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보규皇甫規는 자를 위명威明이라 하고,안정安定(군郡)조나朝那 사람이다.조부는 황보능皇甫棱이라 하며,도요장군度遼将軍이었고.아버지 황보기皇甫旗는,부풍도위扶風都尉였다.

 

영화永和 6년,서강西羌이 삼보三輔를 크게 약탈하여,안정安定을 포위하여,정서장군征西将軍 마현馬賢이 여러 군의 병력을 이끌고 이를 쳤으나,감당하지 못했다.황보규는 포의布衣(평민)의 신분이었으나,마현이 군사를 제대로 통솔하지 못한다고 보아,이들이 분명 패할 것이라고 보았기에,곧장 상소하여 이를 말했다.결국 마현은 강족에 의해 그 곳에 묻혔다.군장郡将은 황보규가 병략이 있음을 알고,그를 공조功曹로 삼아,이끌던 갑사甲士 8천명을 통솔하게 하여,강과 교전하게 하여,참수한 것이 매우 많아,적의 수괴는 퇴각했다.(그리하여)황보규는 상계연上計掾이 되었다. 그 후 강이 크게 모여,농서隴西를 공격해 불태워,조정은 이를 근심했다..황보규가 상소하여 스스로 말하길:「신은 매년 몇번이고 편의를 말하였습니다.강 오랑캐가 아직 움직이지 않고 ,그 수괴가 반역을 꾀하였는데,마현이 나왔을 때 반드시 패하리란 것을 알았습니다.誤中之言,在可考校.신이 늘 생각하기에、마현 등이 거느린지 4년이 다 되어가는데,아직 성공을 이루지 못하고,현사지비懸師之費(군이 사용한 비용)가 백억이 [一] 되어 평인平人들이 탄식하는데,이것이 돌고 돌아 간악한 관리에게 들어갑니다.[二]옛부터 강호지인(세상을 피하여 사는 사람)이,이 때문에 도적이 되었고,청,서는 거칠고 굶주려,강부류산襁負流散(등에 짊어지고 유랑함)하는 것입니다.대개 강 오랑캐가 궤반하는 것은,먹을 것이 없기 때문만이 아니라,변방의 장수가 편안함에 취해 막는 것을 잊어버렸기 때문입니다..乗常守安,則君侵暴,구차하게 작은 이익을 다툰다면,곧 큰 손실을 가져올 것이고,작은 승리로 헛되이 수급을 올려도,군은 패한 것을 숨기고 말하지 않습니다.병사들은 번거로워 원망을 품고 교활한 관리들에게 시달려,기꺼이 마음껏 싸워서 공을 올리고, 물러나 따뜻하게 입고 배부르게 먹게 한다면 이에 목숨을 다해야 함에도 개골창에서 굶어죽어,중원에는 뼈가 앙상합니다.관군이 나와도쳐다보지 않고,군대가 떨치는 소리가 들리지 않습니다.[三]추호酋豪는 피로 탄식하고,이로 인해 놀랍고 두려울 뿐입니다.

 

오랫동안 능력에 만족하여 패배해도 그저 해를 넘길 뿐입니다. 신은 이로 인해 손으로 가슴을 치며 탄식하여 근심이 더욱 커질 뿐입니다. 바라건데, 신에게 양영이군両営二郡을 둔열屯列케 하여 놀고 먹는 병사坐食之兵 8천 명을 빌려주십시오. 그럼 불의에 출격하여 호강교위護羌校尉 조충趙沖과 함께 머리와 꼬리가 되겠습니다. 토지산곡은 신이 훤하게 꿰고 있는 곳입니다. (안정은 황보규의 고향이다) 병을 교묘하게 움직인다면 이미 신은 이를 바로잡을 수 있을 것입니다. 可不煩方寸之印,尺帛之賜,高可以滌患,下可以納降. 신이 아직 나이가 어려 관록이 적기 때문에 기용하기 부족한 사람이지만, 무릇 모든 패장들은 관록이 높은 것이 아닌 그저 연공서열로 앉은 자들입니다. 신이 뛰어난 것은 아닙니다만, 지극히 정성스러운 마음으로 죽음을 각오하고 스스로 아룁니다.

