어떤 어리석은 사람이 '만일 세존께서 나에게 (이것은 진실이요, 다른 것은 다 허망한 말이다)라고 분명하게 말씀하지 않으신다면, 나는 세존을 좇아 범행을 배우지 않으리라'고 생각한다면, 그 어리석은 사람은 마침내 그것을 알지 못한 채 그 중간에 목숨을 마치고 말 것이다. 

비유하면 마치 어떤 사람이 몸에 독화살을 맞은 것과 같다. 그가 독화살로 말미암아 매우 심한 고통을 받을 때에 그 친족들은 그를 가엾이 생각하고 불쌍히 여기며, 그의 이익과 안온을 위해 곧 의사를 청하였다. 그러나 그 사람 이 이런 생각을 한다고 하자.  

'아직 화살을 뽑아서는 안 된다. 나는 먼저 화살을 쏜 그 사람이 어떤 성 어떤 이름 어떤 신분이며, 키는 큰가 작은가, 살결은 거친가 고운가, 얼굴 빛은 검은가 흰가, 혹은 검지도 않고 희지도 않은가, 찰리족인가 혹은 바라문 거사 공사의 종족인가, 동방 서방 북방 어느 쪽에 사는가를 알아보아야 하겠다.  

아직 이 화살을 뽑아서는 안 된다. 나는 먼저 그 활이 산뽕나무로 되었는가, 뽕나무로 되었는가, 물푸레나무로 되었는가, 혹은 뿔로 되었는가를 알아보아야 하겠다.  

아직 이 화살을 뽑아서는 안 된다. 나는 먼저 그 궁찰(弓?)이 소 힘줄로 되었는가, 노루나 사슴 힘줄로 되었는가, 혹은 실로 되었는가를 알아보아야 하겠다.  

아직 이 화살을 뽑아서는 안 된다. 나는 먼저 그 활의 색깔이 검은가, 흰가, 붉은가, 혹은 누른가를 알아보아야 하겠다.  

아직 이 화살을 뽑아서는 안 된다. 나는 먼저 그 활줄이 힘줄로 되었는가, 실로 되었는가, 모시로 되었는가, 혹은 삼으로 되었는가를 알아보아야 하겠다. 

아직 이 화살을 뽑아서는 안 된다. 나는 먼저 그 화살이 나무로 되었는가, 혹은 대나무로 되었는가를 알아보아야 하겠다.  

아직 이 화살을 뽑아서는 안 된다. 나는 먼저 그 살촉을 화살대에 고정시킬 때 소 힘줄을 썼는가, 노루나 사슴 힘줄을 썼는가, 혹은 실을 썼는가를 알아보아야 하겠다. 

아직 이 화살을 뽑아서는 안 된다. 나는 먼저 그 화살 깃이 매 털로 되었는가, 보라매나 독수리 털로 되었는가, 고니나 닭털로 되었는가, 혹은 학털로 되었는가를 알아보아야 하겠다.  

아직 이 화살을 뽑아서는 안 된다. 나는 먼저 그 살촉이 넓고 길쭉하며 얇은 비모양인가, 창 모양인가, 혹은 양쪽으로 날이 선 칼 모양인가를 알아보아야 하겠다.  

아직 이 화살을 뽑아서는 안 된다. 나는 먼저 살촉을 만든 사람이 어떤 성 어떤 이름 어떤 신분이며, 키는 큰가 작은가, 살결은 거친가 고운가, 얼굴빛은 흰가 검은가, 혹은 검지도 않고 희지도 않은가, 혹은 동방 남방 서방 북방의 어느 쪽에 사는가를 알아보아야 한다.'  

그러다 보면 그 사람은 결국 그것을 알기도 전에 그 중간에 목숨을 마치고 말 것이다. 

이와 같이 만일 어떤 어리석은 사람이 

'세존께서 나에게 (세상은 영원하다)고 분명하게 말씀해 주지 않으시면, 나는 세존을 좇아 범행을 배우지 않으리라'고 생각한다면, 그 어리석은 사람은 마침내 그것을 알기도 전에 그 중간에서 목숨을 마치고 말 것이다. 이와 같이 '세상은 영원하지 않은가? 세상은 끝이 있는가, 세상은 끝이 없는가? 목숨이 곧 몸인가, 목숨과 몸은 다른가? 여래는 마침이 있는가, 여래는 마침이 없는가, 여래는 마침이 있기도 하고 없기도 한가, 여래는 마침이 있지도 않고 마침이 없지도 않은가?'

