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융繆肜은 자가 예공豫公이고, 여남汝南 소릉召陵 사람이다.

[집해]
혜동惠棟이 이르길: 『한서』 유림전에 난릉蘭陵 사람 무생繆生이 보인다.
『색은』에 이르길: 繆는 망亡과 구救의 반음으로, 繆씨는 난릉에서 나왔다. 한편 음을 목穆이라고도 하는데, {所謂穆生爲楚元王所禮也}。

어릴 때 부모를 의고 네 형제가 생업과 재산을 함께하였다. 각기 아내를 두었는데, 아내들이 재산을 나누어 따로 살기를 원하며 자주 다투었다. 무융은 매우 개탄스러워하며 문을 걸어잠그고 자신을 매질하며 말하였다.
「무융, 네가 몸가짐을 바로하고 성인의 법도를 익히는 것은 장차 풍속을 바로잡고자 함인데, 어찌하여 제 집안 하나 바로잡지 못하느냐!」
동생과 아내들은 이를 듣고 머리를 조아리며 사죄하였고, 다시 화목하게 지냈다.


(무융은) 현의 주부主簿가 되었다. 현령이 탄핵을 받아 고문받게 되었는데, 관리들은 (벌을 받을까) 두려워하여 나서지 않았으나 오로지 무융만 (현령을 위해) 해명하려 하였다. (무융 또한) 고문받았는데, 독이 올라 몸에 구더기가 들끓었다. {因復傳換五獄,逾涉四年}, 현령이 죽으니 그제서야 사면되었다.


태수 농서隴西 사람 양담梁湛이 (무융을) 불러 결조사決曹史로 삼았다. 안제安帝 초기에 양담이 재임 중 병으로 죽으니, 무융은 시신을 농서로 운구하였다. 장사 지내려 할 적에 서강西羌이 반란을 일으키니, 양담의 처자들은 다른 군으로 피난을 갔으나 오로지 무융만은 달아나지 않고 무덤을 팠다. 우물 곁에 굴을 뚫어 토실을 만들고는 낮에는 숨고 밤에는 흙을 져 나르니, 도적이 평정될 즈음에 무덤이 완성되었다. (양담의) 처자들은 무융이 죽었을 줄 알고 있었는데, 돌아와서는 (무융이 살아있는 것을 보고) 크게 놀랐다. 관서關西의 모든 사람들이 (무융의 덕을) 칭송하며 소문을 내고 거마와 의복 · 재물을 주었으나, 무융은 받지 않고 고향으로 돌아갔다.


(무융은) 공부公府에 벽소되어 우이尤異로 천거되고,

[집해]
심흠한沈欽韓이 이르길: 우이는 천거의 일종이다. {在外牧民之官}, 공부의 찰거察擧가 아니다. 『풍곤비馮緄碑』에 「광도장廣都長으로 제수되고 군에서 청렴한 관리로 뽑히고 주州에서 우이로 천거되어 무양령武陽令으로 전임되었다」라고 하니, 우이는 곧 주에서 천거하는 것이다. 이 과목은 장제章帝 때 생겼는데, 위의 '공부에 벽소되었다'라는 구절 다음에 현장縣長이 된 일이 빠져 있다.

중모령中牟令으로 전임되었다. (중모)현은 서울과 가까워 세도가가 많았는데, 무융은 부임하여 간사한 관리와 청탁을 받은 귀족 · 외척 · 빈객 백여 명을 주살하여 위명을 떨쳤으나 재임 중 죽었다.

===========================================================

해석하지 못한 부분은 중괄호를 씌웠습니다.
조회 수 :
1827
등록일 :
2014.10.04
22:48:31 (*.51.83.33)
엮인글 :
http://rexhistoria.net/private_friedchess/140358/462/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rexhistoria.net/14035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 이사의 자라... file 장기튀김 2015-05-01 1619
37 184년 당시의 서주자사는 대체... [2] 장기튀김 2015-03-06 2072
36 원소가 죽은 이유를 알 법하네요...ㄷㄷ [3] file 장기튀김 2014-11-19 3176
35 이감李堪에 대한 새로운 기록? [7] file 장기튀김 2014-11-19 2715
34 《진서》에 보이는 동오의 인물들 장기튀김 2014-10-29 2125
» 『후한서집해』 권81 독행열전 중 무융전 장기튀김 2014-10-04 1827
32 황보밀의 부친, 조부 [2] 장기튀김 2014-06-08 2001
31 [펌글] 할 수 있다! 상서랑尙書郞 - 2 [3] 장기튀김 2014-06-07 2039
30 [펌글] 할 수 있다! 상서랑尙書郞 - 1 [1] 장기튀김 2014-06-07 2112
29 이유(李儒)의 또 다른 자? [4] 장기튀김 2014-02-10 2218
28 《안평상손근비(安平相孫根碑)》 [5] file 장기튀김 2014-02-05 2146
27 양문종楊文宗의 이름 [5] 장기튀김 2014-01-28 2638
26 조비의... 지혜? [6] 장기튀김 2014-01-12 2158
25 홍농태수 관구검? [4] 장기튀김 2014-01-06 2179
24 조식의 콘서트 [11] 장기튀김 2014-01-05 2518
23 불세탁 [3] 장기튀김 2014-01-05 1862
22 《후한서》 권66 조전전 [8] 장기튀김 2013-11-29 2344
21 환범의 정치색(?) [6] 장기튀김 2013-11-27 2287
20 사섭이 왕을 칭했다고? [11] 장기튀김 2013-11-06 2759
19 노홍盧洪과 조달趙達 [2] 장기튀김 2013-11-03 1909