 

이 때 황제는 이를 쓸 수가 없었다.

 

[1]懸猶停也.

 

[2]평인平人은, 제나라 사람斉人을 말한다.

 

[3]振,整;旅,也.穀梁伝曰「出曰治兵,入曰振旅」也.

 

[4]양영両営은 마현과 조충 등을 말하다. 2군은, 안정, 농서이다.

 

[5]邁,往也.

조회 수 :
1697
등록일 :
2013.10.12
14:59:46 (*.234.72.25)
엮인글 :
http://rexhistoria.net/private_Aries/63625/e20/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rexhistoria.net/63625

아리에스

2013.10.12
15:00:25
(*.234.72.25)
한자가 있는 부분은 일본어로도 번역이 안된 부분인 듯 합니다.

억지로 직역하기보단, 다른 분의 도움을 받아야할 부분이라 원문 그대로 쓰고 번역하지 않았습니다.

총 분량을 보건데, 지금 번역한 분량은 5% 내외로 추정됩니다. (괜히 헬게이트 열어버린 기분)

코렐솔라

2013.10.12
15:18:07
(*.228.91.78)
이게 이십분의 일이라니 거의 제기 수준 아닌가요?

아리에스

2013.10.12
16:41:34
(*.234.72.25)
주가 좀 많군요.

http://www.geocities.co.jp/Playtown-Spade/4838/g_kan65retu55.html#kouhoki

일역 출처입니다. 황보규 말고도 장환에...단경까지!?

이건 헬게이트라도 무조건 번역해야하는 애들이군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 진서 평원왕 사마간 열전 아리에스 2016-07-24 1147
40 진서 왕미전 아리에스 2016-07-23 939
39 진서 후사광전 [1] 아리에스 2016-07-16 906
38 유선(문형) 출생의 떡밥을 풀어보았다. [2] 아리에스 2014-11-04 2328
37 유선 이놈 봐라...? [7] 아리에스 2014-10-29 2472
36 방덕공의 덕공은 이름이지만, 최주평의 주평은 자입니다. [3] 아리에스 2014-10-08 2413
35 시호로 디스하기 아리에스 2014-10-08 1817
34 [진서] 晉書卷三十三 列傳第三 石苞子崇歐陽建孫鑠 논 및 총평 [3] 아리에스 2014-03-03 2093
33 [진서] 晉書卷三十三 列傳第三 石苞子崇歐陽建孫鑠 [1] 아리에스 2014-02-20 1835
32 [진서] 임개전 원문 아리에스 2014-02-20 1638
31 [진서] 임개전 [1] 아리에스 2014-02-20 2039
30 [진서] 석포전 (본인 열전만 번역완료) [7] 아리에스 2014-02-19 2539
29 長沙走馬楼呉簡에 보이는 [한전限佃]명적名籍에 대하여 (서문) [3] 아리에스 2014-01-06 1963
28 [번역] [후한서] 공손술전 (미완성-기약없음) 아리에스 2013-11-24 2057
27 건강실록 속 오나라 이모저모 [5] 아리에스 2013-11-23 2212
» [번역] 황보규전을 찔끔. [3] 아리에스 2013-10-12 1697
25 [번역] 후한서의 황보숭-주준 논찬. 아리에스 2013-10-05 2049
24 [번역] 후한서 주준전 (下) [2] 아리에스 2013-10-05 1838
23 [번역] 후한서 주준전 (上) [5] 아리에스 2013-10-05 2051
22 제무[번역] [후한서] 宗室四王三侯列伝第四(종실사왕삼후열전 제4) 斉武王劉縯伝(제무왕유연전) [90% 완성] [6] 아리에스 2013-09-15 24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