라는 견해들에 대해서도 마찬가지이다. 만일 어떤 어리석은 사람이 '만일 세존께서 나에게 (이것은 진실이요, 다른 것은 다 허망한 말이다)라고 말씀하시지 않는다면, 나는 세존을 좇아 범행을 배우지 않으리라'고 한다면 그 어리석은 사람은 마침내 그것을 알기도 전에 그 중간에서 목숨을 마치고 말 것이다. 

'세상은 영원하다'는 이런 견해 때문에 나를 좇아 범행을 배운다면 그것은 옳지 못하다. '세상은 영원하지 않은가? 세상은 끝이 있는가, 세상은 끝이 없는가? 목숨이 곧 몸인가, 목숨과 몸은 다른가? 여래는 마침이 있는가, 여래는 마침이 없는가, 여래는 마침이 있기도 하고 없기도 한가, 여래는 마침이 있지도 않고 마침이 없지도 않은가?' 하는 견해에 대해서도 마찬가지이다. 이런 견해 때문에 나를 좇아 범행을 배운다면 그것은 옳지 못하다.  

'세상은 영원하다'라는 이런 소견이 있기 때문에 나를 좇아 범행을 배우지 않는다면, 이것도 옳지 못하다. '세상은 영원하지 않은가? 세상은 끝이 있는가, 세상은 끝이 없는가? 목숨이 곧 몸인가, 목숨과 몸은 다른가? 여래는 마침이 있는가, 여래는 마침이 없는가, 여래는 마침이 있기도 하고 없기도 한가, 여래는 마침이 있지도 않고 마침이 없지도 않은가?'라는 견해에 대해서도 마찬가지이다. 이런 견해가 있기 때문에 나를 좇아 범행을 배우지 않는다면, 이것도 옳지 못하니라. 
 
'세상은 영원하다'라는 이런 견해가 없기 때문에 나를 좇아 범행을 배운다면 그것은 옳지 못하다. '세상은 영원하지 않은가? 세상은 끝이 있는가, 세상은 끝이 없는가? 목숨이 곧 몸인가, 목숨과 몸은 다른가? 여래는 마침이 있는가, 여래는 마침이 없는가, 여래는 마침이 있기도 하고 없기도 한가, 여래는 마침이 있지도 않고 마침이 없지도 않는가?'라는 견해에 대해서도 마찬가지이다. 이런 견해가 없기 때문에 나를 좇아 범행을 배운다면 그것은 옳지 못하다.  

'세상은 영원하다'는 이런 견해가 없기 때문에 나를 좇아 범행을 배우지 않는다면 이것도 옳지 못하다. '세상은 영원하지 않는가? 세상은 끝이 있는가, 세상은 끝이 없는가? 목숨이 곧 몸인가, 목숨과 몸은 다른가? 여래는 마침이 있는가, 여래는 마침이 없는가, 여래는 마침이 있기도 하고 없기도 한가, 여래는 마침이 있지도 않고 마침이 없지도 않은가?' 하는 견해에 대해서도 마찬가지이다. 이런 견해가 없기 때문에 나를 좇아 범행을 배우지 않는다면, 이것도 옳지 못하니라. 

'세상은 영원하다'는 견해를 가진 사람도 남이 있고 늙음이 있으며, 병이 있고 죽음이 있으며, 슬픔과 울음 근심 괴로움 번민이 있으니, 이렇게 하여 순전히 괴로움뿐인 큰 무더기가 생긴다. 이와 같이 '세상은 영원하지 않다. 세상은 끝이 있다. 세상은 끝이 없다. 목숨은 곧 몸이다. 목숨은 몸과 다르다. 여래는 마침이 있다. 여래는 마침이 없다. 여래는 마침이 있기도 하고 마침이 없기도 하다. 여래는 마침이 있지도 않고 마침이 없지도 않다'는 견해를 가진 자도 남이 있고 늙음이 있으며, 병이 있고 죽음이 있으며, 슬픔과 울음 근심 괴로움 번민이 있으니, 이렇게 하여 순전히 괴로움뿐인 큰 무더기가 생기느니라. 

