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공의 연혁

삼공(三公)과 재상(宰相)은 직분이 서로 같지 않으니, 재상은 국정(國政)을 집행하는 최고 책임자요, 삼공은 앉아서 도(道)를 논하는 자이다.

주(周) 나라 관직 제도에 의하면, 태사(太師)와 태부(太傅)와 태보(太保)가 삼공이요, 천관(天官 이부(吏部))의 총재(冢宰)가 바로 재상의 직책이었다.

진(秦) 나라와 한(漢) 나라 초기에는 승상(丞相)과 상국(相國)만 있었을 뿐 삼공이란 칭호는 없었으며, 그 뒤에 승상과 태위(太尉)와 어사대부(御史大夫)를 삼공으로 삼았다. 소제(昭帝) 이후에는 대장군(大將軍)이 정사를 보좌하면서 나라의 실권(實權)을 장악하였는데, 지위는 승상의 아래에 있었다. 그러다가 말기(末期)에 접어들어서는 사도(司徒)와 사마(司馬)와 사공(司空)으로 삼공을 삼았으며, 뒤에 가서 사마(司馬)를 태위(太尉)로 개칭하였다. 동경(東京 동한(東漢) 즉 후한(後漢)을 말함)에 들어와서는 정권(政權)이 상서(尙書)에게 돌아가는 바람에 삼공은 아무런 실권도 없었으나, 그 명호(名號)와 지위만은 매우 높고 중하였다.

위(魏), 진(晉) 이후로 당(唐), 송(宋)에 이르는 동안에는 재상에 일정한 명칭이 없었다. 혹은 영복(令僕 상서령(尙書令)과 복야(僕射)의 병칭)으로 재상을 삼기도 하고, 혹은 삼성(三省 중서성(中書省), 문하성(門下省), 상서성(尙書省))의 장관(長官)으로 재상을 삼기도 하였으며, 혹은 참예조정(參豫朝政)이나 동삼품(同三品) 등과 같은 호칭을 특별히 붙이기도 하고, 혹은 동평장사(同平章事)를 재상으로 삼기도 하였는데, 오직 평장사(平章事)라는 칭호가 가장 오래도록 행해졌다. 그리고 삼공의 경우는 늘 있었던 것이 아니고, 그저 장(將), 상(相)의 공로를 치하하기 위하여 직질(職秩)을 올려 줄 때에만 쓰는 관직이 되었다.

명(明) 나라 조정에서는 중서성(中書省)을 혁파하고 승상의 제도를 폐지하였으며, 내각(內閣)에서 정사를 보좌하는 자가 전대(前代)의 재상과 같은 역할을 수행하였다. 그리고 태사(太師), 태부(太傅), 태보(太保) 등을 삼공으로 삼아 주(周) 나라 제도를 부활해 적용하였으며, 태위(太尉), 사도(司徒), 사공(司空)과 같은 칭호는 모조리 없애 버렸다.

아조(我朝)의 경우는, 이른바 재상이란 것은 없고, 세 명의 의정(議政)을 삼공이라 부르고 있는데, 이들의 직질(職秩)이 모두 최고의 품계(品階)에 이른 만큼, 대체로 보면 전대(前代)의 삼공과 재상의 직분을 겸했다고 할 수 있으나, 그 실권의 경중(輕重)으로 보면 당, 송의 재상에는 훨씬 미치지 못한다고 하겠다. 고금(古今)의 관직 제도에 따른 장단점에 대해서는 필시 식자(識者)의 정론(定論)이 있으리라고 믿는다.
조회 수 :
2664
등록일 :
2014.10.02
14:37:33 (*.36.143.79)
엮인글 :
http://rexhistoria.net/other_data/139410/903/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rexhistoria.net/13941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 [열이전] 도적들이 풍 귀인을 시간屍姦하다. 우울해 2016-07-01 1512
25 [술이기] 황이黃耳 [3] 우울해 2016-06-08 1342
24 원사元史 별리고대別裏古臺 [2] 우울해 2016-03-27 1830
23 [술이기] 귀신 우울해 2016-02-26 1701
22 [술이기] 노래하는 개 우울해 2016-02-17 1603
21 [술이기] 착한 어린이는 땅바닥에 떨어진건 주워먹지 맙시다. [1] 우울해 2016-02-05 1807
20 [술이기] 신령스러운 우리 조상님 & 배신자는 고자가 되야 제 맛 [1] 우울해 2016-02-05 1832
19 [술이기] 킹크랩은 조심해서 먹어야 합니다. [1] 우울해 2016-02-05 1886
18 불타는 대지 우울해 2016-01-16 1557
» [계곡집(谿谷集)] 삼공(三公)의 연혁 venne 2014-10-02 2664
16 [상촌집(象村集)] 상고 시대부터의 인재발탁제도 venne 2014-06-24 2685
15 전유경 [석가의 내세관] 재원 2014-05-16 2273
14 시법, 한 글자에 담긴 인물 평 (3) 舜, 禹, 湯 venne 2014-05-02 2000
13 [백사집(白沙集)] 시호 의에 관한 상소문 venne 2014-04-29 2181
12 시법, 한글자에 담긴 인물 평 (2) 賢, 堯 venne 2014-04-20 2330
11 시법, 한 글자에 담긴 인물 평 (1) 神, 聖 venne 2014-04-16 2193
10 [계산기정(薊山紀程)] 태공묘(太公廟) [1] venne 2014-04-02 2815
9 전유경(箭喩經) 재원 2014-03-25 2298
8 수유경(水喩經) 재원 2014-03-23 2129
7 교담미경(敎曇彌經) [4] 재원 2014-03-22 26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