'세상은 영원하다'고 나는 한결같이 그렇게 말하지는 않는다. 무슨 까닭으로 한결같이 그렇게 말하지 않는가? 그것은 이치와 맞지 않고 법과 맞지 않으며, 또 범행의 근본이 아니어서 지혜로 나아가지 못하고, 깨달음으로 나아가지 못하며, 열반으로 나아가지 못하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나는 한결같이 그렇게 말하지는 않는다. 이와 같이 '세상은 영원하지 않다. 세상은 끝이 있다. 세상은 끝이 없다. 목숨은 곧 몸이다. 목숨은 몸과 다르다. 여래는 마침이 있다. 여래는 마침이 없다. 여래는 마침이 있기도 하고 마침이 없기도 하다. 여래는 마침이 있지도 않고 마침이 없지도 않다'고 나는 한결같이 그렇게 말하지는 않는다. 무슨 까닭으로 한결같이 그렇게 말하지 않는가? 그것은 이치와 맞지 않고 법과 맞지 않으며, 또 범행의 근본이 아니어서 지혜로 나아가지 않고, 깨달음으로 나아가지 않으며, 열반으로 나아가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나는 한결같이 그렇게 말하지는 않느니라.
 
그러면 나는 어떤 법을 한결같이 말하는가? 나는 이런 이치를 한결같이 말하나니, 곧 괴로움[苦]과 괴로움의 발생[苦集]과 괴로움의 소멸[苦滅]과 괴로움의 소멸에 이르는 길의 자취이니, 나는 이것을 한결같이 말한다. 무슨 까닭으로 나는 이것을 한결같이 말하는가? 이것은 이치와 맞고 법과 맞으며, 또 이것은 범행의 근본으로서 지혜로 나아가고, 깨달음으로 나아가며, 열반으로 나아간다. 그러므로 나는 한결같이 이것만을 말한다. 이것이 바로 말하지 않아야 할 것은 말하지 않고 말하여야 할 것은 말한다고 하는 것이다. 너희들은 마땅히 이렇게 가지고 이렇게 배워야 하느니라." 

부처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시자, 모든 비구들은 부처님 말씀을 듣고 기뻐하며 받들어 행하였다. 


---------

즉 내세같은 건 생각하느라 골썩히지 말고 현재에 당면한 일에 집중해라 이런 말이지요. 아래 신불해님의 내세 운운하는 스님과 정도전의 대화글에 대응하여 퍼날랐습니다.
조회 수 :
2239
등록일 :
2014.05.16
15:52:16 (*.53.109.24)
엮인글 :
http://rexhistoria.net/other_data/129031/959/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rexhistoria.net/12903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 [열이전] 도적들이 풍 귀인을 시간屍姦하다. 우울해 2016-07-01 1468
25 [술이기] 황이黃耳 [3] 우울해 2016-06-08 1264
24 원사元史 별리고대別裏古臺 [2] 우울해 2016-03-27 1783
23 [술이기] 귀신 우울해 2016-02-26 1664
22 [술이기] 노래하는 개 우울해 2016-02-17 1558
21 [술이기] 착한 어린이는 땅바닥에 떨어진건 주워먹지 맙시다. [1] 우울해 2016-02-05 1775
20 [술이기] 신령스러운 우리 조상님 & 배신자는 고자가 되야 제 맛 [1] 우울해 2016-02-05 1800
19 [술이기] 킹크랩은 조심해서 먹어야 합니다. [1] 우울해 2016-02-05 1828
18 불타는 대지 우울해 2016-01-16 1529
17 [계곡집(谿谷集)] 삼공(三公)의 연혁 venne 2014-10-02 2624
16 [상촌집(象村集)] 상고 시대부터의 인재발탁제도 venne 2014-06-24 2634
» 전유경 [석가의 내세관] 재원 2014-05-16 2239
14 시법, 한 글자에 담긴 인물 평 (3) 舜, 禹, 湯 venne 2014-05-02 1968
13 [백사집(白沙集)] 시호 의에 관한 상소문 venne 2014-04-29 2151
12 시법, 한글자에 담긴 인물 평 (2) 賢, 堯 venne 2014-04-20 2307
11 시법, 한 글자에 담긴 인물 평 (1) 神, 聖 venne 2014-04-16 2158
10 [계산기정(薊山紀程)] 태공묘(太公廟) [1] venne 2014-04-02 2774
9 전유경(箭喩經) 재원 2014-03-25 2265
8 수유경(水喩經) 재원 2014-03-23 2098
7 교담미경(敎曇彌經) [4] 재원 2014-03-22 26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